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기글 [09/19] (정보) 일주일만에 해외 여행 준비하는 법.jpg  
검색
홈으로 |로그인 | 무료회원가입 | 포인트출석 | 포인트적립방법 및 계급정책 
자동
회원가입 | 아이디 · 비밀번호 찾기
[2018-09-19] 연예인
여자친구 은하.JPG
AKB48 팀B 캡틴 타카하시 쥬리…
트와이스 사나
블랙핑크 지수 게스 광고 사진…
20180917 야부키 나코(矢吹 奈…
러블리즈 서지수
러블리즈 여우킹 서지수
러블리즈 대구에서핀꽃케이 김…
설현
IZ*ONE(아이즈원) 겜덕 사쿠라…
   
[회원게시판]

착한일 한번했습니다.

글쓴이 : 이픽스 날짜 : 2018-02-07 (수) 12:35 조회 : 30776
편의점에서 현금찾고 나오는길에 발에 뭐가 걸려서 봤더니 여자지갑임

바로 지갑열어서 신분증 사진을 확인하고 방금 들어간 여자 얼굴이랑 비교해봤는데 지갑주인아님

편의점 알바인지 사장인지에게 지갑을 맡기려고 지갑주웠다고 말했으나 반응 시큰둥 미적지근 귀찮아 하길래

지갑 안 탐색후 연락처 찾아봄

다른 명함만 있고 본인명함은 없어서 그냥  경찰서 갖다 준다고 하고 나옴

눈오는데 근처 지구대 도착하여 지갑주웠다고 말하니

바로 지갑안 확인 시켜주는데 카드 몇장.. 현금 28만원 있음(사실 안을 슬쩍 봤는데 2만5천원일줄;; 조금 놀램ㅎ)....

전화번호 남기라고 해서 전화번호 남겼는데 지구대에서 1시간정도 후에 전화옴

주인 찾았다고 주인이 통화하고 싶다고 바꿔준다고함

지갑주인왈 "생각지도 못했는데 찾게되서 너무 감사해요. 연락처좀 알려주세요 여기서는 연락처를 안알려준다네요"

나참 사례를 바란것도 아닌데 뭘 연락처를 010...

나중에 전화와서 칭찬하면 칭찬이나 받으려고 정수리 준비하고 있는데 연락 안옴.....5일지남.....

못받은 칭찬 마저 받으려고 이토에 글 남겨봄...



뛰뛰 2018-02-07 (수) 20:18
ㅋㅋㅋㅋㅋㅋㅋ예쁘네요.
저도 예전에 전철에서 지갑한번 주워서 역무원(?)께 갖다 드렸는데
연락처 남겨드리냐고 물어보더라구여. 그냥 괜찮다고 했는데. 생각해보니 잘 받았다는 확인 시켜주려고 한것
같다는 생각이 들더라구여. 자기가 꿀꺽 한거 아니다? 뭐 이런 느낌?
그 후에 저도 지갑 잃어버렸는데 무사히 찾았음 ㅋㅋ 착한일 하면 돌려 받아요.ㅎㅎ
무지배고파 2018-02-07 (수) 20:23
추천누르고갑니다~~ㅎㅎ
shinbat 2018-02-07 (수) 20:54
저도 지난달 사당역 출근시간에 지갑주워서 다음날 같은시간에 돌려주기로 했는데....받으러 오는 여성분이 20분 늦더군요.....하지만 좋은일 했으니까......
아벤타도르 2018-02-07 (수) 20:56
두번으로 늘리세요 ㅋㅋ
몸근영 2018-02-07 (수) 21:20
칭찬받으려고 정수리 준비한다는게 뭔 말이에요?
     
       
향기바다 2018-02-07 (수) 21:56
쓰담쓰담요
     
       
말은똥띠 2018-02-07 (수) 21:58
대머리셔서 뭘 얹혀야 하시나 봐욥 ㅋㅋㅋ
향기바다 2018-02-07 (수) 21:56
자래따자래따자래따아~!!
1ws12f 2018-02-07 (수) 22:05
사격중지! 아군이다!
286컴퓨터 2018-02-07 (수) 22:16
추천합니다.
한번이 두번 됩니다.
복받으실 겁니다.
착한일 하신만큼의 백배로 복터지길 바랍니다.

mainboo 2018-02-07 (수) 22:58
고생하셨습니다
정말 잘하셨습니다
띠용Eldyd 2018-02-07 (수) 23:11
시간이 지날수록 고마움은 잊혀지고...
여자분이 야속 하네요.
고마움이 그리 쉽게 잊혀지나요...
에라이.
글쓴이 2018-02-07 (수) 23:17
와..... 이게 뭔일인지 처음으로 쓴 글이 인기 게시물이 되고 참 당황스럽습니다.

