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으로 | 로그인 | 무료회원가입 | 포인트적립방법 및 계급정책 
자동
회원가입 | 아이디 · 비밀번호 찾기
   
[일반]

소설 좀 추천해주세요 - 완결도 괜찮아요

 
글쓴이 : 앵돌 날짜 : 2018-01-13 (토) 14:07 조회 : 1494   
음 제 취향은 드래곤 라자 눈마새피마새 재밌게 읽었고요 여왕의 창기병도 좋았어요. 홍염의 성좌 하얀늑대들 뫼신사냥꾼도 좋았구요.

요즘 거는 납골당의 어린왕자랑 튜토리얼이 너무 어렵다 멸망한 세계의 사냥꾼 피어클리벤의 금화가 좋았네요.

문피아 선호작은 그 외에도 다차원 파견회사 마왕이 너무 많다 신의 마법사 등이 있고요

하렘은 진짜 절대 싫고요 허용 가능 범위는 드래곤 라자 후치정도..?
군대 얘기도 아직 제가 군대를 안 가서 웬만하면 안 나왔음 좋겠어요

좋은 작품 추천해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칼끼 2018-01-13 (토) 14:17
묵직한거 좋아하시는듯? 노블의 군터나  문퍄의 은둔형마법사 이세상은게임이 아니다 추천
     
       
글쓴이 2018-01-13 (토) 17:11
네 감사합니다 ㅎㅎ
호넷 2018-01-13 (토) 15:23
진중하고 묵직한 거 취향이시니 황혼의 들개들이랑 강호, 미치다, 바바리안 퀘스트, 이스트 로드 퀘스트 추천.
     
       
글쓴이 2018-01-13 (토) 17:12
바바리안은 약간 취향이랑 안 맞았구요 이스트로드 퀘스트 나중에 봐야지 했다가 까먹었네요 감사합니다
드로프 2018-01-13 (토) 16:55
아포칼립시스 어나더
파탄왕(破綻王)
나의 세계를 지키기 위하여
누덕누덕 기워붙인
몽환의 숲
신세계 이주민
엔젤티어즈
외계인과 게임하자
정령검사
죽음으로 대답하라
학원쟁패
- 조아라 노블입니다.-
     
       
글쓴이 2018-01-13 (토) 17:41
읽어볼게요 ㅎㅎ 감사합니다~
     
       
하렘물만봐서… 2018-01-16 (화) 03:49
하렘은 절대 싫다고 하셨는데 극하렘이 몇개 보이네요 ㅋㅋㅋㅋㅋㅋ
대환단 2018-01-14 (일) 02:51
창천마신, 밥먹고 가라, 칼에 취한 밤을 걷는다, 환생천마, 나를 위해 살겠다, 카디스, 책 먹는 마법사, 귀검무영, 도굴왕 정도 추천합니다
     
       
글쓴이 2018-01-20 (토) 02:07
감사합니다. 카디스는 재밌게 봤구요. 책먹는 마법사는 하렘이라.. 도굴왕은 너무 가벼워서 별로더라구요. 나머지도 읽어볼게요 ㅎㅎ
일일이2 2018-01-14 (일) 21:55
문피아에 미세픽, 무료란에 있는데 재밌더라고요
     
       
글쓴이 2018-01-20 (토) 02:07
넹 감사해요 ㅎㅎ 찾아보겠습니다.
qazwsxwd 2018-01-14 (일) 22:51
휘긴경의 더로그,월야환담 채월야
전 이두글만큼 전투씬잼났던 글이없는듯
     
       
글쓴이 2018-01-20 (토) 02:08
월야환담은 어렸을 때 읽었구요 더로그는 잘 못 읽겠더라구요 ㅠㅠ 그래도 추천해주셔서 감사합니다.
파인애플피자 2018-01-15 (월) 23:08
어우.. 추천이 너무 많아서 뭐부터 봐야할지 원..
     
       
qazwsxwd 2018-01-15 (월) 23:30
더로그 월야환담,채월야

이두글은 재미없게본사람이 없는글
          
            
파인애플피자 2018-01-16 (화) 10:09
더로그.. 상당히 오래된 소설이네요 오랜만에 봐요 ㅋㅋ 월야환담 한번 읽어봐야겠네요.
감사합니다.
               
