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으로 | 로그인 | 무료회원가입 | 포인트적립방법 및 계급정책 
자동
회원가입 | 아이디 · 비밀번호 찾기
   
[기타]

댓글놀이 종종 나오는 소설이요

 
글쓴이 : 슝치도로람이 날짜 : 2018-01-13 (토) 17:52 조회 : 1331   
연예계물, 스포츠물에 빈번하게 쓰이는 구성인데 주인공을 두고 넷상에서 네티즌들이 참견해 주절거리는 소설 찾습니다.
장르는 안 가리는데 라노벨은 진짜 싫어합니다.
라노벨은 아니라도 라노벨 느낌 물씬 풍기는 것도 싫어합니다.
특히 뭐만 했다하면 여캐가 붙는 여캐천국인 스토리는 쥐약입니다.
당장 떠오르는 건 방금 하차한 내 언데드 100만입니다.
 

infel 2018-01-13 (토) 18:30
그건 제목만 봐도 거르겠는데 탑승을 하셨었네
     
       
글쓴이 2018-01-13 (토) 19:00
작품소개만 보면 저런 느낌 하나도 안 난다는 게 함정이었죠.
....................

길드에 배신 당한 주인공.
주인공을 쫓으며 끝없이 죽여 레벨다운까지 시키는 배신자무리.
너무 죽어서 마이너스 레벨까지 됐는데 네크로맨서 계열로 전직.
.................

다시 레벨업한다고 고생은 해도 뭔가 시원하게 빵 터져줄줄 알았는데 주인공은 게임으로 돈 번다는 포부를 지닌 게임폐인이에요.
게임하다 배고프면 캡슐에서 나와 밥먹고 다시 캡슐 들어가서 게임.
게임속에선 2차전직을 위해 찾아간 곳에서 여자무리를 만나 미션 받고, 미션클리어해서 여자마스터한테 여자팻 얻고, 다시 길거리 소녀한테 미션받고, 미션클리어하려고 간 곳에서 납치당한 소녀 2명을 만나 다시 소녀들의 주인인 여자를 구해달라는 미션을 받고....심지어 중간에서 히든던전 깨려고 조우한 랭커조차 여자.
Jadarce 2018-01-13 (토) 18:33
납골당의 어린왕자 요

근데 참견해도 주인공이 다 무시합니다.
     
       
글쓴이 2018-01-13 (토) 19:04
추천 감사합니다. 근데 납골당은 완결나면 보려고 일부러 안 보고 있습니다.
소설 자체의 분위기는 밝다지만 주인공이 처한 환경만 생각하면 우울증이 올 것 같아서 결말이 어떻게 나는지 안 다음 보고 싶습니다.
예전에 장기적출 당하면서 완결난 겜판을 본 후로 우울한 건 가급적 결말을 안 다음 보기로 했습니다.
          
            
구르는곰 2018-01-13 (토) 19:44
스타메이커 요것도 좀 나오죠.
前레스토랑스 2018-01-13 (토) 19:14
요리의신도 댓글 좀 나온 편이죠. 다만 뒤로 갈수록 점점 줄다가 잊을만할 때 나오는 정도로 변해서
댓글 때문에 보실 작품 찾으신다면 읽으라고 말하기는 좀 그렇네요.
     
       
글쓴이 2018-01-13 (토) 19:32
어처구니없는데 이번엔 댓글놀이에 꽂혔지 뭡니까. 하하
얼마전까지 연예계물에 꽂혔는데 이번엔 던전물, 헌팅물에 꽂히면서 댓글놀이 나오면 급재밌다고 느껴지네요.
추천 감사합니다. 요리의 신 재밌게 보다 어느 순간 하차했는데 다시 봐야겠습니다.
로냐 2018-01-13 (토) 19:42
홈플레이트의 빌런?
     
