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기글 [04/20] (컴퓨터) ㅎㅎ 윈도우 샇다 ㅎㅎ (40)  
검색
홈으로 |로그인 | 무료회원가입 | 포인트출석 | 포인트적립방법 및 계급정책 
자동
회원가입 | 아이디 · 비밀번호 찾기
알뜰공간
 업체정보  | 핫딜정보
 컴퓨터견적  | eTo마켓
 자동차업체  | 남성스타일
 보험상담실  | 나눔쿠폰
자료공간
 공개자료실  | 추천사이트
포인트공간
 포인트배팅  | 포인트퀴즈
 포인트선물  | 홍보포인트
 가위바위보 | 자동차경주
 포인트슬롯 | 포인트복권
 이벤트/충전소 | 포인트순위
이토공간  
   
[일반] 

문 대통령, 군 수뇌부에 '절치부심'..."강한 군, 힘을 통한 평화"

[시사게시판]
글쓴이 : 전사abj 날짜 : 2019-04-16 (화) 01:36 조회 : 263 추천 : 5    

15일 군 장성 진급 및 보직 신고에서 당부

군 장성들과 문재인 대통령 (서울=연합뉴스) 한상균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15일 오후 청와대에서 군 장성 진급 및 보직 신고식 후 접견실로 이동하고 있다. 2019.4.15

▲ 군 장성들과 문재인 대통령 -  문재인 대통령이 15일 오후 청와대에서  군 장성 진급 및 보직 신고식 후 접견실로 이동하고 있다. 

 2019.4.15   (서울=연합뉴스) 한상균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최근 임명된 군 수뇌부에 "한반도 정세가 급변하고 있는 만큼 급변하는 한반도 정세에 부응할 수 있는 군이 돼 달라" 라고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15일 오후 4시 청와대 본관 충무실에서 열린 군 장성 진급 및 보직신고에서 "남북 간의 9.19 군사합의로 인해 군사적 긴장이 완화됐다, 앞으로도 우리는 9.19를 성실하게 이행해 나가야 한다"라면서 이 같이 밝혔다.

이날 문재인 대통령은 '절치부심'의 자세를 가져줄 것을 특별히 당부 했다. 문 대통령은 "절치(切齒), 이를 갈고, 부심(腐心), 가슴을 새기면서 치욕이나 국란을 다시 되풀이하지 않겠다는, 그러기 위해서 제대로 대비하고 힘을 기르는 정신 자세일 것"이라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임진왜란 이후 벌어졌던 정묘호란, 병자호란 등 과거 역사를 예로 들었다.
 
그는 "나는 우리 역사를 되돌아보면 우리에게 절치부심이 부족한 부분이 많았다고 생각한다"라며 조선왕조가 임진왜란, 정묘호란, 병자호란 등 되풀이되는 외침을 당하고도 제대로 방비하지 못했던 점에 안타까움을 표시했다.
 
이어 "결국 우리는 나라를 잃었고 35년간 식민지 생활을 해야 했다"라면서 "식민지를 겪고 2차 대전 종전으로 해방됐지만 나라는 남북으로 분단됐고 분단된 남북 간에 동족상잔의 전쟁이 일어났다, 유엔군의 참전으로 겨우 나라를 지킬 수 있었다"라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그렇게 전쟁이 끝났다면 이제는 우리 힘으로 우리 국방을 지킬 수 있는, 그리고 그 힘으로 분단도 극복하고 한미 동맹과 함께 동북아 안전과 평화까지 이뤄내는 국방력을 가지기 위해 절치부심해야 마땅하다" 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민간이 만약 해이하다면 적어도 군대만큼은 절치부심을 가져야 한다, 그러나 우리는 종전 후 거의 70년 가까이 아직도 한미동맹에 절대적으로 의존하고 있고, 우리가 독자적인 전작권까지 가지지 못하고 있는 상황"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결국 힘이 없으면 평화를 이룰 수 없다, 나는 대화를 통해 남북 관계를 개선해야 한다고 생각한다, 북한의 핵도 대화와 외교를 통해 해결해야 한다고 생각한다"라며 "그러나 대화를 통한 해결도 강한 힘이 있어야만 비로소 성공할 수 있다, 그런 주역들이 여러분이다, 사명감과 책임감을 가져달라" 라고 당부했다.
 
