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기글 [09/20] (연예인) 트와이스 정연 조금 위험한 각도..  
검색
홈으로 |로그인 | 무료회원가입 | 포인트출석 | 포인트적립방법 및 계급정책 
자동
회원가입 | 아이디 · 비밀번호 찾기
   
[뉴스] 

文정부에 반기든 '원로' 외교관들, 2/3가 극우진영 활동

[시사게시판]
글쓴이 : 잉그라맨 날짜 : 2018-01-14 (일) 16:53 조회 : 902
http://www.nocutnews.co.kr/news/4906338

文정부에 반기든 '원로' 외교관들, 이력 살펴보니…
2/3가 극우진영 활동


문재인 정부 외교안보에 책임을 묻는 시국선언문을 발표하고 문정인 외교안보특보·강경화 외교부장관 해임을 요구한 전직 외교관 중 상당수가 극우성향을 가지고 활동해온 것으로 밝혀졌다.

김석우 전 통일부 차관, 이재춘 전 러시아 대사 등 전직 외교관 58명은 11일 "대한민국의 외교안보가 총체적으로 무너져내리는 상황을 더이상 좌시할 수 없다"며 시국선언문을 발표했다. 

이들은 "문재인 정부는 한미동맹을 약화시키는 행위를 중단하고, 학자의 탈을 쓰고 종북행각 하며 한미일을 이간시키는 청와대 외교안보특보를 즉각 해임하라"며 이같이 밝혔다.

'국가반역', '불법행동' 등의 과격한 단어도 서슴지 않았다. 이들은 중국에 대한 三不약속(▲한국이 사드배치를 추가 검토하고 있지 않으며 ▲미국의 미사일방어체계에 불참하고 ▲한미일 안보협력이 군사동맹으로 발전하지 않을 것)을 철회할 것을 촉구하며 "대한민국의 안보를 제3국에 위임하는 것은 국가반역 행위"라고 주장했다. 

또 지난달 외교부가 위안부TF 결과 보고서를 발표한 것에 대해서는 "권한없는 민간인들이 외교기밀문서를 뒤지고 공개폭로하는 등 불법행동을 한 데 대해 외교부장관은 책임 지고 사퇴하라"며 강경화 장관의 사퇴도 요구했다.



◇ 시국선언한 원로외교관, 탄핵정국엔 '친박집회'에…

시국선언문을 발표한 58명의 전직외교관 중 이재춘 전 러시아 대사 등 17명은 '나라사랑 전직대사 모임'의 회원으로 속해있다. '나라사랑 전직대사 모임'은 지난해 2월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정국 당시 시국선언문을 발표하고 친박집회에 참여한 바 있다.

집회에 참여한 이들은 무대 위에 올라 "김정은을 추종하는 세력이 대한민국에서 대통령 탄핵 농간을 기획하고 있다"며 "나라의 안보와 경제가 흔들리는 어려운 처지에 놓였다"고 주장했다. 

이어 "(김정은 추종 세력이)온갖 농간을 부리도록 내버려두면 대한민국은 북한하고 똑같이 될 것"이라며 "전직 외교관 100인은 여러분(친박집회 참여자)과 함께 대한민국을 지키기 위해서 뭉쳤다"고 소리쳤다.

또, 김석우 전 통일원 차관 등 39명 전직외교관은 지난해 5월 '홍준표 후보를 지지하는 전직외교관모임' 활동을 하며 제 19대 대선 당시 색깔론을 펼치기도 했다.

이들은 대선을 앞둔 이달 5일 홍준표 당시 후보를 지지하며 "제 19대 대통령 선거는 대한민국을 지켜 내느냐, 아니면 북한의 3대 세습정권과 연합·연방체제를 획책하는 망국세력에게 운명을 맡기느냐가 팔가름 나는 중요한 순간"이라며 당시 문재인 후보 등에 원색적인 비난을 가했다.



◇ 러시아에선 '단란주점' 수행, 칼럼에선 '색깔론'

이재춘 전 대사는 2001년 11월 주 러시아 대사 재직 당시 이회창 당시 총재가 러시아를 방문했을 때 한나라당의 요구를 받고 단란주점에서 술자리 가졌다는 의혹을 받았다. 이 전 대사는 취침시간을 제외하고 이 총재를 수행하며 주말까지 반납한 것으로 알려져있다.

이 전 대사는 지난해 1월 24일 극우매체 '뉴데일리'를 통해 '문재인 씨가 대통령 된다면'이라는 칼럼을 게재하기도 했다.

칼럼에서 이 전 대사는 "문재인이 대통령 된다면 대한민국은 무너져 내리겠다는 생각을 지울 수 없다"며 "문재인 씨는 북한의 입장을 대변하는 사람인가? 대한민국의 안보를 경세해도 대통령이 될수 있다고 판단하나"라고 막말을 쏟아냈다.

