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으로 | 로그인 | 무료회원가입 | 포인트적립방법 및 계급정책 
자동
회원가입 | 아이디 · 비밀번호 찾기
   
[일반]

기사의 정의

 
글쓴이 : 폭풍ㅅㅅ 날짜 : 2018-01-12 (금) 23:44 조회 : 1580   
국산 판타지 소설을 읽다보면 '기사'는 무기에 LED 전원 넣는 강력한 직업 정도로 나오며, 아무리 작은 장원을 소유한 귀족이라해도 수십~수백명 씩의 '기사단'을 굴리는데요.

기사의 개념이 이런식으로 정립된게 어느 소설인지 아시는 분 계시나요?
폭풍ㅅㅅ님이 작성하신 다른 글

무명암 2018-01-13 (토) 00:52
그런 식으로 정립된 적 자체가 없는 것 같은데...

제가 본 작품들에선 기사는 영지규모에 비례해 수가 정해지고, 수백 규모의 기사단을 거느릴 정도면 황제거나 막대한 권력을 휘두르는 공후작가인 경우가 많았던 것 같네요.

봉건제 하의 전통적 기사가 아니라 단순히 엘리트
 무력집단으로만 나오는 경우엔 그렇게 숫자 뻥튀기가 되기도 하지만 그게 정석으로 정립되었다고 할 정도로 일반화된 설정은 아니라고 봅니다.
     
       
글쓴이 2018-01-14 (일) 23:57
으음 제가 지뢰만 골라 밟았을지도
복구 2018-01-13 (토) 01:00
음...
정확히는 기사 = 오러 사용 이라는 설정이 들어간 최초의 국산소설을 찾으시는건가요?
     
       
글쓴이 2018-01-14 (일) 23:58
너도나도 수십수백 기사단 굴리는 소설이요 ㅎㅎ
백설화향 2018-01-13 (토) 01:04
기사 = 중보병, 이라는 이미지 때문에 그래요.
그냥 판금갑옷 입으면 중보병 보다는 기사단이라고 칭하기 때문에 그런거죠.
     
       
글쓴이 2018-01-14 (일) 23:58
병종 구분 없이 이미지로만 묘사해서 그럴수도 있겠네요.
          
            
백설화향 2018-01-15 (월) 05:09
ㅇㅇ 그런거죠.

그리고 소설이라는건 근본적으로 리얼보다는 허구를 추구해야 해요.
리얼 중세에서 작은 장원을 가진 남작이 실제로 가진 군사력이 휘하에 3~4명의 기사들과 기것 해야 마을 치안 지키는 경보병 30~40명 정도의 규모라고 해도...

소설에서는 10배 정도 뻥튀기 해줘야 재미가 있어요. (아니면 휘하의 3~4명 기사들이 엑스퍼트 이상 기사이고 주인공은 소마인데 능력을 숨기고 있거나... 이것도 무력의 총량만 따지면 설정에 따라선 왕국과도 맞짱 가능한지라...))
모르고 보는 사람은 그냥 모르고 보면 되고 아는 사람은 아` 그냥 소설적 허구이고 재미를 위한 장치 이구나 하고 생각하고 봐야 재밌게 볼수 있는거죠.

너무 리얼하게 설정을 잡으면 작가입장에서는 주인공의 선택권이 적어지니까 글쓰기가 상당히 힘들어져요. 그래서 알면서도 뻥튀기 하는 경우가 많은거고요.
파인드패닉 2018-01-13 (토) 01:12
소드맛스타 개념이 나온 소설은 어디부터일려나...
     
       
에러로 2018-01-13 (토) 08:55
소다맛스타
불화살 2018-01-13 (토) 01:39
작은 장원을 소유한 몰락귀족들은 겨우 몇 명 정도 있다는 설정이지 기사단 규모로 있는 경우는 잘 못 본 듯...
     
       
글쓴이 2018-01-14 (일) 23:59
으음 제가 본 소설들은 네임드 몇명+최소 수십이었는데..
딸기소르베 2018-01-13 (토) 02:10
딴 소리이긴 한데.
우리 세상에서 기사(knight)란게 첨엔 세금 징수원 아니었나요?
세금 걷어 와야 하는데. 자꾸 털리니깐 잘 싸우는 놈에게 그 역할을 맡기고 그러면서 영주와 일종의 계약직으로 발전하고
장원 같은거 받아서 자기 생활도 하면서 세금 걷어서 영주에게 주고..

동양권의 기사(騎士)와 프랑스에서 쓰는 기사(슈발리에)는 말탄 놈을 말하긴 하지만요.
     