또 문 대통령은 "우리가 누리고 있는 지금의 평화가 아직까지는 완전한 것이라고 볼 수는 없다, 확고하게 정착하지 않았다"라며 "언제든지 변할 수 있는 것이 안보 환경이기 때문에 언제든지 대응할 수 있는 강한 군이 돼 달라"라고 주문했다.
 
그는  "이런 강한 군, 힘을 통한 평화는 비단 남북 관계에만 그치지 않는다"라며 "우리가 언젠가는 남북 분단을 극복할 수 있겠지만, 그 이후에도 세계 최강대국에 둘러싸인 것이 지정학적 우리의 안보 환경" 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그런 의미에서 우리는 한미 동맹을 굳건하게 하면서 동북아 전체의 평화를 지켜내는 역할을 해야 하고, 그러기 위해서는 강한 군이 필요하다" 라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은 이날 서욱 육군참모총장(육군 대장), 원인철 공군 참모총장(공군 대장), 최병혁 한미연합군사령부 부사령관(육군 대장), 남영신 지상작전사령관(육군 대장), 이승도 해병대사령관(해병 중장) 등 군 장성 5명으로부터 보직 및 진급 신고를 받았다.
 
문 대통령은 이들 외에 지난해 11월 임명된 김정수 육군 특수전사령관 등 8명의 중장들에게도 직접 수치(끈으로 된 깃발)를 수여했다.



김도균(capa1954)

전사abj님이 작성하신 다른 글

시코로미 2019-04-16 (화) 01:44
"그렇게 전쟁이 끝났다면 이제는 우리 힘으로 우리 국방을 지킬 수 있는, 그리고 그 힘으로 분단도 극복하고 한미 동맹과 함께 동북아 안전과 평화까지 이뤄내는 국방력을 가지기 위해 절치부심해야 마땅하다"

이 발언에서는 동북아의 안전과 평화를 이뤄내기 위해 한미동맹과 함께해야 한다는 긍정적인 뉘앙스인데 반해

"민간이 만약 해이하다면 적어도 군대만큼은 절치부심을 가져야 한다, 그러나 우리는 종전 후 거의 70년 가까이 아직도 한미동맹에 절대적으로 의존하고 있고, 우리가 독자적인 전작권까지 가지지 못하고 있는 상황"

이 발언에서는 마치 한미동맹에 70년 가까이 의존하는것을 부정적인 뉘앙스로 표현함

두 발언이 논리가 서로 상충되고 있네요

그리고 엄연히 휴전상황인데 '종전'으로 단어를 잘못 사용했네요 실수인것같지않고 의도적으로 발언했을수 있음
     
       
글쓴이 2019-04-16 (화) 01:51
70여년간의 휴전은 사실상 종전이라 봐야죠.
군으로서는 현재 추진할 최고의 당면과제이자 목표가 자주국방, 그리고 전작권회수라고 봅니다.
한반도 지정학을 안다면, 한미동맹의 중요성을 폄하할 국가지도자가 있을수 없죠.
     
       
그방패 2019-04-16 (화) 10:54
문대통령의 말은 내생각과 완전히 같은데요?
한미동맹이 필요한거지 한미동맹에만 의존해선 안된다는거죠.
산돌마을 2019-04-16 (화) 01:45
국가에 충성을 해야 하는데

자본주의에 충성을 한다든가

군사독재에 충성을 해서 국민을 때려잡는 군대로 전락한 군대는 버러지만도 못하다지...
   

