홈으로 | 로그인 | 무료회원가입 | 포인트적립방법 및 계급정책 
자동
회원가입 | 아이디 · 비밀번호 찾기
   
[일반]

요즘 작품 보며 불편한 것

 
글쓴이 : 취비 날짜 : 2017-12-22 (금) 14:53 조회 : 4750   
나름대로 고생하다가 치트 같은 능력을 얻어서 해당 분야에서 탑 실력을 발휘하는 것은 어차피 작가의 영역이니 이해합니다.
다만 보면서 살짝 마음을 불편하게 하는 것이 주인공들의 태도네요. 
자신은 치트로 능력을 얻은 주제에 라이벌이나 악역에게 실력도 안 되는 것들이 인간성이 안 좋네 어쩌구 운운하는 내용이 마음에 안 듭니다.
솔직히 주인공은 치트 능력 빼고는 소위 라이벌이나 악역보다 실력도 안 되고 노력도 안 했을텐데
어쩌다 치트 능력 얻고 나서 마치 대단한 대가라도 된 듯이 말하는 걸 보면서 항상 속으로 생각합니다.
너 먼저 인간이 좀 되라....  

아론다이트 2017-12-22 (금) 14:58
어떤 작품은 결투 중에 아티팩트를 쓰면 개 쓰레기 취급 당하는 작품이 있었는데
상대방이 결투 중에 아티팩트 몰래 써서 주인공이 밝혀내고 주위 평판 개쓰레기로 만드는거 있었는데
정작 주인공은 훨씬 더 사기적인 아티팩트 쓰고 있는 중이었음..
     
       
표풍당당 2017-12-22 (금) 20:21
아 무슨 작품인지 알겠네요 ㅋㅋ
그런데 생각해보니 정말 그렇네. 읽을때는 그런 생각 못했는데 ㅋㅋㅋㅋ
소마랑 2017-12-22 (금) 14:59
공감되네요. 정작본인은 그냥 주인공버프로 다 가진주제에 어줍잖게 노력해서 정당하게 누리는줄 아는 캐릭터들, 일부 작가들 마인드가 그런가봐요. 졸부같은 캐릭터들은 매력이 없습니다.
크툴두 2017-12-22 (금) 15:27
내로남불은 고유문화라구욧!!!
환협 2017-12-22 (금) 16:31
야구 소설 중에 나는 이런 말도 안 되는 초능력을 가졌으니 최고가 되어야 한다, 최고가 되어야만 한다, 최고가 아니면 안
 된다, 이런 내용을 어디서 본 것 같네요. 제목은 기억이 안 나네요.
     
       
드릴조 2017-12-22 (금) 19:11
제목아시는분 알려주세요 보고싶어짐
          
            
도란이 2017-12-23 (토) 18:34
마운드의 징슴에서도 저런 장면이 나오죠.
나만고양이 2017-12-22 (금) 18:43
cobu7 2017-12-22 (금) 21:32
현실 찌질이가 운으로 엄청난 능력을 얻은 후, 갑질하고 잘난체 하는 글들이 태반이죠. 역겨워서 절대 안보는데, 그런 글들이 양산되고 인기 끄는 거 보면 작가의 정신 상태 이전에 독자들의 정신을 의심해 봐야.
     
       
드릴조 2017-12-23 (토) 03:01
저도 나귀족보다가 그 감정을 느껴서 하차했었는데.
무슨 편이었더라? 자기 친척들이랑 탱크타고 노는 장면이었나? 진짜 졸부같아서 정이 뚝떨어짐. 근데 그게 인기있는거보면 사실 일반인들도 대다수는 정신이 하급인것같음
     
       
타케군 2017-12-23 (토) 03:09
스포츠물에서 이능력 가지고 갑질하는거 보면 사실 좀 그렇긴 합니다. 그래서 지니 스카우터를 좋게 본거 같네요. 많은 단점이 넘치는 글이지만 그래도 찌질이가 운으로 능력을 얻었다고 작품 내서 잘난척을 하질 않는게 좋았어요.
국수좋아 2017-12-22 (금) 22:42
격하게 공감합니다.
제르카엘시온 2017-12-23 (토) 01:57
공감...순전히 운 좋아서 얻은 능력으로 온갖 잘난 척은 다 하죠.
네피르 2017-12-23 (토) 04:19
그런 구도는 힘이 없어서 핍박받다가
운 좋게 힘 얻어서 역관광 시키는 구도라면 괜찮은 거 같던
경험치 2017-12-23 (토) 04:23
엄청나게 공감합니다...
     
