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으로 | 로그인 | 무료회원가입 | 포인트적립방법 및 계급정책 
자동
회원가입 | 아이디 · 비밀번호 찾기
   
[일반] 

"개천서 용 못 난다..성공요인 1순위는 '부모 재력'"

[시사게시판]
글쓴이 : 인간조건 날짜 : 2018-04-17 (화) 19:52 조회 : 286

"개천서 용 못 난다..성공요인 1순위는 '부모 재력'"

권이선 입력 2018.04.17. 19:19

⑤ '흙수저' 청년들의 좌절/ '교육=성공 사다리' 옛말 , 계층도 세습/ 대학생 절반 성공 요인 1순위 부모 재력/美·日·中은 '재능'·'노력' 첫 번째로 뽑아/고소득층 청년, 부모 지원받아 스펙쌓아/저소득층은 아르바이트 전전 상대 안 돼/교육받을 기회의 균등 만으론 한계 분명

대학 졸업 후 서울 성북구에서 2년여간 취업 준비를 하던 이모(29)씨는 최근 서울생활을 정리하고 부모님이 계신 전북 군산으로 내려갔다. 취업준비를 하는 동안 이씨의 스케줄은 분초 단위로 빡빡하게 짜여 있었다. 아르바이트와 취업스터디모임, 영어학원까지…. 하루도 허투루 보낸 적이 없었지만 이씨는 제대로 이뤄놓은 것이 하나도 없다고 씁쓸해했다. 대부분의 끼니를 편의점에서 때울 정도로 지갑 사정은 빠듯했고, 원하는 곳에 취업도 하지 못했다. 이씨는 “생활비 걱정 없이 공부만 할 수 있는 친구들이 부러웠다”며 “체력은 물론 자존감도 바닥이 나 고향에 내려가게 됐다”고 말했다. 이는 비단 이씨만의 이야기가 아니다. ‘개천에서 용 난다’는 것은 이제 옛말이 됐고, ‘흙수저’를 물고 태어난 많은 청년들이 현실의 벽에 부딪혀 꿈을 포기하고 있다. 전문가들은 1980년대까지만 해도 계층 이동에 큰 기여를 하던 교육이 지금은 도리어 계층을 고착화하는 수단으로 전락했다고 지적한다.

◆대학생 절반 “성공 위해선 부모 재력 필수”

17일 김희삼 광주과학기술원 교수(KDI 겸임연구위원)가 최근 발표한 ‘청년의 성공요인에 관한 인식조사‘ 결과에 따르면 한국 대학생이 뽑은 성공요인 1순위는 ‘부모의 재력’(50.5%)이었다. ‘재능’이나 ‘노력’이 성공의 밑거름이라고 본 중국, 일본, 미국 대학생들과는 대조적이다. 이들 3개국 대학생들은 2순위나 3순위로도 부모의 재력을 꼽지 않았지만, 한국 대학생들은 성공요인 2순위로 ‘인맥’(33.5%)을 골랐다. 서울 한 명문대학에 재학 중인 장모(24·여)씨는 “비슷한 성적으로 같은 학교에 입학했지만 집안사정에 따라 어학연수 같은 해외경험과 어학능력은 천차만별“이라며 “그러다 보니 같은 출발선에 있었던 친구들이 졸업할 때가 되니 각자 위치가 완전히 달라졌다”고 한숨을 지었다.

본인보다는 타고난 주변환경이 성패를 결정짓는다는 숙명론적 인식은 청년들만의 의견이 아니다. 통계청이 지난달 발표한 ‘2017 한국의 사회지표’에서 가구주를 대상으로 설문한 결과 응답자 54.4%는 자식세대의 계층 상승 가능성이 낮다고 답했다.이 수치는 2년 전 같은 조사 때보다 3.9%포인트 증가했다.

실제로는 어떨까. 지난해 7월 한국노동연구원이 펴낸 ‘직업계층 이동성과 기회불균등 분석’ 보고서에 따르면 아버지가 ‘1군 직업’(입법공무원, 고위공무원, 기업 임원 및 관리자, 전문가)에 종사할 경우 자녀도 1군 직업을 가질 확률이 32.3%로 나타났다. 반면 이들의 자녀가 판매종사자 등 ‘3군 직업’(서비스 종사자, 판매 종사자, 농업 및 어업 숙련종사자, 단순노무 종사자)을 가질 가능성은 13%로 낮았다.

아버지가 3군 직업일 경우 자녀도 3군 직업을 가질 확률은 24.1%였다. 이는 1군과 2군 직업(기술공 및 준전문가, 사무종사자, 기능원 및 관련기능 종사자, 장치·기계 조작 및 조립 종사자)을 가진 아버지에 비해 3∼11%포인트가량 높은 수치다.

