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기글 [10/17] (연예인) 가슴 까는 여자 아이돌들  
검색
홈으로 |로그인 | 무료회원가입 | 포인트출석 | 포인트적립방법 및 계급정책 
자동
회원가입 | 아이디 · 비밀번호 찾기
   
[잡담] 

20년지기 친구가 세상을 떠났습니다.....

[회원게시판]
글쓴이 : 흑화 날짜 : 2018-10-11 (목) 22:31 조회 : 6507
지난주 퇴근길 친구가 쓰려졌다는 소식을 듣고 바로 병원으로갔습니다..

뇌출혈이라니... 누구보다 건강했고 평소 운동도 꾸준히하고 평생 착하게 살던 친구인데...

초 중 고 함께다니고 한동네 살던 내 20년지기 친구를 32살이라는 어린나이에 대려간 하늘이 참 원망스럽네요....

아직도 믿겨지지가 않습니다...카톡하면 답장해줄거같고 술막자하면 편의점 앞으로 나와줄거같고...

집안일 사업때문에 고생만하다가 몇달전부터 인생이 피기 시작했는데...기뻐하던 그모습이 눈에 선하네요 

최근 술먹자 밥먹자는 친구의말에 바쁘다는 이유로 거절했던 제가 너무 한스럽고 친구에게 미안해서 눈물만 났습니다...

쓰러진지 4일만에 떠난 친구가 너무 보고싶어서 이렇게 푸념을 해봅니다.... 몇일동안 너무 우울하고 눈물만 나오네요..

부디 다음 생에 꼭 다시 친구로 만나길 기도하고 하늘나라에서는 잘먹고 잘살길 바랍니다.... 

이 나쁜새끼야 너때문에 즐거웠다   



부동산재벌 2018-10-11 (목) 22:32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rkaus 2018-10-11 (목) 22:33
갈 사람은 안 가고 아직 창창한 청년이 요절했네요. 삼가 조의를 표합니다.
피치블랙 2018-10-11 (목) 22:34
삼가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어떤 감정인지 조금은 알것같아 마음이 안좋네요...ㅠ,ㅜ
삐야기얄리 2018-10-11 (목) 22:36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SuArt 2018-10-11 (목) 22:36
운동 꾸준히 해도 뇌출혈은 못막나요?
     
       
고수진 2018-10-11 (목) 23:35
운동이 문제가 아니라 조기에 병원가는 게 먼저죠..운동한다고 무병장수하는게 아니듯이

 ㅠ ㅠ..유전이라면 더 .....
     
       
아라디호 2018-10-12 (금) 06:35
건강하다고 자부해도 건강검진 꼭 받아야합니다.
     
       
21369893 2018-10-12 (금) 08:26
운동은 건강기능식품 정도입니다.

막말로 잘먹고 잘싸고 여자에 흡연에 술먹어도 건강한 사람은 건강하죠.

어떤 짤이 돌아다니던데 건강과 장수의 비결은 DNA 라고....

아무리 노력해도 타고난건 못 따라가는듯 합니다.

반대로 아무리 DNA빨로 건강해도 무리하면 망가지는거고...

참 불공평하죠....그런데 그 불공평한게 인생, 삶....
     
       
거북이등딱지 2018-10-12 (금) 19:49
비만에 고혈압있는 사람들이 운동으로 살빼면서
혈압조절 하면 뇌출혈 가능성은 좀 낮아지긴 합니다.
뇌출혈증상이 나타나면 빠르게 병원 이송말고는 답이 없을겁니다
교통사고로 뇌출혈이 심하게 났었는데
다행히 귓구멍으로 피가 다 흘러나와서 큰 위기 모면했던 적이 있습니다.
옆에 간호학 전공하신 분이 계셔서 응급치료 도와주셨다고 들었구요.
     
       
백설화향 2018-10-12 (금) 21:59
운동보단 잠이 더 중요해요.

건강을 지키는 첫번째는 휴식입니다.

