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기글 [02/23] (유머) 삼성갤10 주작하다걸림....gif (263)  
검색
홈으로 |로그인 | 무료회원가입 | 포인트출석 | 포인트적립방법 및 계급정책 
자동
회원가입 | 아이디 · 비밀번호 찾기
알뜰공간
 업체정보  | 핫딜정보
 컴퓨터견적  | 보험상담실
 공동구매  | 나눔쿠폰
포인트공간
 포인트배팅  | 포인트퀴즈
 포인트선물  | 홍보포인트
 가위바위보 | 자동차경주
 포인트슬롯 | 포인트복권
 이벤트/충전소 | 포인트순위
이토공간  
   
[회원게시판]

자살하지 않고 잘 버텨준 자신에게 격려와 축하를 보냅니다.

글쓴이 : 말이화나 날짜 : 2018-04-03 (화) 16:07 조회 : 52876 추천 : 517  
치매를 앓고 계시는 두 노부모님을 모시고 있는 싱글남입니다.

먼저 발병하신 아버지를 간호하시느라 어머니가 수년 간 힘드셨을텐데..

제 생각만 하고 지방에서 사업하고 있었으니

이렇게 벌을 받는 것이 어쩌면 당연할 수도 있겠지만..

워낙 자유분방하게 살던 인간이라 그런지

이 생활이 정말 쉽지 않았네요.

작년부터 어머니 역시 발병하게 되고, 또 우울증까지 겹치다보니,

저 역시 답답하고 숨을 쉬지 못하는 공황증세가 오더군요.

지난 한해 너무도 힘들어 수차례 극단적인 생각까지도 했었는데..

그래도 지금와서 돌아보니 잘 버텨주었습니다.

오늘 생일을 맞아 새로운 일년이 다시 주어졌습니다.

자신에게 격려와 축하를 보내며..

갈 수록 더 나은 삶이 있기를 기대해봅니다.


뭘할까요ㅇ 2018-04-24 (화) 18:14
긴병에 효자효녀 없죠....  하지만 잘 버텨주시고 멋지십니다~~  막상 돌아가시고 나면 그렇게 계신건만으로도 큰힘이 되었던거 같습니다.~ 힘내시고~ 하는일 다 잘되실겁니다!!!
     
       
글쓴이 2018-04-25 (수) 18:55
감사합니다. 뭘할까용님도 행복하셔요^^
노잼노스트레… 2018-04-24 (화) 19:29
정말 잘 버티셨습니다.
겪어내면 언젠가 웃는 날이 오는 것 같습니다.
응원합니다!
     
       
글쓴이 2018-04-25 (수) 18:56
감사합니다. 노잼노스트레스님도 행복하셔요^^
푸히힝 2018-04-25 (수) 11:29
어쭙잖은 짧은 글로 위로가 될 순 없지만 생각하기에 따라 세상엔 더 힘든 과정과 무거운 짐을 지고 살아 가는 사람도 있다는 것을 아셨으면 좋겠 어요.

저희 아버지는 어머니와 이혼 후 독거 생활 끝에 췌장암으로 3년간의 투병하시다 7년전에 돌아 가시고, 어머니는 3차례 뇌출혈로 쓰러지셔 10년째 치매 증상과 몸의 오른쪽 부분이 모두 마비되어 요양병원에 계십니다.
그동안의 생활은 저에게 일적으로나, 경제적으로 말 할 수도 없이 힘들었지만 결혼도 하고 5살된 딸아이와 함께 가족을 꾸려 살고 있습니다.
어머니도 이젠 연세도 많으시고 육체적 정신적으로 한계에 다다랐는지 삶을 포기하시고 싶어 하십니다. 하지만 거의 빠짐 없이 일주일에 한번씩은 꼭 어머니께 들러 자식 사는 예기를 들려 드리고 아이가 태어난 후론 어찌나 기뻐하는 모습을 보이시던지 무슨 일이 있어도 주말엔 병원에 꼭 들러 손녀와 마주하게 해드립니다.
누구에게도 표현하지 못했던 그동안의 어려움과 과정들을 돌이켜보면 지난 시간은 저에게 인생과 가족을 배우게 해주는 값 비싼 경험이라 생각합니다.
저와 비슷한 과정을 겪으신 분들은 아시겠지만 저 또한 부모님의 유전자를 그대로 이어 받았는지 많지 않은 나이 40에 그리 건강한 상태가 아닙니다. 어릴 적 중이염으로 왼쪽 고막을 잃어 청각장애가 있고, 직업병인지 목디스크와 간염약을 항시 복용해야 하며, 잦은 질병으로 어려 수술과 최근엔 시력이 문제로 진찰을 받아보니 망막색소변성증 이라는 개그맨 이동우씨가 앓고 있는 난치병이라 합니다. 요즘은 언제 실명이 될지 몰라 가족들에게 미안함만 커져가는 상황 입니다.
사실 풍족하지 않지만 나름 전문적 기술이 있어 번듯한 직장과 저의 부족한부분을 많이 이해해주는 좋은 배우자를 만나 잘 살아 왔지만 조금씩 두려워지는 건 사실입니다.

