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기글 [12/19] (감동) 모국에서 수학교사 였다가 한국와서 영주권 받은 … (67)  
검색
홈으로 |로그인 | 무료회원가입 | 포인트출석 | 포인트적립방법 및 계급정책 
자동
회원가입 | 아이디 · 비밀번호 찾기
   
[일반]

아무 생각없이 읽으면 읽을만하다...

 
글쓴이 : 변화 날짜 : 2018-05-18 (금) 00:27 조회 : 3272   


이 말이 이해가 안됨...


아무 생각없이 읽으면 괜찮다?


아무 생각없이 읽을수도 없을뿐더러
아무 생각없이 읽으면, 그게 읽는건가 싶기도 하고...





보통 

자질구레한거 따지지 말고
그냥 조금 걸리는거 있어도
스토리 재미있으면 괜찮다

이 말을 그렇게 표현했었던거라고 생각하는데요.




/



원래는
별로인 글인데, 그냥 읽을만 하다.

이런 의미를
아무생각없이 읽으면 읽을만 하다.
라고 표현했었던것 같은데



언젠가부터

개연성 제로에 대충대충 쓴 글을 옹호할때
딱히 옹호할 말 없으면
이런 표현을 쓰더라구요?




그런거 아닙니다.

장르소설이 
아무생각없이 읽어야 재미있는 장르도 아니에요.
개연성은 모든 소설에 있어야 하는 개념입니다.



아무 생각없이 읽어서
읽을만한 소설은 없어요.





papepo 2018-05-18 (금) 00:34
개연성 0라 못읽겠다고 쓰면 댓글이 사라져서 남기던 비추천글 이에요

완곡한 돌려까기죠

작가도 읽는데 면전, 영업장, 앞마당에다 쌍욕을 할수는 없잖아요
제르카엘시온 2018-05-18 (금) 00:36
말초적인 재미를 추구하는 예능을 보는 느낌 아닐까요.
기므군 2018-05-18 (금) 01:05
그게 가능한 사람들이 있나보더라구요?
소설을 대하는 시각부터 다름. 그냥 시간때우기 위해 보는 어떤 글자모음? 소설을 한 세계로서 온전히 몰입하지 않고 대충 보는 용도 쯤 취급해서 그런말이 나오는듯.
트리어 2018-05-18 (금) 01:59
아무 생각없이 읽는다라는 말을 작품 옹호로 쓴다...뭐, 보는 사람이 판단할 일인 것 같네요.
저는 개인적으로 독자들에게 어필할 재미 포인트는 있는데 단점이 큰 작품이라는 뜻으로 쓰지만요...
Oneday 2018-05-18 (금) 06:14
참고 읽으면 재미있어 진다는 말도 참 어렵죠. 그럴 거 같으면 처음부터 재미있게 쓰면 안되는건지.. 지금도 재미있는데 나중에 가면 더 재미있어 진다. 이것도 아니고..
크툴두 2018-05-18 (금) 07:18
개판인데 재밌는 글. 잘 썼는데 노잼. 이런게 실존하니까요.
장르는 재미 위주고 재미는 개취라서.
oneby 2018-05-18 (금) 08:26
디테일 오류에 대한 역치가 독자 개인마다 다르니 어쩔 수 없는 일입니다
양철사자 2018-05-18 (금) 08:54
많은 볼거리 들을거리에 적응하지못하거나 지친사람들이 생각을안하고 읽을거리는 찾을수도있죠
무명암 2018-05-18 (금) 09:07
'아무 생각없이 읽어서 읽을만한 소설은 없다'는 건
그냥 작성자님의 개인적인 신념일 뿐이고요.

실제로는 그런 글 많이 있습니다.

표현을 좀 바꿔보죠.

'나는'
'아무 생각 없이 읽는 작품의 존재를'
'인정하지 못하겠다'

이렇게 바꾼다면 그건 뭐 상관없습니다.
본인이 그렇게 생각한다는데 남이 뭐라 할 일은 아니죠.
하지만 그게 다른 사람에게도 통용되는 진실이라고 여긴다면 그건 착각입니다.