그 다음이 음식

그 다음이 배설

운동은 산책 정도만 해도 머...
fourplay 2018-10-11 (목) 22:36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체리사랑랜드 2018-10-11 (목) 22:37
아,,,,저도 제 친구 보낼때,,,,,가 생각나네요ㅡ,ㅡ,ㅡ,ㅡ 삼가 고인의 명복을,,,,빕니다~!ㅍ
고염 2018-10-11 (목) 22:39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안따까운 일입니다.
nicejin 2018-10-11 (목) 22:45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저도 재수할 때 고등학교 때 친한 친구가 떠났다는 소식을 들어서..........한동안 우울했었죠.
소식도 모르고 지내다 몇달 뒤에 들었는데 많이 힘들었네요.
힘내시고 잘 사는 모습 보여주세요.
파지올리 2018-10-11 (목) 22:46
ㅠㅠ
행운의중심 2018-10-11 (목) 22:48
하... 상심이 크시겠네요.. 명복을 빕니다..
터진벌레 2018-10-11 (목) 23:06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RedWings 2018-10-11 (목) 23:15
마음이 아프시겠습니다....
삼가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흑적우 2018-10-11 (목) 23:20
젊은 나이에 안타깝네요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Oxygen 2018-10-12 (금) 00:24
ㅜ,ㅜ;
미친놈을보면 2018-10-12 (금) 00:24
이 글보고 바로 친구들한테 카톡 돌렸슴다...ㅠ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nemo2008 2018-10-12 (금) 00:30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비에갇힌숲 2018-10-12 (금) 00:46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Shine빛 2018-10-12 (금) 00:47
닥똥집똥침 2018-10-12 (금) 01:15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허니버터야옹 2018-10-12 (금) 01:18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쌀집김씨 2018-10-12 (금) 01:32
삼가 고인의 명복과 평안을 빕니다.
참으로 한창인 나이인데...ㅠㅠ
쎈트럴팍 2018-10-12 (금) 07:15
고인의명복을빕니다
수은이 2018-10-12 (금) 07:33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_()_
그럼됐어 2018-10-12 (금) 07:37
아...32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출첵소령 2018-10-12 (금) 08:13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코드네임24 2018-10-12 (금) 08:43
제 고등학교때 친구도 고3때 뇌출혈이 와서... 그 다음해에 세상을 떠났었지요... 정말 사람 일은 아무도 모르는거같네요. 그 어린 나이에ㅠㅜ
아무튼 먼저 간 제 친구도 생각나는군요.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굳맨 2018-10-12 (금) 08:54
젊어서 오는 내출혈은 가족력이 있더군요
군대 동기 뇌출혈이었는데
걔는 전조증상이 있었는데도 모르고 갔습니다
나중에 안 사실인데
걔 형이 젊어서 뇌출혈로 먼저 갔더군요
저 파견 나갔을때
갑가지 두통이 와서 수도병원에 3번을갔는데
검정약 흰약만 매번 가져 왔답니다
그러다 밤에 근무서다 쓰러졌는데
못일어났다고 하더군요

좀 그렇더군요 군 의료체계가요
빈잔을비우다 2018-10-12 (금) 09:10
힘내세요.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상냥한아저씨 2018-10-12 (금) 09:19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bean34 2018-10-12 (금) 10:05
젊은 나이에 안타깝습니다.
싱이다 2018-10-12 (금) 10:25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영화마을 2018-10-12 (금) 10:41
제 친구라 생각하니 마음이 아프네요...좋은 곳으로 가셨기를 바랍니다
부천도경석 2018-10-12 (금) 10:52
주변에서 점점 그렇게 하나둘 떠나게 될 겁니다.
간 자는 그렇게 잊혀져 가고 남은 자들은 그들을 기억하며 추모를 하게 되겠지요.