이 같은 조사 결과는 ‘계층 사다리’가 끊어졌다는 일반의 인식을 뒷받침한다. 고소득층 청년들은 부모의 경제적 지원을 받으면서 ‘스펙’을 쌓아가지만 저소득층은 아르바이트를 전전하느라 상대적으로 취업준비에 많은 시간을 할애할 수 없고, 고연봉의 일자리에 취업할 가능성이 그만큼 줄어드는 것이다.

◆‘개천 용’ 부활 위해선 교육 거품 꺼뜨려야

전문가들은 과거 저소득층의 상승 사다리 역할을 하던 교육이 최근 오히려 계층 고착화를 부채질하고 있다고 지적한다.

이진영 한국경제연구원 부연구위원이 최근 발표한 ‘자녀의 학력이 부자간 소득계층 대물림에 미치는 영향’ 논문에 따르면 소득계층 상위 50%인 아버지의 표본을 분석한 결과 자녀의 학력이 1년 증가하면 부자간 부의 대물림 확률은 5.7∼7.0% 증가했다. 반대로 소득계층 하위 50%인 아버지의 표본을 분석한 결과 자녀의 교육연수는 빈곤의 대물림 확률과 관련해 통계적으로 유의하지 않은 결과가 나왔다. 즉 교육은 고소득층에게는 세대 간 부의 대물림 수단으로 작용하지만, 저소득층에게는 세대 간 계층이동 사다리 역할을 하지 못하고 있을 뿐 아니라 오히려 ‘교육 푸어(poor)’ 계층을 양산하고 있다는 것이다. 입시나 취업 전형이 복잡해짐에 따라 이러한 현상은 더욱 심화하고 있다. 

이에 대한 원인으로 논문은 한국의 ‘교육 과열’을 지목했다. 최근 4년제 대학교를 졸업했더라도 학교에 따라 나타나는 임금 격차는 확대되고 있다. 대학 입학 이후에도 고소득자 자녀는 외국어 등 교육에 투자를 지속해 같은 4년제라도 질적으로 다른 교육을 받게 돼 소득 격차가 굳어진다는 것이다.

이 부연구위원은 “교육받을 기회의 균등을 보장하는 것만으로는 소득 이동성을 높이는 데 한계가 있다”고 평가했다. 이어 “교육의 계층이동 사다리 역할을 복원하기 위해서는 사교육을 줄일 수 있는 공교육의 정상화가 필요하다”며 “하위권 부실 대학 퇴출과 같은 교육 거품 현상을 제거할 정책적 노력도 요구된다”고 제안했다.

http://v.media.daum.net/v/20180417191918039?rcmd=rn

대통령도 5년 지나면 자연인이다. 재벌은 그런 거 없다

정치가 타락하면 사회 전체가 타락 한다 -소크라테스-
모든 정치는 다수의 무관심에 기초하고 있다. - 제임스 레스턴-
기권은 중립이 아니다. 암묵적 동조다. - 단테
정치를 외면한 가장 큰 대가는 가장 저질스러운 인간들에게 지배당한다는 것이다 -플라톤-
인간조건님이 작성하신 다른 글

제자리걸음 2018-04-17 (화) 19:53
권력은 유한하나, 금력은 영원하다
nick4 2018-04-17 (화) 20:04
예전에는 흙수저 라도 공부 열심히 해서 유명한 대학교 가서 대기업 가서 이사 사장 이 되거나
개인 사업을 하거나 등등이 가능 했죠.
지금 현실은 금수저가 아니면 유명한 대학교를 가기 힘들고(현실적으로 좋은 환경에서 좋은 교육을 받은 사람과 경쟁이 힘듭니다. 먹는것 자는것 고액과외 등록금아르바이트 등등 사람의 재능이 대소동이 하다고 할때 환경의 차이가 너무 심하게 나게 되면 그것을 극복하기가 매우 힘든것이 사실일 것입니다.)
어찌어찌 유명대학을 졸업해도 대기업 취업이나 개인사업을 하기도 매우 힘들며
대기업취업을 해도 이사 사장은 어림도 없습니다. 과장에서 명퇴하겠죠.

자 그러면 금수저는....
유명 대학 못가면 유학 가면 됩니다. 그리고 대기업 취업을 하면 인맥 등을 통해서 쭉쭉 올라가고 결국은 이사가 됩니다. 뭔가 문제가 있어서 잘 풀리지 않아도 그냥 부모님 건물이나 받아서 부동산임대업 이나 아니면 부모님 사업을 받아서 이사 사장 등을 하면 됩니다. 그리고 공무원 공공기관 도 마찬가지입니다.
부장검사 검사장 등이 되거나 차관 장관등으로 가기 위해서는 기득권의 지원이 반드시 필요하다 봐야 합니다.

사회가 급격히 변화하는 경우(식민지 해방 전쟁 급격한성장 등등)에는 계급이동이 생기고 기회가 생깁니다.
하지만 사회가 너무 안정적 상태가 되면 기득권이 기득권을 절대 놓지 않을려 하고 지키기 위해서 어떠한 짓이라도 합니다.

