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기글 [07/17] (연예인) 이상한 방법으로 미나 어깨를 재는 나연..  
검색
홈으로 |로그인 | 무료회원가입 | 포인트출석 | 포인트적립방법 및 계급정책 
자동
회원가입 | 아이디 · 비밀번호 찾기
[2018-07-17] 사용기/후기
진x 이챠이
한성무선광마우스 GTune ML100
뒤늦게 본 수요미식회 1화부터…
홍대 디저트 세계에서 두번째…
[시흥동 맛집] 참치는 은행골!
스마트 디바이스 쇼 KITAS 201…
무한 리필 부폐집 #스시
역삼역, <강남 보물섬>
충장로 청춘덮밥 - 로스트비프…
아베다 브러시 (우든 패들, 스…
   
[회원게시판]

자살하지 않고 잘 버텨준 자신에게 격려와 축하를 보냅니다.

글쓴이 : 말이화나 날짜 : 2018-04-03 (화) 16:07 조회 : 47259
치매를 앓고 계시는 두 노부모님을 모시고 있는 싱글남입니다.

먼저 발병하신 아버지를 간호하시느라 어머니가 수년 간 힘드셨을텐데..

제 생각만 하고 지방에서 사업하고 있었으니

이렇게 벌을 받는 것이 어쩌면 당연할 수도 있겠지만..

워낙 자유분방하게 살던 인간이라 그런지

이 생활이 정말 쉽지 않았네요.

작년부터 어머니 역시 발병하게 되고, 또 우울증까지 겹치다보니,

저 역시 답답하고 숨을 쉬지 못하는 공황증세가 오더군요.

지난 한해 너무도 힘들어 수차례 극단적인 생각까지도 했었는데..

그래도 지금와서 돌아보니 잘 버텨주었습니다.

오늘 생일을 맞아 새로운 일년이 다시 주어졌습니다.

자신에게 격려와 축하를 보내며..

갈 수록 더 나은 삶이 있기를 기대해봅니다.


뭘할까요ㅇ 2018-04-24 (화) 18:14
긴병에 효자효녀 없죠....  하지만 잘 버텨주시고 멋지십니다~~  막상 돌아가시고 나면 그렇게 계신건만으로도 큰힘이 되었던거 같습니다.~ 힘내시고~ 하는일 다 잘되실겁니다!!!
     
       
글쓴이 2018-04-25 (수) 18:55
감사합니다. 뭘할까용님도 행복하셔요^^
노잼노스트레… 2018-04-24 (화) 19:29
정말 잘 버티셨습니다.
겪어내면 언젠가 웃는 날이 오는 것 같습니다.
응원합니다!
     
       
글쓴이 2018-04-25 (수) 18:56
감사합니다. 노잼노스트레스님도 행복하셔요^^
푸히힝 2018-04-25 (수) 11:29
어쭙잖은 짧은 글로 위로가 될 순 없지만 생각하기에 따라 세상엔 더 힘든 과정과 무거운 짐을 지고 살아 가는 사람도 있다는 것을 아셨으면 좋겠 어요.

