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으로 | 로그인 | 무료회원가입 | 포인트출석 | 포인트적립방법 및 계급정책 
자동
회원가입 | 아이디 · 비밀번호 찾기
   
[일반] 

[사설]문무일 총장, 검찰개혁 안 하겠다는 건가

[시사게시판]
글쓴이 : 전사abj 날짜 : 2018-03-14 (수) 05:29 조회 : 513

문무일 검찰총장이 13일 국회 사법개혁특별위원회(사개특위)에 출석해 검찰개혁과 관련한 입장을 밝혔다. 문 총장은 검찰의 권한이 비대하고, 정치적 중립성과 수사의 공정성이 미흡하다는 점을 인정하며 검찰 권한의 분산과 통제 강화 방안을 제시했다. 5대 핵심 지검에 특별수사를 집중시켜 검찰의 직접수사를 줄이고, 조직폭력·마약 범죄에 대한 직접수사 기능을 법무부 산하 별도 기관에 넘기는 방안 등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그러나 핵심 쟁점인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설치나 수사권 조정 문제와 관련해서는 기득권을 내려놓을 뜻이 없음을 분명히 했다. 막강한 권한은 사실상 유지하고, 보여주기식 조치 몇 가지로 ‘개혁 코스프레’를 하겠다는 것이다.

가장 유감스러운 대목은 공수처 신설을 두고 위헌 가능성을 제기한 부분이다. 문 총장은 “공수처 도입에 대한 국회 논의 결과를 국민의 뜻으로 알고 존중하겠다”면서도 “도입된다면 위헌적 요소를 빼야 한다”고 말했다. 기본권 침해 소지가 있는 수사작용은 행정부가 맡는 게 헌법의 삼권분립 취지에 부합하는 만큼, 공수처를 행정부 산하에 둬야 한다는 주장이다. 공수처의 독립적 위상에 대해선 정부와 국회에서 별다른 이견이 없는 상황이다. 공수처 도입의 각론을 논의할 단계에 갑자기 원론적 문제를 꺼낸 것은 납득하기 어렵다. 문 총장은 공수처의 수사 대상을 두고도 검찰이 ‘병존적’으로 수사권을 보유해야 한다고 했다. 이는 고위공직자 부패 수사를 공수처에 전담토록 하자는 여권 입장과도 거리가 멀다. 경찰과의 수사권 조정 문제 역시 현재의 틀을 대체로 유지해야 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검찰개혁을 향한 시민적 열망과 동떨어진 현실 인식을 비판하지 않을 수 없다.

검찰총장이 국회에 나와 기득권을 고수하겠다고 공언하기에 이른 배경은 짐작할 만하다. 지난해 말 적폐 수사가 본격화하면서 검찰은 기력을 되찾았다. 이명박·박근혜 정권의 고비마다 권력을 엄호하는 역할에 충실했던 그들이 다시 칼을 쥐게 되자 스스로를 청산의 목표물로부터 분리해냈다. 법무부조차 이를 제어하기는커녕 공수처의 위상·기능을 대폭 축소한 법안을 내놓는 방식으로 거들었다. 이렇게 가다가는 시민의 염원인 검찰개혁이 해묵은 검찰의 조직이기주의에 밀려 또다시 좌초할 판이다.  

검찰권의 축소와 분산은 더 이상 미루기 힘든 시대적 과제다. 문 총장의 국회 발언은 검찰의 자정에 대한 기대가 무망함을 확인케 한다. 국회는 단호한 의지를 갖고 검찰개혁 속도를 높여야 한다. 검찰도 꼼수로 개혁을 피해볼 생각은 접고, 환골탈태를 통해 신뢰를 회복하는 데 나서야 한다.

원문보기: 
http://news.khan.co.kr/kh_news/khan_art_view.html?artid=201803132124005&code=990101#csidx92bfc2802e18e1c939a0668f06715c9 


매직박스 2018-03-14 (수) 05:54
다음은 촛불로 끝나지 않을텐데........피차 쌍코피 터진지 오래 됐지.
몰라요오2 2018-03-14 (수) 15:43
저사람 예전부터 검찰편이었죠.

