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으로 | 로그인 | 무료회원가입 | 포인트적립방법 및 계급정책 
자동
회원가입 | 아이디 · 비밀번호 찾기
  • 회원게시판 인기 게시물
   

[뉴스] “국민 70% ‘뉴스테이, 주거안정 기여한다’”더니… 알고보니 설문대상 70%가 '집주인'

글쓴이 : 불새 날짜 : 2017-01-12 (목) 18:58 조회 : 319
전체기사: http://biz.khan.co.kr/khan_art_view.html?artid=201701121625001&code=920100


“국민 70% ‘뉴스테이, 주거안정 기여한다’”더니… 알고보니 설문대상 70%가 '집주인'

국토부는 응답자의 72.7%가 뉴스테이 정책이 중산층 주거안정에 기여할 것이라고 답했다고 밝혔다. 또 정책인지도(49.8%)와 정책호감도(45.4%)가 각각 지난해보다 10~20%포인트 올랐다고 발표했다. 국토부는 “뉴스테이 실수요 계층의 호감도가 상당한 것으로 드러났다”, “양호한 입지조건, 희망 시 8년 장기 거주 가능 등 호감도가 높았다”며 뉴스테이 정책을 포장했다.

그러나 응답자 구성을 뜯어보니 조사대상의 69.9%가 자가보유자, 26.2%가 전세 거주자인 것으로 나타났다. 보증금을 내거나 내지 않는 월세 거주자를 합쳐도 3.5%에 불과했다. 조사대상의 72.5%는 아파트에 살았고 18.4%는 연립·다세대 주택에 사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현실과 동떨어진 수치다. 지난해 통계청이 발표한 2015년 인구주택총조사 표본집계결과를 보면 국토부가 조사대상으로 삼은 7곳 지역의 자가점유율(51.7%)은 절반을 겨우 넘겼다. 전세 거주자는 19.28%였고 월세 거주자는 25.44%였다. 100명 중 25명인 월세 거주자가 국토부 조사에서는 3명으로 쪼그라든 것이다. 아파트 거주자도 실제로는 20%포인트 가까이 적다.

자가보유자가 뉴스테이에 관심을 가질 동기는 충분하다. 예를 들어 서울에 자가를 보유한 거주자는 원래 살던 집을 투자자산으로 활용해 재산을 불리고 자신은 상대적으로 시설이 좋고 비용이 낮은 뉴스테이로 옮겨 생활할 기회를 얻을 수 있다.

이같은 경향은 설문조사에서도 나타난다. ‘입주 의향이 없다’고 답한 응답자 중 자가거주자는 ‘재태크·재산 증식에 도움이 될 것 같지 않아서’가 가장 많은 비율을 차지했다. 반면 임차거주자는 ‘임대료가 일반 전·월세보다 비쌀 것 같아서’라는 응답이 가장 많았다. 자가거주자는 재산증식 수단, 임차거주자는 실거주 목적으로 처지에 따라 뉴스테이에 접근하는 완전히 다르다는 의미다.

송인호 한국개발연구원(KDI) 공공투자실장은 “뉴스테이는 향후 임대시장에서 임차거주인의 주거 편익을 가져오는 것을 목표로 하는 정책인데 자가보유자의 선호가 과잉대표되는 표집편향의 문제가 발생할 수 있다”며 “정부가 인센티브를 제공하는 등 공공적 효과를 내는 뉴스테이가 대상 제한 없이 중산층에게 제공되는 상황이 과연 옳은 것인지 따져볼 필요가 있다. 뉴스테이가 제시하는 주거정책의 방향에 동의하지만 현 상황에서 확대·유지하는 것은 문제가 있다”고 밝혔다.



라이트닝팬서 2017-01-12 (목) 18:59
저번주 토요일 낮에 갑작스럽게 전화왔던 것이 저건가보네요. ㅡ,.ㅡ;;;
ARS응답기라서 그냥 눌렀는 데.. 후.. 저것 맞나봅니다.
2017년으로 되어야하는 데 2016년 뭔가 이상하기도 했지만요.
   