좋았던 기억, 좋았던 추억들이 많이 남았길 바랍니다.
너에게만비밀 2018-10-12 (금) 11:39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트라이얼 2018-10-12 (금) 11:41
편히 쉬시길
도조 2018-10-12 (금) 11:54
뇌출혈은 젊은 사람들도 한 순간에 데려가고는 합니다. 특히,40~50 대 남성들이 과로로 뇌출혈을 일으키는 게
꽤나 많은 게 우리나라의 현실입니다. 유전적인 것도 있으나, 스스로 과로를 하고 운동을 않고, 과음을 하면서
평소에 건강을 챙기는 노력을 하지 않는다면 조심할 필요가 있는 게 뇌출혈이고 심혈관질환입니다.
부자 2018-10-12 (금) 12:55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요매 2018-10-12 (금) 13:04
많이 슬프겠네요. 친구는 이제 못보겠지만, 같이 했던 추억은 남아서 가끔씩 님이 힘들때나 기쁠때 문득문득 떠오를겁니다. 그럴때나마 친구모습을 기리시길..
이만수르 2018-10-12 (금) 13:10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숑쓰 2018-10-12 (금) 13:57
저도 님 나이때쯤 (지금은 서른 후반) 친한 친구가 똑같이 뇌출혈로 세상을 떠났었습니다. 보내주고 와서는 밥을 먹는데 갑자기 눈물이 나더니 한참을 울었습니다. 갑자기 떠난 친구가 생각나네요~
Miecky 2018-10-12 (금) 14:07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대개 착한 분들이 일찍 세상을 뜨네요.....
한걸음두걸음 2018-10-12 (금) 14:16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redcho 2018-10-12 (금) 14:27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듀클리언 2018-10-12 (금) 14:51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까꾸리아빠 2018-10-12 (금) 14:58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앙탈옹알이 2018-10-12 (금) 15:07
삼고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그리고
살아갈 사람은 살아야죠.
조금만 더 힘내세요.
세꼬시스 2018-10-12 (금) 15:15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유메노아이카 2018-10-12 (금) 15:48
서른둘 한창 나이에 너무 안타깝네요..
톨레스 2018-10-12 (금) 16:18
너무 젊으시네요.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칫솔과치약 2018-10-12 (금) 16:21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ㅠㅠ
블랙블링 2018-10-12 (금) 16:31
저랑 나이가 같은데 ㅜㅜ 그런일이...
삼고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작은실천 2018-10-12 (금) 16:37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좋은 곳에서 편히 쉬고 있을거에요.
잿빛도화지 2018-10-12 (금) 16:57
운동도 하는데 32살에 요절이라니....

사람앞일 진짜 모르는거네요.

심심한 위로의 말씀 드립니다.
아이kim슨 2018-10-12 (금) 17:13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월하난무 2018-10-12 (금) 18:03
저랑 동갑이시네요.... 힘내세요
병약한미소년 2018-10-12 (금) 18:04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저도 비슷한 나이 대에 친구가 세상을 떠난 적이 있었는데 정말 실감이 안나더라구요 ㅠㅠ
빙그레우유 2018-10-12 (금) 18:11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별이졌다 2018-10-12 (금) 18:15
뇌출혈로 세상 떠나실 것 같으면 돌아가시는게 친구분한테도 나을것 같습니다. 그 정도면 후유증 장난아닙니다. 한쪽 다리가 안룸직이거나 식물인간되거나 눈물이 안놔서 각막이 다 찢ㅇ지고 발음도 안될 가능성이 있습니다
다구장닭 2018-10-12 (금) 18:25
젊은나이에 가셔서 안타깝습니다
아픔없는 곳에서 영면하시길 바랍니다
난누굴까 2018-10-12 (금) 18:50
고인의명복을 빕니다
뭘로하지 2018-10-12 (금) 19:08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토브 2018-10-12 (금) 19:19
한창 젊은데 안타깝습니다.
친구분이 하고 싶어 했던 여분의 몫까지 더 열심히 사셔야겠네요.
슬퍼할 때는 슬퍼하시고 삶의 소중함을 일깨워준 친구를 기억하시면서
친구의 몫까지 가치있는 삶이 되시기를 바랍니다.
월급루팡 2018-10-12 (금) 19:31
남 이야기 같지가 않음.
저도 검사를 받은지 얼마 안된 입장이라.
요즘은 술도 잘 안하고
약은 칼같이 먹고
운동도 좀 하고

하음..
eugenian 2018-10-12 (금) 20:47
서른 둘, 아직 한창인 나이신데...
속초사랑 2018-10-12 (금) 21:16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센드루 2018-10-12 (금) 21:17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시그너스 2018-10-12 (금) 21:25
비슷한 나이라 살짝 기분이...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하얀검은머리 2018-10-12 (금) 21:44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짱도리00 2018-10-12 (금) 22:03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저보다 젊은 분이라 더 안타깝네요.
저도 최근에 회사에 40대 초반 선배가 심근경색으로 소천하셔서.. 고민하다 질병사망보험이랑 뇌출혈 심질환 진단 보험들었어요. 가족들 생각 나서..
동잉 2018-10-12 (금) 22:03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구)회원게시판
회원게시판  일간댓글순 | 일간추천순 | 일간조회순 | 주간댓글순 | 주간추천순 | 주간조회순
 