이제는 개천에서 용이 나오지 못한다는 것을 모두가 다 알고 있습니다.
   

(구)회원게시판 | (구)방송 | (구)금융투자
회원게시판  일간댓글순 | 일간추천순 | 일간조회순 | 주간댓글순 | 주간추천순 | 주간조회순
 
  • 시사제외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조회
 [필독] 게시물 및 댓글 작성시 욕설/반말/인신공격/비방 강력 제재처리 안내 (12) 이토렌트 07-18 18
 [필독] 회원게시판 이용안내 및 게시물 삭제 안내 이토렌트 06-13 5
 [안내] 사이트 속도나 이미지 로딩 속도가 느릴 때 안내 (1) 이토렌트 06-13 6
130487 [일반]  드루킹 출판사 절도 TV 조선 ㅋ 이연희ㅡ팬1… 21:52 0 105
130486 [단문]  <펌> 4.23(월) KBS 뉴스 9 정리 허밍타임2 21:51 0 48
130485 [일반]  강경화외교부장관 영상메시지 - 한반도에 역사가 만들어지고 있다! 이미지첨부 수기2015 21:51 2 24
130484 [잡담]  산업안전 산업기사 멘탈깨지네요 (1) ψ오크 21:51 0 71
130483 [뻘글]  역대 마블 흥행 성적 .. (8) 이미지첨부 yohji 21:47 0 369
130482 [뉴스]  경남지사 여론조사-MBC경남 (6) 이미지첨부 허밍타임2 21:43 3 285
130481 [뻘글]  더 파이팅 근황 (7) 이미지첨부 델핀 21:40 1 586
130480 [일반]  "文대통령 시체 묻힐 때 16만 영혼이 막을 것" 막말 파문 (19) 이미지첨부 수기2015 21:35 7 708
130479 [잡담]  런닝맨 2017년 회차부터 하나씩 보고있는데 (7) 지식인의혜안 21:32 1 348
130478 [일반]  바른미래당 김동철 "박근혜 정부의 100분의 1만이라도 따라가십시오." (13) 헬클랜 21:32 4 381
130477 [뻘글]  제가 블박 교통위반 신고를 한 횟수... (6) 댜앙랴 21:31 0 337
130476 [잡담]  이번에 건보료 추납 (5) 빙설냥냥 21:27 1 385
130475 [일반]  그놈에 신조어 테스트 ㅋㅋ (2) 미국드라마 21:26 0 234
130474 [뻘글]  술취해 집에 오면 늘 충동구매를..ㅠ (2) 소리없는 21:26 1 303
130473 [뉴스]  경남지사 여론조사 모음 (13) 이미지첨부 hellsarm 21:24 0 555
130472 [잡담]  헤드폰 주문하려는데 이베이 .. (3) 이름만한국롯… 21:23 0 237
130471 [잡담]  자한당은 그 나물에 그 밥이로다 (1) 영원한소년 21:20 0 256
130470 [뉴스]  KBS, 드루킹 출판사 절도에 종편 기자도 가담 (9) 이미지첨부 hellsarm 21:19 11 491
130469 [일반]  요즘 자주 체하네요 (4) 강호사나이 21:14 0 177
130468 [일반]  이쁜 엉덩이 조건중에...엉덩이 윗모양vs엉덩이 아랫모양 (3) 이미지첨부 찬란하神김고… 21:09 0 812
130467 [일반]  이재명 측, 일베 회원가입 주장에 “네거티브 시작돼” (30) 겨울숲 21:02 3 739
130466 [일반]  5개 이상 먹어봤으면 아재.JPG (28) 이미지첨부 잇힝e 20:57 2 1343
130465 [일반]  지나치게 부자가 되면 뇌가 어떻게 되나.. (6) 꼬리치레 20:54 4 654
130464 [일반]  안철수 "작년 이상한 반기문 논란들…드루킹 여론조작" (15) 겨울숲 20:50 0 668
130463 [일반]  아..노사장 ㅋㅋㅋㅋㅋ (14) 키보드워리어… 20:48 1 797
130462 [일반]  엔진플러싱의 원료는 무엇이길래 폐유제거를 돕나요? (3) 플키는냥 20:48 0 215
130461 [일반]  아...의사가 6DWorld 20:47 0 239
130460 [일반]  한잔 합시다. (6) 이미지첨부 힘내라 20:44 3 425
130459 [잡담]  오늘 어떤 엄마가 아이에게 했던 말인데 (11) reze2010 20:44 0 490
130458 [일반]  선관위 꼬라지 보소 이넘들 직무유기 확실하다닌까 -'문재인 대선 부정선거 당… (6) 아우짜라고 20:39 8 820
 1  2  3  4  5  6  7  8  9  1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