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기글 [12/19] (유머) 한국은 탈코르셋 일본은 여자력 열풍 (74)  
검색
홈으로 |로그인 | 무료회원가입 | 포인트출석 | 포인트적립방법 및 계급정책 
자동
회원가입 | 아이디 · 비밀번호 찾기
[2018-12-19] 핫딜정보
[위메프] [롱패딩특가] 남녀구…
[위메프감사제] 허리펴 3단 바…
[위메프감사제] 즉시할인가14,…
[티몬균일가] BBQ치킨 26종, …
[티몬] [몬스터세일] GS수퍼…
[지마켓] 13인치 윈도우10+오…
[지마켓] 크리스마스대비 해즈…
[컴파크] (중고) 갤럭시 GALAX…
[11번가] 대전 오월드 (9,500 …
[신한 페이판 기프트샵] (1+1,…
   
[회원게시판]

7월중에 합의이혼하기로 결정되었습니다.

글쓴이 : TOPEAK 날짜 : 2018-05-14 (월) 23:51 조회 : 35932
안녕하세요. 매번 이토 회원님들의 조언과 위로에 감사드리고있는 사람입니다.

휴직반대 글, 이혼관련 글에 이어 3번째 글을 쓰게 됐습니다.

결론적으로는 제 결정은 확고한 상태입니다.

그걸 반증하는 일이 어제 있었습니다.

좀 뜬금없다고 생각하실지 모르지만요..

어제 새벽에 소주 한잔 걸치고 영화를 보다가 잠이 들었는데 꿈에 와이프가 나왔습니다.

꿈에서..집에 있는 상황이었는데, 저를 유혹하는 뭐 그런 내용이었습니다. 야한 내용은 아니고요.

근데 그 순간 온몸이 쫘악 마비되는 느낌이 나더니 바로 가위를 눌리더군요..

얼마동안 가위 푸느라고 고생좀 했습니다.

잠이 다 달아나서 아침까지 멍하게 있다가 이제야 정신이 좀 드네요.

지금 생각해도 그 소름끼치는 느낌은 잊을 수 없습니다.

제가 여태 수도 없이 부부싸움을 해왔지만 이런적은 단 한번도 없었습니다.

저도 이제 지칠대로 지쳤나봅니다.



지난주 처음 이혼 얘기가 불거진날부터 와이프의 행동이 이상하리만치 달라졌습니다.

평소와는 다르게 애들에게 아주 다정하고 착한 엄마처럼 행동하더군요.

예전에는 아침밥은커녕 50시간 넘은 밥을 챙겨주고 평균 오후2시에 일어나던 사람이 무슨 꿍꿍이인지 모르겠습니다.

그리고 우연히 듣게 된거지만 취업을 알아보고 있는것 같습니다.

와이프가 일하고 싶어하는 분야가 전문직쪽이라 일을 시작하면 시간적으로나 금전적으로나 비효율적이고 아이들 챙기기 많이 어려울텐데 마치 다음날 소풍가는 아이마냥 온 사방에 전화하고 알아보는걸 보니 이혼 후 양육에는 관심이 없어보입니다. 10년간 같이 지내보고 생각한 제 추측이긴 합니다만..

제가 이토에 처음 쓴 글에 보면 와이프가 나름의 직장생활을 할때 내용도 있습니다. 또 쓰면 너무 비방하는것 같아서 생략하겠습니다.

와이프에게는 '이혼 = 해방 = 본인 인생찾기'가 아닐까 생각합니다.

결혼을 강제로 한것도 아니고 다 본인선택인데 말이죠. 

저는 지금도 잠을 못잘 정도로 괴롭고 앞으로 애들은 어쩌나 걱정뿐인데 정말 너무한다 생각이 듭니다.


이혼후에 조정기간부터 저는 제 짐을 빼서 부모님댁으로 가기로 했습니다.

일단은 복직도 해야하기에 이 지역을 많이 벗어나지는 못하고 추후에 지방으로 발령을 내볼까 하는 계획입니다.

시골마을쪽에 작은 농가주택 하나 얻어서 양육을 하게되더라도 거기서 하고, 만약 아이들에게 선택받지 못한다고 해도 한달에 한번 볼때마다 제가 지낼 시골에 데려와서 추억을 만들어주고 싶습니다.

누구처럼 아싸 이혼! 아싸 내가 하고싶은거 해야지! 이런 마음은 생기질 않네요.


예전일이지만 장모님이 그런 얘길 자주 했습니다. 

당신 친구 딸래미가 무슨 스포츠선수랑 결혼을 했는데 호텔에서 결혼하고 집이 7억이네 뭐네..