회원게시판  | 일간댓글순 | 일간조회순 | 주간댓글순 | 주간조회순 |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회원게시판 기능수정 및 정치분쟁글 제재안내 (04/09 수정) (32) 이토렌트 04-07
 [안내] 사이트 속도나 이미지 로딩 속도가 느릴 때 안내 이토렌트 03-20
 [공지] 19대 대선 선거 관련 게시물작성 주의 안내 이토렌트 03-18
 [필독] 회원게시판 이용안내 및 게시물 삭제 안내 이토렌트 06-19
648833  미치겠다 진짜 ㅋㅋㅋㅋㅋㅋㅋㅋㅋ 우앙굳굳 21:34 27
648832  처음부터 끝까지 강성노조 ㅋㅋㅋ 태양양아 21:34 47
648831  또 강성귀족노조ㅋㅋㅋ 왜 안나오나 했다ㅋㅋㅋㅋㅋㅋ (5) jungbok 21:33 83
648830  이번 토론은 청문회를 방지하기 위해 1:1 규칙입니다 바쁜닉네임41 21:33 64
648829  역시 경제는 유승민 MF루이코스타 21:33 137
648828  오늘 토론 방식 진짜 좋네요..ㅋㅋㅋ (2) dotory 21:33 188
648827  레드준표다 ㅋㅋㅋ (2) hana1318 21:32 119
648826  中, 만리장성 한반도까지 뻗은 날조된 세계지도 美서 전시 고두막한 21:31 118
648825  여자가요 (8) 표독도사 21:31 160
648824  문통령 사실상 받아들인건지...물어 뜯는 작업이 예전 같지가 않네요.. (6) 또라이척결단 21:31 224
648823  트럼프본인이 말한건데 (1) 킴연아 21:30 143
648822  이정희 있었으면 철수 울렸을텐데 ;; (3) 이미지첨부 yohji 21:30 326
648821  중소기업 지원하면 근로자 임금 올라간다는 생각? (1) 食い逃げ 21:29 130
648820  [TV토론 실시간 팩트체크⑪] 심상정 “10년후 OECD수준 복지하려면 170조 더 써야” jungbok 21:28 135
648819  유승민 : 트럼프 헛소리한거 맞아... (7) 양철나뭇꾼 21:28 373
648818  지금까지 어떻게 된지 좀 요약해주세요ㅠㅜㅜㅜㅜ (4) 초작 21:28 209
648817  안철수 왜저러죠? (1) 메롱abc 21:27 322
648816  안철수 정치하면서 말다지켜왔다는데 (1) 동경유학파 21:27 275
648815  사드 합의가 2급 비밀이래요? ㅋㅋㅋ (1) 바쁜닉네임41 21:27 232
648814  [대선 용어 설명] 중부담 중복지 jungbok 21:26 93
648813  분명히 오늘 토론 보시며 이러실거 같습니다... (2) 드림키드 21:26 249
648812  후보자 토론회 답답한 이유 (2) 익 명 21:26 311
648811  트럼프 일본이랑 합의 다 된거 뒤집어 엎었구만.. (1) dotory 21:25 231
648810  안철수 개 답답하네 트럼프가 어디 시장 장사꾼도 아니고 (1) saiwldm 21:25 220
648809  국방부 신뢰가 높을 때 이야기지. (4) 오늘우린 21:24 187
648808  사드 합의 2급비밀이라는데.. (5) 구나물여 21:23 302
648807  아..원룸 이사했는데 (3) 예를들면 21:23 160
648806  검찰에 의혹민원같은 거 넣을 수 있나요? 또는 기자에게 의혹제보 등이요. (1) 에프에프에 21:23 64
648805  북한산에 갔더랬는데요 (2) qhrtnek 21:23 99
648804  유승민을 뽑으려 하는 이유 (8) Kamil 21:22 337
 1  2  3  4  5  6  7  8  9  10  다음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