저희 아버지는 어머니와 이혼 후 독거 생활 끝에 췌장암으로 3년간의 투병하시다 7년전에 돌아 가시고, 어머니는 3차례 뇌출혈로 쓰러지셔 10년째 치매 증상과 몸의 오른쪽 부분이 모두 마비되어 요양병원에 계십니다.
그동안의 생활은 저에게 일적으로나, 경제적으로 말 할 수도 없이 힘들었지만 결혼도 하고 5살된 딸아이와 함께 가족을 꾸려 살고 있습니다.
어머니도 이젠 연세도 많으시고 육체적 정신적으로 한계에 다다랐는지 삶을 포기하시고 싶어 하십니다. 하지만 거의 빠짐 없이 일주일에 한번씩은 꼭 어머니께 들러 자식 사는 예기를 들려 드리고 아이가 태어난 후론 어찌나 기뻐하는 모습을 보이시던지 무슨 일이 있어도 주말엔 병원에 꼭 들러 손녀와 마주하게 해드립니다.
누구에게도 표현하지 못했던 그동안의 어려움과 과정들을 돌이켜보면 지난 시간은 저에게 인생과 가족을 배우게 해주는 값 비싼 경험이라 생각합니다.
저와 비슷한 과정을 겪으신 분들은 아시겠지만 저 또한 부모님의 유전자를 그대로 이어 받았는지 많지 않은 나이 40에 그리 건강한 상태가 아닙니다. 어릴 적 중이염으로 왼쪽 고막을 잃어 청각장애가 있고, 직업병인지 목디스크와 간염약을 항시 복용해야 하며, 잦은 질병으로 어려 수술과 최근엔 시력이 문제로 진찰을 받아보니 망막색소변성증 이라는 개그맨 이동우씨가 앓고 있는 난치병이라 합니다. 요즘은 언제 실명이 될지 몰라 가족들에게 미안함만 커져가는 상황 입니다.
사실 풍족하지 않지만 나름 전문적 기술이 있어 번듯한 직장과 저의 부족한부분을 많이 이해해주는 좋은 배우자를 만나 잘 살아 왔지만 조금씩 두려워지는 건 사실입니다.

많이 생각하게 하는 시간인 것 같아요 하지만 삶은 절대 포기하면 안됩니다. 자산의 건강 또한 잘 챙기시고 힘내시기 바랍니다.
     
       
글쓴이 2018-04-25 (수) 19:02
고생 많이 하셨네요.

물론 더 힘드신 분들이 많다는 것 잘 알고 있습니다.

그래도 푸히힝님처럼 희망을 가지고 살면 보다 나은 내일이 기다릴거라고 생각하고 싶습니다.

특히나 본인의 건강관리에 더욱 신경쓰셨으면 좋겠네요.

앞으로는 더욱 행복하실 것입니다.

감사합니다.
거트 2018-04-26 (목) 11:33
얼마 전에 모 프로그램에서... 과거 자살할려고 했던 분이 이런 얘길 하셨어요.
자살할려고 생각했을 때 그 때까지의 나는 죽어 없어졌다. 지금부터 새 삶을 시작하겠다고.

용기 잃지 마세요. 다 지나갑니다.
     
       
글쓴이 2018-05-12 (토) 19:49
답글이 많이 늦었습니다.

감사합니다. 거트님도 행복하셔요^^
김의 2018-04-26 (목) 15:34
어느정도 마음에 여유가 생기신건지?
아니면 진자 환경적인 여유가 생기신건지 몰라도
어쨋든 스스로를 이렇게 도닥여주고 축하해줄수 있다는거 자체가 대단하시네요
진짜 하루하루 조금씩 이라도 나아지는 삶을 사시길!!!
     
       
글쓴이 2018-05-12 (토) 19:50
답글이 많이 늦었습니다.

지난 3월부터 데이케어 다니시게 되셔서 낮에 잠을 잘 수 있게 되었습니다.

감사합니다. 김의님도 행복하셔요^^
제로보이 2018-04-26 (목) 17:49
고생이 많으십니다. 저 역시 부모님을 부양하고 직장생활 하고 있습니다. 부모님과 함께 지내며 경제생활하는 것이 여러모로 유익하더군요. 장기요양보험 하시는지요? 저도 얼마전에 부모님 모두 장기요양등급판정받고 많은 도움이 되었습니다. 저에게는 경제적으로나 시간적으로나 절대적인 도움이 되더군요. 건승하시기를
     
       
글쓴이 2018-05-12 (토) 19:50
답글이 많이 늦었습니다.

감사합니다. 제로보이님도 행복하셔요^^
에반스89 2018-04-27 (금) 11:48
존경합니다...
     
       
글쓴이 2018-05-12 (토) 19:51
답글이 많이 늦었습니다.

감사합니다. 에반스팔구님도 행복하셔요^^
불사이 2018-04-27 (금) 16:45
응원합니다 이제는 즐거운 일들만 가득 하시길 바랍니다~
     
       
글쓴이 2018-05-12 (토) 19:51
답글이 많이 늦었습니다.