아마도 장모님은 와이프가 양육하지 않길 원하는게 돈 많은 남자랑 재혼하길 바래서일지도 모른다는 생각이 드네요.

장모님도 그랬었으니까요.


사실 제 직업이 어디가서 꿇리지 않는 직업입니다.

돈은 대기업처럼 받지는 않지만 이름만 대면 알 수 있는 회사이고, 제가 범죄를 저지르지 않는 이상은 정년이 확실히 보장된 회사를 다닙니다.

만약 제가 지금까지 결혼하지 않았다면 더 좋은 조건에 결혼을 했을지도 모릅니다.

다 부질없는 생각이지만요..

이 여자는..제가 한달에 천만원을 벌어다줘도 여전히 아침밥은커녕 저녁도 안챙겨줄 사람입니다.  이벤트성이라도요..

천만원을 벌어다줘도 돈돈 하면서 긁어대곘죠..


마음속은 타들어가고 누가 옆에서 살짝만 건드려도 눈물이 터질것 같이 괴롭지만 그래도 나아질 수 있을거라는 희망이 있습니다.

제가 빨리 회복해서 저런 무책임한 엄마보다 훨씬 나은 아빠라는걸 보여주고 싶습니다.

누구는 돌싱의 기대감에 젖이있지만 저는 저와 제 아이들의 미래를 생각할겁니다.







하이요~

아이폰돌이 2018-05-15 (화) 10:29
조언은 많이 들었을꺼고... 한마디 하자면 합의 이혼 같은거 하지말고.. 재산은 안줄수있으면 최대한 안주는 방향으로 가야하고
아이는 본인이 맞을꺼면... 확실하게 양육권을 뻈어 그래야지 알량한 양육비 안줘도 됨...
애를 빌미로 양육비 달라고 개수작들 많이 함... 절대 애를 주면 안됨...
그리고 나중에 정신적인 충격이 다 없어지고나서 편안한 맘에 재혼하고...한국도 이혼한사람이나...
늦은 결혼하는 초혼 여자들 많음... 그런 여자 노리면 됨...그런애들은 이제 자기들이 급하니...
적극적으로 잘할꺼임...
     
       
uskin 2018-05-15 (화) 20:07
아이를 위해 돈을 최대한 주지마세요
Licky 2018-05-15 (화) 10:52
애들한테 잘하고 직장찾는다는걸 보니 양육권 준비하는거  같은데요. 잘 준비하세요.
자유도시 2018-05-15 (화) 11:08
힘내셨으면 좋겠습닌다!!
아이언엉아 2018-05-15 (화) 11:34
힘내세요 아이들을 위해서!
헤이즈1 2018-05-15 (화) 11:44
협의 이혼
꼰대는혼나 2018-05-15 (화) 12:36
절대 양육권 뺏기면 안됩니다. 뺏기면 atm기 됩니다.
8318 2018-05-15 (화) 12:41
위로를...
인생깁스 2018-05-15 (화) 13:21
결정하셨으니 지금부터는 현실입니다. 안타깝지만  법적대응범위 현실적대응법등 케바케별로 어느정도 대비하셔야 마지막까지 지치고 상처받는일이 없습니다. 이건 좋게 헤어지고 나쁘게 헤어지고는 의미없어요. 이혼은 본인의 상대의 현실이니까요. 어쩌면 아내되시는분은 여성이신지라 이혼후 본인에게 붙을 사회적딱지까지 고려하고있는지도 모릅니다.
조금은 냉정해지시는것도 좋을듯하네요.
Tebaldi 2018-05-15 (화) 13:46
안타깝네요.
다만 현실적으로 모든 짐은 자신이 지고 가야하는건 각오하실거라 생각합니다.
힘내세요...
바람이된견우 2018-05-15 (화) 14:36
힘내세요... 그 또한 지나가리.. 행복하시길 빕니다...
레온캐 2018-05-15 (화) 16:45
시골에 살더라도... 새로운 이주민이 많은곳에 가시는게 수월할 거라고 봅니다.. 연고도 없이 가시면 텃새는 무시 못하니...
일이삼사오다 2018-05-15 (화) 16:51
대체 이런 여자를 방생하려 하다니...

