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으로 | 로그인 | 무료회원가입 | 포인트적립방법 및 계급정책 
자동
회원가입 | 아이디 · 비밀번호 찾기
   
[추천]

최근에 읽은 추리소설 4권 추천

 
글쓴이 : 스몰빌리지 날짜 : 2018-01-13 (토) 18:36 조회 : 2397   








1.소름 (로스 맥도널드)- 2015.06.19

캘리포니아의 휴양지, 루 아처는 젊은 청년에게서 신혼여행중에 사라진 신부를 찾아달라는 부탁을 받는다. 어렵지 않게 찾아낸 그녀는 양손에 피를 묻힌 채 죽고 싶다는 말을 반복할 뿐. 루 아처는 무고한 신혼부부와 살인 사건의 해결을 위해 나선다.


2. 스마트폰을 떨어뜨렸을 뿐인데 (시가 아키라)- 2017.12.08

택시 안에 두고 내린 스마트폰이 모든 비극의 출발점이었다. 그것을 주운 남자는 스마트폰을 돌려주었지만, 스마트폰 주인의 여자 친구를 마음에 품게 된다. 그녀의 신상정보를 모두 털어 그녀를 함정에 빠뜨리는 남자! 이제 스마트폰은 흉기나 다름없이 변해 간다. 한편 그들이 사는 곳의 인근 야산에서는 신원을 알 수 없는 여성의 변사체가 잇따라 발견되는데….


3. 성모 (아키요시 리카코)- 2017.10.20

도쿄 외곽의 어린이집에 다니는 한 아동의 시신이 발견된다. 전날 집 근처 마트에서 갑자기 사라진 피해 아동은 목이 졸려 살해당한 후 시신 훼손의 흔적까지 있었다. 뉴스에서 사건을 접한 프리랜서 번역가 호나미는 자신의 소중한 외동딸이 무사할 수 없다는 공포심에 사로잡힌다. 한편, 경찰은 전력으로 수사를 펼쳐나가지만 범인의 흔적을 전혀 찾을 수가 없다. 사랑하는 딸을 지키기 위해 어머니가 취한 행동은…….


4. 봉제인형 살인사건 (다니엘 콜)- 2017.10.20 영국 드라마제작 예정

런던의 허름한 아파트에서 신체의 여섯 부위를 꿰매서 이어 붙인 시신 한 구가 발견된다. 각 신체 부위는 서로 다른 사람의 몸에서 가져온 것이므로, 희생자는 총 여섯 명이다. 여섯 명의 희생자가 누구인지, 그들의 공통점은 무엇인지에 대해 어떠한 단서도 없어 수사가 미궁에 빠질 무렵, 또 다른 편지 한 통이 울프 형사에게 전달된다. 편지에는 또 다른 여섯 명의 이름과 날짜가 적혀 있다


부자곰 2018-01-13 (토) 23:42
좋은 리뷰에는 추천을
공숲 2018-01-16 (화) 17:51
와드
히다마리☆ 2018-01-18 (목) 00:37
추천
카우라23 2018-01-18 (목) 15:57
스마트폰 스포좀 해주세요
수유리 2018-01-19 (금) 22:34
추천은 추천이요!
   

도서게시판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조회
[기타]  "나만의 장르소설 Top5" 투표 결과.  (60) 핸젤과그랬대 05-14 66
[공지]  ※ 도서 게시판 이용안내  이토렌트 09-11 19
20112 [기타]  책 제목을 찾습니다.  (4) 에효힘드넹 09:18 1 92
20111 [정보]  황산으로 영화 찍으러가는 작품제목을 까먹었네요!  (2) 추영 08:08 0 172
20110 [기타]  기적의분식집같은 작품 추천부탁드려요  (6) no1234 07:30 0 254
20109 [일반]  현대 판타지의 흔한 클리셰  (2) 듀포른 05:41 2 366
20108 [일반]  제일 좋아했던 무협지  불사이 04:09 0 290
20107 [일반]  삼국지 대체역사 읽으며 감정이입 안되는 것, 탁류와 청류  (6) 그렇지 04-23 0 626
20106 [일반]  독자가 똑똑한 것인가? 쥐인공들이 멍청한 것인가?  (8) 마누 04-23 1 1005
20105 [일반]  튜토-어렵다 27일 완결 예고  (7) 높새mk2 04-23 0 1089
20104 [일반]  학사신공 재밌기는한데  (20) 아나키이 04-23 1 995
20103 [정보]  회귀로 압도한다(우명), 헌터세계의 귀환자(김재한) 오늘또쿠키 하네요  (15) 무명암 04-23 3 785
20102 [추천]  간만에 추천 하나 투척합니다.  (5) 부여풍 04-23 4 901
20101 [일반]  유비는 이성계, 제갈량은 정도전 혹은 이방원  (9) 그렇지 04-23 0 546
20100 [일반]  학사검전 재미포인트가 뭔가요?  (17) 뚬뚬이 04-23 0 802
20099 [일반]  유료작버리고 공모전연재하는 작가 후기-2  (1) 사뉴 04-23 2 992
20098 [리뷰]  학사신공 설정 갠차늠.  radican 04-23 8 505
20097 [일반]  글을 쓸때 무관심이 큰 고통이네요.  (14) 배고프다으 04-23 1 545
20096 [추천]  무협소설 대역물 추천부탁드립니다.  (3) 중립적인존재 04-23 0 345
20095 [정보]  학사신공 오늘의 엉터리 스포  (11) radican 04-23 2 662
20094 [추천]  공모전 SF/추리물 하나 추천합니다.  (3) 벼락강타 04-23 3 410
20093 [일반]  학사신공, 학사신공 하다보니까 황정허무검이 떠오르네요.  (1) 라오스으 04-23 0 424
20092 [정보]  이아농 작가 신작  (4) 장호노사 04-23 0 985
20091 [일반]  기환무협 뜻이 뭐죠?  (5) 제이스충 04-23 1 728
20090 [자작]  [홍보 및 감평 요청] 카드 포식자 라는 글을 쓰고 있습니다.  (4) epil 04-23 2 329
20089 [일반]  학사신공은 카카오페이지에서만 올라오나요?  (6) ㅁㄴㅇ라ㅣ머… 04-23 0 899
20088 [기타]  학사신공 의문점  (6) 魔神 04-22 0 997
20087 [정보]  학사신공 애니 트레일러입니다  (14) 푸랑쇠 04-22 3 1110
20086 [일반]  삼국지 대체역사 읽으면서 감정이입 안되는 것, 군벌과 황제  (6) 그렇지 04-22 0 683
20085 [일반]  해외 중세 판타지 소설 추천 부탁드려요.  (1) 메가브라더스 04-22 0 358
20084 [일반]  삼국지 대체역사 읽으면서 감정이입이 안되는 것  (3) 그렇지 04-22 0 471
20083 [일반]  온후는 사실 표절까지 갈 것도 없이  (3) 이도도도 04-22 3 1077
 1  2  3  4  5  6  7  8  9  1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