감사합니다. 불사이님도 행복하셔요^^
vicco 2018-04-27 (금) 21:59
아름다운 사람 당신을 응원합니다
     
       
글쓴이 2018-05-12 (토) 19:51
답글이 많이 늦었습니다.

감사합니다. 빅코님도 행복하셔요^^
쿠키다 2018-04-28 (토) 09:39
당사자가 되지 않는 이상 알수 없는 부분이지만 내일을 또 살아 갑니다. 힘냅시다.
     
       
글쓴이 2018-05-12 (토) 19:52
답글이 많이 늦었습니다.

감사합니다. 쿠키다님도 행복하셔요^^
만성주부습진 2018-04-30 (월) 07:04
능력이 되시면 양로원으로 부모님 모시는게 나을텐데요. 님이 격으셨던것처럼 님도 많이 힘들어집니다. 자살한 분도 봤구요. 버틴다고 될 일이 아니니 금전적 여력이 되신다면 좋고 찾아뵙기 멀지 않은 양로원 찾아보세요. 불효가 아닙니다. 이건...
     
       
글쓴이 2018-05-12 (토) 19:53
답글이 많이 늦었습니다.

지난 3월부터 데이케어 다니시게 되셔서 낮에 잠을 잘 수 있게 되었습니다.

감사합니다. 만성주부습진님도 행복하셔요^^
          
            
만성주부습진 2018-05-12 (토) 22:42
조금이나마 나아지신것 같아 다행이네요 ㅎㅎ
나무지킴이 2018-04-30 (월) 07:10
응원합니다
     
       
글쓴이 2018-05-12 (토) 19:53
답글이 많이 늦었습니다.

감사합니다. 나무지킴이님도 행복하셔요^^
바버떵꺼 2018-04-30 (월) 12:14
힘내시길 바랄게요.
응원 만땅 드립니다.^^
     
       
글쓴이 2018-05-12 (토) 19:53
답글이 많이 늦었습니다.

감사합니다. 바버떵꺼님도 행복하셔요^^
d오리b 2018-05-01 (화) 09:04
힘내세요
     
       
글쓴이 2018-05-12 (토) 19:54
답글이 많이 늦었습니다.

감사합니다. 디오리비님도 행복하셔요^^
영화보는베토… 2018-05-01 (화) 20:21
저희 어머님도 알츠하이머와 파키슨으로 한때 아들도 못알아 볼때가 있었는데
그때의 충격으로 아내는 이혼을 요구하고, 아이들도 성인인데도 할머니에게 안가려 하며
처가에서는 어머님을 병원에 넣어라 요구하는구요.
이제 어머님과 저 이렇게 둘만의 세상이 된거 같아요.
아직 이혼은 안하였지만, 처가를 멀리하고, 아내와 성인이된 아이들과 같이 살고 있지만 어머님을
모시는건 저 혼자이네요....직장도 그만둔 상태이고 돈은 떨어져 가는데.....
말도 않는 아내와 아이들.....돈을 벌어와도 자기들끼리만 외식하는......
어쩌다 이렇게 되었는지.....물론 요양병원에 6개월정도 모셔두었는데 정말 아니더군요.
치매를 가지신 부모님 모시고 산다는것이 정말 힘이듭니다.
동질감을 느끼어 이렇게 몇자 적는다는게 그만 신세타령만 하네요.
힘을 내어 길을 찾아봅시다.
     
       
nice05 2018-05-02 (수) 05:05
님도 힘내시길 바래요.
잘 버티시면서 어머님 잘 돌보시면,
분명히 보상이 주어리라 생각합니다.
원글 쓴 분과 함께 두 분 글 읽으니, 제 자신을 반성하게 되네요.
          
            
글쓴이 2018-05-12 (토) 19:57
답글이 많이 늦었습니다.

감사합니다. 나이스공오님도 행복하셔요^^
     
       
글쓴이 2018-05-12 (토) 19:56
답글이 많이 늦었습니다.