(구)회원게시판
회원게시판  일간추천순 | 일간조회순 | 일간댓글순 | 주간추천순 | 주간조회순 | 주간댓글순
 
  • 시사제외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조회
 [필독] 회원게시판 이용안내 및 게시물 삭제 안내 eToLAND 08-06 7
 [안내] 사이트 속도나 이미지 로딩 속도가 느릴 때 안내 eToLAND 08-06 0
 [필독] 게시물 및 댓글 작성시 욕설/반말/인신공격/비방 제재처리 안내 eToLAND 08-06 0
 [안내] 정치/시사 관련 내용은 시사게시판에 등록바랍니다. eToLAND 08-06 0
87626 [날씨]  오늘의 날씨입니다 ~ 오늘은 곡우입니다! 이미지첨부 시티은행 07:14 1 9
87625 [나눔]  망고스틴, 몽키퍼즐트리 나눔 발송에 관하여 이미지첨부 네모홀릭 07:11 0 21
87624 [일반]  네이버 n드라이브 땜에 올만에 울적해졌네여. 이구아나d 07:06 1 57
87623 [일반]  투표를 잘하면 생기는 콜라보 이미지첨부 Peace427 07:02 0 85
87622 [일반]  미국이 셰일오일로 석유패권도 완벽하게 장악했군요 전사abj 06:52 0 123
87621 [날씨]  4/20 대기질 지수 이미지첨부 o어나니머스o 06:48 1 53
87620 [일반]  검색어지우는방법없을까요? (2) 잘될꺼야 06:38 0 104
87619 [일반]  문대통령 순방중인 중앙아시아3국과 '신북방정책' (3) 이미지첨부 전사abj 06:15 0 105
87618 [일반]  휘성,에이미 사건은 대반전인건가요? (4) 잃어버린10년 05:05 0 614
87617 [뉴스]  김일성 생일 축전… 트럼프의 강온카드 희망을싣은돛… 04:36 0 206
87616 [잡담]  주말에 이시간에 깨서... 굿모닝입니다 04:23 0 106
87615 [잡담]  정말 수학으로 천체 역학을 창시해낸 과학자들 보면.... (1) 포이에마 03:31 1 268
87614 [뉴스]  김학의 사건 ‘키맨’ 윤중천 영장 기각 (5) 새날 03:27 0 284
87613 [잡담]  신혼여행왔습니다~ (8) 이미지첨부 고테츠23 03:18 4 531
87612 [일반]  장거리 비행+이코노미 좌석이면 항상 쾌적하게 갔던 방법이 있습니다. (1) 화살이어디갔… 03:17 0 322
87611 [일반]  숫자를 0으로 나눌 수 없는 이유? (1) 맛있는팝콘 03:17 0 344
87610 [일반]  정부 에너지계획에, 국가적 '핵융합발전' 지원과 육성도 포함해주길, 이미지첨부 전사abj 03:06 0 93
87609 [잡담]  익명게시판.... (6) 인도미누스 02:59 0 165
87608 [일반]  노트북 받침쿨러 제품추천받고싶습니다 ◇에오구스◇ 02:46 0 95
87607 [일반]  녹차 아이스크림의 진실.jpg (4) 이미지첨부 빈폴 02:42 0 659
87606 [잡담]  오늘 분당에서 신기한 광경을 목격했네요 ,, (5) yohji 02:34 0 535
87605 [일반]  신고수 누적으로 필터링된 게시물 입니다. 관리자 확인후 처리됩니다. (37) 뿜스 02:10 0 947
87604 [잡담]  거실등 안정기가 다 나갔네... (5) 옆집곰아저씨 01:53 0 324
87603 [잡담]  개인적으로 헌법재판관 임명 찬성합니다 (4) 이미지첨부 왜죠 01:28 0 336
87602 [일반]  출산율 1위 스웨덴의 위엄 (32) 이미지첨부 인간조건 01:27 0 1370
87601 [잡담]  맛있는 녀석들 정말 좋아하는 프로그램인데 이번 쌈밥편 안타깝네요 (4) 조커고래 01:14 0 672
87600 [일반]  동안이란 소리를 유머러스하게 받아칠 수 있을까요? (17) 덴마크모카라… 01:11 1 397
87599 [잡담]  대통령 중심제국가에서 국회의원이 장관이 되는건 좀 안 맞죠 (9) 해적좀비 01:04 0 265
87598 [잡담]  빵집 데이트... (3) 목장지기 00:57 3 554
87597 [일반]  커피믹스에 얼음동동 (12) 봄이오네 00:51 0 409
 1  2  3  4  5  6  7  8  9  1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