저는 어떤 소설은 아주 엄격한 잣대를 들이대고,
어떤 소설은 굉장히 느슨한 기준으로 읽습니다.
해당 소설의 장르와, 다루는 소재, 그 책을 집어든 저의 목적에 따라 달라집니다.
이런 식의 '기어 변환'이 안되는 사람도 있긴 할 테지만, 되는 사람도 많습니다.

그런 독자들에게는 [아무 생각없이 읽는] 독서법이 얼마든지 가능하고,
또한 그게 목적에도 부합하는 방식입니다. 가벼운 시간때우기 말이죠.
이는 실제로 그런 독자층을 노린 가벼운 작품들이 범람하는 것만 봐도 알 수 있는 부분이죠.

코미디 프로그램을 다큐멘터리 보듯이 비판하는 건 곤란합니다.
각각의 제작 목적에 맞는 감상법이 존재하죠.
코미디를 다큐처럼 볼 거면 안 보는 게 맞습니다.
코미디가 잘못된 거라고 주장하는 건 이치에 맞지 않죠.

사람마다 소설이라는 존재를 인식하는 방식에는 차이가 있고,
독서의 방식도 목적도 십인십색입니다.
그런 차이를 인정하지 못한다면 그건 단순한 의견표명 차원이 아니라
독선의 단계로 흘러갈 위험성이 있음을 인지해야 합니다.
     
       
이비군 2018-05-18 (금) 13:46
와 진짜 공감가는 글이네요 제가 딱 그런거같아요
     
       
뒹굴푸우 2018-05-19 (토) 13:22
글 잘 쓰시는군요.
부럽습니다.
     
       
Seher 2018-05-19 (토) 18:38
유자청 2018-05-18 (금) 09:13
몸개그 예능보는 기분으로 읽는 소설도 많습니다.
BHHR 2018-05-18 (금) 10:14
킬링타임이라는 말이 왜 나왔을까요?
너무 공격적으로 쓰지마시고, 서로의 취향차를 존중합시다
레몬박하 2018-05-18 (금) 10:58
아무것도 안하는것보다는 이거라도 보는게 낫다 싶을때 쓰는듯
astronk 2018-05-18 (금) 11:44
글썌요...

저는 여기에 딱 맞는 게 영화 '트랜스포머'시리즈 같은 거라고 생각합니다.
각답비상소 2018-05-18 (금) 14:46
그냥 독자마다 각자 허들의 높이가 다르다라고 익스큐즈 하시면 편합니다 ㅋ
에그드랍 2018-05-18 (금) 17:06
다른 글에도 썼지만,

지금 시대가 요구하는 판무는
휴식, 대리 만족 (이 안에 통쾌함 = 사이다가 들어있겠죠.) 입니다.

그러니 아무 생각없이 읽을 수 있는 뻔한 이야기,
고난 없는 편안한 사이다물을 찾게되는 겁니다.


주제 의식, 이런게 있으면 피곤합니다.
사람에게 의문을 던지고 생각하게 만들거든요.
공숲 2018-05-18 (금) 23:36
보통은 내 취향에 맞는 글이다라고 받아들여야죠 뭐 ㅎㅎ
롸도르 2018-05-19 (토) 09:17
재미를위해 개연성을 버리는경우도 많죠ㅎㅎ그런글오히려 더많이봅니다.
갠적으론 휴일에만 집중해서 읽을만한 짬이나니 제가 주중에 읽는비중은 킬링타임양판70%,비주류30%쯤 되는거같네요.
어제그날 2018-05-19 (토) 13:35
근데 그 표현이 딱 맞는 작품들이 있어요 영화도 B급감성으로 보는 영화가 있듯이 소설도 같죠
gdhy 2018-05-19 (토) 20:30
킬링타임용 소설은 있다고 보는데요.
진짜 재미있는건아닌데 심심할때 시간때우기로 볼만한거
rebate12 2018-05-20 (일) 04:11
난 볼만했던거 같은데  추천해서 남들이 보면 뭐 이런걸 추천했냐 수준낮네 라는 말을 들을수도 있으니까
자기방어적인 표현 같네요. 요약하자면  난 볼만했으니깐 너도  봐라 단  니 취향에 안맞아도 내 욕은 하지마라.
바람후 2018-06-24 (일) 15:07
개연성 10점을 놓고...
6점 7점 왔다리 갔다리하는 걸 참고보는 정도가 "아무 생각없다."일 겁니다.

