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으로 | 로그인 | 무료회원가입 | 포인트적립방법 및 계급정책 
자동
회원가입 | 아이디 · 비밀번호 찾기
   
[일반] 

권력기관 개혁 국회에 맡긴대도 '국회 무력화'라는 한국당

[시사게시판]
글쓴이 : 인간조건 날짜 : 2018-01-14 (일) 18:30 조회 : 247

권력기관 개혁 국회에 맡긴대도 '국회 무력화'라는 한국당

강성원 기자 입력 2018.01.14. 17:14

조국 수석 “국회 결단으로 권력기관 바로잡았다 기록되길”… 국민의당 “권력기관 상호 견제·균형 기본방향 옳다”

[미디어오늘 강성원 기자 ]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이 14일 오후 국가정보원과 검찰·경찰 3대 권력기관 구조개혁 방안을 발표하며 “이제부터 국회의 시간”이라고 말했다. 청와대가 국민을 위한 권력기관의 민주적 개혁 방안을 제시한 만큼 이제 국회에서 개혁 입법으로 역사적 과제를 완수해 달라고 당부한 것이다.

이에 자유한국당을 제외한 여야 정치권은 대체로 환영한다는 반응을 보였다. 한국당은 “국회 사법개혁특별위원회를 열어 여야가 논의하건 말건 무시하겠다는 문재인 정부의 독선적 처사”라고 비판했지만, 이날 청와대가 발표한 권력구조 개혁안은 국회 논의와 별도로 추진하겠다는 뜻이 아니다.

조 수석은 “국회는 국민 대의기관으로 권력기관 개혁 역시 국회가 동의해 줘야 완성되는 것은 두말한 나위가 없다”며 “권력기관 개혁과제에 대해 최근 구성된 국회 사법개혁특위 논의를 존중하고 경청하겠다. 정파적 이해관계를 떠나 국가 권력기구가 국민을 위해 존재하고 상호 견제·감시하도록 대승적으로 검토해 주길 간곡히 부탁한다”고 말했다.

이어 “그동안의 각종 정부 개혁위원회와 각 부처 기관의 시간이었다면 이제부터 국회의 시간”이라며 “이 시간이 역사에서 국회의 결단으로 대한민국 권력기관의 기틀을 바로잡은 때로 기록되길 진심으로 소망한다”고 덧붙였다.

▲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이 14일 오후 춘추관 대브리핑실에서 문재인 정부의 국정원, 검찰, 경찰 등 3대 권력기관 개혁 방안을 설명하고 있다. 사진=청와대 유튜브 생중계 갈무리.
하지만 한국당은 “청와대발 권력기관 개편 가이드라인으로 여당엔 하명을, 야당엔 겁박을 한 것이나 다름없다”고 반발했다. 신보라 원내대변인은 이날 오후 논평을 내고 “향후  공수처 신설과 검·경 수사권 조정 등 핵심 쟁점을 두고 여야의 공방이 예상되는 가운데 청와대가 사개특위 논의 자체를 무력화하고 직접 드라이브를 걸겠다는 심산”이라며 “과거 적폐를 청산하고 단절하겠다는 미명 하에 청와대 입맛에만 맞게 권력구조를 개편하려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반면 국민의당은 “경찰·검찰·국정원·고위공직자비리수사처 등 권력기관의 정치적 중립성과 독립성을 확보할 방안에 대해서 심도 있는 논의를 진행하고 대안을 내면서 주도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철근 대변인은 “문재인 정부의 권력기관 개편 발표에서 권력기관 상호 간에 견제와 균형을 갖게 하겠다는 기본 방향은 옳다”면서 “국회에 사개특위가 구성돼 있어 국민의당은 권력기관이 정권의 권력기관에서 국민의 권력기관으로 다시 태어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고 말했다.

최석 정의당 대변인은 “권력기관 구조 개혁은 기능과 권한의 이전, 간판 교체 못지않게 권력에 추종하며 보신해 온 적폐 인사들에 대한 청산이 중요하다”며 “권력기관 개혁은 내부의 저항이 클 수밖에 없는데 국민을 믿고 힘 있게 밀고 나가길 당부한다”고 강조했다.

여당인 더불어민주당도 청와대의 권력기관 개혁 방안은 권한 분산을 통한 상호견제와 균형의 원리에 충실하고 국민적 요구에도 부합하는 진정성 있는 개혁안이라고 평가했다. 국회에서 이미 논의를 시작한 국정원 개혁과 검찰개혁 등 권력기관 개혁에도 속도를 높여야 한다고 촉구했다.

백혜련 민주당 대변인은 “우리는 국회 사개특위에서의 논의와 입법 과정에서 국민의 뜻을 충실히 반영해 조속히 권력기관 개혁이 완수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며 “야당도 국민을 위한 권력기관이 될 수 있도록 개혁에 사심 없이 동참해 주기 바란다”고 말했다.

아울러 이날 조국 수석은 모든 권력기관 개혁 방안을 실제 이뤄낼 수 있는 근본적 힘은 국민에게 있다고 거듭 강조했다.

