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기글 [05/21] (유머) 무서운 사채업자 이야기 (51)  
검색
홈으로 |로그인 | 무료회원가입 | 포인트출석 | 포인트적립방법 및 계급정책 
자동
회원가입 | 아이디 · 비밀번호 찾기
알뜰공간
 업체정보  | 핫딜정보
 컴퓨터견적  | eTo마켓
 자동차업체  | 남성스타일
 보험상담실  | 대출상담실
자료공간
 공개자료실  | 추천사이트
포인트공간
 포인트배팅  | 포인트응모
 포인트선물  | 홍보포인트
 가위바위보 | 자동차경주
 포인트슬롯 | 포인트복권
 이벤트/충전소 | 포인트순위
이토공간
 공지사항  | 문의사항
 자주묻는질문  | 토렌트팁
 포인트적립 및 계급정책안내
   
[일반] 

이게 나라냐?

[시사게시판]
글쓴이 : 슈베르티안 날짜 : 2019-05-15 (수) 14:08 조회 : 1354 추천 : 9    


경찰, ‘버닝썬 폭행 피해자’ 성추행 혐의 송치···경찰의 김씨 폭행 의혹은 “입건 안해”


경찰이 ‘버닝썬 사건’의 도화선이 됐던 폭행사건의 피해자 김상교씨(28)를 성추행과 폭행 혐의로 검찰에 송치했다. 경찰은 김씨가 제기했던 경찰관 폭행 등 의혹들에 대해선 대부분 ‘혐의 없음’으로 결론 냈다.  


서울지방경찰청은 15일 버닝썬 최초 폭행 사건 수사결과를 발표하면서 김씨가 클럽 영업이사 장모씨 등으로부터 폭행을 당한 사실이 확인돼 장씨 등을 공동상해 등 혐의로 기소의견 송치했다고 밝혔다. 다만 경찰은 이에 앞서 김씨가 클럽 내에서 여성들에 대해 성추행을 하고 클럽 직원을 폭행한 점, 클럽 업무를 방해한 혐의도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넘겼다고 전했다.  


경찰에 따르면 김씨는 지난해 11월24일 버닝썬 직원들에게 폭행을 당했다면서 경찰에 신고했다. 그는 “버닝썬 내에서 직원에게 억지로 끌려가는 여성을 보호하려다가 클럽 이사인 장모씨와 보안요원들에게 폭행당했고, 이후 현장에 출동한 경찰관들이 오히려 자신을 입건했다”고 말했다. 특히 이 과정에서 경찰관들이 자신을 폭행하고 폐쇄회로(CC) TV 등 증거를 편집·조작했다고 밝혔다. 김씨는 최근까지도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 등을 통해 “버닝썬 측과 강남경찰서 측의 협박과 회유에 신변 위협을 느꼈다”는 등의 주장을 하고 있다. 국가인권위원회도 김씨의 주장에 대해 경찰이 수사를 할 필요가 있다면서 사건을 이송한 바 있다.  


경찰 수사결과 김씨에 대한 클럽 측의 폭행은 사실로 확인됐다. 경찰은 영업이사 장씨 등 2명이 김씨를 클럽 출입구 앞에서 공동 폭행해 상해를 입혔다고 밝혔다. 다만 경찰은 당시 현장 CCTV 분석결과 클럽 가드 6명의 경우 폭행에 대한 공모관계가 인정되지 않는다면서 ‘혐의없음’으로 불기소 송치했다.


이날 경찰은 김씨가 이에 앞서 클럽 내에서 여성 3명을 성추행 한 것이 사건의 발단이라고 밝혔다.


경찰 관계자는 “클럽 내 영상과 관련 진술 등을 종합해봤을 때, 김씨가 최모씨 일행의 여성을 추행해 시비가 붙었고, 여기에서 최씨가 김씨를 때리면서 소란이 일어났다”고 설명했다. 김씨는 이로 인해 클럽 바깥으로 끌어내졌다. 이 과정에서 김씨는 클럽 가드 1명을 때리고 집기를 던지는 등 소란을 피운 것으로 CCTV를 통해 확인됐다.  


성추행 혐의에 대해 김씨는 경찰 조사에서 “기억이 나지 않는다”면서 혐의를 부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김씨를 때린 최씨에 대해선 폭행 혐의로 기소 의견 송치했다. 하지만 “최씨가 김씨를 때린 때와 장소가 영업이사 장씨가 때린 것과 다르고 두 사람 간 공모 사실도 인정되지 않는다”고 설명했다. 최씨는 이 클럽의 VIP 단골 손님으로 알려졌다. 이 때문에 최씨가 장씨 등을 시켜 김씨를 때린 것이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된 바 있다.  


