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기글 [10/16] (회원게시판) 어제 남친이랑 고기먹었습니다!  
검색
홈으로 |로그인 | 무료회원가입 | 포인트출석 | 포인트적립방법 및 계급정책 
자동
회원가입 | 아이디 · 비밀번호 찾기
[2018-10-16] 도서게시판
문피아교환
내 딸 드래곤 2부 설정중에 궁…
예전에 재밌게 읽었던 작품을 …
쉘터물을 추천해주세요
문피아 역류(부제: 멸망의 그…
문퍄 신간중에 추천 좀 부탁드…
네이버 시리즈 포츈쿠키 이벤…
탑매는 진짜 지금까지 나온 떡…
오래된 판타지인데, <빛의 …
종교적인(신,성자,성녀,신성시…
   
[기타]

유부남의 진심어린 결혼 조언...

글쓴이 : 하데스13 날짜 : 2018-05-22 (화) 23:16 조회 : 62920



1.jpg

2.jpg


역사를 잊은 민족에게 미래는 없다

풍림하산 2018-05-23 (수) 12:00
인정...10년차넘어가면 처가분위기=우리집분위기....ㅡㅡ;;
빡구 2018-05-23 (수) 13:02
조언 감사합니다
발노리 2018-05-23 (수) 13:04
케바케임 절대적으로 공감은 못함
     
       
tello 2018-05-23 (수) 21:22
난 절대 공감
그래서 결혼은 가문끼리이고
교육환경이 중요하다고 하는거임
          
            
하마66 2018-05-23 (수) 23:26
저도 절대 공감합니다. 45살 입니다. ^^
          
            
天上랩터 2018-05-24 (목) 02:52
저도 tello님 말씀에 한표

물론 케바케라는것도 맞는 말이지만
남성이나 여성측이 이 사실을 인지하고 알아냈을시
변하려고한다면 뼈를 깎는 노력이 필요할텐데. 대부분 변하려고하기보다는 안주하려는
성격들이 대부분이기 때문에. 발노리님이 원하시는 그림은
대한민국 "인구"라는 부분에서 10%가 나와도 잘 나온 확률일것이기에

tello님 의견에 한표 던집니다. ㅋ
     
       
은영은영 2018-06-13 (수) 01:32
저도 공감 못합니다.
한 가정의 가장을 존중하기위해선..
그 가장도 그에 맞는 행동과 책임감이 필요한데...
제 아버지라는 사람은 그렇지 못했거든요.
몇십년을 집에서 놀고 먹고 술먹고 어머니를 괴롭혔습니다.
          
            
광배근 2018-06-13 (수) 23:56
글의 케이스는 가장이 정상적이라는 가정하에 가장을 대하는 가족들의 태도인데
님의 경우는 완전 반대의 경우를 가져와서 공감 못한다고 그러면 어떻게 해요? ㅋㅋㅋㅋㅋㅋ
          
            
아셀리 2018-06-15 (금) 14:51
이래서 실질적 문맹률이 높다고 하는 것이군요.
          
            
울트라마니악 2018-06-19 (화) 16:21
윗 결론은.. 상대 가족을 봐라입니다.
부인이나 자녀들이 가장에게 하는 것 뿐만 아니고,
가장이 하는 것도 봐야죠.
          
            
왜냐 2018-06-22 (금) 02:39
자 그럼 역으로 생각해봅시다...
님의 배우자는 소위 말하는 시월드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고 있으리라 생각해보셨어요?
ㅋㅋㅋ.... 저도 첨에는 님처럼 그렇게 판단했었는데....
역으로 생각해보니까... 100프로 글 쓰셨던 분 말에 공감하고 있습니다.
꼰조 2018-05-23 (수) 13:17
무루간 2018-05-23 (수) 13:25
결혼 20년차 입니다만, 99.9% 동감하는 내용입니다. ^^
donthurt 2018-05-23 (수) 14:17
그냥 여자보면 그 집안분위기 짐작되지 않나? 굳이.....
     
