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기글 [07/23] (연예인) 태연 반사신경 레전드  
검색
홈으로 |로그인 | 무료회원가입 | 포인트출석 | 포인트적립방법 및 계급정책 
자동
회원가입 | 아이디 · 비밀번호 찾기
[2018-07-23] 보험상담실
자동차 보험 질문 입니다.ㅜㅜ
운전자보험 문의 드립니다.
보험 가입담보내역 입니다. 어…
암보험 견적 받았는데 잘 받았…
치아보험,, 설계사 통한 가입,…
보험 견적좀 부탁드립니다
보험 상담 부탁 드립니다.
어머니 보험 가입 관련
첫 차량 보험 문의
보험 설계를 받았는데 조언 부…
   
[회원게시판]

저희 누나의 문제로 여친하고 헤어졌습니다..

글쓴이 : 글쎄다 날짜 : 2018-05-06 (일) 17:37 조회 : 55505
올해 31살 직장인입니다..

여자친구는 20대 후반 같은 업종이구요.

사귄지는 8개월 째 됬습니다..



헤어진 이유는 제 집안에 장애인이 있어서 입니다..

3살 위로 누나가 있는데요. 루프스병을 앓고있지요..

사귀고 두달 지나서 어쩌다보니 이야기를 하게되었고

그후로 여친 혼자 많은 고민을 했다네요..

저번주 주말 헤어지자라는 이야기를 들었습니다

갑자기 이야기를 하더라구요

이유가 뭐냐. 내가 무슨 문제가 있냐 라고 하니

그건 아니라고 합니다

제 누나가 걸림돌이 되었지요..

저도 그렇지만 걔도 서로 결혼생각이 있었다고 합니다.

그래서 자주  저하고 결혼하면 어떨까. 라는 생각늘 했답니다.. 결과는 캄캄햇다네요

그래서 고민끝에 부모님과 이야기를 하게되었고,

당연히 헤어지라는쪽으로 이야기가 나왔습니다

그리고 헤어지자는말 들을때 알게된게 여자친구쪽 엄마의 동생,

즉, 여친의 삼촌되는분이 지적장애인 이시랍니다..

말 다했지요.. 여자친구의 엄마는 어릴때부터 지적장애인인 친동생을 케어해왔고.. 그게 얼마나 힘든지 알고있었던 겁니다..

그걸 어려서부터 보면서 컷던 여친도 그렇구요

헤어지자라는 말 꺼내기 힘들었던거 누구보다 잘 압니다 제가..

그래도 잡고싶은 맘에 믿음을줬죠

나중에 되서 나의 부모님 다 돌아가시고 누나랑 나 둘이 남게된다면, 누나는 시설에 맡기고 내가 케어하겠다.. 걱정말아라 라구요..

요즘 세상에 어느 누가 시댁에 장애인을 간병한단 말입니까... 알지요.. 그래서 저는 최선의 선택을 해서 계획을 세웠다. 라고 믿음을 주고싶었습니다..

결과적으로. 오늘 이별통보를 받았네요..

감당할 자신이 없답니다.

부모쪽도 더 완강하게 헤어지라고 했답니다..

참 맘이 착찹하더라구요.. 내 힘으로 안되는 현실에 절로 수긍이 되어서요..

결국 붙잡지 못하고 끝냈습니다..


어릴때는 그저 뒷켠에서 신경만 쓰이던게 표면으로 들어나니, 정말 착찹하더군요..

여자친구와 헤어져서가 아니라, 앞으로 다른 이성을 만나더라도 이 문제가 또 걸림돌이 될테니까요..

그래도 후회는 되지않습니다.. 정말 최선을 다했거든요..

잠이 오지않아 이렇게 글 남겨요..

눈팅만 하다가 처음으로 글을 써보네요 ㅎㅎ

두서없이 의식의 흐름대로 쓴 글이라 죄송합니다..