많이 힘드시겠지만, 그래도 희망을 가져보려고 노력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부정적 생각보다는 긍정적 생각이 나은 것 같습니다.

감사합니다. 영화보는베토벤님도 앞으로 더 행복하시길 바래요^^
붉은방패 2018-05-03 (목) 15:52
꼭 좋은날이 올꺼에요 ^^ 힘내셔요 ~!
     
       
글쓴이 2018-05-12 (토) 19:57
답글이 많이 늦었습니다.

감사합니다. 붉은방패님도 행복하셔요^^
민영이군 2018-05-26 (토) 04:14
살다보면, 좋은 일도 있고 힘든 고비도 있습니다
여튼 마음 꺽이지말고, 끝까지 건승하세요.
     
       
글쓴이 2018-06-08 (금) 07:56
답글이 많이 늦었습니다.

감사합니다. 민영이군님도 행복하세요
김희수님 2018-06-10 (일) 11:17
너란 사람 짱멋진 형님...
처음  1  2  3  4  5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안내] 사이트 명칭 및 도메인 변경 안내 스샷첨부 eToLAND 04-26 202
 [공지] ※ 인기게시판은 각 게시판에서 추천 및 조회수로 산정해 자동으로 이동됩니다. eToLAND 11-20 20
 [친절상담]LG전자렌탈센터 퓨리케어슬림직수정수기6개월무료 7월이벤트중 전국빠… LG전자렌탈센터 07-17
17264  [연예인] 이상한 방법으로 미나 어깨를 재는 나연.. (24) 스샷첨부 샤방사ㄴr 20:23 14624 4
17263  [정보] 1577, 1588로 전화하지 마세요.jpg (61) 스샷첨부 10X10 20:00 20773 23
17262  [기타] 최저임금 독일사례~~ (227) 스샷첨부 Nostalgh 14:44 33146 43
17261  [유머] 여군출신 주부 생존왕 방송후기 (78) 스샷첨부 마춤법파괘자 14:35 36429 46
17260  [연예인] 트와이스 나연 브이앱 하의실종.. (24) 스샷첨부 샤방사ㄴr 14:09 23384 31
17259  [연예인] 의외로 탄탄한 트와이스 미나.. (20) 스샷첨부 샤방사ㄴr 13:48 19383 15
17258  [기타] [펌] 딸같아서 그랬다 레전드 (107) 스샷첨부 호랭이친구 11:12 29426 192
17257  [연예인] 현아무대매너(약후방) (101) 스샷첨부 오늘두삽질중 01:04 44127 53
17256  [기타] 편의점 점주들이 방향을 잘못 잡았음 (256) 스샷첨부 하데스13 07-16 36629 91
17255  [연예인] 배성재의 텐: 박선영 아나운서 스키니 라인.. (75) 스샷첨부 샤방사ㄴr 07-16 47440 39
17254  [정보] 고기와 찰떡궁합 마약 딥핑소스 만들기.gif (286) Voyageur 07-16 36168 165
17253  [정보] 매우 초 심플한 급여계산기(연봉, 월급) 만들었습니다. (117) 민채 07-16 35526 88
17252  [정보] 어깨 관절 소리 나는거 없애는법 (225) 열혈수면 07-16 33795 113
17251  [연예인] 의외의 나연이 (57) 스샷첨부 그린공자 07-16 31892 39
17250  [연예인] 쯔위의 피지컬 (35) 스샷첨부 사나미나 07-16 34028 38
17249  [회원게시판] 일상 성폭력 기준표 (117) 스샷첨부 돈벌자 07-16 22965 25
17248  [연예인] 정유나 란제리 핫바디.jpg (49) 스샷첨부 샌프란시스코 07-16 35561 122
17247  [연예인] 젖은 유아 (55) 스샷첨부 델핀 07-16 40048 24
17246  [기타] 현기차 뽑기 실패 (혈압 & 발암주의).jpg (170) 스샷첨부 샌프란시스코 07-16 34298 118
17245  [사용기/후기] 창문형 에어컨 위니아 MWA04BTW 설치,사용후기 (86) 스샷첨부 CivilWar 07-15 28806 37