                 
qazwsxwd 2018-01-16 (화) 11:50
채월야는 다시봐도 잼있는 명작
매일이요 2018-01-20 (토) 13:15
하얀로냐프강 추천드립니다.
가진이요오옹 2018-01-21 (일) 23:13
전 드래곤 레이디 추천이요~
   

도서게시판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조회
[기타]  "나만의 장르소설 Top5" 투표 결과.  (60) 핸젤과그랬대 05-14 66
[공지]  ※ 도서 게시판 이용안내  이토렌트 09-11 19
20126 [리뷰]  어제자 템빨 최근화를 읽고  (3) 겜판소아니아 02:11 1 325
20125 [리뷰]  김지영을 읽다ㅡ스포주의  (2) 공숲 01:00 1 245
20124 [기타]  학사신공을 리디북스에서  (2) 움냐리 04-24 1 561
20123 [자작]  공모전 일반연재전환 선작100 달성 했습니다ㅜ  (1) 우승 04-24 2 187
20122 [기타]  대한항공 딸님들이 갑질물 쓰면 대박날꺼같아요  (6) 미미지키 04-24 0 531
20121 [정보]  학사신공 원서로 보는 중인데...  (12) 무명암 04-24 1 800
20120 [일반]  안녕하세요. 공모전 홍보하러 왔습니다.  (8) Kite 04-24 3 350
20119 [일반]  현대판타지의 가장 큰 판타지는....귀여운 여동생이다  (20) 마누 04-24 0 808
20118 [일반]  삼국지 대체역사물이 재미없는 이유..(개인적으로)  (10) 물거품 04-24 0 827
20117 [일반]  삼국지 대체역사 감정이입 안되는 것, 징병 등  (3) 그렇지 04-24 0 475
20116 [기타]  글을 쓸때 제목이 정말 중요한것 같습니다  (6) 배고프다으 04-24 2 520
20115 [기타]  다본 사람 리스펙트  (8) 소주에홈런볼 04-24 0 1076
20114 [일반]  삼국지 대체역사 감정이입 안되는 것, 돈  (8) 그렇지 04-24 2 692
20113 [일반]  책제목 찾습니다...  (2) YUDB 04-24 0 191
20112 [리뷰]  회사생활의 방향을 가이드 해주는~~!! 경영학의 아버지 피터드러커의 "프로페셔널의 조건" ★★★★ (4) gimaia 04-24 1 302
20111 [기타]  책 제목을 찾습니다.  (4) 에효힘드넹 04-24 1 344
20110 [정보]  황산으로 영화 찍으러가는 작품제목을 까먹었네요!  (2) 추영 04-24 0 461
20109 [기타]  기적의분식집같은 작품 추천부탁드려요  (7) no1234 04-24 0 747
20108 [일반]  현대 판타지의 흔한 클리셰  (7) 듀포른 04-24 3 1082
20107 [일반]  제일 좋아했던 무협지  (2) 불사이 04-24 0 656
20106 [일반]  삼국지 대체역사 읽으며 감정이입 안되는 것, 탁류와 청류  (7) 그렇지 04-23 0 912
20105 [일반]  독자가 똑똑한 것인가? 쥐인공들이 멍청한 것인가?  (10) 마누 04-23 1 1314
20104 [일반]  튜토-어렵다 27일 완결 예고  (12) 높새mk2 04-23 1 1448
20103 [일반]  학사신공 재밌기는한데  (31) 아나키이 04-23 2 1360
20102 [정보]  회귀로 압도한다(우명), 헌터세계의 귀환자(김재한) 오늘또쿠키 하네요  (16) 무명암 04-23 3 986
20101 [추천]  간만에 추천 하나 투척합니다.  (8) 부여풍 04-23 7 1367
20100 [일반]  유비는 이성계, 제갈량은 정도전 혹은 이방원  (9) 그렇지 04-23 1 664
20099 [일반]  학사검전 재미포인트가 뭔가요?  (18) 뚬뚬이 04-23 0 973
20098 [일반]  유료작버리고 공모전연재하는 작가 후기-2  (1) 사뉴 04-23 2 1148
20097 [리뷰]  학사신공 설정 갠차늠.  radican 04-23 8 765
 1  2  3  4  5  6  7  8  9  1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