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으로 | 로그인 | 무료회원가입 | 포인트출석 | 포인트적립방법 및 계급정책 
자동
회원가입 | 아이디 · 비밀번호 찾기
   
[취미]

흔한 아빠의 취미 자랑 - 육아일기

 
글쓴이 : 아린민솔파 날짜 : 2018-05-18 (금) 13:55 조회 : 1544   


13년차 초보 아빠이며, 아이들 과 하루에 채 몇시간 못 있는 

[경기도>>> 서울관통>> 경기도] 출근하는  초5, 초4 아이 2의 아빠일뿐입니다

 

첫째 임신한때 이후로는, 2,200일까지는 참 부지런히 했는데

아이들이 커가니 사진도 부족해지고, 같이 있는 시간도 부족해지고,

아이들이 이제 자기 초상권 지켜달라고 주장도 하고, 

 

그렇게 일기 내용이 궁핍해지다보니, 1년에 한권 내기가 어렵다는걸 다시 한번 느낍니다


그러다보니, 어떤 날은 육아일기장이 아니라, 부부간의 대화장이 되기도 한답니다.

 

그래도 책으로 내 놓고 나서, 제가 자주 가는 사이트등에 이렇게 자랑질이라도 해볼라합니다.


우짜겠습니까, 그런 것에 대한 반응으로 스스로를 격려해야 또 쓸 용기가 생기니까요


아래는 일기의 내용입니다 

 

================================

2018.04.23 [연인]

 

비 내리는 월요일 출근을 위한 버스정류장에서

 

버스카드를 안 가지고

온걸 발견했다

 

이른 새벽 5시반

부랴부랴 마나님에게 전화를 하고

집으로 걸음을 재촉하고

길 가운데 만나 카드를 받아

출근길을 다시 시작한다

 

버스에 타자마자 문자를 보낸다

 

"감사해요"

1분도 되지않아 답장이 온다

 

"깜짝놀랬죠~~오늘하루도 수고하고 사랑해요~♡♡♡"

 

참 자랑거리 넘쳐나는 우리 마나님

부부이기 이전에

우린 참 사랑하는 연인이다​ 

----------------------------------------

 

그리고, 아이들의 성장도 똑같이 담겨갑니다

=================

2018.02.22 [방학기간중 -감사는 감사로]

 

아이들의 방학기간이 되면

늘 오전 11시 정도가 되면

가능한한 집에 전화를 한다

초등생 딸, 아들이 밥을 먹긴했나하는 마음에

 

오늘 통화를 하니, 첫째 딸이

"아빠, 동생이 밥을 1/3 도 안먹어, 그래서 내가 다 먹었어"

하며 투덜거리고,  옆에 앉아 있던 둘째가

"아냐 더 먹었어"하며 둘이서 투닥인다.

 

"우리 딸 수고했어요,  그리고 둘째는  누나에게 감사해요 라고 꼭 말해주세요"

라고 통화를 마쳤다

 

감사하다, 이렇게 커 나가는게,

물룬 더 제대로 하고, 더 많이 하면 좋겠지만

그건 시간과 인내로 해결해야겠지

 

그게 부모가 되어가는 일들이니까

그렇게 방학이란 시간이 흘러간다​ 

==============================================

 

2017.10.30. [서로의 성장에 낯설어 하는 너희들]

 

우리 딸 11살, 우리 아들  10살

 

자기네 동기들 대비하면 아직은 월등히 작지만, 

그래도 이제 딸부터 조금은 서로 다른 성장이 진행중이다.

 

한두달전부터, 이젠 옷도 훌러덩훌러덩 벗지 않고,

엄마 곁에서만 잘려는 딸

 

반면 아직은 그런 부분을 잘 모르는 우리 아들

 

어제 저녁 짧은 쇼핑을 가자고, 옷 입어 하는 순간

우리 딸은 자기 방으로 들어가 옷을 갈아입겠다고 하면 문을 잠그었다

 

그 문 잠김에 너무 놀란 우리 아들이, 한껏 삐져서  눈물을 글썽인다

 

그런 아들을 달래기 위해

" 누나는 엄마와 같은 성장을 시작중이야.  그런데, 누나 역시 그런 성장을 처음 하는거라, 겁도 나고, 

어떻게 해야할지 몰라서 힘들어하는 중이란다. 너에게 화를 내는게 아니야"

 

그리고 이제 방에서 나온 딸도 옆에 앉혀놓고


"딸, 네 동생은 이 상황이 너무 낯선거야, 연년생이다보니 10년은 쌍둥이처럼 늘 같이하고, 

늘 같이 지냈는데, 어느 날 갑자기 누나가, 내 옆에서 바뀌니까,   얼마나 당황스럽겠어"하며 이런저런 이야기를 했다

 

어릴떄 같이 젖병들고, 같이 기저귀 갈고, 같이 유모차 타고, 같이 목욕하던

우리 딸, 아들

 

늘 누나옆에 자기가 편하게 있었는데.

누나가 방문을 잠그는 순간, 우리 아들은 얼마나 당황했을까.