그 밑에 거는 참을 수가 없어요. 낙제!!
   

도서게시판  주간추천순 | 월간추천순 | 월간조회순 | 월간댓글순 | 반기추천순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조회
[공지]  ※ 도서 게시판 이용안내  eToLAND 09-11 21
22940 [리뷰]  <1레벨 플레이어> 감상  무명암 10:30 0 49
22939 [일반]  콘돌의 6일 미드랑 너무 달라서 당황스럽네요~  바람의명 10:23 0 54
22938 [기타]  선역仙逆 영문판으로 읽어보신분께 질문.  (1) 웡거 10:11 0 29
22937 [정보]  별의 계승자 4 : 내부우주  스샷첨부 fourplay 07:25 0 192
22936 [정보]  리디에서 은하영웅전설 저렴하게 구입할 기회네요,.  (14) 건이건이다 12-18 1 618
22935 [기타]  나혼자 로열로더란 소설 볼만한가요?  (1) 무조건버텨라 12-18 0 289
22934 [일반]  알쓸신잡3 종영, 추천도서 모아보기  (3) 순수의식 12-18 2 587
22933 [일반]  맞춤법 검사기 어떤걸 쓰시나요?  (4) 백설화향 12-18 0 373
22932 [기타]  (약스포)십만년만에 깨어난 함장님 질문 있습니다.  (2) Lichel 12-18 0 401
22931 [정보]  무협 소설 찾습니다.  (6) 배고픈도마뱀 12-18 0 464
22930 [일반]  왜 대단한 작가들의 작품은...  (9) 리니 12-18 0 1246
22929 [리뷰]  문피아 화산마신 리뷰  (3) 루카루스s 12-18 0 709
22928 [추천]  아껴뒀다가 휴가철에 읽은 신의 마법사. 추천합니다  (7) BTM3000 12-18 1 726
22927 [일반]  '그 동화의 끝은 막장 드라마' 괜찮네요.  (2) 남무남무 12-18 0 544
22926 [정보]  네이버 학사신공 이벤트하네요  (4) 스샷첨부 okinawa 12-18 3 816
22925 [일반]  현대에서 이세계 차원이동 만화 추천  (5) 거울왕 12-17 0 642
22924 [정보]  헉... <악인지로> 쓴 하성민님이 신작 내셨네요.ㄷㄷ  (14) 무명암 12-17 2 1141
22923 [일반]  옛날 게시판 보다가 고였다 못해 썩은 형들 도움이 필요해~요  (2) 하이브로 12-17 1 592
22922 [기타]  판타지 소설 제목 찾습니다.  (1) 글검 12-17 0 380
22921 [기타]  ..  (3) qazwsxwd 12-17 0 433
22920 [기타]  어...? 전생자 유료연재 시작했었네요?  (5) 파인드패닉 12-17 1 1006
22919 [추천]  <사상 최강의 격투가>, 옥타곤의 왕자 작가님 신작인데 꿀잼이군요.  (13) 무명암 12-17 4 935
22918 [추천]  네이버 시리즈 갬블링 1945 추강합니다!  (5) 추영 12-16 1 1087
22917 [일반]  몰아보니 또 볼 만 하네요... <소설 속 엑스트라>  (15) 무명암 12-16 1 1270
22916 [기타]  장르물 보다 현자타임/내상 온적 있으신가요?  (23) 밤하늘달별 12-16 0 943
22915 [일반]  정구의 블랙헌터  (23) addkfj 12-16 3 1522
22914 [일반]  하면서 써야 할 곳에 하면이라고 하는 놈들 왜 이렇게 많아졌죠?  (31) 진옥 12-16 5 1163
22913 [일반]  사상 최강의 만담가  (16) Marilyn 12-16 0 1631
22912 [일반]  노인의 전쟁 봤습니다.  (13) 까탈린그리드 12-16 0 1003
22911 [일반]  예전에 나왔던 게임소설인데 제목좀 알려주세요..  (5) 오루크 12-16 0 696
 1  2  3  4  5  6  7  8  9  1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