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기글 [02/24] (정보) 유대교, 기독교, 이슬람교 차이 간단하게 비교 (93)  
검색
홈으로 |로그인 | 무료회원가입 | 포인트출석 | 포인트적립방법 및 계급정책 
자동
회원가입 | 아이디 · 비밀번호 찾기
알뜰공간
 업체정보  | 핫딜정보
 컴퓨터견적  | 보험상담실
 공동구매  | 나눔쿠폰
포인트공간
 포인트배팅  | 포인트퀴즈
 포인트선물  | 홍보포인트
 가위바위보 | 자동차경주
 포인트슬롯 | 포인트복권
 이벤트/충전소 | 포인트순위
이토공간  
   
[회원게시판]

인생 참 꼬였네요

글쓴이 : 만성주부습진 날짜 : 2018-06-09 (토) 19:35 조회 : 41048 추천 : 73  

 나이 36  먹고 돈도 없고 변변한 직업도 없이 부모한테 얹혀사는 모모습이 참 한심하고 답답하네요.

  기술도 없는지라 자격증따려고 준비한다고 1년 쏟아 부었는데 뭐한건가 싶게 떨어지고 누나라고 하나 있는것은 뭐하나 뜨집잡아 쓰레기 만드는게 일상이고 잠자는것 외 집에 있는 시간이 너무 고통 스럽네요. 

 시험때려치고 돈벌까해도 어디서부터 어떻게 시작해야할지도  막막하고.  에혀. . .

 인생을 잘못 살았는지 전화 걸어도 받사주는 친구도 없네요.

 인생 너무 꿀꿀하고 답답해서 두서없이 끄적였습니다.  



javva 2018-06-10 (일) 16:01
주위에 이런 친구 동생이 있어서 잘 아는데..

누나가 당사자 입장에선 나빠 보일수 있지만

누나 입장에선 동생이 나이 서른여섯이나 됐는데 아직 연로하신 부모님 용돈 받아서 사는거보면

욱하지 않을수가 없겠더라..

친구가 맨날 미칠려고 함... 친구 아버지는 이미 인간취급 안한지 오래됐고.. 어머니는 그래도 자식인데 어쩌냐고

뒤로 챙겨주시는 편...

얼마전에도 본가갔는데(장가갔음 친구는) 동생 방에 모니터 앞에 가득 쌓인 담배꽁초들 보고 진짜 피가 거꾸로 솓는 줄 알았다고 하드라...

글쓴 분을 탓하고 싶지는 않습니다.

그냥 다만 36년을 기다려 줬으면 주위분들도 많이 기다려 준거겠지요

위엣 댓글로 응원해주신분들 말씀 처럼 늦었다고 해봐야 많이 늦지 않았습니다.

하지만 지금처럼 누나탓, 1년 넘게 준비해서도 자격증 하나 못딴다면

방구석에 있어봐야 변하는건 없습니다.

도배, 페인트 등등 진입 장벽 낮은곳도 많으니 먼저 도전해 보시다 보면

길이 보일겁니다.

지금 이순간에도 시간은 가고 님은 점점 뒤쳐지고 있을뿐..

얼른 나가서 길을 찾으세요!
하루가흘러 2018-06-10 (일) 17:13
대한민국은 기술이 답입니다.. 기술쪽으로 보면 딱히 늦은 나이가 아니라 지금이라도 차근차근 시작해보세요.. 저도 대학 전기과 나와서 대기업 다니다 그만두고 나올때 주변에서 인생 망한것처럼 몰아세웟지만 이후 학원 강사일이며 이것저것 전전하다 지금은 대학 지인들과 전기설비 사업하는데 진작에 기술쪽으로 나가지 않은거 후회했습니다.. 이 깨달음을 너무 늦게 깨우친거죠.. 나이 36살이면 크게 늦은것도 아닙니다.. 일단 집에서 나가서 여러일들을 경험해 보는걸 추천합니다..
wkjd1 2018-06-10 (일) 18:41
아직 할일 많습니다 포기하지마시고 차분히 찾아보세요
albin 2018-06-10 (일) 18:51
좋으신 분들 많으신데 저 또한 위로 얻고 갑니다.
시작이 반이라는 말이 있듯이 하다 보면 길이 생길 겁니다.
조금 돌아가고 늦게 가고 하더라도 일단 나서서 무엇이든 부딪혀보는 게 좋은 것 같습니다.