       
울트라마니악 2018-06-19 (화) 16:22
연애할 때는 절대 안보이는 것들이 있지요.
김탈수 2018-05-23 (수) 14:25
멧돼지: 흥 니들이뭘알아
icujin 2018-05-23 (수) 15:15
반대의 경우도 마찬가지겠다..예비남편집에갔을때 그 예비 시어머니와 예비 시누들이 어떤 대우를 받는지 봐야겠네요..
근데 그런 우리집이 싫어서 나는 그렇게 안살거다 라고 생각하는 사람도 있으니까..결국은 케바케고 사람 나름이지 않을까여?
     
       
as10900 2018-05-23 (수) 20:08
지나가다 글쓰는데.. 요즘 남자들이 찬밥 대우받는 시대아닌가요? 요즘에 집안에서 여자들이 얼마나 목소리가 큰데.. 예비 시어머니와 예비 시누들이 어떤 대우를 받는지 본다구요?ㅎㅎ 그것보단 여자들은 예비시어머니나 시누이 꼬라지 자체를 보기 싫어할텐데.. 남자집안 돈은 좋아해도, 남자집안 가족은 다 싫은게한국 여자들 본성 아닌가요?
     
       
도우야 2018-05-23 (수) 22:34
조금 예가 잘못되신듯 ㅎ 그 예비 시아버지와 아주버님?들이 시어머니께 하는걸 봐야죠 ㅎ 시어머니와 시누만 있다면 파워가 보통 쌔서 ㅎ... 남자형제나 시아버지의 행동.. 뭐 굳이 설명안해도 이부분은 아실테니 ㅎ 문제가 있다면 반대로 남자도 나중에 그런식으로 할수도 있겟죠~
물론 케바케로 난 그런집에서 그러한부분이 싫어! 라서 반대일수도 있겠지만 자라난 환경은 무시못한다고 여자나 남자나 집안을 보는건 맞다고 보네요
코와이요 2018-05-23 (수) 16:07
음.....
GS알바녀 2018-05-23 (수) 16:34
이런 얘기 많이 들엇어요
안해봐서 잘은 모르지만 그럴거 같다는 생각은 들어요
Deloen 2018-05-23 (수) 16:36
요즘은 세대간 생각 차이가 워낙 심해서 위 이야기가 잘 들어맞지는 않습니다.
토렌트U져 2018-05-23 (수) 16:43
생각이 달라 의견차이는 있을 수는 있겠으나, 그렇다고 부모나 가장을 엎신 여긴다면 안봐도 비디오지...
날자팬더 2018-05-23 (수) 16:52
저 이야기가 와 닿을땐 이미 늦은거지.
     
       
칠동주 2018-06-16 (토) 08:11
빙고.
에그드랍 2018-05-23 (수) 16:59
난 남자들에게 해주고 싶은 말은

리모콘 효도 하지 말아라 임.

결혼은 부모와 한파티에서
내가 독립해서 새로운 파티를 꾸리는 것임

그래서 배우자가 첫번째가 되어야 함
부모가 우선이라면 그냥 부모 모시고, 효도하면서 살아야 함
이건 여성 배우자도 마찬가지.

과거 나이 찼으니 결혼해서 효도해야지 = 부인이 부모 챙기니까 =
이생각이 바로 리모콘 효도.


이러한 이야기가 잘 나온 것이 스님의 주례사 임
추천합니다.
1moon 2018-05-23 (수) 19:15
'너희는 좋은 여자 만나서 결혼해라!'라고 말하는 게 맞는 거지,
지 선택 잘못한 거는 인정 안하고 왜 남들한테 결혼 하지말래...
저런 충고도 이제는 같잖음... 어차피 할 여자도 없지만... 그걸 떠나서
저건 진짜 생각해서 해주는 말이 아니라, 난 해봐서 안다고 잘난 척 하는 거나 진배 없음.
     
       
쵸코링 2018-05-26 (토) 13:44
내가 결혼해놓고 애놔봤더니 이렇더라.. 내생각은 이러니까 이야기한번 들어봐라 정도같은데
이런댓글 이제는 같잖음..
          