진둑꺼 2018-05-08 (화) 23:01
위로한다고 위로가 되겠냐만은...인간의 삶은 결코 길지 않습니다. 길지 않은 삶 반드시 꼭 행복하게 살다 갑시다.
     
       
geunamja 2018-05-31 (목) 23:20
좋은 말씀이십니다.
보니까싸이즈… 2018-05-10 (목) 11:35
글만 딱 읽어도 답답하고 쉽게 결론내기 어려운 문제인데

대법관들 쒸발 한줄로 결론내는거 진짜 개역겹네;
mars 2018-05-11 (금) 01:39
걸렀다는 표현쓰는 분들ㅋㅋ 진짜 생각도 짧고...에휴....글쓴분 힘내시기 바랍니다. 좋은 인연 찾아올겁니다
abmc 2018-05-11 (금) 04:22
안타깝네요. 누님분과도 가족이 될 진심어린 누군가 만나게 되길 소망합니다.
eLingo 2018-05-11 (금) 22:57
결혼이 아무리 현실이라지만, 경제적인 부분이나, 건강, 심지어 이렇게 외부 환경때문에 조금만 불편하고 어려울것 같으면 시작조차 안하고, 하던 만남도 그치는 철저한 '계산적인 관계'로 변모하는게 무섭네요. 거기다 결혼하더라도 조금만 안맞거나 심기 불편하면 쉽게 해어지기 일수, 언제부터 이렇게 됐을까요?

누구 말마따나 차라리 잘된듯도 싶네요. 저정도 이해 못하는 상대와 가족이라면 이후엔 그 어떤 일들로도 트러블이라고
 생각되는 일들이 생기면 '이혼'을 지금처럼 쉽게 독촉할지도 모르는 일이죠. 더 좋은 분 만나시길.
rasik 2018-05-12 (토) 04:15
작성자님도 이해 가고 여친분도 이해 가는 안타까운 상황 이네요. 게다가 누나가 미워질 수도 있다는 게 더 아픈...
다들 살아가는 고생들 하시느라 휴... 그저 잘 되길 바랍니다.
완달프 2018-05-12 (토) 20:51
정말 현실적인 고민때문에 헤어지게되셨네요.. 안타깝습니다
차냥이 2018-05-13 (일) 10:30
그 마음을 누가 헤아리겠습니까....
그래도 여자친구(였던)도 누나도 마음으로 품어주고, 견뎌내셨으면 좋겠어요.
힘내시라는 말 밖에는.....
애헤헷 2018-05-14 (월) 00:25
힘내세요.
sbfudsnf 2018-05-14 (월) 21:03
이건 정말 누구의 잘못도 아니고 참....
끝판대장친구 2018-05-15 (화) 10:38
자가면역질환인 루프스도 당뇨환자나 고혈압 환자처럼 정상생활 하면서
약 먹고 외래진찰 받아가며 잘 케어할 수 있습니다.
여친분이 상황 자체를 확대 해석 하신것 같다는 생각이 듭니다.
조금만 검색해 봐도 이 병증이 일반적인 신체적, 정신적 장애와는 비교할 수 없는데 말이죠.

저 또한 자가면역질환인 크론병을 앓은지 10년이구요.
병을 앓게 된 직후, 당시 연애하던 여친, 현 와이프와 결혼 했습니다.
그리고 눈에 넣어도 아프지 않을 딸들도 생겼죠.
자가면역질환의 경우, 일부 중증을 제외하면 대다수 저처럼 정상적인 생활을 해 나갑니다.

더 좋은 인연 만나라는 계시라고 생각하세요. 힘내세요.
     
       
에그드랍 2018-05-16 (수) 12:37
아실만한 분이...
루프스는 쉽게 생각할 문제가 아닙니다.
초기 중기 케어가 되지만 나중에 이루 말할 수 없이 비참한 지경도 옵니다.
중기 넘어간 이후 스테로이드 장복하면 신체 변형도 오고...

긴 병에 효자 없는데,
내 딸이 저런 상황에 결혼 한다고 하면 좋아할 리 있겠습니까.

당연히 결혼 안하는 것이 맞는 것이고,
남자도 스스로의 처지에 대해서 잘 고려해야 할 것입니다.
          
            
nervous 2018-05-17 (목) 10:40
저희 누님도 루프스 인데...충분히 케어가능한 질병입니다.
쉽게 생각할 병은 아니지만 그렇다고 불치병으로 낙담하며 살 병도 아닙니다.
그냥 본인 관리에 의해서 상태가 왓다갓다 해요
자기관리가 중요해서 관리가 많이 필요하지만 그건 본인 의지에요..
저희 누님은 식단조절에 운동하면서 직장생활 하다가 결혼해서 애도 낳고 잘살고 있습니다.
               