  • 시사제외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조회
 [필독] 회원게시판 이용안내 및 게시물 삭제 안내 eToLAND 08-06 0
 [안내] 사이트 속도나 이미지 로딩 속도가 느릴 때 안내 eToLAND 08-06 0
 [필독] 게시물 및 댓글 작성시 욕설/반말/인신공격/비방 제재처리 안내 eToLAND 08-06 0
 [안내] 정치/시사 관련 내용은 시사게시판에 등록바랍니다. eToLAND 08-06 0
28364 [일반]  내일자 장도리 이미지첨부 †와룡 23:01 0 79
28363 [일반]  "삼성바이오 분식회계 맞다"…이재용 승계 연관 이미지첨부 제이콥스 23:00 0 102
28362 [일반]  세탁망 안쓰는 사람 있나요?? (2) 갤럭시나인 22:59 0 81
28361 [일반]  pc 방 cctv 보고 나니깐 경찰이 또 회피 부터 한다고 보여지네요 붉은이글아이 22:59 0 102
28360 [일반]  일억개의 별 진짜 재밌네요 (1) 머랭이뭐랭 22:57 0 158
28359 [일반]  제가 아파트 를 안 살아봐서 그런데... (12) emit123 22:53 0 286
28358 [일반]  전에 살던 집주인한테서 문자받고 (3) 갤럭시나인 22:50 0 298
28357 [일반]  일본 성인사이트가 돼버린 윤봉길 의사 홈페이지 (2) 이미지첨부 의니 22:50 0 331
28356 [일반]  상해에서 하루 경유, 스탑오버 하는거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3) Lafa 22:43 1 120
28355 [일반]  험하디 험한 효도폰의 길 (10) 이미지첨부 부싼갈뫼기 22:38 4 471
28354 [잡담]  온수매트에서 라돈이 검출되었습니다. 사용 중이신 분들은 확인 해보세요 (3) 이미지첨부 나나인찌 22:38 0 260
28353 [잡담]  pc방 사건 .. 아무리 생각해도 이해가 안됩니다. (8) 빈잔을비우다 22:37 1 322
28352 [일반]  제가 괜찮게 생각하는 여자는 왜 다 남친이 있을까요 (8) 늴리리얏 22:37 1 203
28351 [잡담]  사랑니뽑는데 보호자동의가 필요하나요? (6) 짜장빌런 22:37 0 107
28350 [고민]  취직했는데 아니꼽게 쳐다보는지 이유가 몰까요? (14) bambin 22:36 0 286
28349 [일반]  내일 택시 파업이 어떤식으로 진행되나요? 오말우왕자 22:36 0 53
28348 [일반]  사람을 못믿게 되는것중 하나가 간보는 거죠 (2) 러시얜캐쉬 22:35 0 71
28347 [일반]  죽으란 법은 없는 건가요...의외로 입사하게 되었습니다. (12) 촬리 22:34 4 269
28346 [잡담]  라면중에 진라면이 나트륨이 제일 많대요. (11) 파지올리 22:33 0 276
28345 [잡담]  원래 경찰은 아무런 조취를 취해주지않습니다 (4) 順風 22:32 1 213
28344 [일반]  캐나다도 대마초가 전면 합법화 됐네요. (14) 치킬 22:29 0 234
28343 [일반]  방금 동네 한바퀴 도는데 개웃긴 아줌마봄 (7) 강냉이달린다 22:23 1 489
28342 [일반]  이번 pc방 사건 안타까운점은 막을수있엇던 사건이였는데.. (19) Minmay 22:16 4 512
28341 [도움]  제주도에 전기차 충전소 많이 있나요? (4) 호호호날 22:14 1 118
28340 [일반]  내일 택시파업하는게 다 하는건가요? (5) 8블리즈♡ 22:14 2 171
28339 [잡담]  오랜만에 고르곤졸라 피자를 먹었는데..어질어질 (2) 루카루스s 22:11 1 244
28338 [뉴스]  유치원장의 7억짜리 눈물 (19) 이미지첨부 hellsarm 22:09 5 897
28337 [일반]  지문인식은 갤6 스타일이 좋지 않나요 (3) 우리어머님 22:08 0 162
28336 [사회]  강서살인사건은 청원을 바꿔야되는거 아닌가요? 경찰의 살인은폐 (11) kanggun 22:06 1 211
28335 [일반]  이국주 45kg 만들면 어떻4ㅔ 될까요? (13) 빌더122 22:06 1 567
 1  2  3  4  5  6  7  8  9  1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