            
1moon 2018-05-27 (일) 12:45
난 안그런거 같으니 댓글 달은 거고 그런거 같으면 시비 걸지말고 할거 하시죠?!
같잖게시리...
생고기사랑 2018-05-23 (수) 19:33
올해 환갑인데 반말에 멘트를 달려니 우습지만 다양성에대한 인정 하기에
한마디만 남깁니다. 결혼은 뽑기입니다. 왜야하면 연애할때는 서로의 좋은점만 보이기위해서 노력하기땜에...
지극히 개인적이지만 불행한 만남은 빨리정리해야합니다.
그리고 사회적인 통념이 허락하는 한도내에서 살아보고 결혼하라고 하고싶어요.
50에 도장 찍었는데 겨드랑이에 날개가 막 자라는거 스스로 많이 통제하고 잘 살고있어요.
이얍ㅎ 2018-05-23 (수) 19:55
전 여자인데 공감이 좀 되는 것 같습니다. ㅋ 솔직히 우리나라에서 결혼은 1대 1이 아니라 가족 대 가족의 결합이니까요;; 그 집안의 분위기나 특이사항도 솔직히 눈여겨 봐야하는 게 맞는 것 같아요. 아무리 나한테 좋은 사람이여도, 내 사람이 부모님을 어떻게 대하고 어떤 생각을 하고 있는지, 또 반대로 부모님이 내 남친(혹은 여친)을 어떻게 대하고 어떤 기대를 갖고 있는지 .. 솔직히 이런 거 따지면 결혼 못한다고 하긴 하지만 막무가내로 사랑해서 하는 결혼 .. 참 어려운 것 같네요 ㅋ;;
     
       
케이크만 2018-06-20 (수) 09:53
결혼은 둘이 좋아해서 결혼할수 있어요.

하지만 이혼 통계를 보면 집안 문제가 많은 부분 차지합니다.

그만큼 둘은 좋지만 가족이 문제가 되는게 많다는거죠.
먹자배고파 2018-05-23 (수) 20:02
거의 공감합니다.
심영이 2018-05-23 (수) 20:25
안해요
Chaosis 2018-05-23 (수) 20:46
댓글들을 눈여겨보게되네
둥둥뱃놀이 2018-05-23 (수) 21:00
유부남인데 꼭 그렇진 않음...
왜냐면 자식들 사이에도 다름
옛날 이야기도 있어 쌍둥이 아들이 있는데
아빠가 알콜 중독자 폭력배임