       
경험치 2017-12-23 (토) 04:24
사실상 자기는 정말 우연히 얻은 치트같은 능력으로 다른 사람의 노력을 짓밟으며 올라간거나 마찬가진데 같은 처지의 다른 악역들이랑 자기랑은 다른것처럼 구는 것 보면 진짜 정나미 떨어지죠.
아중리킬러 2017-12-23 (토) 13:39
아재 위주의 장르시장을 생각하면 그만큼 아재들이 을이며 갑질당하고 그러면서도 자신도 갑질을 소망한다 생각함
핸섬잭슨 2017-12-24 (일) 00:42
저런 능력도 꼭 자격있는 사람이 아닌 어디서 굴러먹은 개뼈다귀같은 놈한테 주어진다는게 더 어이없죠. 죽을둥 노력하고 원대한 포부를 가진 사람이 얻으면 납득이라도 하겠는데, 어디서 처맞고 자살이나 해야지 하던 놈들이 능력을 얻는다는게 참.. 그 후에 하는 행동은 적어주셨듯이 ㅋ
前레스토랑스 2017-12-26 (화) 13:47
공감합니다. 진짜 치트빨로 버프먹어서 성공한주제에 어디 강연다니면서 자긴 얼마나 열심히 했냐느니 그런소리하면 오글거려서 미치겠더군요.
SIVA01 2017-12-29 (금) 14:54
위선적이지 않으면서 재미만 있으면 상관없음.
죽을 듯 노력하는 자만이 보상받고 이익을 독점하는 일은
현실에 비춰봤을 때도 개연성이 부족하니...
   

도서게시판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조회
[기타]  "나만의 장르소설 Top5" 투표 결과.  (60) 핸젤과그랬대 05-14 66
[공지]  ※ 도서 게시판 이용안내  이토렌트 09-11 19
20126 [리뷰]  어제자 템빨 최근화를 읽고  (3) 겜판소아니아 02:11 1 325
20125 [리뷰]  김지영을 읽다ㅡ스포주의  (2) 공숲 01:00 1 245
20124 [기타]  학사신공을 리디북스에서  (2) 움냐리 04-24 1 561
20123 [자작]  공모전 일반연재전환 선작100 달성 했습니다ㅜ  (1) 우승 04-24 2 187
20122 [기타]  대한항공 딸님들이 갑질물 쓰면 대박날꺼같아요  (6) 미미지키 04-24 0 531
20121 [정보]  학사신공 원서로 보는 중인데...  (12) 무명암 04-24 1 799
20120 [일반]  안녕하세요. 공모전 홍보하러 왔습니다.  (8) Kite 04-24 3 350
20119 [일반]  현대판타지의 가장 큰 판타지는....귀여운 여동생이다  (20) 마누 04-24 0 807
20118 [일반]  삼국지 대체역사물이 재미없는 이유..(개인적으로)  (10) 물거품 04-24 0 827
20117 [일반]  삼국지 대체역사 감정이입 안되는 것, 징병 등  (3) 그렇지 04-24 0 475
20116 [기타]  글을 쓸때 제목이 정말 중요한것 같습니다  (6) 배고프다으 04-24 2 520
20115 [기타]  다본 사람 리스펙트  (8) 소주에홈런볼 04-24 0 1075
20114 [일반]  삼국지 대체역사 감정이입 안되는 것, 돈  (8) 그렇지 04-24 2 692
20113 [일반]  책제목 찾습니다...  (2) YUDB 04-24 0 191
20112 [리뷰]  회사생활의 방향을 가이드 해주는~~!! 경영학의 아버지 피터드러커의 "프로페셔널의 조건" ★★★★ (4) gimaia 04-24 1 301
20111 [기타]  책 제목을 찾습니다.  (4) 에효힘드넹 04-24 1 344
20110 [정보]  황산으로 영화 찍으러가는 작품제목을 까먹었네요!  (2) 추영 04-24 0 461
20109 [기타]  기적의분식집같은 작품 추천부탁드려요  (7) no1234 04-24 0 747
20108 [일반]  현대 판타지의 흔한 클리셰  (7) 듀포른 04-24 3 1082
20107 [일반]  제일 좋아했던 무협지  (2) 불사이 04-24 0 656
20106 [일반]  삼국지 대체역사 읽으며 감정이입 안되는 것, 탁류와 청류  (7) 그렇지 04-23 0 912
20105 [일반]  독자가 똑똑한 것인가? 쥐인공들이 멍청한 것인가?  (10) 마누 04-23 1 1314
20104 [일반]  튜토-어렵다 27일 완결 예고  (12) 높새mk2 04-23 1 1448
20103 [일반]  학사신공 재밌기는한데  (31) 아나키이 04-23 2 1360
20102 [정보]  회귀로 압도한다(우명), 헌터세계의 귀환자(김재한) 오늘또쿠키 하네요  (16) 무명암 04-23 3 986
20101 [추천]  간만에 추천 하나 투척합니다.  (8) 부여풍 04-23 7 1364
20100 [일반]  유비는 이성계, 제갈량은 정도전 혹은 이방원  (9) 그렇지 04-23 1 663
20099 [일반]  학사검전 재미포인트가 뭔가요?  (18) 뚬뚬이 04-23 0 973
20098 [일반]  유료작버리고 공모전연재하는 작가 후기-2  (1) 사뉴 04-23 2 1148
20097 [리뷰]  학사신공 설정 갠차늠.  radican 04-23 8 764
 1  2  3  4  5  6  7  8  9  1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