칭찬해주신 분들 너무 감사합니다.

정수리 닳아서 두피가 다 드러나네요. 참고로 전 머리숱은 많습니다.

제 생각을 좀 말씀드리자면 제가 지갑의 주인을 찾아주고자 한 이유는

첫번째 잃어버린 사람의 기분과 심정을 알기 때문이고

두번째 지갑의 돈을 쓰고 나서 제 양심이 주는 찜찜함을 안고 가는것보다 주인 찾아주고 뿌듯함을 안고 가는것이 훨씬더 제 자신에게 편하고 이것이 훨씬더 가치있는 것임을 알기 때문입니다.

그리고 칭찬받을 일을 하고 칭찬과 관심을 원하는 것은 제가 그러고 싶기도 하고 그것이 더욱더 사회에서 권장되는 문화로 되었으면 하는것이 제 개인적인 생각입니다.

두서가 없네요 어찌 마무리를 해야할찌 ㅎㅎㅎ

칭찬해주시고 공감해 주시는 분들이 이렇게 많다는것이 제게는 너무 기분좋게 느껴지네요.

언제든 착한일을 하게되면 이토님들께 알리고 싶습니다. 다시한번 칭찬 감사합니다.^^
     
       
유광석 2018-03-01 (목) 23:58
감사인사는 받으셨어요? 연락없으면 개년임. 우리가 진심을 담아 욕해줄게요
한잔의추억c 2018-02-07 (수) 23:19
추천~
베히모쓰 2018-02-07 (수) 23:30
일단 엄지척!!
멋진분이시군요...
연락처 받아간 여자분의 의도가 의심이 되는 순간이군요 ㅎㅎㅎ
없어진게 있나 자세히 살펴보고 없어진게 있으면 따질요량으로...
번호를 따간건 아닌가..아주아주 의심이갑니다..
왜냐?? 제가 한번 당했거든요,, ㅡㅡ)
현금없는 지갑을 줏어서 지구대 가져다주고 당한적이  있어서리...ㅡㅡ)
사월오월 2018-02-08 (목) 00:25
추천합니다.
줍줍줍 2018-02-08 (목) 00:46
백곰™ 2018-02-08 (목) 01:11
복을 쌓으셨네요..언젠가 좋게 돌아올겁니다~
그렇게 생각하시면 편해요ㅎㅎ
oosoo 2018-02-08 (목) 01:16
판에미로 2018-02-08 (목) 01:28
굿 잡!!!!!!!!!!!!!!!!!!!!!!
우이스 2018-02-08 (목) 01:42
좋은일 하셨습니다~ 궁디팡팡!!
리테른 2018-02-08 (목) 09:30
갑자기 지갑 관련 추억이 생각나네요.
제대후 첫복학할때 하숙을 했는데.. 추석 고향갔다오고 두둑한 지갑을 가진채.. 하숙집에 복귀했는데.
지갑이 감쪽같이 사라진겁니다..
돈도 돈인데 지갑이. 동남아 여행갔다오신 엄니가 주신 소가죽 지갑이라 애지중지하던놈이었는데..
그냥 어디서 떨궈서 잃어 버렸나 보다 하고 신분증 카드 다만들고 잊고 지내다가..