경찰은 김씨가 제기한 경찰의 증거인멸·폭행 의혹들에 대해선 대부분 혐의가 없다고 판단했다.


경찰은 당시 김씨를 체포해 간 강남서 역삼지구대 순찰차량과 지구대 안팎의 CCTV 영상 및 경찰관들의 바디캠 영상 등을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분석 의뢰해 받아 본 결과, 영상들의 편집·조작 흔적은 없다고 결론 냈다.  


경찰은 “이 영상들로 봤을 때 김씨가 주장하는 대로 경찰관이 체포 당시 폭행을 했다는 기록은 없었던 것으로 확인했다”고 밝혔다.  

다만 경찰은 체포 당시 절차의 흠결을 인정했다. 경찰 관계자는 “현행범 체포시 미란다 원칙 등을 사전에 알려야 하는데, 이 사건의 경우 사후에 고지하는 등 일부 부적절한 행위가 있었던 것도 사실”이라면서 “이런 부분에 대해선 청문감사관에 통보해 향후 감찰 조사를 벌일 예정”이라고 말했다.


경찰은 김씨가 체포 당시 경찰관을 모욕하고 공무집행을 방해했다는 혐의에 대해선 “체포 당시 흠결이 일부 있었던 만큼 이 부분에 대한 김씨의 항의 차원으로 판단된다”면서 혐의가 없다고 밝혔다.

               

출동한 경찰관들과 클럽 간 유착관계에 대해서도 “확인된 게 없다”고 밝혔다. 경찰 관계자는 “역삼지구대 경찰관 총 71명의 휴대폰과 클럽 직원 706명의 통화내역을 분석한 결과 유착을 의심할 만한 통화내역이나 돈 거래는 발견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원문보기:
http://news.khan.co.kr/kh_news/khan_art_view.html?artid=201905151200021&code=940202#csidx91d55172e7dd34c90bb36fa1bd97861

슈베르티안님이 작성하신 다른 글

올마이티 2019-05-15 (수) 14:08
진심 이나라는 유전무죄 무전유죄...
6DWorld 2019-05-15 (수) 14:09
역시나 견찰이구만 ㅋㅋㅋ 이걸 위에서 그냥 넘기면 일이 커진다.
잘 판단해라~ 안그러면 명확한 증거로 보도 브리핑을 해라~
얼랑뚱땅 증거없다고 넘기면 담에 피봄
퍼진 동영상 자료만으로도 충분히 의심할 여지가 많았음
다똑같은넘이… 2019-05-15 (수) 14:13
이젠 신고도 빽이 없으면 못하겠네
Astraios 2019-05-15 (수) 14:15
돈 좀 있어 보면 우리나라가 얼마나 살기 좋은지 알게 됩니다.
메트릭 2019-05-15 (수) 14:16
그 여성 3명 중에 1명이 마약쟁이 애나인가 짱깨 있잖음

수사하는게 마치 70 80년도 처럼 수사하네

견찰시키들 미쳤네.  약쟁이는 안 잡고
골드라이탄 2019-05-15 (수) 14:21
돈만 있으면  성매수.마약이든.밀수든.뭐든지 가능한 나라네..아시아의 멕시코
인간조건 2019-05-15 (수) 14:41
공수처를 절대 반대하는 자한당의 뜻대로 구현
순수의식 2019-05-15 (수) 14:55
마약쟁이는 풀어주고 ㅌㅋㅋㅌㅋ
진심 미쳤어
아이즈원♡ 2019-05-15 (수) 15:07
장이사 수사도 안하지않았나
마무쉬 2019-05-15 (수) 17:06
버닝썬 사건이 세상에 들어나서 다행이지만 김상교씨
발단은 내부 CCTV화면 그대로에요 누구를 구하려고
했던것이 아님 그게추행인지 아닌지는 모르겠지만...
domachi 2019-05-16 (목) 09:43
이거 어영부영 견찰들 손으로 덮어버리면 현 정권도 의혹시선 벗을 수 없다.. 공정함의 표본이 돼야한다.. ㅆㅂ 엿같네..
   