많이 생각하게 하는 시간인 것 같아요 하지만 삶은 절대 포기하면 안됩니다. 자산의 건강 또한 잘 챙기시고 힘내시기 바랍니다.
     
       
글쓴이 2018-04-25 (수) 19:02
고생 많이 하셨네요.

물론 더 힘드신 분들이 많다는 것 잘 알고 있습니다.

그래도 푸히힝님처럼 희망을 가지고 살면 보다 나은 내일이 기다릴거라고 생각하고 싶습니다.

특히나 본인의 건강관리에 더욱 신경쓰셨으면 좋겠네요.

앞으로는 더욱 행복하실 것입니다.

감사합니다.
거트 2018-04-26 (목) 11:33
얼마 전에 모 프로그램에서... 과거 자살할려고 했던 분이 이런 얘길 하셨어요.
자살할려고 생각했을 때 그 때까지의 나는 죽어 없어졌다. 지금부터 새 삶을 시작하겠다고.

용기 잃지 마세요. 다 지나갑니다.
     
       
글쓴이 2018-05-12 (토) 19:49
답글이 많이 늦었습니다.

감사합니다. 거트님도 행복하셔요^^
김의 2018-04-26 (목) 15:34
어느정도 마음에 여유가 생기신건지?
아니면 진자 환경적인 여유가 생기신건지 몰라도
어쨋든 스스로를 이렇게 도닥여주고 축하해줄수 있다는거 자체가 대단하시네요
진짜 하루하루 조금씩 이라도 나아지는 삶을 사시길!!!
     
       
글쓴이 2018-05-12 (토) 19:50
답글이 많이 늦었습니다.

지난 3월부터 데이케어 다니시게 되셔서 낮에 잠을 잘 수 있게 되었습니다.

감사합니다. 김의님도 행복하셔요^^
제로보이 2018-04-26 (목) 17:49
고생이 많으십니다. 저 역시 부모님을 부양하고 직장생활 하고 있습니다. 부모님과 함께 지내며 경제생활하는 것이 여러모로 유익하더군요. 장기요양보험 하시는지요? 저도 얼마전에 부모님 모두 장기요양등급판정받고 많은 도움이 되었습니다. 저에게는 경제적으로나 시간적으로나 절대적인 도움이 되더군요. 건승하시기를
     
       
글쓴이 2018-05-12 (토) 19:50
답글이 많이 늦었습니다.

감사합니다. 제로보이님도 행복하셔요^^
에반스89 2018-04-27 (금) 11:48
존경합니다...
     
       
글쓴이 2018-05-12 (토) 19:51
답글이 많이 늦었습니다.

감사합니다. 에반스팔구님도 행복하셔요^^
불사이 2018-04-27 (금) 16:45
응원합니다 이제는 즐거운 일들만 가득 하시길 바랍니다~
     
       
글쓴이 2018-05-12 (토) 19:51
답글이 많이 늦었습니다.

감사합니다. 불사이님도 행복하셔요^^
vicco 2018-04-27 (금) 21:59
아름다운 사람 당신을 응원합니다
     
       
글쓴이 2018-05-12 (토) 19:51
답글이 많이 늦었습니다.