이 전 대사와 함께 시국선언문에 이름을 올린 김석우 전 통일원 차관은 극우 매체 '펜앤드마이크'에 칼럼을 게재해 촛불집회에 대해 '촛불시위' '혁명놀음'이라 폄훼했다. '펜앤드마이크'는 '정규재tv'로 알려진 정규재 씨가 대표이사로 있는 매체다.

그는 칼럼에서 현 정부에 대해 "포퓰리즘 정책으로 공짜혜택을 많이 뿌리면 일단 환호하지만, 조금만 생각하면 다음 세대에 돌아올 세금폭탄의 후과를 모를 리 없다"고 말했다.

이어 "촛불시위 이후 '민주'라는 가면을 스고 진행하는 혁명놀음이 당장은 국민들을 현혹시킬 수 있을 것이지만 곧 다가올 서슬 퍼런 '역사의 단죄'를 결코 피할수 없을 것"이라며 비난의 수위를 높였다.



◇ 민간인 재외공관장 임명은 외교 망친다더니…朴 정부때는 예외?

이들은 11일 시국선언문을 통해 "자격 없는 민간인들을 재외공관장에 임명한 것은 외교를 망치는 일이고, 결국 대한민국의 국제적인 고립을 자초하는 일"이라고 주장했다. 

지난 2일 문재인 정부가 외교부 밖 인사 16명을 특임공관장(대통령이 필요한 경우 직업외교관 출신이 아닌 사람으로 특별히 임명하는 공관장)으로 인사 단행한 것에 대해 비판한 것이다. 

하지만 2017년 2월 외교부가 당시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소속 바른정당 정양석 의원에게 제출한 특임공관장현황과 이력에 따르면 박근혜 정부 당시 임명된 특임공관장은 32명에 달했고, 이 중 비외교관·비경제관료·비국정원·비군인 출신의 '민간 출신'이 약 44%로 가장 많은 14명이었다.

2013년 기업인 출신으로 주베트남 한국대사에 임명되며 '파격 인사'라는 평을 들었던 전대주 전 베트남대사·2016년 임명된 유재경 전 미얀마 대사는 임명 과정에 최순실 씨의 개입이 있었다고 밝혀지기도 했다. 

게다가 이번 시국선언문에 이름을 올린 송종환 전 파키스탄 대사는 박근혜 정부 당시 국가안전기획부 출신으로 임명되었다. 선언문에서 '자격이 없다'고 주장한 바로 그 '민간인' 출신인 것이다. 

'자격이 없다'던 민간 출신 재외공관장이 박근혜 정부 때 임명됐을 때는 침묵했던 이들이 문재인 정부의 재외공관장 인사에만 눈을 부라린 셈이다. 

CBS노컷뉴스 윤홍집·권희은 기자

-------------------------------------------------------------

알고보니 외교 적폐들이 발악을 한 모양새입니다. 

헬클랜 2018-01-14 (일) 16:53
박사모 틀딱들이 또..
카라멜♥ 2018-01-14 (일) 16:54
왜교부 출신들
산돌마을 2018-01-14 (일) 16:55
우리나라 해외대사관들이 쓸모없는 쓰레기나 다름없다고 알려진 이유는

전직 외교관들 덕분 아닌지...?

그런 사람들이 누굴 비판한다고 지랄들인지...

너나 잘 하세요.라고 말하며 면상에다 침을 뱉어주고 싶음.

전직 외교관들...
길동이555 2018-01-14 (일) 17:04
강경화 장관이 외교관들 좀 인간만들어줬으면 좋겠습니다. 워낙 견고한 적폐라 어렵겠지만
제피 2018-01-14 (일) 17:12
지금 성명내고 발악하는 것들이 국가기밀 팔아먹고 부귀영화를 누린 것들이죠.
강생이똥꼬 2018-01-14 (일) 17:17
삐걱대는 한미관계를 개선했더니만 저런 비엉신 떨거지들이 시비를 거네요.
박근혜 때 우리나라가 미국에게 어떤 대접을 받았는지 모르는 건가?
쫄보 김무성 조차 미국 가서 오버를 떤 이유를 알긴 하는지...

그리고 그 때 지네들은 찍소리도 안 하고 있었으면서....

진짜 낮짝 두꺼운 하등에 쓸모 없는 쓰레기들입니다.
laksjjd 2018-01-14 (일) 17:17
우리나라는 존경할만한 원로는 거의 없고 매국노들이 전부 원로 자리 차지하고 있죠
문태양 2018-01-14 (일) 17:34
외교관 ㅋㅋㅋㅋㅋㅋ 우리나라 공무원 중 제일 밥버러지가 외교관인 둣
ntom 2018-01-14 (일) 17:49
노인세대들이 그런가보다~~하고 넘어가는데,  20~30대들중 박정희 찬양하는 인간들은 두고두고 나라를 시끄럽게 만들겠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