조 수석은 “국민의 지속적 지지와 관심이 있어야 권력기관의 민주적 개혁이 이뤄질 수 있고 국가 권력기관이 국민의 생명과 인권을 유린하는 등 퇴행적 후퇴를 하지 않는다”며 “오로지 국민을 위해서만 권한을 행사할 수 있도록 제도를 재설계하고 권한의 운용 과정을 세밀히 점검하겠다”고 밝혔다.

http://v.media.daum.net/v/20180114171448192

백해무익한 자유당 없는 세상에서 살고 싶다. 제발~ 부디~

정치가 타락하면 사회 전체가 타락 한다 -소크라테스-
모든 정치는 다수의 무관심에 기초하고 있다. - 제임스 레스턴-
기권은 중립이 아니다. 암묵적 동조다. - 단테
정치를 외면한 가장 큰 대가는 가장 저질스러운 인간들에게 지배당한다는 것이다 -플라톤-
인간조건님이 작성하신 다른 글

아라가온길 2018-01-14 (일) 18:54
자유한국얘들 지금 정신 나가서 멘붕상태에요.
   

    (구)회원게시판 | (구)방송 | (구)금융투자
회원게시판  일간댓글순 | 일간추천순 | 일간조회순 | 주간댓글순 | 주간추천순 | 주간조회순
 
  • 시사제외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조회
 [안내] 가상화폐 관련 게시물은 시사게시판에 작성바랍니다. 이토렌트 01-14 29
 [필독] 게시물 및 댓글 작성시 욕설/반말/인신공격/비방 강력 제재처리 안내 (12) 이토렌트 07-18 17
 [필독] 회원게시판 이용안내 및 게시물 삭제 안내 이토렌트 06-13 4
 [안내] 사이트 속도나 이미지 로딩 속도가 느릴 때 안내 (1) 이토렌트 06-13 5
1473 [일반]  "1987" 오연상 박사는 왜 박원순 아들 엑스레이 동일인 아니라 하는가? (10) 서랜든 02:57 0 321
1472 [뉴스]  미 포르노스타 "트럼프, 날 '허니번치'라고..2006년 성관계" (4) 순수의식 02:29 1 669
1471 [일반]  오다 요시타카상? (7) 말보루골드 02:21 4 289
1470 [일반]  정권이 바뀐 걸 느끼는게... (4) The미래 02:18 7 577
1469 [일반]  홍준표 “문재앙 고소? 그럼 쥐박이 닭근혜는?” 발끈 (9) 나우컴미 02:06 2 404
1468 [잡담]  12월에 꽤 돈 벌었다는 인물을 오늘 우연히 만났는데 (3) 최대8자 01:52 1 573
1467 [잡담]  오늘 식당에서 밥먹다가 들은 이야기 (6) 사감선생님 01:37 3 694
1466 [방송]  김어준의 블랙하우스 1회 : 양정철 인터뷰 클립 (2) Ehsty 01:13 5 326
1465 [일반]  그런데 토론 보다가 문득 든 생각인데. (13) 샤이아 01:10 0 523
1464 [일반]  오늘 뉴스룸 토론은 코미디 빅리그를 보는것 같네요 (58) 꼬리치레 01:02 2 824
1463 [일반]  블랙하우스가 목요일날 하는군요 (1) 흐노니 01:02 2 172
1462 [일반]  오늘 썰전 특활비 다뤘나요? (1) 흐노니 01:01 0 367
1461 [일반]  거래소 운영자를 부른건 손석희의 빅피쳐로 보임. (6) 조아영 00:56 1 772
1460 [잡담]  퍼블릭 블록체인이 왜 필요한 기술일까요? (16) ㄴㅁㄹ8ㅂㅈ 00:53 0 484
1459 [일반]  김어준의 블랙하우스 시청률 (9) ktiro 00:42 8 977
1458 [일반]  죽은자식 고추만지기 (7) 바리에이션 00:38 2 886
1457 [잡담]  장재원의 오만, 교만, 거만 .. 빨리 박살났으면 좋겠네요 .. (15) yohji 00:25 4 613
1456 [일반]  무슨 놈의 보수정당이 범죄자를 옹호하지? (11) 조아영 00:19 2 481
1455 [뻘글]  김경진 의원 말잘하네요 (10) lipk 00:18 1 806
1454 [잡담]  오늘의 승리자는 중개소 대표입니다. (3) 공숲 00:10 1 797
1453 [일반]  흔한 일본인 (7) 라스티 00:07 5 801
1452 [뉴스]  2018년 1월 18일 (목) 뉴스룸 다시보기 (1) 최고사기꾼 00:07 1 84
1451 [뻘글]  자칭 보수들은 점점 수준떨어지네요 (10) 이런걸다 00:05 2 589
1450 [일반]  포털기레기들 "자본유출 타령" 예상. (2) 조아영 00:00 0 325
1449 [일반]  [단독] 정용화 부정입학 경희대 대학원 교수 '직위해제' (3) 인간조건 00:00 2 434
1448 [일반]  안민석 vs 장제원 (3) 블루복스 01-18 0 591
1447 [방송]  방송보면서 소름.... 503의 비밀 (2) 이미지첨부 순수의식 01-18 2 916
1446 [잡담]  깅경진 "형님, 저희 쫄딱 망했습니다" (1) 포이에마 01-18 0 941
1445 [일반]  썰전에 안민석의원 나왔네요 블루복스 01-18 0 321
1444 [일반]  안민석의원이 장씨 개쳐발라줬으면 (2) ┓┓┣ 01-18 0 363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다음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