       
글쓴이 2018-01-14 (일) 23:59
세금 징수원이 시초인게 맞죠. '계약직'인 것도 중요하구욯
     
       
백설화향 2018-01-15 (월) 05:15
로마시대 부터 내려온 계급이고요.
보통은 자기 집과 농경지를 가지고 투표권을 가진 스스로 무장할 능력을 가진 사람을 기사 계급이라고 해요.

초기 공화정 로마 시대부터 근근대 이전 까지 아 이놈은 사람이다. 라고 인정해주는 최소 계급이 기사였던 거죠.
          
            
백설화향 2018-01-15 (월) 05:17
서로마 멸망하고 중세에 들어와서는 무력이 중시되는 사실상 깡패새끼들이 정치하는 봉건사회가 사회사상의 주류가 되면서 기사=쌈잘하는 놈이 된거죠.
Upsilon 2018-01-13 (토) 02:34
소드마스터 나오고 드래곤이 유희하는 설정은 임경배 작가님인가? 그분이 먼저 시작한걸로 알고있음
죽은시체하나 2018-01-13 (토) 04:12
너무 막장 소설만 보신 듯
드릴조 2018-01-13 (토) 04:20
그거말고 꽤 예전소설중에 전쟁에 소드마스터 나오면 오러 길이가 수십미터라 검잡고 돌리면 주변병사 수백명씩죽는 소설도 있었던거같은데 ㅋㅋ 읽었던기억이 있어서. 하룬같은거였나
크툴두 2018-01-13 (토) 04:36
소드맛스타가 처음?까지는 아니라도 확립에 큰 영향을 준 소설은
김정률의 소드엠퍼러가 아닐까 싶네요.
     
       
백설화향 2018-01-15 (월) 05:17
묵향 아닌가요?
박석김 2018-01-13 (토) 08:45
일반 칼잡이와 소드 마스터 사이의 단계를 좀 더 세분화 시킨 게 묵향과 드래곤 체이서 정도이고, 소드 엠페러 때부터 보편화되지 않았나 싶습니다.
리테른 2018-01-13 (토) 11:28
마법검 개념은 70 80 년대 환타지에서도 걍 등장하는 개념임..
문젠 국내식 기를 마나로 치환해서 강해진다 개념은 ..

굳이 따지면 스타워즈.. 쿨럭.. 포스가 함께하게...
     
       
알민 2018-01-13 (토) 17:11
솔직히 스타워즈를 가져올 게 아니라 무협을 가져와야 하지 않을까 싶어요.
서양중세보다 무협세상에 더 익숙했던 작가/독자들에 의해서 비틀린, 판타지가 아닌 환협지...
          
            
백설화향 2018-01-15 (월) 05:19
ㅇㅇ 맞아요. 우리나라 판타지는 초기에 무협지 쓰던 작가들이 무협에 판타지 스킨만 덮었던 것들이라...
베오그 2018-01-14 (일) 00:48
저도 소드엠퍼러가 확고한 클리셰 기준을 잡았다고 생각됨
정민정이 2018-01-14 (일) 21:44
땅따먹기 영지물의 초기작 가운데 하나겠죠.
삼국지처럼 영지 땅따먹기와 군사수 뻥튀기의 영향인데
대체로 비판없이 그냥 수용되었죠.
여기와서 댓글다는 분들은 대체로 보다가 던질테지만
숱한 영지물 소설이 군대 만명 이상 뽑아내는 걸 껌으로 아는 소설은
기사단도 여러 개고 기사단마다 기사가 50~300명 이하 정도로 설정을 쓰죠.

헌터물이 연봉 수억은 기본이고 조 단위로 가야 그나마 봐주는 것처럼
그런 영지물 소설은 어지간하면 회전에서 30만~100만은 붙어줘야하고
양측 기사단도 수백~천명이 붙어줘야 팔렸던 거 같네요.

국내 영지물에서 항상 대제국이 나오기 때문에
수송력과 생산력 비판이 항상 가해져도
어지간히 글빨 좋은 분들도 저 인플레이션 유혹은 떨치기 힘들었던 거 같더군요.

제 생각에 이 부분은 어느 한 분의 잘못과 그에 따른 클리셰 남발로 보기 힘든게
삼국지와 무협으로 부터 시작한  거대한 군대에 대한 인식이 작가와 독자 모두에게 있어요.
직업군인과 징병군인을 그나마 구분하는 작가 아니면 기대 안하는 게 좋죠.
     