17244  [연예인] 지나가는 손님 홀리는 조보아 (105) 스샷첨부 델핀 07-15 45158 57
17243  [유머] 세계가 인정한 중국 (135) 스샷첨부 레시탈 07-15 59325 100
17242  [정보] 몸짱되는 운동 루틴.gif (294) Voyageur 07-15 56407 125
17241  [유머] 남녀 집 장만 스토리.jpg (124) 스샷첨부 박사님 07-15 53223 123
17240  [연예인] 버거킹 간 이희은 (131) 스샷첨부 8블리즈♡ 07-15 56475 67
17239  [정보] 전봇대로 자신의 위치 알리기 (104) 스샷첨부 Hermes32 07-15 41226 71
17238  [감동] 김병지 "K리그 안본다고 관중탓 하지말자" (99) 스샷첨부 하데스13 07-15 33448 65
17237  [기타] 오빠..신혼집으로 25평은 너무 작지않아...? (229) 스샷첨부 아트람보 07-14 47235 178
17236  [동물] 하악질 하던 새끼냥이 (73) 고양이123 07-14 29128 47
17235  [회원게시판] 30세 이상에 모쏠이신 분? (346) 돈벌자 07-14 32604 74
17234  [연예인] 트와이스 모모의 볼륨있는 수영복 몸매 (65) 스샷첨부 Valmont 07-14 43414 45
17233  [유머] 찌아찌아족 한글 근황.jpg (120) 스샷첨부 모두한마음 07-14 47477 97
17232  [엽기] 사망한지 6년만에 밝혀진 사망원인 (88) 스샷첨부 뚝형 07-14 52506 109
17231  [연예인] 모모의 도발을 제압하는 지효 (62) 스샷첨부 레시탈 07-14 34050 57
17230  [기타] 종이 모형 장인의 실력 (105) 스샷첨부 M13A1Rx4 07-14 37036 150
17229  [기타] 와이프랑 강제결혼 했습니다.pann (150) 스샷첨부 니조랄x 07-13 61333 72
17228  [감동] 7살짜리 꼬맹이가 훔치다가 걸림(보배펌) (118) 스샷첨부 니조랄x 07-13 48645 149
17227  [감동] 태국 구조작전이 기적 같은 이유 (109) 스샷첨부 뚝형 07-13 37598 128
17226  [회원게시판] 캐나다 온지 2년이 다 되가네요 (196) commi 07-13 26513 66
17225  [기타] 빛아인.jpg (97) 스샷첨부 alllie 07-13 41631 50
17224  [기타] 따뜻했던 댓글.jpg (72) 스샷첨부 alllie 07-13 30741 61
17223  [동물] 아프리카에 호랑이 두 마리를 풀어 보았다.gif (162) 10X10 07-13 32287 80
17222  [연예인] 야동보는 엄지 ㅋㅋ (67) 스샷첨부 그린공자 07-13 41724 42
17221  [기타] 군대 이야기 나오니 심각하게 빡친 BJ (144) 스샷첨부 하데스13 07-13 48649 80
17220  [기타] 크로아티아 소방관이 승부차기도 중 벨이 울리자 보인 반응 (124) 음악듣는곰탱… 07-13 31650 97
17219  [기타] 지숙이가 가장 좋아하는 건축물.jpg (61) 스샷첨부 노랑노을 07-13 42006 78
17218  [기타] 뽀뽀녀 박선영 아나운서 트윗 (127) 스샷첨부 allneh 07-12 45643 149
17217  [기타] 천주교가 쩌는 이유 (198) 스샷첨부 김이토 07-12 43867 102
17216  [회원게시판] [베트남]회사로 돌아오는 험난한 길. (163) 스샷첨부 그치지않는비 07-12 42559 113
17215  [기타] 일본군이 살해한 위안부 시신들. (186) 스샷첨부 Nostalgh 07-11 56558 261
 1  2  3  4  5  6  7  8  9  1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