4학년쯤 하숙집 방이동을 하는데 (2층에 있었는데.. 1층으로 옮기고 2층 세준다고 해서 방이동..)
주인할머니가 2층 방정리 돠달라고 해서.. 정리중이었는데.. 제옆방에서.. 예전에 잃어버린 -_- 그지갑이 나오더군요.. 그순간 밀려오는 딥빡이란.. 주인할머니한테 이방 누가썻는지 물어봤지만 나간지 오래대서 가물가물 거리시고..
범인은 못찾았습니다..
네지 2018-02-08 (목) 10:20
지갑이나 카드 찾아서 돌려준적 많은듯.. 카드같은 경우 평일이면 해당 카드사로 전화해서 분실된 카드 습득했다고 하고 연락처 남기면 카드 주인이 전화 옵니다..
토렌트포머 2018-02-08 (목) 11:29
그 정수리 제가 만져드리겠습니다..!! 쓰담쓰담~
냅튠 2018-02-08 (목) 23:24
아군이다 사격중지 !!!! 쓰담 쓰담 쓰담~~
금초딩 2018-02-09 (금) 09:13
선행한 일로도 당연히 베스트감이긴한데 ㅋㅋㅋ 이건 마지막 줄이 핵심이었네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송하나 2018-02-11 (일) 16:51
사격중지!!
animas 2018-02-12 (월) 22:07
요즘은 괜히 주웠다가 덤태기 쓸까봐 선뜻 못하겠던데.. 대단하십니다
bb솔저 2018-02-13 (화) 11:46
덤태기 안쓰셔서 다행입니다. 좋은일하셨지만 원래는 카페나 커피숍의 카운터에 맞기고 나오는게 정답입니다. 유실물의 1차 책임자는 그 가게의 주인이나 종업원입니다. 발견한 손님이 들고나와서 신고 하다가 덤태기 써구 돈 물어주는 경우를 제 지인이 당해봐서...그런걸로 돈버는 악독한 사기꾼들이 있다는걸 염두에 두시길 바랍니다.
아날로그II 2018-02-17 (토) 13:46
칭찬합니다.. 못받은 칭찬은 혹시 모를 덤탱이 안 쓴걸로.. 갈음하시는게.. ㅎㅎ
요새 세상이 험해서 좋은 일 하고도 나쁜 소리 듣기가 십상인지라..
으허헣허헣 2018-02-18 (일) 20:01
지하철에서 어떤 여자분이 지갑 떨구고가길래 주워서
저기요~ 하고부르니 뒤도 안돌아봄....
뒤에서 어깨 툭툭 건들고 저기요 지갑떨어뜨리셨어요 하니깐
소매치기보다 더한 손놀림으로 루팅하고 그냥 제 갈길간년아 그래사는거 아니여
ipoo 2018-02-20 (화) 00:15
본문 밑에서 네번째 줄에서 여자가 원했던 대답은 정해져 있었는데... 왜 정해진대로 대답하지 않으시고 010... ㅋㅋㅋㅋ
유령신 2018-02-20 (화) 12:43
폰 몇번 주워서 맡겼는데 고맙다고 연락온 적이 단 한번도 없더군요.

번호 안알려줘도 지구대에서 연결해달라고 할 수 있을텐데..
gownd22 2018-02-20 (화) 17:28
좋은일 하신겁니다..ㅎㅎ
사방손님 2018-02-20 (화) 17:45
각박한 세상에서 칭찬해요..

지갑주인은 좀 싸가지가 없네요. 또 잃어버릴것 임..
시금석 2018-02-24 (토) 11:11
버닝 2018-02-24 (토) 13:57
이런 시민의식이 대한민국의 평균 수준을 높여줍니다.
훌륭하신 보통시민~
추억담긴냄새 2018-02-24 (토) 18:11
대신 칭찬합니다.
오로마루 2018-02-25 (일) 19:17
좋은일 하셨네요.
당신의 시민의식이 우리나라를 빛나게합니다~
행인4 2018-02-26 (월) 01:50
시금석 2018-02-26 (월) 11:58
내눈속의사과 2018-02-27 (화) 14:46
같은 사이트 회원이란게 자랑스럽습니다.
김위즈 2018-02-27 (화) 17:37
멋지십니다
없다뮤 2018-02-28 (수) 11:27
제가 칭찬해드림(쓰담쓰담)ㅋㅋ
WhyRain 2018-02-28 (수) 19:50
지갑같은건 건드리지 말라던데..
Tetro 2018-03-01 (목) 01:51
연락처에서 살짝 감점... 크흠...
각기외길 2018-03-01 (목) 03:16
정말 좋은일 하셨습니다.(칭찬해 칭찬해 ^^ ~!!) 그런데 일부 나쁜사람들이 이런걸 악용하는 사례가 있다고 하니 지갑은 보여도 건드리지 말라고 하더군요...