명백한 인사실패
   

회원게시판  일간댓글순 | 일간추천순 | 일간조회순 | 주간댓글순 | 주간추천순 | 주간조회순
 
  • 시사제외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조회
 [공지] 6.13 지방선거 관련 게시물/댓글 주의사항 안내 이미지첨부 eToLAND 05-14 16
 [안내] 사이트 명칭 및 도메인 변경 안내 (32) 이미지첨부 eToLAND 04-26 39
 [필독] 게시물 및 댓글 작성시 욕설/반말/인신공격/비방 강력 제재처리 안내 (13) eToLAND 07-18 19
 [필독] 회원게시판 이용안내 및 게시물 삭제 안내 eToLAND 06-13 5
 [안내] 사이트 속도나 이미지 로딩 속도가 느릴 때 안내 eToLAND 06-13 8
147886 [잡담]  여태껏 제가 봤던 오아시스 커버 영상 중 최고! 입센스 15:04 0 2
147885 [뉴스]  경찰 “‘스튜디오 강압촬영·유포’ 피의자 5명으로 늘어” 최고사기꾼 15:01 0 132
147884 [뉴스]  檢, '성폭력' 판단 전까지 '무고죄' 수사 안 한다 (2) 입센스 14:57 1 190
147883 [일반]  일베자유당, 약속 깨고 판문점선언 지지결의안 '보이콧'하기로 (20) 인간조건 14:52 5 488
147882 [일반]  환자 음방 05 28 메O그 14:50 0 55
147881 [잡담]  밥먹고 물 얼마 뒤에 드시나요?...대한 내가아는 정보는.. (3) 이미지첨부 우수마 14:49 0 147
147880 [일반]  부산가면 꼭 가봐야하는 코스 좀 알려주세요~ㅋ (5) 이미지첨부 빈폴 14:49 2 127
147879 [잡담]  출석체크 이틀에 한번해도 연속 출석 되는 건가요? (10) 이미지첨부 와니와니와 14:41 1 251
147878 [일반]  성범죄는 밝히기 어렵습니다. (8) 동그린빌 14:37 4 361
147877 [일반]  맞춤법(어법)이라고 무조건 맹신할 건 못됩니다. (7) fifa252 14:10 2 978
147876 [일반]  베가시크릿노트 4년간썻는데 폰 추천좀해주세요! (5) 윤배앵z 14:33 0 205
147875 [고민]  일러에서 휴먼명조...?? (1) 델이야기 14:33 0 164
147874 [잡담]  한국행 비행기 끊었습니다 (2) 연쨩ㅎ 14:33 0 371
147873 [일반]  김빙삼님 트윗 기레기들에게 (6) 이미지첨부 닥똥집똥침 14:25 10 612
147872 [잡담]  jtbc는 언제 정신 차리려나 (9) 이미지첨부 인삼바 14:23 1 660
147871 [일반]  [청원진행중] - k9자주포 폭발사고 진실을 규명해주세요 (3) 벵에돔 14:16 5 190
147870 [잡담]  정세현 전장관 “문재인 대통령이 도사에요. 점잖지 못한 표현이지만” (5) 필소구트 14:13 9 616
147869 [일반]  선거!!! 공부 하겠습니다. (1) 시부타이거 14:12 1 236
147868 [일반]  진보는 페미의 눈치를 본다는 말 (14) Haroa 14:06 15 738
147867 [도움]  근로장려금 아시는분 계신가요? (16) 돌나영 14:05 0 346
147866 [잡담]  오늘도 엄청 덥군요... 바보자슥 14:03 0 162
147865 [일반]  풍금 아직도 있나요? 소주에홈런볼 14:00 0 173
147864 [뉴스]  목포MBC. 목포시장선거 후보자 초청 방송 토론회 포이에마 13:55 0 218
147863 [뉴스]  이번에 뽑을 사람 다 정했네요... (4) 포이에마 13:53 3 685
147862 [일반]  요즘 자유당, 바미당 꼬락서니 (8) 산돌마을 13:45 15 843
147861 [일반]  CCTV 폰으로 감시 가능한 어플 추천좀요 (NVR) (2) 얀율리히 13:45 0 287
147860 [일반]  민주당, 문정권 너무 막나가네요 (60) 흐노니 13:44 22 1489
147859 [방송]  손예진 "진짜 사랑하고 싶었던 정해인, 실제로 안사귄다" (7) 이미지첨부 순수의식 13:43 1 749
147858 [일반]  애완견을 키운지 16년이 다되어가는데 걱정인게 있어요 (18) 꼬리치레 13:37 3 533
147857 [잡담]  피부 상태가 (2) 이미지첨부 빙설냥냥 13:37 1 553
 1  2  3  4  5  6  7  8  9  1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