                 
에그드랍 2018-06-09 (토) 18:46
루프스는 개인차가 큽니다.
심한 경우는 합병증이 다양합니다.

http://news.joins.com/article/4509939
                    
                      
끝판대장친구 2018-06-11 (월) 12:03
좀마니 힘든가보네 ㅋ
그래도 손가락질 하면서 독기품는거보니 살만하구만 새끼 질질 짜긴
술 적당히 처먹고 운동하고 관리하면 안죽을만큼 다~ 관해유지한다
약이 좋아졌고 더 좋아질거라고 희망을 품고 살아라
병은 좀 불편할 뿐이야
                         
                           
에그드랍 2018-06-12 (화) 09:57
첨부터 이상한 댓글 달 때부터 알아봤지만
이기적이라고 욕한 네가 제일 이기적이구나.
네 삶의 태도를 알겠다.

루프스에 대해 제대로 모르고 나불대던 건 아무 말 없고,
정신 승리 글이나 써재끼고
불쌍하구나...

제대로 아는 사람 없었어봐
다른 사람들은 니 말이 어느정도 맞다고 생각하겠지?
이 얼마나 무서운 일이냐.
완전 유언비어 유포 아냐.

네 말 그대로 돌려주지
개조또이기심만 충만한 새끼
                    
                      
끝판대장친구 2018-06-12 (화) 14:20
하나 이새뀌 징하네 루프스가 쉬바 암이라도 되냐
드럽게 징징거리네 안죽어 안죽는다고 평생 약은 먹어야겠지만
약 잘먹고 규칙적인 생활로 관리 잘하면 정상인의 삶 비슷하게 살 수 있다
형 말좀 믿어라 결혼도 하고 애도 낳고 직장도 다니고 어 임마 내가 다 해봤어 임마

너나 나나 살만하니 여기와서 글 싸지르고 있는거 아니냐
유언비어 같은 소리하네 루프스가 졸라게 아프고 힘든 병이라고 말 해주길 바라는
모양인데 어쩌냐 그럴 생각이 전혀 없다 자가면역질환은 대부분 의지로 컨트롤
가능한 질병이다 충분히 개인의 의지로 이겨낼 수 있고 그렇게 생활중이다
그러니 너도 포기하지 말고 열심히 살아 이 쉐키야
                         
                           
에그드랍 2018-06-12 (화) 16:59
공부좀 해라.

루프스가 쉬운 병이 아니야.
개인차가 크다.
관리 안된다는 것도 있다는 걸 알려주는 거 아냐.
빡대가릴세.

나이 얼마 쳐먹지도 않은 놈이 무슨...
여기가 디씨냐 형 거리게.
아니 나이 쳐먹고 저러면 개꼰대인가.

아니아니 머리가 후져서 글을 잘 못이해한다고 봐야하나.
                    
                      
끝판대장친구 2018-06-13 (수) 14:42
관리하면 시한부 암도 완치하는 마당에 루프스가 뭐라고
뭘 자꾸 공부하래 나도 같은 면역질환 앓고 있다니까
크론은 루푸스 보다 덜 할것 같냐
머리도 모자른놈이 답답한 성격에 고집까지
아주 두루두루 갖춘 패배주의자 새끼 ㅋ
          
            
끝판대장친구 2018-05-17 (목) 12:26
어줍잖게 어깨너머로 뭘 보긴 본 모양인데...
누가 쉽게 생각하랍디까. 케어 잘 하면 관해 유지 한다고 이 양반아.
요샌 약이 좋아. 암도 아니고 초기 중기 같은 소리하고 있네.
스테로이드를 신체 변형이 올만큼 쓰게하는 돌팔이 의사가 세상이 어딨다고.
부작용 심한 스테로이드는 자가면역질환에서 급작스런 병변에 짧은기간에 한해
급히 대처하는 용도로만 쓰는구만 아는 척도 병이네 병.

