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으로 | 로그인 | 무료회원가입 | 포인트적립방법 및 계급정책 
자동
회원가입 | 아이디 · 비밀번호 찾기
   
[추천]

최근에 읽은 추리소설 4권 추천

 
글쓴이 : 스몰빌리지 날짜 : 2018-01-13 (토) 18:36 조회 : 1906   








1.소름 (로스 맥도널드)- 2015.06.19

캘리포니아의 휴양지, 루 아처는 젊은 청년에게서 신혼여행중에 사라진 신부를 찾아달라는 부탁을 받는다. 어렵지 않게 찾아낸 그녀는 양손에 피를 묻힌 채 죽고 싶다는 말을 반복할 뿐. 루 아처는 무고한 신혼부부와 살인 사건의 해결을 위해 나선다.


2. 스마트폰을 떨어뜨렸을 뿐인데 (시가 아키라)- 2017.12.08

택시 안에 두고 내린 스마트폰이 모든 비극의 출발점이었다. 그것을 주운 남자는 스마트폰을 돌려주었지만, 스마트폰 주인의 여자 친구를 마음에 품게 된다. 그녀의 신상정보를 모두 털어 그녀를 함정에 빠뜨리는 남자! 이제 스마트폰은 흉기나 다름없이 변해 간다. 한편 그들이 사는 곳의 인근 야산에서는 신원을 알 수 없는 여성의 변사체가 잇따라 발견되는데….


3. 성모 (아키요시 리카코)- 2017.10.20

도쿄 외곽의 어린이집에 다니는 한 아동의 시신이 발견된다. 전날 집 근처 마트에서 갑자기 사라진 피해 아동은 목이 졸려 살해당한 후 시신 훼손의 흔적까지 있었다. 뉴스에서 사건을 접한 프리랜서 번역가 호나미는 자신의 소중한 외동딸이 무사할 수 없다는 공포심에 사로잡힌다. 한편, 경찰은 전력으로 수사를 펼쳐나가지만 범인의 흔적을 전혀 찾을 수가 없다. 사랑하는 딸을 지키기 위해 어머니가 취한 행동은…….


4. 봉제인형 살인사건 (다니엘 콜)- 2017.10.20 영국 드라마제작 예정

런던의 허름한 아파트에서 신체의 여섯 부위를 꿰매서 이어 붙인 시신 한 구가 발견된다. 각 신체 부위는 서로 다른 사람의 몸에서 가져온 것이므로, 희생자는 총 여섯 명이다. 여섯 명의 희생자가 누구인지, 그들의 공통점은 무엇인지에 대해 어떠한 단서도 없어 수사가 미궁에 빠질 무렵, 또 다른 편지 한 통이 울프 형사에게 전달된다. 편지에는 또 다른 여섯 명의 이름과 날짜가 적혀 있다


부자곰 2018-01-13 (토) 23:42
좋은 리뷰에는 추천을
공숲 2018-01-16 (화) 17:51
와드
히다마리☆ 2018-01-18 (목) 00:37
추천
카우라23 2018-01-18 (목) 15:57
스마트폰 스포좀 해주세요
수유리 2018-01-19 (금) 22:34
추천은 추천이요!
   

도서게시판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조회
[기타]  "나만의 장르소설 Top5" 투표 결과.  (60) 핸젤과그랬대 05-14 64
[공지]  ※ 도서 게시판 이용안내  이토렌트 09-11 17
18748 [추천]  인당리 퀘스트 추천합니다  마파 00:54 0 207
18747 [일반]  정치는 생활이다 완결은 충격이네요  (4) 대세는애 00:14 0 547
18746 [일반]  요즘 재벌 소설들 보면 주인공이 정말 원한게 저런건가 생각이듭니다.  (12) 테레사텟사 01-20 2 583
18745 [정보]  당신을 위한 회사는 없다  (1) 인간조건 01-20 2 452
18744 [추천]  [문피아] 전지적 독자시점 추천합니다~~~!  (10) 아류류 01-20 1 691
18743 [일반]  나 홀로 로그인 이거 완전..  (7) 눈웃음 01-20 0 1030
18742 [일반]  제가 무협세계로 가면 하루종일 기루에서 살껍니다  (20) 미미지키 01-20 1 1271
18741 [일반]  은둔형 마법사 스케일 너무 큰거 같아요.  (2) 아이루이먀 01-20 0 1109
18740 [기타]  제목 좀 부탁드립니다  (2) 탈마 01-20 0 271
18739 [일반]  취향 맞는 완결 판타지 추천 부탁드려요  (7) 빵짱e 01-20 0 547
18738 [자작]  소설 하나 올려봅니다.  아파트 01-20 0 367
18737 [리뷰]  문피아 천만영화 제작사 후기  (7) 호비니누 01-20 3 909
18736 [추천]  [문피아] 마나통이 너무 커요! 추천  (14) 아다링 01-20 2 1324
18735 [일반]  문피아에서 튜톨리얼이 너무 어렵다 정주행 끝냈습니다.  (2) Oneday 01-20 1 1098
18734 [일반]  꿈만 꾸면 강해져 짧은 감상  (8) 드릴조 01-20 1 743
18733 [추천]  첫 글은 역시 장르소설 추천글이죠.  (12) Yogurt 01-20 23 1204
18732 [추천]  소설이나 만화 추천좀 해주세요  (2) 강무 01-20 0 285
18731 [추천]  미세픽/이르스 -문피아  (7) 하얀곰 01-20 4 683
18730 [일반]  무협 제목 가르쳐주세요. 부탁드립니다.  (1) 포르시스 01-19 0 280
18729 [일반]  독특한 세계관이나 재미있는 소재로 된 게임판타지 소설 추천좀 해주세요  (8) suyy 01-19 0 639
18728 [일반]  항공기내에서 읽을수 있는 소설 플랫폼이 있나요?  (12) 히히히호호 01-19 0 838
18727 [기타]  죄송한디 옆동네 이제 아에 없어졌나요..?  (8) 하이파이야 01-19 0 1646
18726 [기타]  혈마동맹, 신의 마법사는 리디북스에 언제쯤 올라올까요?  (2) 꼬마098 01-19 0 403
18725 [일반]  역시 인성하면 호재군요~  (7) 바람의명 01-19 2 1158
18724 [일반]  화제작 블랙헌터 어디서 볼수있죠?  (6) 까탈린그리드 01-19 0 744
18723 [기타]  정상인과 비정상인  (12) 촘우 01-19 10 1196
18722 [기타]  블랙헌터 메갈논란이 대사 몇마디라는 분들은 물타기중임?  (19) aasqs 01-19 24 1500
18721 [리뷰]  스포 약간)황혼의 들개들 리뷰  (10) 호넷 01-19 1 902
18720 [일반]  70억분의 1, 새끼고양이, 머실리스, 신의 마법사 간략평  (32) 무명암 01-19 3 1348
18719 [일반]  비선실세 발언이후 말도안될 정도로 평가절하를 당하는듯 합니다.  (51) 고고한사람 01-19 4 1642
 1  2  3  4  5  6  7  8  9  1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