첫째는 아빠랑 같아지고
둘째는 아빠랑 반대로 살아감

첫째는 보고 배운게 이런거라며 말하지만
둘째는 보고 배운게 이런거라면 어떻게 그렇게 살수있냐며 변호사가됨


꼭 저게 무조건은 아님
본인의 결혼할 상대를 진짜 잘보기를

저때 사회의 상황 부모의 삶을 모두 알지 못하면서 쉽게 판단하는건
잘못된거임...
Jaym 2018-05-23 (수) 21:13
꼭 맞는 말은 아닌 듯 싶네요
몸근영 2018-05-23 (수) 21:14
진짜 집안의 가장인 아버지가 저런 취급받으면 결혼상대감을 떠나서 그냥 막장드라마가족아니냐 ㅋㅋㅋㅋㅋㅋ
뜸북 2018-05-23 (수) 21:35
공감함.
제라드요 2018-05-23 (수) 21:43
99% 맞는말이 아니라 100% 맞는말.
koreano1 2018-05-23 (수) 21:50
저거 글쓴이 본인 얘기고 결혼하세요 괜찮습니다. 글 내용과 다르지만 비슷한 어떤 그런 ㅈ 같은 일을 겪게 될겁니다.
나만 당할수 있나 --
한잔의추억c 2018-05-23 (수) 23:10
인정.동감.지금은 처가집이랑 사이 안좋음. 와이프 애기보고 내 가정을 보고 살고 있음.
prnprn 2018-05-24 (목) 01:34
80% 동감...살다보면 20%정도의 돌연변이는 있더라..(좀 후하게 쳐서)
바람둘 2018-05-24 (목) 02:02
너무 진솔한 이야기
키바커버 2018-05-24 (목) 09:05
함정은 결혼 전에 캐치를 해도 그냥 결혼해버린다는 거...
VetKim 2018-05-24 (목) 10:40
아.. 내가 총각 때는 왜 이런 조언들이 없었단 말인가..
허무인 2018-05-24 (목) 13:55
집안보고 꼭 결혼해야함...보고 배운것이 있어서 결혼하고 나쁜습관? 고치기 어려워요.
바이타민 2018-05-24 (목) 15:53
여자 집안 보기전에 남자 자신의 집안도 볼 줄 알아야 합니다. 이런부분은 원래 자기자신이 제일 모르는 거니
까요. 결국 내가 어떤 사람이냐가 중요한 것이지요.
모래시계알프 2018-05-24 (목) 18:46
공감. 어릴적에는 진짜 당사자가 중요한거지 생각했는데 그게 아님 차라리 시부모님 없는게 낫지 아니면 막 사회 나왔을 때 잡아서 결혼해야함 내가 아무리 잘해도 안 되는 건 안 됨. 30년 가까이 자라온 습관 못 버림
드라이어 2018-05-25 (금) 12:04
그냥 사람 사는거 다 다른건데,,, 본인이 처한게 전부인듯한...
hfthbc 2018-05-25 (금) 17:20
당신의 미래 아내가 오늘 불금에
다른 남자와 모텔에서 뜨거운 밤을 보내게 됩니다
ㅋㅋㅋㅋㅋㅋㅋ
fifa252 2018-05-26 (토) 01:43
아니 결혼 단 한번 해보고 무슨 통달한거처럼 말하네?
     
       
아랏싸 2018-06-22 (금) 19:19
두번??
바동이 2018-05-26 (토) 13:26
인정 크으 인생짧다 후회해 보는것도 경험이지 ㅋㅋㅋ
조언은 잘 받아들여 선택할 때 한번도 관찰하면 덜 억울할거임!!
AAA5 2018-05-26 (토) 18:40
저걸 어떻게 다아냐
평소행실 다숨길텐데
hielf 2018-05-27 (일) 10:58
팩폭이군요 이건 정말 맞는 얘기죠
귀차니즘대마… 2018-05-27 (일) 14:53
이거 백번 맞는말이네 ㅋㅋ
매너남아 2018-05-27 (일) 21:14
상대측 부모님과 가정환경을 반드시 봐야합니다. 절대적으로 공감합니다.
푸른남자 2018-06-13 (수) 17:06
결혼은 말려도 더하게 되어있음
마법의손 2018-06-14 (목) 00:57
백번 천번 옳으신 말씀! 공감합니다~
아셀리 2018-06-15 (금) 14:53
100% 맞는 이야기입니다. 사람은 어릴적부터 생성된 습관과 행동양식을 가지고 평생을 살아가게 되는데, 존중하는 문화가 없던 집에서 자란 남,녀가 갑자기 사랑하는 이성 생겼다고 존중? 어림 반푼어치도 없습니다. 어느 정도 시간을 두고 가면 쓰고 있다가 편해지면 휙 벗어던지고 본모습 나오죠.

그래서 그걸 알아보는 눈이 중요한데, 그 알아보는 눈의 하나로 상대방의 가정환경을 들었고, 이거는 심리학적으로도 맞는 이야기입니다.
꽃개 2018-06-15 (금) 15:33
성별 바꿔도 적용되는 이야기군요
발란쉐 2018-06-15 (금) 16:55
결혼 해보시면,

매일매일이 억울 하게 삽니다.

그러다 애가 태어나면 애가 10살 될때까지는 애가 예쁘고 나에게 에너지를 줘서 즐겁습니다.

그러나 애 나이가 많아지면,  이제 서서히 따를 당합니다.

매일 매일 억울해지니, 회사에서 밑에 애들 괴롭힙니다.