그냥 보다보니 저도 몇자적고 싶네요. 지금 서른다섯인데, 스무살에 한쪽 눈 잃고 아토피에 이차감염으로 전신이 뒤집어져 정상 생활을 못했었습니다. 사람들이 보면 비명지르고 도망가기 바빴죠. 알바조차 거부하더군요. 그래도 살아내려 부딪혔습니다. 그냥. 서른 넘어 일하다가 야근에 야근을 거듭하고 욕처먹으며 일하다 보니 다른 쪽 눈도 잃을 뻔 했어요. 큰수술이었는데, 그 수술 후 오랜 기간 저도 헤매고 있습니다. 쉽사리 아픈 사람 아팠던 사람을 받아주는 곳 없죠. 그래도 목매달 거 아니면 못먹어도 고해야 합니다. 이리저리 계속 들이미는 수밖에 없는 것 같네요. 항상 겸손하게 진솔한 모습으로 보내다 보면 길이 있을 겁니다. 화이팅해요.
     
       
LuisGarc 2018-06-10 (일) 20:48
화이팅하세요
빈민층 2018-06-10 (일) 19:36
친구야 내가 밥사줄게 36살이면 친구임
sota 2018-06-10 (일) 23:52
여자면 취집하면 개꿀 ㅋㅋ
크리스티누 2018-06-11 (월) 01:18
제 나이 40입니다. 기술은 가지고 있지만 개발 쪽 해보려고 지급 자바개발쪽
국비지원 학원 다니고 있습니다. 학원 다니면서 주말 알바라도  하면 부모님한테
손벌리지 않고도 학원 다닐수 있습니다.
해송충이 2018-06-11 (월) 03:03
나이 40에 공무원에 집있는 사람도 맞선나가면 쓰레기 취급받습니다. 기운내세요.
프레 2018-06-12 (화) 19:49
몇년전에 글쓴님과 같은 상황이었습니다. 누나가 없어서 까이고 그러진 않았는데 나이 차도록 부모님 용돈받아가며 공무원공부한다고 재산축내고 있었죠. 해가 갈수록 부담감과 죄스러운 마음이 많아졌죠.
서두가 좀 길었는데.. 변화를 위한 가장 중요한 부분은 집밖으로 나가는겁니다.
특히 돈에 얽매이면 심적부담감이 너무 크니 스스로 용돈벌이부터 시작하는게 좋습니다.
저는 한달치 생활비만 달랑들고 상경해서 친한친구에게 한달정도 신세지고 그 사이에 알바하며 생활하고, 고시원 잡아나가면서 고맙다고 친구 생필품(쌀이었던걸로 기억) 좀 사주며 독립했네요. 그 후로 고시원생활하면서 알바로 근근히 생활 꾸리고 지금은 작지만 회사에 다니면서 월급받고 다니고 있습니다.
뭔가 작은 것 하나라도 시작하지 않으면 달라지는건 없습니다. 철저히 준비해서 움직일 마음가짐이 없다면 내일 당장 본인이 할수있는 걸 시작하세요. 그렇지않으면 1년이건 2년이건 시간이 지난 후에도 똑같은 당신 모습을 볼수 있을겁니다.
오늘과내일 2018-06-12 (화) 21:16
일단 담배,술부터 끊어시고 기초체력을 키우세요 세상은넓고 할일은많다는 긍정적인 마인드로 나를 잘돌아보세요.이제 공부를해서 취업을 할건지 아니면 내몸으로 취업을 할건지(몸쓰는일) 둘중에하나 나에게 적합한것을 골라야한다면 나이로보나 뭐로보나 후자가 나을것같음.그럼 할일은 많아요,노가다라고들 하죠 몸쓰는일을 그럼 시작해봅시다 여기도 꿈은있어여 연속성이 생겨서 꾸준히 할수있어니 나중에 결혼하고 내집은 내가지어서 산다란 꿈을가지고 나의보금자리인 부모님집을 떠난다는 마음가짐으로 일자릴 알아봅시다,제거볼땐 앞으로 집의개념이 바뀔것임 그래서 추천하자면 단순기술일이 아니라 땅을구입해서 단독주택을지어 파는회사들 찾아보시고 맨밑바닥부터 시작하세요 최저임금보다는 더주니 사는데는 지장없어요.하다보면 기술도배우고 돈도모으고 다그렇게들 살아갑니다.넥타이를 버리면 할게많음..
진이님1 2018-06-13 (수) 13:26
국비 지원으로 자격증 취득하세요.
시설관리쪽 자격증인 공조냉동기계 기능사, 에너지관리 기능사(구 보일러)
두 개 취득하면 큰 돈은 못벌어도 가늘고 길게 살게 될 것임.

