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기글 [10/16] (회원게시판) 어제 남친이랑 고기먹었습니다!  
검색
홈으로 |로그인 | 무료회원가입 | 포인트출석 | 포인트적립방법 및 계급정책 
자동
회원가입 | 아이디 · 비밀번호 찾기
   
[취미]

흔한 아빠의 취미 자랑 - 육아일기

 
글쓴이 : 아린민솔파 날짜 : 2018-05-18 (금) 13:55 조회 : 1693   


13년차 초보 아빠이며, 아이들 과 하루에 채 몇시간 못 있는 

[경기도>>> 서울관통>> 경기도] 출근하는  초5, 초4 아이 2의 아빠일뿐입니다

 

첫째 임신한때 이후로는, 2,200일까지는 참 부지런히 했는데

아이들이 커가니 사진도 부족해지고, 같이 있는 시간도 부족해지고,

아이들이 이제 자기 초상권 지켜달라고 주장도 하고, 

 

그렇게 일기 내용이 궁핍해지다보니, 1년에 한권 내기가 어렵다는걸 다시 한번 느낍니다


그러다보니, 어떤 날은 육아일기장이 아니라, 부부간의 대화장이 되기도 한답니다.

 

그래도 책으로 내 놓고 나서, 제가 자주 가는 사이트등에 이렇게 자랑질이라도 해볼라합니다.


우짜겠습니까, 그런 것에 대한 반응으로 스스로를 격려해야 또 쓸 용기가 생기니까요


아래는 일기의 내용입니다 

 

================================

2018.04.23 [연인]

 

비 내리는 월요일 출근을 위한 버스정류장에서

 

버스카드를 안 가지고

온걸 발견했다

 

이른 새벽 5시반

부랴부랴 마나님에게 전화를 하고

집으로 걸음을 재촉하고

길 가운데 만나 카드를 받아

출근길을 다시 시작한다

 

버스에 타자마자 문자를 보낸다

 

"감사해요"

1분도 되지않아 답장이 온다

 

"깜짝놀랬죠~~오늘하루도 수고하고 사랑해요~♡♡♡"

 

참 자랑거리 넘쳐나는 우리 마나님

부부이기 이전에

우린 참 사랑하는 연인이다​ 

----------------------------------------

 

그리고, 아이들의 성장도 똑같이 담겨갑니다

=================

2018.02.22 [방학기간중 -감사는 감사로]

 

아이들의 방학기간이 되면

늘 오전 11시 정도가 되면

가능한한 집에 전화를 한다

초등생 딸, 아들이 밥을 먹긴했나하는 마음에

 

오늘 통화를 하니, 첫째 딸이

"아빠, 동생이 밥을 1/3 도 안먹어, 그래서 내가 다 먹었어"

하며 투덜거리고,  옆에 앉아 있던 둘째가

"아냐 더 먹었어"하며 둘이서 투닥인다.

 

"우리 딸 수고했어요,  그리고 둘째는  누나에게 감사해요 라고 꼭 말해주세요"

라고 통화를 마쳤다

 

감사하다, 이렇게 커 나가는게,

물룬 더 제대로 하고, 더 많이 하면 좋겠지만

그건 시간과 인내로 해결해야겠지

 

그게 부모가 되어가는 일들이니까

그렇게 방학이란 시간이 흘러간다​ 

==============================================

 

2017.10.30. [서로의 성장에 낯설어 하는 너희들]

 

우리 딸 11살, 우리 아들  10살

 

자기네 동기들 대비하면 아직은 월등히 작지만, 

그래도 이제 딸부터 조금은 서로 다른 성장이 진행중이다.

 

한두달전부터, 이젠 옷도 훌러덩훌러덩 벗지 않고,

엄마 곁에서만 잘려는 딸

 

반면 아직은 그런 부분을 잘 모르는 우리 아들

 

어제 저녁 짧은 쇼핑을 가자고, 옷 입어 하는 순간

우리 딸은 자기 방으로 들어가 옷을 갈아입겠다고 하면 문을 잠그었다

 

그 문 잠김에 너무 놀란 우리 아들이, 한껏 삐져서  눈물을 글썽인다

 

그런 아들을 달래기 위해

" 누나는 엄마와 같은 성장을 시작중이야.  그런데, 누나 역시 그런 성장을 처음 하는거라, 겁도 나고, 

어떻게 해야할지 몰라서 힘들어하는 중이란다. 너에게 화를 내는게 아니야"

 

그리고 이제 방에서 나온 딸도 옆에 앉혀놓고


"딸, 네 동생은 이 상황이 너무 낯선거야, 연년생이다보니 10년은 쌍둥이처럼 늘 같이하고, 

늘 같이 지냈는데, 어느 날 갑자기 누나가, 내 옆에서 바뀌니까,   얼마나 당황스럽겠어"하며 이런저런 이야기를 했다

 

어릴떄 같이 젖병들고, 같이 기저귀 갈고, 같이 유모차 타고, 같이 목욕하던

우리 딸, 아들

 

늘 누나옆에 자기가 편하게 있었는데.

누나가 방문을 잠그는 순간, 우리 아들은 얼마나 당황했을까.