감사합니다. 빅코님도 행복하셔요^^
쿠키다 2018-04-28 (토) 09:39
당사자가 되지 않는 이상 알수 없는 부분이지만 내일을 또 살아 갑니다. 힘냅시다.
     
       
글쓴이 2018-05-12 (토) 19:52
답글이 많이 늦었습니다.

감사합니다. 쿠키다님도 행복하셔요^^
만성주부습진 2018-04-30 (월) 07:04
능력이 되시면 양로원으로 부모님 모시는게 나을텐데요. 님이 격으셨던것처럼 님도 많이 힘들어집니다. 자살한 분도 봤구요. 버틴다고 될 일이 아니니 금전적 여력이 되신다면 좋고 찾아뵙기 멀지 않은 양로원 찾아보세요. 불효가 아닙니다. 이건...
     
       
글쓴이 2018-05-12 (토) 19:53
답글이 많이 늦었습니다.

지난 3월부터 데이케어 다니시게 되셔서 낮에 잠을 잘 수 있게 되었습니다.

감사합니다. 만성주부습진님도 행복하셔요^^
          
            
만성주부습진 2018-05-12 (토) 22:42
조금이나마 나아지신것 같아 다행이네요 ㅎㅎ
나무지킴이 2018-04-30 (월) 07:10
응원합니다
     
       
글쓴이 2018-05-12 (토) 19:53
답글이 많이 늦었습니다.

감사합니다. 나무지킴이님도 행복하셔요^^
바버떵꺼 2018-04-30 (월) 12:14
힘내시길 바랄게요.
응원 만땅 드립니다.^^
     
       
글쓴이 2018-05-12 (토) 19:53
답글이 많이 늦었습니다.

감사합니다. 바버떵꺼님도 행복하셔요^^
d오리b 2018-05-01 (화) 09:04
힘내세요
     
       
글쓴이 2018-05-12 (토) 19:54
답글이 많이 늦었습니다.

감사합니다. 디오리비님도 행복하셔요^^
영화보는베토… 2018-05-01 (화) 20:21
저희 어머님도 알츠하이머와 파키슨으로 한때 아들도 못알아 볼때가 있었는데
그때의 충격으로 아내는 이혼을 요구하고, 아이들도 성인인데도 할머니에게 안가려 하며
처가에서는 어머님을 병원에 넣어라 요구하는구요.
이제 어머님과 저 이렇게 둘만의 세상이 된거 같아요.
아직 이혼은 안하였지만, 처가를 멀리하고, 아내와 성인이된 아이들과 같이 살고 있지만 어머님을
모시는건 저 혼자이네요....직장도 그만둔 상태이고 돈은 떨어져 가는데.....
말도 않는 아내와 아이들.....돈을 벌어와도 자기들끼리만 외식하는......
어쩌다 이렇게 되었는지.....물론 요양병원에 6개월정도 모셔두었는데 정말 아니더군요.
치매를 가지신 부모님 모시고 산다는것이 정말 힘이듭니다.
동질감을 느끼어 이렇게 몇자 적는다는게 그만 신세타령만 하네요.
힘을 내어 길을 찾아봅시다.
     
       
nice05 2018-05-02 (수) 05:05
님도 힘내시길 바래요.
잘 버티시면서 어머님 잘 돌보시면,
분명히 보상이 주어리라 생각합니다.
원글 쓴 분과 함께 두 분 글 읽으니, 제 자신을 반성하게 되네요.
          
            
글쓴이 2018-05-12 (토) 19:57
답글이 많이 늦었습니다.

감사합니다. 나이스공오님도 행복하셔요^^
     
       
글쓴이 2018-05-12 (토) 19:56
답글이 많이 늦었습니다.

많이 힘드시겠지만, 그래도 희망을 가져보려고 노력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부정적 생각보다는 긍정적 생각이 나은 것 같습니다.

감사합니다. 영화보는베토벤님도 앞으로 더 행복하시길 바래요^^
붉은방패 2018-05-03 (목) 15:52
꼭 좋은날이 올꺼에요 ^^ 힘내셔요 ~!
     
       
글쓴이 2018-05-12 (토) 19:57
답글이 많이 늦었습니다.