       
도장DL 2018-01-13 (토) 20:18
저도 홈플레이트 빌런
     
       
글쓴이 2018-01-13 (토) 20:27
선작해 놓고 쌓이길 기다리고 있는 거네요.
마운드 위의 절대자랑 비슷하다고 해서 기대하고 있는데 보셨다면 감상이 어떤까요?
재밌게 보던 2개가 완결나고 지금 보는 스포츠물은 MLB의 새끼고양이, ONE GAME, 더 너클 입니다.
마음은콩밭에 2018-01-13 (토) 23:53
내 마음을 노래로. 프리미엄화 되었고 작가가 떡밥회수도 다 안하고 마무리해서 용두사미가 되었지만 대부분 재밌게 읽었습니다
사고치지말자 2018-01-15 (월) 11:02
천라신조
   

도서게시판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조회
[기타]  "나만의 장르소설 Top5" 투표 결과.  (60) 핸젤과그랬대 05-14 66
[공지]  ※ 도서 게시판 이용안내  이토렌트 09-11 19
20126 [리뷰]  어제자 템빨 최근화를 읽고  (3) 겜판소아니아 02:11 1 318
20125 [리뷰]  김지영을 읽다ㅡ스포주의  (2) 공숲 01:00 1 241
20124 [기타]  학사신공을 리디북스에서  (2) 움냐리 04-24 1 558
20123 [자작]  공모전 일반연재전환 선작100 달성 했습니다ㅜ  (1) 우승 04-24 2 187
20122 [기타]  대한항공 딸님들이 갑질물 쓰면 대박날꺼같아요  (6) 미미지키 04-24 0 527
20121 [정보]  학사신공 원서로 보는 중인데...  (12) 무명암 04-24 1 794
20120 [일반]  안녕하세요. 공모전 홍보하러 왔습니다.  (8) Kite 04-24 3 347
20119 [일반]  현대판타지의 가장 큰 판타지는....귀여운 여동생이다  (20) 마누 04-24 0 803
20118 [일반]  삼국지 대체역사물이 재미없는 이유..(개인적으로)  (10) 물거품 04-24 0 826
20117 [일반]  삼국지 대체역사 감정이입 안되는 것, 징병 등  (3) 그렇지 04-24 0 474
20116 [기타]  글을 쓸때 제목이 정말 중요한것 같습니다  (6) 배고프다으 04-24 2 519
20115 [기타]  다본 사람 리스펙트  (8) 소주에홈런볼 04-24 0 1074
20114 [일반]  삼국지 대체역사 감정이입 안되는 것, 돈  (8) 그렇지 04-24 2 692
20113 [일반]  책제목 찾습니다...  (2) YUDB 04-24 0 190
20112 [리뷰]  회사생활의 방향을 가이드 해주는~~!! 경영학의 아버지 피터드러커의 "프로페셔널의 조건" ★★★★ (4) gimaia 04-24 1 301
20111 [기타]  책 제목을 찾습니다.  (4) 에효힘드넹 04-24 1 344
20110 [정보]  황산으로 영화 찍으러가는 작품제목을 까먹었네요!  (2) 추영 04-24 0 461
20109 [기타]  기적의분식집같은 작품 추천부탁드려요  (7) no1234 04-24 0 746
20108 [일반]  현대 판타지의 흔한 클리셰  (7) 듀포른 04-24 3 1080
20107 [일반]  제일 좋아했던 무협지  (2) 불사이 04-24 0 656
20106 [일반]  삼국지 대체역사 읽으며 감정이입 안되는 것, 탁류와 청류  (7) 그렇지 04-23 0 911
20105 [일반]  독자가 똑똑한 것인가? 쥐인공들이 멍청한 것인가?  (10) 마누 04-23 1 1314
20104 [일반]  튜토-어렵다 27일 완결 예고  (12) 높새mk2 04-23 1 1447
20103 [일반]  학사신공 재밌기는한데  (31) 아나키이 04-23 2 1360
20102 [정보]  회귀로 압도한다(우명), 헌터세계의 귀환자(김재한) 오늘또쿠키 하네요  (16) 무명암 04-23 3 986
20101 [추천]  간만에 추천 하나 투척합니다.  (8) 부여풍 04-23 7 1363
20100 [일반]  유비는 이성계, 제갈량은 정도전 혹은 이방원  (9) 그렇지 04-23 1 662
20099 [일반]  학사검전 재미포인트가 뭔가요?  (18) 뚬뚬이 04-23 0 973
20098 [일반]  유료작버리고 공모전연재하는 작가 후기-2  (1) 사뉴 04-23 2 1148
20097 [리뷰]  학사신공 설정 갠차늠.  radican 04-23 8 764
 1  2  3  4  5  6  7  8  9  1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