 

그리고, 현재의 자기 변화만으로도 당황스럽고 무서운 우리 딸

 

아빠 역시 삼형제로만 커서 사실 어떻게 말해야 할지 잘 모르지만,

우리 딸 방문 잠글때도 이유가 있다고 생각하고 기다리마

내가 스스로 방문을 열고 나올때 까지 말이다​...

 

------------------------------------------------

13년간 48권이 담긴 우리 집의 육아일기장


이젠 진짜 아이들 사진도 내용을 채울 이야기들도 너무너무 부족하지만

그래도 흔적이 남으니, 대화거리가 생기네요


저희 어릴때처럼 자기네 앨범은 별개로 없지만

자기들 일기장은 이사갈때마다 가장 먼저 챙기는 우리 아이들


그렇게 저희 집의 자서전은 한권이 늘어났습니다


그린티눈 2018-05-22 (화) 10:17
대단하시네요. 저희도 하는데 내용은 점만 찍고 사진만 겨우 넣고 있습니다.
     
       
글쓴이 2018-05-22 (화) 21:00
저도 일년에 200일은 그렇게
   

취미생활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조회
[공지]  ※ 취미생활 게시판 이용안내  eToLAND 10-08 4
13041 [여행]  여행 코스문의좀요 삿포로 2박3일 코스  호미파 14:34 0 24
13040 [낚시]  어제 퇴근하고 짬낚 다녀왔습니다.  스샷첨부 아름다운세상… 13:47 0 84
13039 [낚시]  제주 쇼어지깅을 함 해보려 합니다. 릴과 라인 고민중~~!  키바커버 10:20 0 59
13038 [운동]  실내 넓은 공간 있는 헬스장 같은곳은 어디인가요???  (1) 키스톤 10-15 0 240
13037 [사진]  낙엽 밑에서 발견한 도롱뇽  (2) VanGo 10-14 4 629
13036 [취미]  가위바위보 게임은 이기면 왜 50점만 나오나  (2) 스샷첨부 루코 10-14 2 419
13035 [취미]  하... 드론을 한강에 수장시켰어요. T.T  (14) turbie 10-14 3 1298
13034 [자전거]  자전거 결정하기가 힘드네요..  (8) 스샷첨부 볼펜과연필 10-13 1 918
13033 [요리]  질문 ; 라면에 계란 넣을 때  (9) pagua 10-13 0 837
13032 [패션]  kangol(캉골) 유명한 브랜드 입니까?  (5) 허니문메론 10-13 0 919
13031 [자전거]  EE 브레이크 El Rosado 장착 후 사진입니다.  (14) 스샷첨부 SparkT 10-13 2 883
13030 [기타]  최병서가 선전한 포미콘 먹어보신분  짐더긴 10-13 0 863
13029 [운동]  축구 연습..  (4) 불스머프 10-13 0 949
13028 [모형]  예약해서 구매한 슈퍼미니프라....체인지 眞 게타로보...  스샷첨부 형빈 10-12 0 1093
13027 [취미]  혹시 콘서트나 공연보러 갈때 망원경 쓰시는분들 계신가요?  일리오르 10-12 0 779
13026 [취미]  [축구] 와.. 축구하시는 분들 대체 어떻게 공차는지 너무 궁금합니다.  (4) 스시장이 10-12 0 944
13025 [자전거]  겨울철을 대비해서, 로라를 사려고 하는데요.  (8) 고고리아123 10-12 1 887
13024 [자전거]  자전거 프레임 사이즈(cm)는 대체 어디를 말하는 것일까요?  (11) 스샷첨부 고고리아123 10-12 1 832
13023 [모형]  [바이크] Yamaha YZR-M1 '09 Monster Yamaha Tech 3  (5) 스네키 10-12 2 1061
13022 [취미]  [자작] 사랑하는 서울을 영상으로 담아보았습니다  임가서오 10-11 0 839
13021 [자전거]  자전거 타시는분들  (3) 겨울숲 10-11 1 1157
13020 [취미]  가위바위보 이제 안할랍니다. 너무 하네요  (2) 학소우 10-11 1 1048
13019 [여행]  베트남 호치민 10박 11일 여행 다녀왔어요  (3) 보고있다 10-11 6 1521
13018 [요리]  가쓰오부시장국을 연어장할때 쓰는 쯔유? 간장? 으로 조리하는거 아시는분?  (6) 꼬마늑대 10-11 0 892
13017 [모형]  [자동차] 1/24 폭스바겐 타입 2 딜리버리 밴 'Egg Girls Summer Paint 2015'  (1) 스네키 10-11 0 1028
13016 [취미]  울려라 유포니엄 - 요시카와 유코(ver.S.V.) 완성[종이모형]  스샷첨부 sinsis 10-10 2 1152
13015 [여가]  어떤 얼굴로 보이시나요?  (3) 포포리포포 10-10 0 1333
13014 [패션]  패션컨텐츠로 방송을 시작하였는데 같이 소통하면 좋을것 같아 글남깁니다 .  nagatomo 10-10 0 990
13013 [모형]  지름신.... 강림 ?  스샷첨부 융삼화 10-10 1 1480
13012 [요리]  점적식 더치커피 메이킹영상이에요!  시기찡 10-10 0 946
 1  2  3  4  5  6  7  8  9  1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