감사합니다. 붉은방패님도 행복하셔요^^
민영이군 2018-05-26 (토) 04:14
살다보면, 좋은 일도 있고 힘든 고비도 있습니다
여튼 마음 꺽이지말고, 끝까지 건승하세요.
     
       
글쓴이 2018-06-08 (금) 07:56
답글이 많이 늦었습니다.

감사합니다. 민영이군님도 행복하세요
김희수님 2018-06-10 (일) 11:17
너란 사람 짱멋진 형님...
루이스K 2018-08-31 (금) 13:24
응원합니다 ^^ 화이팅~!
파페호호 2018-12-05 (수) 22:11
진심으로 응원합니다

우리 함께 힘내요!
라리라리라리… 2019-02-01 (금) 23:48
우리 주변을 돌아보면, 가정의 문제, 건강의 문제, 종교의  문제, 부부의 문제, 자녀의 문제, 종교의 문제  등등 문제가 디지 않는 것이 별로 없는 것이 사실입니다. 어려운 순간을 잘 참아내신 용기에 경의의 말씀늘 드립니다.힘내세요^^
처음  1  2  3  4  5
   

인기  주간추천순 | 월간추천순 | 월간조회순 | 월간댓글순 | 반기추천순 | 반기조회순 | 반기댓글순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 인기게시판은 각 게시판에서 추천 및 조회수로 산정해 자동으로 이동됩니다. eToLAND 11-20 21
 [스마트폰] 최대 30만원 현금지원! 선착순 50명 한정! 배달의폰 02-24
19243  [유머] 삼성갤10 주작하다걸림....gif (263) 스샷첨부 아무도없네 02-23 41589 49
19242  [기타] 지복을 스스로 걷어찬놈.jpg (126) 스샷첨부 찬란하神김고… 02-23 52768 84
19241  [회원게시판] 중국 영화산업이 대단한 이유. (98) 스샷첨부 알료샤 02-23 28833 24
19240  [연예인] 오하영 흰색 원피스 ㄷㄷㄷ (89) 스샷첨부 찬란하神김고… 02-23 45556 39
19239  [기타] 여름이 오면 ㅈ같은점.. (114) 스샷첨부 샤방사ㄴr 02-23 48331 107
19238  [유머] 옛날 노예 vs 지금노예.jpg (103) 스샷첨부 뚝형 02-23 39480 102
19237  [회원게시판] 새상에서 가장 극혐하는 인간부류 (155) 킹즈맨 02-23 29293 134
19236  [게임게시판] [자작]제가 만든 디지몬 게임입니다 (33) 스샷첨부 븅신만보면짖… 02-23 17542 34
19235  [정보] 매일아침 텐트치는 식단공개 (128) 스샷첨부 잇힝e 02-22 36573 82
19234  [반려동물] 이토 이벤트 당첨됐습니다 감사합니다.. (40) 스샷첨부 #MERCY 02-22 15385 38
19233  [연예인] 작정하고 나온 박민영 ㄷㄷㄷ (99) 스샷첨부 찬란하神김고… 02-22 67825 57
19232  [기타] 작년에 탈북한 20살 청년.jpg (206) 스샷첨부 offonoff 02-22 49777 71
19231  [유머] 오늘자 미쳐버린 법원 근황 (113) 스샷첨부 프로츠 02-22 56353 109
19230  [회원게시판] 별사진이 취미인데 아무질문받아봅니다 (310) 스샷첨부 owleagle 02-22 20652 90
19229  [연예인] 자세히 보면 보이는 아이유.GIF (102) 패션피플 02-22 42930 41
19228  [기타] 누나 때문에 파혼당한 남동생.. (204) 스샷첨부 샤방사ㄴr 02-22 40949 107
19227  [연예인] 슬랜더 윤아 골반 (77) 스샷첨부 찬란하神김고… 02-22 43972 54
19226  [유머] 요즘 애들이 약한 이유.jpg (187) 스샷첨부 잇힝e 02-21 67830 103
19225  [유머] 멍청한알바 (112) 스샷첨부 황금복돼지 02-21 51486 90
19224  [감동] 아이유 팬 졸업식 깜짝 방문 후일담.jpg (116) 스샷첨부 노랑노을 02-21 37209 144