 

그리고, 현재의 자기 변화만으로도 당황스럽고 무서운 우리 딸

 

아빠 역시 삼형제로만 커서 사실 어떻게 말해야 할지 잘 모르지만,

우리 딸 방문 잠글때도 이유가 있다고 생각하고 기다리마

내가 스스로 방문을 열고 나올때 까지 말이다​...

 

------------------------------------------------

13년간 48권이 담긴 우리 집의 육아일기장


이젠 진짜 아이들 사진도 내용을 채울 이야기들도 너무너무 부족하지만

그래도 흔적이 남으니, 대화거리가 생기네요


저희 어릴때처럼 자기네 앨범은 별개로 없지만

자기들 일기장은 이사갈때마다 가장 먼저 챙기는 우리 아이들


그렇게 저희 집의 자서전은 한권이 늘어났습니다


그린티눈 2018-05-22 (화) 10:17
대단하시네요. 저희도 하는데 내용은 점만 찍고 사진만 겨우 넣고 있습니다.
     
       
글쓴이 2018-05-22 (화) 21:00
저도 일년에 200일은 그렇게
   

취미생활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조회
[공지]  ※ 취미생활 게시판 이용안내  eToLAND 10-08 4
12541 [자전거]  저번에 다녀온 무안 톱머리 로컬로드 액션캠영상 입니다^^  (4) 기루송 06-23 1 118
12540 [취미]  댕댕이 가족입니다. 예전에는 사진찍다가 요즘은 동영상찍어서 남기는게 취미가 되어버렸네요  (1) kile 06-22 3 239
12539 [자전거]  튜브 교체시 질문있습니다.  (3) 비스트s 06-22 0 193
12538 [낚시]  오늘 잡은 한치 입니다.  (2) 스샷첨부 s천사랑s 06-22 0 634
12537 [낚시]  어제 밤에 잡은 한치 입니다.  (4) 스샷첨부 s천사랑s 06-21 1 915
12536 [기타]  동네 뒷산 어린이 물놀이장  (12) 스샷첨부 테러전담반 06-20 6 982
12535 [취미]  더치커피 메이커 중에 저렴하게 입문해볼만한 제품 있을까요>  (2) 요호부민 06-20 0 329
12534 [모형]  모로토우 나름 쓸만한것 같아요  (1) 스샷첨부 암살전대구급… 06-20 0 455
12533 [운동]  헬스장 운동화 좀 추천해주세요  (6) DGTM 06-20 1 544
12532 [기타]  식사외에 하루 간식 얼마정도 쓰시나요?  (7) 아아암바스타 06-20 0 394
12531 [취미]  대만 다녀온후 넨도로이드가 늘어 버렸내여;;  모모모링모 06-20 0 648
12530 [취미]  꾳집친구 방해하기~  (2) 스샷첨부 GGap 06-19 1 811
12529 [사진]  카메라 입문 장비 추천좀 해주세요.  (4) 너덜너덜 06-19 0 298
12528 [취미]  피규어계의 짝퉁의 천국 트랜스포머 계열.  (3) 키스케A 06-19 1 1282
12527 [모형]  만지고 있는 헤드  (4) 스샷첨부 슈퍼노바R10 06-19 0 877
12526 [취미]  요즘 옛날 JPOP에 푹 빠졌네요.  (5) 키스케A 06-19 1 747
12525 [취미]  올해 세번째 솔캠  (7) 스샷첨부 참지마요 06-18 3 974
12524 [여행]  강원도 별사진 한장 투척합니다  (2) 빛돌이 06-18 2 790
12523 [취미]  제주도에서의 첫 드론촬영입니다.  (2) hextor 06-17 3 767
12522 [기타]  커튼 원단을 구매 또는 본적이 있는분 계신가요  (2) 한국놈 06-17 0 196
12521 [취미]  이런 우퍼에도 우퍼 방진매트를 쓰면 효과가 정말 있을까요..  (2) 백일몽 06-16 0 509
12520 [여행]  유럽여행하면서 일하기가능한가요?  (8) 공자가말하길 06-16 0 619
12519 [여행]  간만에 캠핑 나왔네요  (1) 스샷첨부 빛돌이 06-16 1 886
12518 [낚시]  도시어부 팀하고 조만간 사전답사 갑니다~  (5) 웅이™ 06-16 2 1453
12517 [자전거]  자전거 능력자님들 엘파마 자전거 봐주세요~  (5) 스샷첨부 티미팀 06-16 0 677
12516 [운동]  7:3게이너에 단백질 섞어 먹어도 될까요?  (4) 짱구사랑유리 06-15 0 336
12515 [취미]  레진 볼테스 V(예전버전)  스샷첨부 슈퍼노바R10 06-15 1 723
12514 [기타]  얼마전 나무죽어간다고 글올린 사람입니다.  (4) 스샷첨부 형빈 06-15 1 790
12513 [낚시]  만새기가 잡히면 왜 안좋은거죠?  (5) Cityzen 06-14 0 1175
12512 [취미]  저의 취미는 컴퓨터 게임 디비젼 그리고 하루 한번 노래와 음악 찾기 입니다.  (2) OkarmaO 06-13 1 665
 1  2  3  4  5  6  7  8  9  1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