결혼 하고 안하고는 당사자들 간에 결정 할 일이지.
당연히는 개뿔. 병을 앓고 싶어 앓는 사람도 있답디까.
환자 가족의 처지에 대해 잘 고려하라고? 말이야 방구야.
당신을 포함 당신네 가족은 영원히 아프지 말란 법 있을까.
그때 누군가 당신한테 당신 스스로의 처지에 대해 고려해 보라고 하면 기분이 어떻겠소.
               
                 
고봉밥 2018-05-19 (토) 01:32
미드 닥터하우스에서 전가의 보도처럼 등장한 병이 루프스죠..
크론병도 루프스도 완치는 아직 어려운 단계이지만 관리를 잘 받으면 불편하긴해도 잘 지낼 수 있지요..
               
                 
mswdrjsh 2018-06-01 (금) 13:49
사람마다 가치관이 다 다른건데 왜 그렇게 열내시나요
님만 처가식구 골고루 다 쓰러져 가면 병 수발하세요
아직 결혼도 안한사람보고 병수발 할수도 있지만 날 사랑하는 힘으로 극복해라
라고 하지말고
                    
                      
끝판대장친구 2018-06-05 (화) 10:58
그런 생각은 가치관이라고 하는게 아니라 개조또이기심이라고 합니다.
                         
                           
에그드랍 2018-06-09 (토) 18:47
병신아 내가 루프스야

루프스 스펙트럼은 다양해
합병증 심하면 답도 없어...
신체 변형은 과다 복용이 아니라 장기 복용해서 오는거야.
의사가 쓰고싶어서 처방해주는게 아니란다.
답이 없으니 이거라도 쓰라고 주는거지.

조또 모르는 병신이 나대긴 입 싸물어 병신아.
http://news.joins.com/article/4509939
          
            
vladio 2018-05-31 (목) 11:35
전 크론인데요 대부분의 면역 질환들이  요즘 약이나 연구가 많아저 본인이 관리할 의지만 있으면 정상인 생활가능합니다.
스테로이드를  장복시키는 의사는 없습니다 급할때만 쓰는거지요
저여자분은 병에대한 이해가  전혀 없으시고  그냥 헤어질 핑게거리만 찾는거 같습니다
               
                 
에그드랍 2018-06-09 (토) 18:48
크론은 다를 수 있어도 루프스는 심하면 답이 없습니다.
장복 시키고 싶어서 시키는 것이 아니라 답이 없을때 어쩔 수 없이 쓰는 겁니다.

괜히 자살하는 것이 아닙니다.

