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으로 | 로그인 | 무료회원가입 | 포인트적립방법 및 계급정책 
자동
회원가입 | 아이디 · 비밀번호 찾기
   

[뉴스] “국민 70% ‘뉴스테이, 주거안정 기여한다’”더니… 알고보니 설문대상 70%가 '집주인'

글쓴이 : 불새 날짜 : 2017-01-12 (목) 18:58 조회 : 296
전체기사: http://biz.khan.co.kr/khan_art_view.html?artid=201701121625001&code=920100


“국민 70% ‘뉴스테이, 주거안정 기여한다’”더니… 알고보니 설문대상 70%가 '집주인'

국토부는 응답자의 72.7%가 뉴스테이 정책이 중산층 주거안정에 기여할 것이라고 답했다고 밝혔다. 또 정책인지도(49.8%)와 정책호감도(45.4%)가 각각 지난해보다 10~20%포인트 올랐다고 발표했다. 국토부는 “뉴스테이 실수요 계층의 호감도가 상당한 것으로 드러났다”, “양호한 입지조건, 희망 시 8년 장기 거주 가능 등 호감도가 높았다”며 뉴스테이 정책을 포장했다.

그러나 응답자 구성을 뜯어보니 조사대상의 69.9%가 자가보유자, 26.2%가 전세 거주자인 것으로 나타났다. 보증금을 내거나 내지 않는 월세 거주자를 합쳐도 3.5%에 불과했다. 조사대상의 72.5%는 아파트에 살았고 18.4%는 연립·다세대 주택에 사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현실과 동떨어진 수치다. 지난해 통계청이 발표한 2015년 인구주택총조사 표본집계결과를 보면 국토부가 조사대상으로 삼은 7곳 지역의 자가점유율(51.7%)은 절반을 겨우 넘겼다. 전세 거주자는 19.28%였고 월세 거주자는 25.44%였다. 100명 중 25명인 월세 거주자가 국토부 조사에서는 3명으로 쪼그라든 것이다. 아파트 거주자도 실제로는 20%포인트 가까이 적다.

자가보유자가 뉴스테이에 관심을 가질 동기는 충분하다. 예를 들어 서울에 자가를 보유한 거주자는 원래 살던 집을 투자자산으로 활용해 재산을 불리고 자신은 상대적으로 시설이 좋고 비용이 낮은 뉴스테이로 옮겨 생활할 기회를 얻을 수 있다.

이같은 경향은 설문조사에서도 나타난다. ‘입주 의향이 없다’고 답한 응답자 중 자가거주자는 ‘재태크·재산 증식에 도움이 될 것 같지 않아서’가 가장 많은 비율을 차지했다. 반면 임차거주자는 ‘임대료가 일반 전·월세보다 비쌀 것 같아서’라는 응답이 가장 많았다. 자가거주자는 재산증식 수단, 임차거주자는 실거주 목적으로 처지에 따라 뉴스테이에 접근하는 완전히 다르다는 의미다.

송인호 한국개발연구원(KDI) 공공투자실장은 “뉴스테이는 향후 임대시장에서 임차거주인의 주거 편익을 가져오는 것을 목표로 하는 정책인데 자가보유자의 선호가 과잉대표되는 표집편향의 문제가 발생할 수 있다”며 “정부가 인센티브를 제공하는 등 공공적 효과를 내는 뉴스테이가 대상 제한 없이 중산층에게 제공되는 상황이 과연 옳은 것인지 따져볼 필요가 있다. 뉴스테이가 제시하는 주거정책의 방향에 동의하지만 현 상황에서 확대·유지하는 것은 문제가 있다”고 밝혔다.



라이트닝팬서 2017-01-12 (목) 18:59
저번주 토요일 낮에 갑작스럽게 전화왔던 것이 저건가보네요. ㅡ,.ㅡ;;;
ARS응답기라서 그냥 눌렀는 데.. 후.. 저것 맞나봅니다.
2017년으로 되어야하는 데 2016년 뭔가 이상하기도 했지만요.
   

회원게시판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조회
 [공지] 정치글 (분쟁,비방,상습) 게시물 무통보 삭제 및 제재 이토렌트 04-18 66
 [공지] 커뮤니티 전용 도메인 이토방닷컴 오픈 www.etobang.com 이토렌트 12-01 68
 [필독] 회원게시판 이용안내 및 게시물 삭제 안내 이토렌트 06-19 60
612908  환자 음방 02 26 젖먹이 22:02 0 7
612907  기술 배우는 시기?? (4) 늘보왕 21:53 0 231
612906  의류 쇼핑몰 순위별로 나오는데 없나요 잇힝e 21:50 0 75
612905  v20 보호필름 괜찮은거 있나요. (9) 제미니 21:47 0 95
612904  이영선 靑행정관 차명폰 70여대 개통…특검, 구속영장 (4) 스샷첨부 아우짜라고 21:46 3 213
612903  김영옥 이산가족 사이다 대사.. 불량아재 21:44 1 134
612902  나는 가수다 무편집 영상 구 할 수 없나요? (2) 와이파리 21:44 0 89
612901  여자친구와 여수 삼치회에 한잔합니다^^ (15) 스샷첨부 이은주샘 21:40 3 524
612900  젤리케이스 2개 1900원 무료배송;;; (8) 긍정적생활 21:37 0 304
612899  정권교체해야 하는 사소한 한가지, (2) 순수의식 21:36 1 121
612898  전여옥이 박근혜 까는 건 그냥 당한 만큼 되돌려준다죠 (10) 해적좀비 21:35 4 199
612897  특검이 연장되기 힘든 이유 (5) 반달곰이 21:28 0 419
612896  중소기업 모니터..정말 오래가는군요.. (5) 키응키응 21:27 1 546
612895  한반도 문제에 대한 궁금점 (8) 참견쟁이 21:25 0 130
612894  불어라 미풍아 이휘향,신애 태그매치 (1) MF루이코스타 21:21 0 261
612893  데이트 폭력이 심각한듯, (15) 순수의식 21:15 3 982
612892  노회찬 - 황교안 특검연장 담판 성사. (6) 스샷첨부 파지올리 21:12 6 695
612891  여자사람과의 데이트 (9) 아르카디안 21:11 2 684
612890  전여옥이 국썅 원조가 된 이유가? (25) 징징현아™ 21:08 0 570
612889  봄에 상의를 뭘 입어야 좋을까요 (6) 나쁜샛기 21:06 0 273
612888  도봉순에 발연기 한명 때문에 몰입을 방해하네요.... (9) 펠리스왕 21:04 3 811
612887  추천이나 반대한 사람 볼수 있었으면 좋겠네요 (6) 접근이 21:03 1 127
612886  오늘 또 노래듣다가 가수 숨소리에 의식을 했네요. (18) 이민이목표다 20:58 0 338
612885  요새 녹음한 음악의 lp를 가지고 아날로그 감성이 느껴진다고 하는 사람도 있군요 (17) 해적좀비 20:57 0 222
612884  박근혜 결국 아무것도 안지켰네 (8) 불꽃숭이 20:55 5 757
612883  음방 열었습니다 (1) 스샷첨부 젖은눈슬픈새 20:53 1 171
612882  퇴사,이직 관련 질문입니다. (12) kitakyun 20:51 0 382
612881  딸이 위안부였어도 일본용서. (6) 아라오소 20:51 4 472
612880  2017 Justice - Motivational Video 외계존재 20:50 0 85
612879  연봉이 6천만원이라니... (20) 스샷첨부 길사또 20:44 0 1646
 1  2  3  4  5  6  7  8  9  10  다음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