       
글쓴이 2018-01-15 (월) 00:01
중국사나 삼국지연의의 영향.. 그럴 수도 있겠네요
          
            
백설화향 2018-01-15 (월) 05:23
ㅇㅇ 학교에서 배우는 역사책에서도 툭하면 중국에서 100만 대군이 몰려와서 떄죽음 당하는게 나오는데... 소설에서 막 100명이 치고 밖고 싸우면 재미 없죠. ㅋㅋ
   

도서게시판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조회
[기타]  "나만의 장르소설 Top5" 투표 결과.  (60) 핸젤과그랬대 05-14 64
[공지]  ※ 도서 게시판 이용안내  이토렌트 09-11 17
18711 [일반]  문피아에서 호루스의 반지 볼 수 있나요?  (2) 후새드 16:28 0 87
18710 [기타]  영상노트라는 곳에서 연락이 왔는데 조언 좀 부탁드립니다.  (10) 악동돼지 15:11 0 318
18709 [리뷰]  스포주의 - 블랙 헌터 리뷰  (14) 체중감량 07:35 12 784
18708 [일반]  재벌집 막내아들의 장점은 뭘까요?  (20) 체중감량 07:13 0 973
18707 [일반]  제목을찾습니다  (2) 제르크 03:12 0 216
18706 [일반]  문학카드...  (1) 스샷첨부 순수의식 02:22 2 276
18705 [일반]  환생좌나 내가지배하겠다 같은 류의 소설이 뭐가 있을까요  (6) 핫윈터 01-17 0 602
18704 [일반]  용이 들어가는 제목의 고어물 라노벨이 뭐였죠?  (5) 드로프 01-17 0 740
18703 [일반]  요즘 보고있는 소설 뭐 있으신가요..?  (20) 늑대의의혹 01-17 4 1082
18702 [추천]  약캐 토모자키군 생각외로 재밌네요.  (4) 파인드패닉 01-17 1 673
18701 [일반]  돌아버리겠네요  (29) 석천이형 01-17 0 1880
18700 [기타]  천근추 이야기가 나와서 드는 의문인데 천근추는 무슨 기술일까요?  (25) yallf 01-17 0 1160
18699 [추천]  강호, 미치다 - 간만에 몰두해서 보게된 무협소설  (10) 크툴두 01-17 1 1235
18698 [일반]  토이카소설 불만인점 하나  (6) 스샷첨부 드릴조 01-17 2 1300
18697 [일반]  튜토리얼? 이해가 안가는 부분이있는데요  (6) 모란앵무 01-17 0 1126
18696 [정보]  네이버 장르소설에서도 블랙헌터 말이 많네요 ㅋㅋ  (7) 스샷첨부 대환단 01-17 0 1278
18695 [리뷰]  블랙헌터... 전 재밌네요.^^;;; ★★★★ (33) 무명암 01-17 15 1501
18694 [추천]  음...추천좀 해주세요.  강무 01-17 1 267
18693 [일반]  우리는 언젠가 만난다 - 채사장  스샷첨부 순수의식 01-16 1 391
18692 [일반]  세인트존스의 고전 100권 공부법  (1) 스샷첨부 순수의식 01-16 1 353
18691 [일반]  블랙헌터가 똥이라니 좀 그렇네요  (55) 고고한사람 01-16 8 1684
18690 [추천]  요즘같이 혼란할때 생각나는 작품  (2) 스샷첨부 madmad 01-16 0 1200
18689 [정보]  은영전 만화판 다시 발간되는군요  (10) 무식하면용감… 01-16 3 832
18688 [일반]  이게 정녕 2017년 소설인거냐...  (23) 스샷첨부 소낙이123 01-16 5 3377
18687 [일반]  혈마동맹, 기적의 진료소 진짜 재밌네요 ㅎㅎ  (4) 에러로 01-16 0 1294
18686 [일반]  설정괜찮고 코믹성 좋은소설 추헌좀 부탁해요~(문피아 유저)  (7) 건실한청년 01-16 0 854
18685 [정보]  글을 찾고 잇습니다ㅜㅜ  (2) 나비시장 01-16 0 443
18684 [기타]  저 문피아가1년전에 500에 팔린거 아세요?  (39) 스샷첨부 미미지키 01-16 1 2813
18683 [일반]  문피아에 kocm글들 이벤트하더군요  (4) 마음은콩밭에 01-16 0 789
18682 [기타]  군왕전기 보신분 있으신가요?  (5) 조꿈돌 01-16 0 558
 1  2  3  4  5  6  7  8  9  1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