결혼요? 주위에 행복하다고 하는 놈이 없습니다.
ox0xo 2018-06-17 (일) 19:29
여자든 남자는 그 집안 분위기가 어떤지 정말 중요하단걸 저도 느꼈죠...
사람냄새2 2018-06-18 (월) 12:36
100퍼 공감이 가내요~
카키스 2018-06-18 (월) 15:16
100퍼 공감
처음에는 아닌것  같지만 결국 집안 분위기 따라감
디스이즈잇 2018-06-18 (월) 19:43
혼자가 편하다.
띠용Eldyd 2018-06-18 (월) 23:30
이게 뭔 의미가 있냐... 또르륵.
뉴스특보 2018-06-19 (화) 23:01
골룸소룡 2018-06-20 (수) 23:02
최고의 조언이네요
이제 여자만 구하면 될거 같아요 ..
검은강 2018-06-21 (목) 09:39
두 번 결혼한 친구 말도 그렇고 하는게 나음.
애 안낳을 거면 결혼보다는 그냥 동거하는게 나음.
자기 유전자의 절반을 복제한 생물을 마주보고 이야기하는 신기한 경험을 하게 될 거임.
brahim 2018-06-22 (금) 21:40
당연히 집안 꼬라지를 봐야죠.

근데 바보가 아니면 여자랑 사귀면서 대충 다 보임.