왜 그러시는겁니까...ㅠㅠ
obituary 2018-05-15 (화) 17:34
아무쪼록... 힘내셨으면 좋겠습니다.
까칠한냔 2018-05-15 (화) 17:42
합의이혼결정을 하셨다니..현실적으로 바라보시고..양육권을 갖고 오시는게 좋을듯해요. 아이들을 평소 돌보지않던 아내분께서 직장잡고 아이들에게 잘하는모습을 보이는걸보면 양육권을 뺏고 양육수당을 받을생각이신듯한데... 아이들 자주보지도못하면서 양육비만 보내야하는 상황이 될수도있어요. 물론 양육비가 아이들에게 안쓰여질 가능성도 생각해보셔야 하구요. 한번 생각을 해보시는것도 좋을듯해서 드린말인데 실례가 안됐으면 좋겠네요. (너무 부정적인 시각으로 보일수있어서..죄송합니다.)  마음 단단히 드시구 애들생각해서 힘내세요. 아이들은 부모의 거울이라 부모가 힘들어하면 아이들도 주눅들고 힘이없거든요.
독식 2018-05-15 (화) 17:59
결혼은 역시 하지 않는게 좋은 것 같아요..
필브리안 2018-05-15 (화) 18:02
당신이 선택한 사람인데 이제와서 누굴 탓하나요.  서로 보는 눈들이 없겠죠. 와이프도 주위사람들에게 글쓴이님 애기할 때 이래서 안좋다 저래서 안좋따 등 주위사람들 반응이야 똑같겠죠.
     
       
잘생긴 2018-05-16 (수) 05:23
여자 분이시죠? 다른 글에서도 맹목적으로 여자 편만 들던데
          
            
필브리안 2018-05-18 (금) 16:52
단순하네요.ㅋㅋ 남자편 들면 남자이고 여자편 들면 여자인건가..
          
            
필브리안 2018-05-18 (금) 16:57
맹목적이라..이 단어가 참..거시기하네요. 글을 읽다보면 한쪽편 이야기만 듣고 판단하기엔 조심스러워서 그런거예요. 상대편쪽은 어떤 상황이기에 저렇게 했을까. 이런 생각에 댓글을 달다 보니까 그런것 같네요. 초딩도 아니고 남자여자 갈라서 편드는게..어이 없네요.
               
                 
잘생긴 2018-05-19 (토) 08:21
그니깐 여자 분 맞으시잖아요
남자 편 든다고 남자라고 안 했습니다
양 쪽 얘기 듣는다고 뭐가 보이나요? 말이 다르면 누구 말을 믿을꺼죠?
그리고 생각하는 가치관에 따라서 누구 말이 옳네 그르네 편 들을 수 밖에 없잖아요 아닌가요?
그 정도는 맞춰줄 수 있지라는 생각과 아니라는 생각 개개인이 다 다른거잖아요
이렇게 조곤조곤 글쓴 사람이 과장해서 적었을거란 생각은 안 드네요
저렇게 적어서 글쓴 분이 이득보는게 뭔가요?
여자 분 맞으시죠?
저는 스물일곱살이고 초딩 같이 여자 분 편만 드는 필브리안님이 여자 같아서 묻는거에요
다운받는천사 2018-05-15 (화) 18:09
협의 이혼을 하더라도 가정 전문 변호사에게 상담부터 하세요.

이런이런 상황이라는걸 자세히 설명하시구요.

그래야 나중에 협의 이혼이 안되 법정을 가더라도 불리하지 않습니다.

법이 우리가 생각하는 상식과 벗어난 경우가 있는지라...
조용조용희 2018-05-15 (화) 18:36
짝나네 2018-05-15 (화) 19:05
저 왠만하면 인터넷에 글이나 리플 안다는데 오늘은 좀 달아야겠습니다.
행님 화이팅 하십쇼 ! 진심으로, 진짜 진심으로 응원 하겠습니다 !
IlIlIll 2018-05-15 (화) 19:49
힘내십쇼
Soco0ol 2018-05-15 (화) 23:00
이혼하지 마세요
라스칼 2018-05-15 (화) 23:35
힘내시고 좋은 결과 있으시길 바랍니다.
마자급 2018-05-16 (수) 00:57
다른 좋은 분이 나타나시길~
Expert 2018-05-16 (수) 02:53
딱 한가지만 부탁 드립니다.

가정 상담소 가서 선생님이 앞에서 같이 상담 받아보세요

제 3자가 서로의 말을 듣고 서로에게 어디가 부족했는지 찾아 줄겁니다.

물론 상담사 선생님이 정답만을 말씀하시지는 않습니다

하지만 본인이나 배우자분의 생각하는 방식을 바뀌게 될 계기가 될수도 있습니다.

상담 이후에 이혼을 해도 늦질 않습니다.