그래도 좋은일 하셨어요~~
정한이 2018-03-01 (목) 09:03
추천! 칭찬!
메츄 2018-03-03 (토) 16:30
저도 예전에 3번 돌려준 적 있죠.
남의 분실물에 손대지 않는 스타일이라..
한번은 개를 안은 아주머니가 저 멀리 가는데 제 앞에 지갑이 떨어져있더군요.
흘린 지갑 들고 쫓어가서 돌려주니 고맙다고 3만원 정도 줬던걸로 기억합니다.
착한 일 해서 기분좋고 공짜돈 생겨서 더 기분 좋았던 기억이 ㅋㅋ
학구파날라리 2018-03-04 (일) 07:40
지갑주인이 이뻣나봐용ㅋㅋㅋㅋ
암튼 칭찬해~^^

엣날에 친구가 치킨쏜다길래 웬일이냐 햇더니
오락실에서 지갑주웟는데 19만원 잇더라 지갑도 MCM이고
그냥 우체통에 넣어서 주인 찾아줘 그랫더니
어차피 우체부도 돈만 빼가 사진봐서 얼굴 아니까 직접 만나면 줄거야
하면서 신분증이랑 지갑이랑 잘 갖고 다녓다는^^;;
일류보더 2018-03-04 (일) 20:03
칭찬합니다 님 같은 좋은 분들이 많아 저야 세상이 살기 좋아 저요~~~
ㅅrㅁr 2018-03-04 (일) 23:05
반전ㅋㅋ 나중 복 받으실 거에요
방긋거거거 2018-03-05 (월) 21:11
ㅋㅋ 집으로 선물올듯
을파소 2018-03-07 (수) 10:40
ㅎㅎㅎ
처음  1  2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안내] 사이트 명칭 및 도메인 변경 안내 스샷첨부 eToLAND 04-26 203
 [공지] ※ 인기게시판은 각 게시판에서 추천 및 조회수로 산정해 자동으로 이동됩니다. eToLAND 11-20 20
 [인터넷가입15년 위즈통신]=[인증서보유][당일입금/최대99만원][기프티콘 추가증… 위즈통신 09-19
17793  [정보] 일주일만에 해외 여행 준비하는 법.jpg (97) 스샷첨부 Voyageur 00:21 16777 7
17792  [연예인] 박선영 아나운서 볼륨이 들어나는 티셔츠.. (51) 스샷첨부 샤방사ㄴr 00:02 20378 7
17791  [연예인] 트와이스 사나 아찔한 무브먼트.. (36) 샤방사ㄴr 09-18 21469 26
17790  [기타] 배우 조덕제 성님 패북 (79) 스샷첨부 하데스13 09-18 24219 69
17789  [기타] 도둑인줄 알았더니 의적 .jpg (105) 스샷첨부 천마신공 09-18 41655 74
17788  [회원게시판] 개 X같은 세입자 때문에 머리가 다 아프네요 (149) CivilWar 09-18 25273 40
17787  [기타] 가난에는 이자가 붙는다.jpg (112) 스샷첨부 신묘한 09-18 36416 110
17786  [감동] 훈훈한 커플 데이트 사진입니다.jpg (126) 스샷첨부 샌프란시스코 09-17 65692 125
17785  [블박] 러시아식 문답무용 (97) 스샷첨부 천마신공 09-17 34284 42
17784  [연예인] [트와이스] 안무 틀려서 다현에게 혼나는 사나 (45) 스샷첨부 피그시 09-17 34547 51
17783  [회원게시판] 여자친구 하늘나라 보내고 10일째네요.. (173) 이은또 09-17 33902 88
17782  [연예인] 윤태진 (51) 스샷첨부 8블리즈♡ 09-17 41357 36
17781  [엽기] 마트에서 파는 고기 대란의 진실 (166) 스샷첨부 하데스13 09-17 54863 96
17780  [블박] 상남자의 칼치기 .gif (100) 스샷첨부 천마신공 09-17 35573 53
17779  [기타] 한국야구 레전드 두 명의 상반된 행보.jpg (108) 스샷첨부 간지큐 09-17 37048 143
17778  [기타] 늙은 남자의 몰락 (159) 스샷첨부 Baitoru 09-17 45188 119
17777  [회원게시판] [펌] 후쿠시마 투어를 다녀온 뉴질랜드 유튜버 (168) 스샷첨부 필브리안 09-16 37839 159
17776  [연예인] [약후방 주의] 이희은 사장님 모음 (92) 스샷첨부 李小龍 09-16 44377 66
17775  [유머] 혼수??? 필요없어 오빠는 몸만 와 (131) 스샷첨부 이루피 09-16 63522 94