http://news.joins.com/article/4509939
히아우 2018-05-15 (화) 16:57
누구의 잘못도 아니라 안타깝네요...
다 글쓴이님이 짊어져야할 부분이겠네요..
힘내십쇼
터진벌레 2018-05-16 (수) 23:46
좀 나쁜사람 되세요
담부턴....?
운무 2018-05-17 (목) 01:17
가족 때문에 결혼에 지장을 받다니 망막합니다 그러나 현실인걸 어쩌겠어요 타인과의 결합은 행복을 전제로 이루어집니다 둘만의 깊은 애정이 전부가 아니라는 말이죠 해결 방법이 없네요 운명 운명입니다
푸른남자 2018-05-17 (목) 13:24
진짜 내가 건강해야 다른 사람이 행복할수 있는듯 합니다
fantazz 2018-05-17 (목) 15:44
슬프다 인생살이
귀푼 2018-05-17 (목) 16:36
장애아와 비장애인 아이를 둔 아빠입니다.
괜시리 제가 미안해 지는 군요..
나중에 저희 아들도 그런 상황에 처하게 될텐데...
 모피어스 2018-05-18 (금) 08:25
안타깝습니다. 글쓴이 분도 아직 젊으신데 좋은 배우자감은 많이 있으니 더 좋은 분이 나타나시겠지요.
힘내세요~
소소한일상들 2018-05-18 (금) 17:29
가족중에 지병이 있다는건 참 불행한 일이죠.. 글쓴님 더 좋은 분 나타 날꺼라 믿으시고, 힘내시길..
sunfb 2018-05-19 (토) 12:04
가슴 아픈 사연이네요...꼭 좋은 분 만나시길 바랍니다...
어느 순간에도 희망을 버리지 마시고 행복은 꼭 찾아오니까요...꼭
프레시제망 2018-05-19 (토) 13:24
닥터 하우스 보면 뭐 죽을 증상 보이면 전부다 하는 말이 루푸스 같은데 이럼... 병 증상이 워낙 여러가지라서
피스9 2018-05-20 (일) 00:05
안타깝네요.
가족중에 병이 있을 수 있는데
요즘은 너무 이해 타산적이고 순수한 사랑은 찾아볼 수 가 없군요
미니아떼 2018-05-20 (일) 21:49
요즘에는 조금도 손해보기 싫어하는 사랑이 많군요..너무 계산적이랄까...
지견 2018-05-20 (일) 22:36
얼마나 다행인가요?
님에게 누나가 있는 것도 그 누나가 아픈것도 그 병이 쉽게 낫지 않는 병인것도 결코 님의 선택이 아닙니다.
그냥 그렇게 되어있는거고 그 부분도 님의 한 부분이나 다름이 없는거죠.
그것도 못참을 사람이라면 살면서 어떤 이유로든 결국 문제가 되고 헤어지게 될 가능성이 크다고 봅니다.
액땜 했다 생각하시고 더 좋은 사람 더 지혜로운 사람 만나시길 빌어봅니다.
된장1 2018-05-21 (월) 22:14
인연이 아닌겁니다. 나중에더 좋은인연을 만나실거에요.
맛있는파이 2018-05-22 (화) 03:00
..ㅜ
mofos 2018-05-22 (화) 12:24
죽기전에 결혼 꼭 해야된다고 생각하는사람들 나는 이해가 안감.
난 아무리 사랑하는사람 생겨도 결혼하자고 하면 헤어짐.
뭐가 어찌됐든 나는 나. 개인주의 최고!
임용합격12 2018-05-23 (수) 21:34
저도 오늘 공원에서 커피한잔을 하면서 키도크시고 이쁘신 여성분이 카운터에서 커피를 주문하시는걸 봤습니다.
여름 원피스에 샌들을 신었는데 발목과 발이 온통 푸른 반점으로 번져있어서 루프스구나 생각했어요.. 근데 뒤이어 남자친구처럼 보이시는 분이 들어와서 행복해보이시더군여..
MR,CP처럼 의학이 발전해도 평생장애로 남을거같은 병이 있는 반면 루프스나 자가면역질환은 충분히 완치가능한 병입니다. 너무 그부분에 대해서 스트레스 받으시지말고 좋은방향으로 생각하심이 좋은걸루 저는 보입니다.
요즘 스테로이드성분을 줄이면서 염증치료에 특효인 신약들이 줄줄이 출시예정되있어요..
병이 문제가 아니라 누나가 경제활동을 할수 있게 가족분들이 도와주는게 누나를위한 길이라고 생각합니다. 루프스와 MR(지적장애)는 다른병입니다.
스파이크홍 2018-05-24 (목) 10:14
여자분도 같은 남자분 만나면 잼나겠네요

너의 집에는 지적장애인 유전자가 있으니 결혼하지 말자하면서 까여야 정신차릴려나....
     
       
꽃개 2018-06-01 (금) 19:22
글 제대로 읽으신거 맞습니까? 여자분쪽에도 유전자 있습니다; 어휴..
          
            
스파이크홍 2018-06-01 (금) 20:20
꽃개님이야 말로 제대로 읽으신거 맞는지요...
나메 2018-05-25 (금) 20:48
저도 평생 관리하며 살아야 하는 질환을 가지고 있습니다.
작성자분이 얼마나 가슴아프실지 짐작합니다.
동시에 여자친구분의 결정도 전적으로 이해하구요.
누구 하나 탓할 수 없어 답답한 마음입니다.
부디 슬픔을 잘 이겨내시길 바라겠습니다.
섹시캔디 2018-05-25 (금) 23:35
집안에 장애인이 있었기때문에 헤어지라고 한거 아닐까? 누구보다 더 잘알고 있을테니까..
obain 2018-05-26 (토) 12:14
힘내세요
hosinani 2018-05-27 (일) 03:08
안타깝네요 ㅠㅠ 그래도 힘내세요!!!
감자먹는하마 2018-05-27 (일) 14:18
장애인이 있는집은 저상황에서 시설로 못보내지
아이루이먀 2018-05-28 (월) 13:41
매우 안타깝습니다만.