서로 고립된 상태에서 서로에게 본인들의 생각만 말해 보아야 상대방에게는 들리지 않거나 비수로 꼿히게 됩니다.

https://www.familynet.or.kr/index.jsp
서울 가정 상담소 홈페이지 입니다

그곳에서 지역센터 찾아 연락후 일정잡고 찾아가 보세요 꼭입니다..
잘생긴 2018-05-16 (수) 05:13
빨리 손절하세요
레볼루션 2018-05-18 (금) 10:11
힘내세요! 자기 사람을 책임도 못지는 사람은 손절해야합니다. 아무리 그 사람이 새 삶을 살려고해도 과거의 자신이 망칠껍니다
기륵기륵 2018-05-18 (금) 18:13
그동안 상처 많이 받으셨겠네요. ㅠㅠ

책임지고 있는 것들 내려놓으시고 하고 싶은것도 하고 사세요.

그래야 오히려 나중에 애들한테도 더 잘해주실수 있고 더 이해해줄수 있을 거 같아요.

힘내세요.
탕아 2018-05-20 (일) 14:46
오죽 질렸으면 아내가 유혹하는 꿈을 꾸다가 가위에 눌렸을까요???

ㅎㄷㄷㄷㄷㄷㄷㄷㄷㄷㄷㄷㄷㄷㄷㄷ

근데 꼭 아셔야 할 것은 저 글만 봐도 절대로 아이들에게 잘할 여자가 아닙니다. 차라리 님과 님의 부모님껫
아이를 맡는게 훨씬 더 아이들을 위해 더 나은 선택일겁니다. 지금까지 저 여자가 가정을 돌보지 않았던거
꼭 가정법원 재판장에서 꼭꼭 말하세요. 저 여자는 아이들을 양육비를 뜯어내려는 이유외에는 절대 돌보지
않을거라고........ 이제와서 연기 하는거라고.............
달밥 2018-05-21 (월) 04:16
칼먹고산다 2018-05-23 (수) 00:17
저희 어머니는 저희 아버지가 아침밥 안먹는다고 하셔도 반드시 챙겨주시는데..좋은 만남 있으시길 바래요.
처음  1  2
   