콩깍지를 벗고 볼 필요가 있음.
처음  1  2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안내] 사이트 명칭 및 도메인 변경 안내 스샷첨부 eToLAND 04-26 203
 [공지] ※ 인기게시판은 각 게시판에서 추천 및 조회수로 산정해 자동으로 이동됩니다. eToLAND 11-20 20
 [LG전자렌탈센터]퓨리케어슬림직수정수기6개월무료[프리미엄사은품이벤트]새제품 … LG전자렌탈센터 10-16
18038  [회원게시판] 어제 남친이랑 고기먹었습니다! (72) 스샷첨부 뒷집토토로 10:00 8310 1
18037  [연예인] 조보아 몸매 (38) 스샷첨부 러시얜캐쉬 08:54 30765 6
18036  [동물] 개 구출작전.gif (48) 스샷첨부 책에바라™ 08:08 13171 21
18035  [기타] 2002년의 전설을 만든 안정환이 잃은 것들.jpg (65) 스샷첨부 Timbaland 05:44 25315 27
18034  [기타] 임나일본부가 거짓인 너무 간단한 이유. (62) 스샷첨부 알료샤 01:15 22569 47
18033  [기타] 저는 범죄자의 딸 입니다 (190) 스샷첨부 사니다 10-15 30470 129
18032  [회원게시판] 젊은 사람이 힘든일을 안할까요? (159) painofpa 10-15 19182 74
18031  [기타] 충격...경찰의 만취자 다루는 법 (170) 스샷첨부 신현희와김루… 10-15 38876 108
18030  [동물] 길냥이 성장기.. (103) 스샷첨부 샤방사ㄴr 10-15 21848 131
18029  [유머] 한국계 인종차별 한 러시아 축구선수 현재 근황 (138) 스샷첨부 프로츠 10-15 43185 70
18028  [엽기] 요즘 주차장 설치 상황 (167) 스샷첨부 뚝형 10-15 48007 40
18027  [정보] 개인적으로 좋아하는 제주 식당들 (148) 스샷첨부 블록틱스 10-15 20704 93
18026  [컴퓨터] 각 기업, 한글날 572 주년 글꼴 무료 배포 (46) 리우7 10-15 14106 77
18025  [기타] 움짤로 보는 알기쉬운 작동 원리.gif (89) Timbaland 10-15 33754 83
18024  [회원게시판] 베트남 다녀온 후 베트남 여자에 대해 느낀점.. (192) 보고있다 10-14 39465 84
18023  [유머] 지드래곤 골프장짤의 진실 (165) 스샷첨부 아론다이트 10-14 60760 25
18022  [회원게시판] 여성 환자에 가슴 자극검사 구급대원 성추행 혐의 ‘무죄’ (202) 스샷첨부 큐트포니 10-14 44437 167
18021  [동물] 치명적인 귀여움을 소유한 한국의 전통새 (101) 스샷첨부 M13A1Rx4 10-14 36579 93
18020  [회원게시판] 인간답게 사는 게 200부터임.. (153) 디아블로하고… 10-14 32997 53
18019  [감동] 현재 일본에서 논란 중인 방탄소년단 (189) 스샷첨부 뚝형 10-14 39750 147
18018  [회원게시판] 어제 백화점에서 문 잡아주는 여성분을 봤네요! (135) 스미노프 10-14 31313 51
18017  [연예인] 여 솔로 최초"…아이유, 단독콘서트 1분 전석매진 기록 (97) 스샷첨부 blesoma 10-14 34254 48
18016  [유머] 라면가게 여종업원 실험카메라 .jpg (98) 스샷첨부 천마신공 10-13 59210 68
18015  [회원게시판] 짱개들 때문에 노가다 다죽었다네요 (297) painofpa 10-13 40546 91
18014  [정보] 중국의 소름돋는 감시 수준 (150) 스샷첨부 히나루토 10-13 45424 66
18013  [베스트10] 개인적으로 재밌게 본 국산만화 베스트10 (177) 스샷첨부 789798 10-13 34536 40
18012  [정보] 균이 당신을 지배한다 (125) 스샷첨부 블루복스 10-13 39221 90
18011  [기타] 아빠가 바다 보여줄게....jpg (129) 스샷첨부 remigius 10-13 42733 138
18010  [연예인] 팔씨름 못하는 사나의 뒷모습 (59) 스샷첨부 사나미나 10-13 37649 63
18009  [기타] 여중,여고앞에서 자영업 성공하는방법.jpg (195) 스샷첨부 alllie 10-13 53635 147
18008  [사용기/후기] 아레아 복용후기(10일정도) (44) 스샷첨부 치킬 10-13 26185 32
18007  [기타] 딸의 잘못건 전화 (131) 스샷첨부 피노코쿠 10-12 38782 170
18006  [연예인] 기자들이 말하는 아이유 미담.... (67) 스샷첨부 fourplay 10-12 27368 88
18005  [회원게시판] 20년지기 친구가 세상을 떠났습니다..... (153) 흑화 10-12 24850 131
18004  [회원게시판] 여자친구가 일본여행 같이가자는데 가야할까요? (229) 미췐 10-12 26713 39
18003  [연예인] 에이핑크 오하영 피지컬 클라스.gif (46) 스샷첨부 루다양 10-12 38236 42
18002  [기타] 여직원들 난리났어요 (104) 스샷첨부 피노코쿠 10-12 47741 121
18001  [연예인] 효리네 민박 친구들 잊지 않은 아이유...갓지은!! (34) 스샷첨부 한마루 10-12 30088 38
18000  [기타] 음식계의 거품 甲.. (193) 스샷첨부 샤방사ㄴr 10-12 54921 42
17999  [감동] 엄마를 대신해 수면제를 먹은 심형탁 (106) 스샷첨부 대환단 10-12 36392 102
17998  [유머] 충주시가 또... (86) 스샷첨부 k2k23 10-12 39454 83
17997  [기타] [골목식당] 어머니의 손맛 (138) 스샷첨부 블루복스 10-12 29641 57
17996  [회원게시판] 플스 직거래하는데 짜증나서 파토내고 옴 .. (217) 만사장11 10-12 26549 85
17995  [회원게시판] 그 총각네 포도즙 구매 후기 (62) 스샷첨부 시프트딜리트 10-12 22550 28
17994  [정보] 수산시장에서 바가지 당하지 않는방법 (86) 스샷첨부 돌발이 10-12 31303 40
17993  [감동] 안흔한 아이유 재계약 조건.jpg (127) 스샷첨부 노랑노을 10-12 33879 97
17992  [회원게시판] 학교에 대한 오만정이 다떨어졌습니다. (108) Mokaerik 10-12 21652 27
17991  [회원게시판] 현재 5480억 잭팟이군요! (175) 록리 10-12 30239 22
17990  [감동] 영화반전이 너무 감동적이라 개봉당시 결말 지킴이 운동까지 했던 영화 (118) 스샷첨부 돌발이 10-12 41005 62
17989  [기타] 일본종특 (122) 스샷첨부 손예진 10-12 45062 50
 1  2  3  4  5  6  7  8  9  1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