    (구)회원게시판
회원게시판  일간추천순 | 일간조회순 | 일간댓글순 | 주간추천순 | 주간조회순 | 주간댓글순
 
  • 시사제외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조회
 [필독] 회원게시판 이용안내 및 게시물 삭제 안내 eToLAND 08-06 8
 [안내] 사이트 속도나 이미지 로딩 속도가 느릴 때 안내 eToLAND 08-06 0
 [필독] 게시물 및 댓글 작성시 욕설/반말/인신공격/비방 제재처리 안내 eToLAND 08-06 0
 [안내] 정치/시사 관련 내용은 시사게시판에 등록바랍니다. eToLAND 08-06 0
1517 [경제]  [단독] 김광두의 경고 "경제 위기 경계할 때" 부러진날개2 12:48 0 5
1516 [잡담]  민갑룡 "현장 경찰, 나무랄 데 없이 침착하게 조치"…대림동 여경 논란 일축 (2) 이미지첨부 yohji 12:32 0 122
1515 [잡담]  오전부터 페미무새들 오지네요 (8) 이미지첨부 21세기형인간 12:16 0 228
1514 [일반]  페미페미 외치던 자들 치사한게. (10) 갈등 12:14 0 204
1513 [일반]  자유당 : 탈원전 추진할려고 한빛1호기 정지하는거다.. 빼액빽 (15) 이미지첨부 드림키드 12:10 0 189
1512 [일반]  [뉴스타파] 노무현 친필 메모 266건 원문 공개 최고사기꾼 12:08 0 80
1511 [일반]  '최저임금 인상→임금격차 완화' 확인…"불평등 대폭 개선" 이미지첨부 전사abj 12:07 0 120
1510 [잡담]  김정숙 여사의 오늘 (1) 이미지첨부 장마철소낙비 12:05 0 268
1509 [뉴스]  어휴...봉하마을 게시판 테러 (1) 빅꾸이맨 12:05 0 213
1508 [일반]  토착왜구당과 수구 개신교 목사들은 들어라. (6) 이미지첨부 산돌마을 11:52 0 155
1507 [일반]  WSJ “미‧중 ‘경제 고리’ 끊어지고... 세계 경제 ‘新냉전’ 형성할 것” (2) 이미지첨부 전사abj 11:36 0 170
1506 [뉴스]  [김경래의 최강시사] 총괄팀장 "장자연 사건, 검사들이 재수사 방해했다" (4) 새날 11:26 0 202
1505 [뉴스]  황장로는 정권 잡아도 헌법을 위반 하실듯.. -독재자의 후예는 김정은…문재인은 대… (5) 김씨5 11:20 0 149
1504 [일반]  자한당을 지지하는 사람 중에 이해가 안 되는 부류 (5) 사곡 11:11 0 259
1503 [뉴스]  日고령자에 '혐한'이 많은 이유 2가지 (7) 이미지첨부 수타가이 11:09 0 491
1502 [일반]  우크라이나는 코미디언 출신이 대통령 되었네요.. (4) 섶다리 11:06 0 295
1501 [잡담]  오늘도 오지내요 페무새들 (6) 김씨5 11:00 0 251
1500 [일반]  원피아와 토착왜구들은 원전이 그냥 화력발전인줄 .... (4) 통합사회황국… 10:31 0 166
1499 [뉴스]  [최초공개] "썩어빠진 언론"..노무현 친필메모 266건 (3) 이미지첨부 새날 10:25 0 404
1498 [일반]  입만 열면 '탈원전 때리기'..자한당 '가짜뉴스' 무한반복 (4) 이미지첨부 인간조건 09:43 0 196
1497 [일반]  [단독] 청와대 "최저임금 인상률 3~4% 적당"…당정도 "최소 인상을" (5) 이미지첨부 마이바흐 09:42 0 225
1496 [잡담]  우리나라 페미라고 자처하는것들이 빌어먹을것들인 이유가 (6) 디비진다 09:31 0 191
1495 [일반]  우루루 몰려다니면서 약자나 괴롭히는 쓰레기 일베충들 (3) 산돌마을 09:30 0 178
1494 [일반]  고소 고발로 이어지는 패턴... (6) belcowin 08:51 0 424
1493 [잡담]  제주도 도민에게 들켜버린 “황교안 쌩쇼”…ㅋㅋㅋㅋ (10) GW나무그늘 08:13 0 1068
1492 [일반]  이토에 기생하는 일베충, 수구꼴통들은 들으라. (14) 이미지첨부 산돌마을 08:12 0 454
1491 [일반]  입만 열면 ‘탈원전 때리기’…왜구당 ‘가짜뉴스’ 무한반복 (10) 전사abj 07:31 0 361
1490 [일반]  ‘폭발위험’ 원전, 안 멈추고 12시간 가동한 한수원 (6) 이미지첨부 전사abj 07:26 0 439
1489 [일반]  '20억 횡령 유치원' 고발하자…의원실서 걸려온 황당 전화 (2) 마이바흐 07:23 0 668
1488 [일반]  좌파들이 착각을 하는것이 한국사회를 개혁할수있다고 생각하는것이다 (21) 테크노 07:22 0 503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다음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