인기  주간추천순 | 월간추천순 | 월간조회순 | 월간댓글순 | 반기추천순 | 반기조회순 | 반기댓글순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안내] 사이트 명칭 및 도메인 변경 안내 스샷첨부 eToLAND 04-26 204
 [공지] ※ 인기게시판은 각 게시판에서 추천 및 조회수로 산정해 자동으로 이동됩니다. eToLAND 11-20 21
 LG.KT.SK.전국 최고의 정책입니다 휴대폰결합할인.공유기무료이벤트 진행중 인터넷나라 12-19
18605  [유머] 한국은 탈코르셋 일본은 여자력 열풍 (74) 스샷첨부 바리에이션 08:57 25027 13
18604  [연예인] 전효성 (61) 스샷첨부 橋本ありな 04:45 26624 21
18603  [감동] 오뚜기 라면맛이 갑자기 바뀐 이유 .jpg (129) 스샷첨부 시티은행 03:23 32067 43
18602  [유머] 배정남이 8년만에 밝힌 마르코 난투극 사건.jpg (106) 웨이백 12-18 31623 75
18601  [기타] [펌]아는 동생에게 1000만원 줬습니다 (74) 스샷첨부 간지큐 12-18 27283 111
18600  [기타] 가장 무섭다는 영화 (89) 스샷첨부 Baitoru 12-18 33272 104
18599  [기타] 난민을 거부하는 러시아 (70) 스샷첨부 Baitoru 12-18 33184 67
18598  [연예인] 사실 패왕색을 가지고 태어난 장원영 ㄷㄷ.gif (112) 스샷첨부 패션피플 12-18 34745 34
18597  [회원게시판] 노가다꾼의 아픈 현실.. (182) 행복한나날들 12-18 22537 58
18596  [회원게시판] [베트남] 공장에서 먹는 점심 (125) 스샷첨부 그치지않는비 12-18 34962 74
18595  [기타] 서울대에서 A+를 받는 비법 (218) 스샷첨부 M13A1Rx4 12-17 51520 114
18594  [기타] 집에 친구가 왔다 (드루이드 근황) (53) 스샷첨부 네모홀릭 12-17 52559 21
18593  [유머] 김영희의 가장 큰 논란.jpg (113) 스샷첨부 빈폴 12-17 61509 64
18592  [정보] 커피믹스 속 인산염.jpg (110) 스샷첨부 뚝형 12-17 38768 94
18591  [회원게시판] 일본애니에서 다룬 임진왜란.jpg (152) 스샷첨부 sienic77 12-17 26619 60
18590  [회원게시판] 마음이 너무 이쁜 우리 마누라(자랑주의) (145) 스샷첨부 ragsak 12-17 22696 44
18589  [유머] 번역가 황석희 (123) 스샷첨부 Honey브레드 12-17 38445 42
18588  [회원게시판] 무한도전 폐지 외치던 사람들 지금 만족하는지 모르겠네 (229) 깝조권 12-17 24000 48
18587  [회원게시판] 여동생이 성씨 때문에 스트레스를 많이 받는가 봅니다. (173) 자전거맨 12-17 25410 22
18586  [유머] 반박불가 최고의 아내 (93) 스샷첨부 프로츠 12-17 51617 64
18585  [정보] 수입맥주 순위 (195) 스샷첨부 ehlln 12-17 32029 55
18584  [기타] 아이큐 204의 천재소년 (227) 스샷첨부 서브맨 12-17 43578 78
18583  [기타] 현재 미국에서 난리난 경찰 (120) 스샷첨부 선별 12-17 49535 47
18582  [회원게시판] 45년 살면서 느낀점 (195) ♡페르세포네 12-17 29872 74
18581  [감동] 어제자 KBS동행 열아홉 여고생 조은혜 (132) 스샷첨부 선별 12-16 51967 196
18580  [감동] 베트남 스즈키컵 우승!!! (105) 스샷첨부 오파운드 12-16 39967 96
18579  [연예인] 16살 안유진의 미친 피지컬.GIF (110) 스샷첨부 패션피플 12-16 64700 50
18578  [회원게시판] 최신 빚투터진 연예인.jpg (91) 스샷첨부 빈폴 12-16 43699 48
18577  [회원게시판] 휴지도둑 잡으러 파출소 다녀왔네요 (178) 스샷첨부 원탑™ 12-16 43174 81
18576  [기타] 애플유저였던 유투버가 전하는 애플 근황 (279) 스샷첨부 유일愛 12-16 51174 149
18575  [정보] 노브랜드 초콜릿을 먹어야 하는 이유.jpg (173) 스샷첨부 샌프란시스코 12-15 48372 188
18574  [사용기/후기] 아주 별로였던 대관령 양떼목장 후기 (184) 스샷첨부 CivilWar 12-15 33501 48
18573  [기타] 마동석이 저예산 영화에 출연하는 이유 (138) 스샷첨부 유일愛 12-15 48915 129
18572  [연예인] 걸그룹 정전기 레전드-EXID 정화 (89) 스샷첨부 ⓜ멘탈리스트… 12-15 45778 47
18571  [기타] 이마트 레전드 광고.. (150) 샤방사ㄴr 12-15 47208 131
18570  [기타] 싼옷만 사는 여자.jpg (109) 웨이백 12-15 61611 60
18569  [회원게시판] 어머니 패딩 사러 갔다가 놀랬네요.. (144) 아랏싸 12-15 42304 60
18568  [연예인] 양정원 부들부들.gif (89) 스샷첨부 울트라캡뽕 12-15 59721 56
18567  [정보] 끝내주는 웹툰 하나 추천함 (105) 스샷첨부 흐엉앙렁 12-15 53611 22
18566  [정보] 달걀이 내년부터 바뀌는 점 (138) 스샷첨부 Baitoru 12-14 44248 159
18565  [기타] 멕시코 부자가 한국에 사는 이유 (113) 스샷첨부 햇사나무 12-14 61262 91
18564  [연예인] 리허설 하는 지효를 옆에서 보면.. (76) 샤방사ㄴr 12-14 51246 57
18563  [기타] 남녀 임금 격차에 대한 어느 여성의 생각 .jpg (126) 스샷첨부 천마신공 12-14 42695 208
18562  [회원게시판] 요즘 핫한 나라인 베트남 이야기 (184) 명교수 12-14 41142 120
18561  [감동] 편백나무 판매자 근황.jpg (102) 스샷첨부 노랑노을 12-13 58429 70
18560  [연예인] 트와이스 쯔위 뒷모습 비율이 ㄷㄷ.. (91) 샤방사ㄴr 12-13 57318 73
18559  [회원게시판] 오뚜기와 농심이 의미있는 골든크로스가 일어났네요. (240) 스샷첨부 파지올리 12-13 37501 151
18558  [기타] mc몽 군대관련 요약 (156) 스샷첨부 찬란하神김고… 12-13 39679 109
18557  [연예인] 은근히 여자들이 좋아하는 스타일, 데프콘 (84) 스샷첨부 Baitoru 12-13 41113 43
18556  [연예인] 찍덕 발견한 경리 (59) 스샷첨부 유일愛 12-13 44540 66
 1  2  3  4  5  6  7  8  9  1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