19223  [연예인] 살살녹는다 워녕아 (70) 스샷첨부 찬란하神김고… 02-21 41080 56
19222  [기타] 지금 여성부에게 절실한건 '성인의 지능'.. (93) 스샷첨부 샤방사ㄴr 02-21 34170 81
19221  [감동] 혼자 아이 키우던 맹인 아빠, 16년 후 그 아기는.. (98) 스샷첨부 샤방사ㄴr 02-21 30228 146
19220  [유머] 메갈하이 근황 (136) 스샷첨부 마춤법파괘자 02-21 41335 66
19219  [연예인] 요망끼를 뺀 사나눈빛 (64) 스샷첨부 찬란하神김고… 02-21 28753 45
19218  [감동] 파병가서 돌아온 엄마.. (62) 스샷첨부 샤방사ㄴr 02-21 36588 57
19217  [반려동물] 한국나이 13살 (33) 스샷첨부 꿀벌아돌아와 02-21 24289 48
19216  [블박] 택시새끼들의 패시브 스킬 (157) 마춤법파괘자 02-21 29462 65
19215  [기타] 류지혜 사건 결말.. (142) 스샷첨부 샤방사ㄴr 02-21 52656 34
19214  [회원게시판] 앞길이 캄캄한 서른 백수. (114) 스샷첨부 너덜너덜 02-21 26256 62
19213  [영화게시판] 제임스 카메론ㅡ실제 양손 잃은 소녀에게 생체공학팔을 기증하다. (71) 스샷첨부 fourplay 02-20 26003 77
19212  [회원게시판] (이불킥중...) 수입캔맥주를 먹던중 캔안에서 이물이.... (230) 비도대작 02-20 30796 88
19211  [블박] [발암주의] 김여사들 면허증 뺐어야 하는 이유..ㅎㄷㄷ (128) 트라마라 02-20 35742 66
19210  [회원게시판] 최고의 진선미님 사진보시면서 힐링하세요 (111) 스샷첨부 아콘 02-20 38611 77
19209  [기타] 한국사 이야기, 빗살무늬 토기는 왜 뾰족한가? (135) 스샷첨부 알료샤 02-20 32901 65
19208  [유머] 불쌍한 대한민국 남자들.txt (158) 스샷첨부 잇힝e 02-20 42414 143
19207  [회원게시판] 아기 데리고 식당가서 맘충 안 되는 방법. (102) 핸젤과그랬대 02-20 29453 201
19206  [베스트10] 당신의 최고 3부작 영화는 무엇입니까? 최고의 3부작 영화 베스트 10. (206) 스샷첨부 버거몬 02-20 23071 70
19205  [연예인] 윤보미 근황 (77) 스샷첨부 BoltWins 02-20 44425 47
19204  [연예인] 초아의 본인 몸매평가.jpg (78) 스샷첨부 찬란하神김고… 02-20 47514 44
19203  [유머] 스섹 스섹.jpg (144) 스샷첨부 뚝형 02-19 58846 71
19202  [연예인] 치마 아이유 (77) 스샷첨부 4Leaf 02-19 37672 47
19201  [회원게시판] 캐나다에서 취직했어요 (102) 블랑커커 02-19 27481 131
19200  [영화게시판] [겨울왕국 2] 티저 예고편 (83) 스샷첨부 난관대하다 02-19 14473 17
19199  [감동] 연기 경력 45년간 무관이었던 배우가 상을 타고 한 수상소감 (64) 스샷첨부 사니다 02-19 42341 77
19198  [감동] 난동부리는 취객을 한방에 진압하는 멋진 일반인 (133) 스샷첨부 잇힝e 02-19 36494 134
19197  [유머] 히어로가 처음으로 구하지 못한 사람 (106) 스샷첨부 라디오헤드 02-19 47106 32
19196  [회원게시판] 결혼했습니다! (154) 스샷첨부 Dunne 02-19 26003 91
19195  [회원게시판] 아버지 돌아가셨습니다 (342) 허니버터야옹 02-19 22734 238
19194  [유머] 김구라 대타로 복면가왕 나온 박명수 (121) 스샷첨부 한궈 02-19 37786 137
 1  2  3  4  5  6  7  8  9  1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