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기글 [10/18] (회원게시판) 친한 동생이 너무 억울한 일을 당했습니다, 국민…  
검색
홈으로 |로그인 | 무료회원가입 | 포인트출석 | 포인트적립방법 및 계급정책 
자동
회원가입 | 아이디 · 비밀번호 찾기
   
[일반] 

시진핑, 방중 北 노동당 참관단 만나…“발전의 길 걷는 것 지지”

[시사게시판]
글쓴이 : dollar 날짜 : 2018-05-17 (목) 03:19 조회 : 341
시진핑, 방중 北 노동당 참관단 만나…“발전의 길 걷는 것 지지”

중국 정부가 16일 ‘쌍중단’(북한 핵·미사일 실험과 한미 연합 군사훈련 동시 중단) 주장을 되풀이하면서 ‘미국과 한국이 북한에 선의를 보이고 북한의 우려를 이해해야 한다’는 뜻을 우회적으로 밝혔다. 한미 연합 군사훈련을 문제 삼아 남북 고위급 회담을 취소하고 북-미 정상회담 취소까지 거론한 북한의 주장을 지지하고 북한과 공동보조를 취하는 모양새를 보인 것이다.

루캉(陸慷)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 브리핑에서 ‘일방적 핵 포기를 강요하면 북-미 정상회담 개최를 다시 고려하겠다’는 김계관 북한 외무성 제1부상 발언에 대해 “한반도 문제를 평화, 정치적으로 해결하는 과정이 중요한 기회를 맞은 이때에 북-미 양측은 같은 목표를 위해 협력해야 한다”며 “서로 선의와 성의를 보여 정상회담을 위해 양호한 조건과 분위기를 만들어야 한다”고 밝혔다.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은 최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의 정상회담에서 북한이 취한 핵·미사일 실험 중단, 핵실험장 폐기 약속을 높이 평가한 바 있다. 또 김 위원장이 자신에게 밝힌 ‘단계적’ 북핵 해법과 ‘북한의 합리적인 안보 우려 해소’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에게 그대로 요구한 바 있다. 따라서 루 대변인이 이날 밝힌 ‘선의와 성의’는 일방적 핵 포기를 강요하지 말고 북한의 안보 우려를 해소할 수 있는 단계적 조치를 취하라고 미국에 요구한 것으로 풀이된다. 

루 대변인은 한미 군사훈련인 ‘맥스선더’를 이유로 북한이 남북 고위급 회담을 취소한 데 대해서도 “판문점 선언 정신에 따라 합리적인 우려에 대한 이해와 존중을 충분히 보이기를 바란다”며 “자극하고 긴장을 유발하는 행위를 피해야 한다”고 말했다. 중국 환추(環球)시보는 관련 내용을 전하는 기사 제목에서 “북한이 미국에 경고를 보냈다”고 보도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