만약 결혼이라도 하셨다면 더 큰 불화가 생겼을지 모릅니다...
메이파워 2018-05-31 (목) 15:50
장애인과 결혼한 사람입니다.  무척 사랑했던건 아닌데 인서울대학 나왔고 사고로 지체장애인일뿐 크게 생각하지않았었습니다.  하지만 후천적 장애인이여도 콤플렉스를 어쩌진 못하겠더라구요  그건 도와줄수도 없는 부분이기도 하고 모른척도 못하겠고 일반직장도 다니지 못합니다.  경제적인 부분은 당연 배우자가 해야할 몫입니다.  장애인이라는 편견이 본인도 있다는거 그게 가장 힘듭니다.
baldiz 2018-05-31 (목) 22:00
휴..숨이 턱턱막히네요..
어쩔수 없는현실이 참 서글프네요
퓨리언 2018-06-01 (금) 15:13
많이 힘드시겠네요. 차마 위로의 말씀을 드리기도 힘든 상황이네요.
누구를 원망할 수라도 있으면 나을텐데, 그것도 쉽지 않으니 참...
그래도 힘내시길 바랍니다.
처음  1  2  3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안내] 사이트 명칭 및 도메인 변경 안내 스샷첨부 eToLAND 04-26 202
 [공지] ※ 인기게시판은 각 게시판에서 추천 및 조회수로 산정해 자동으로 이동됩니다. eToLAND 11-20 20
 [인터넷가입] [SK브로드밴드] [SK텔레콤] [LGU+] [KT] [실시간채팅상담] [야간상… 통신삼사 07-23
17315  [연예인] 태연 반사신경 레전드 (21) 스샷첨부 탱폭도 16:47 17322 0
17314  [연예인] 선미 파격 의상 파격 퍼포먼스.. (47) 스샷첨부 샤방사ㄴr 12:36 26731 30
17313  [연예인] 더위 먹은 선미.gif (48) 스샷첨부 이루피 12:24 26156 19
17312  [회원게시판] 10년동안 사귄 여친과 헤어짐 (234) 디노브 11:03 21768 26
17311  [회원게시판] 어제 고양이 냥줍하고 근황 (70) 스샷첨부 Astarote 10:20 15258 57
17310  [엽기] 현재 일본에서 벌어진 사태.jpg (124) 스샷첨부 Voyageur 08:46 42424 52
17309  [동물] 아프리카 사바나의 조폭.jpg (84) 스샷첨부 Voyageur 07:28 35356 23
17308  [기타] 만력제의 일생.jpg (70) Voyageur 06:48 30792 23
17307  [회원게시판] 인생의 목표 중 한 개를 이룬 것 같습니다. (108) 스샷첨부 이거리얼 07-22 24514 112
17306  [회원게시판] 방금전에 탈수온 길고양이 냥줍함.. (173) 스샷첨부 Astarote 07-22 26441 218
17305  [연예인] 물에 젖은 제니 몸매 (88) 스샷첨부 퍼플데디 07-22 49105 41
17304  [연예인] 실물 이쁘다고 소문난 서지수 (56) 스샷첨부 소주에홈런볼 07-22 40165 39
17303  [감동] 미국판사의 정상 참작 판결 (109) 스샷첨부 하데스13 07-22 32065 67
17302  [감동] 탁구 남북 단일팀 근황.jpg (81) 스샷첨부 조니미첼 07-22 32590 45
17301  [기타] 케첩에 밥 비벼먹던 친구 (95) 스샷첨부 M13A1Rx4 07-22 37638 48
17300  [회원게시판] 에어컨 전기세 걱정하는거 참 안타깝네요 (182) 스샷첨부 꼬부기 07-22 27943 40
17299  [연예인] 수영하는 시바견 사나 (32) 스샷첨부 사나미나 07-22 32244 38
17298  [연예인] 레전드 얼음 먹은 정연 (57) 스샷첨부 맹기콩 07-22 35371 45
17297  [유머] 야밤에 라면끓이는걸 본 엄마들모습 (75) 스샷첨부 손예진 07-22 46980 59
17296  [기타] 음식점에서 아기밥 공짜로 받는 법.txt (94) 서울팽 07-22 28842 69