17774  [연예인] 너무 내려간 사나.. (57) 스샷첨부 샤방사ㄴr 09-16 43159 54
17773  [기타] 또라이 신입이 들어와 불편한 공무원 (273) 스샷첨부 koohong 09-16 37617 112
17772  [기타] 늑대 14마리가 가져온 생태계 변화.jpg (152) 10X10 09-16 40608 146
17771  [블박] 쉴드치는 아우디.gif (155) 스샷첨부 샌프란시스코 09-16 43112 65
17770  [사용기/후기] 안성탕면 해물맛이 궁금하여 먹어봤습니다. (102) 네버님 09-16 26786 82
17769  [연예인] 복귀한 EXID 솔지.. (74) 스샷첨부 샤방사ㄴr 09-15 46639 46
17768  [감동] 일본여자가 바라본 한국 남자 (181) 스샷첨부 하데스13 09-15 49766 264
17767  [엽기] 조덕제 사건을 살펴보자 (149) 스샷첨부 블루복스 09-15 35878 96
17766  [동물] 허스키에게 입양된 고양이 .jpg (77) 스샷첨부 천마신공 09-15 35683 125
17765  [기타] 건배사 하랬더니 퇴사 선언 (196) 스샷첨부 하데스13 09-15 59751 124
17764  [유머] 우회전 깜빡이 좀 켜자! (139) 스샷첨부 Poomchi 09-15 44775 97
17763  [유머] 시민들 초상화 그려주는 이말년.jpg (137) Voyageur 09-14 46809 125
17762  [회원게시판] 9년 만나던 여친과 헤어지고 집에왔어요 (293) 솜브라자 09-14 43416 142
17761  [정보] 개인적으로 좋아하는 통영 식당들.jpg (182) 스샷첨부 블록틱스 09-14 40881 95
17760  [감동] 사라진 야구팬.jpg (376) 스샷첨부 뚝형 09-14 61781 226
17759  [유머] 한남과 한녀 몸바뀌는 만화. (188) 스샷첨부 아트람보 09-13 58987 170
17758  [회원게시판] 만약 엉덩이 6개월같은 일이 제게 벌어진다면... (225) 정저지와 09-13 40990 170
17757  [블박] 자라니 레전드 모음집.gif (270) 스샷첨부 Voyageur 09-13 43158 121
17756  [기타] 펌]보배 사건으로 가슴을 치고 몰래 눈물을 훔치는 아내입니다 (206) 스샷첨부 간지큐 09-13 48161 108
17755  [연예인] 사나의 디펜스 (75) 스샷첨부 사나미나 09-13 46729 50
17754  [회원게시판] 대로변에 좌판 깔았어요 (157) 스샷첨부 젖은눈슬픈새 09-13 38134 136
17753  [회원게시판] 직원에게 월급 20만원 준 독서실 주인의 최후 (242) 스샷첨부 파지올리 09-13 37754 95
17752  [기타] 변호사들이 뽑은 사법개혁의 필요를 느낀 사건 1위 (158) 스샷첨부 마블러스 09-12 41514 203
17751  [기타] 현재 난리난 대만. 일본은 사과해라!.jpg (170) 스샷첨부 신묘한 09-12 56142 151
17750  [회원게시판] 여중학생한테 손가락 욕을 먹었습니다 후기입니다 (97) 우루사만땅 09-12 40287 85
17749  [기타] 소녀들과 매춘부들 (112) 스샷첨부 Clothild 09-12 51510 158
17748  [정보] 개인적으로 좋아하는 군산 식당들.jpg (166) 스샷첨부 블록틱스 09-12 32931 75
17747  [베스트10] 전국 족발 맛집 베스트10 (159) 스샷첨부 맛집감별사 09-12 21749 26
17746  [사용기/후기] 의왕 떡볶이 생활의달인 철이네 후기 (64) 스샷첨부 CivilWar 09-12 26653 29
17745  [정보] 차선 상식.jpg (122) 스샷첨부 alllie 09-12 34264 59
17744  [기타] 강간으로 고소 당한 후 8개월 뒤 무혐의 받은 경험담 (130) 스샷첨부 토랜트짱 09-12 40091 79
 1  2  3  4  5  6  7  8  9  1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