17295  [유머] 프로듀스48 숏팬츠 후기.... (121) 스샷첨부 fourplay 07-21 38906 95
17294  [기타] 31년째 멈춰버린 몸..jpg (135) 스샷첨부 천마신공 07-21 51293 93
17293  [회원게시판] 여경늘리기 위해 여경 체력기준 완화 검토중. (252) 백석 07-21 23715 53
17292  [기타] 여호와의증인 대체복무제 초안 나왔다 (319) 스샷첨부 김이토 07-21 37896 82
17291  [회원게시판] 키보드 다리 부러졌을때 대체방법 (140) 스샷첨부 익은계란 07-21 24908 145
17290  [정보] 우라나라 통학차량에 반드시 도입해야 할 장치 (126) 제우스™ 07-21 30110 65
17289  [연예인] 묵직한 파도치는 지효 (81) 스샷첨부 사나미나 07-21 38332 53
17288  [회원게시판] 맘스터치왔는데 알바 혼자 일하네요... (147) 강난장이 07-21 33128 50
17287  [회원게시판] 형님들 저 고잔가요. (212) 소소마마 07-20 34553 46
17286  [기타] 추신수 팬서비스 수준 (119) 스샷첨부 사니다 07-20 44398 128
17285  [유머] 악동뮤지션 이찬혁의 위엄.jpg (189) 스샷첨부 이토유저 07-20 52454 80
17284  [회원게시판] 월급 자랑 해봅니다. (195) 스샷첨부 이톸 07-20 36546 79
17283  [연예인] 트와이스 모모 경쾌한 흔들림.. (42) 스샷첨부 샤방사ㄴr 07-20 35608 45
17282  [유머] 여성들의 시위 (102) 스샷첨부 맛있는팝콘 07-20 36545 78
17281  [회원게시판] 편의점 망하는 이유 매출 3100만원 적자 72만원 (261) 스샷첨부 사패 07-20 31360 36
17280  [회원게시판] 보물선 팩트사실 (111) 6DWorld 07-20 32333 65
17279  [기타] 국산무기들 근황.jpg (112) 스샷첨부 샌프란시스코 07-20 40954 105
17278  [유머] 울림이 없다고 까인 가수.jpg (126) 스샷첨부 부자곰 07-20 48451 43
17277  [유머] 달리는 차에서 뛰어내린 여자.jpg (286) 스샷첨부 박사님 07-20 37133 88
17276  [유머] [19] 천재 감독이 될뻔했던 웃대인.jpg (109) 스샷첨부 신묘한 07-20 49296 65
17275  [연예인] 지하철에서 박보영을 만나면? (75) 스샷첨부 사나미나 07-19 44923 107
17274  [동물] 인절미랑 냥이가 친해지는 모습.. (71) 스샷첨부 샤방사ㄴr 07-19 33611 106
17273  [기타] 일본 마루타 부대.. (139) 스샷첨부 Nostalgh 07-19 48662 145
17272  [감동] 오늘만 사는 남자 (126) 스샷첨부 블루복스 07-19 57575 111
17271  [기타] 외국계 한국인 가족손님 방문 썰 (106) 스샷첨부 Anarkia 07-18 48203 248
17270  [연예인] 너무더운 나연.. (64) 스샷첨부 샤방사ㄴr 07-18 46084 51
17269  [기타] [사건 사진 포함] 현재 난리난 초등학교 사건.jpg (293) 스샷첨부 신묘한 07-18 47699 179
17268  [감동] [펌]택배 기사님께 아이스크림을 받았다 (195) 스샷첨부 뚝형 07-18 40844 211
17267  [유머] 포토샵 의뢰 (90) 스샷첨부 M13A1Rx4 07-18 41682 91
17266  [회원게시판] 지상렬이 개고기를 안 먹는 이유 (422) 스샷첨부 여기에 07-18 40354 113
 1  2  3  4  5  6  7  8  9  1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