무슨 자격증 취득하려다 떨어졌는지 모르겠는데.. 위의 기계 자격증 두개는 예순 넘은 분들도 몇달 공부해서 붙는 자격증들임.
이거 떨어지면 본인이 노력을 안한거니까 그냥 내 탓이오 하면서 가족들이 욕하면 욕 먹으며 살기바람.
사향고양이 2018-06-15 (금) 15:27
저도 늦게 직업학교에서 기능사 자격증 따서 시작했습니다.
전 환경쪽으로 시작해서 자리 잡았는데 솔직히 대우는 짜고 무엇보다 엄청 더럽습니다.
(그만큼 이직률이 워낙 높아서 사람은 많이 구하는 편이죠.)
얼마전 기계 쪽 자격증(설비보전기사) 취득하면서 다닌 충남인력개발원에서 100% 국비지원으로 자격증(기능사) 취득 시 베트남 등으로 해외취업도 알선해주더군요.
전기쪽은 대기업 공장 쪽으로 알선해주는 곳도 많더군요.
혼자 공부하시는 것보다 국비지원 직업학교로 알아보시면 자격증 취득도 쉽고 취업알선도 되니 괜찮습니다.
(개인적으로 기계, 전기 쪽 추천드립니다. 취업도 괜찮고 평생 먹고 살기 괜찮습니다.)
무엇보다 한달 용돈 정도되는 돈(30만원 정도) 나옵니다.
저도 그렇게 자리잡아서 결혼도 했고 애기도 낳고 지금 가진 자격증이 11개입니다.
아직 늦지 않았으니 힘내세요.
처음  1  2  3
   

인기  주간추천순 | 월간추천순 | 월간조회순 | 월간댓글순 | 반기추천순 | 반기조회순 | 반기댓글순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 인기게시판은 각 게시판에서 추천 및 조회수로 산정해 자동으로 이동됩니다. eToLAND 11-20 21
 [스마트폰] 최대 30만원 현금지원! 선착순 50명 한정! 배달의폰 02-24
19247  [정보] 유대교, 기독교, 이슬람교 차이 간단하게 비교 (93) 스샷첨부 내가사는이유 10:12 11284 8
19246  [유머] 드래곤볼 VS 원펀맨 (스압).jpg (78) 스샷첨부 jamiexx 10:04 22925 2
19245  [연예인] 혼자보기 아까운 코코소리 비키니 (26) 스샷첨부 찬란하神김고… 08:58 24041 13
19244  [회원게시판] 롯데리아에서 미X년 봤습니다. (62) 국가안보실 08:44 13956 13
19243  [유머] 삼성갤10 주작하다걸림....gif (285) 스샷첨부 아무도없네 02-23 46497 62
19242  [기타] 지복을 스스로 걷어찬놈.jpg (134) 스샷첨부 찬란하神김고… 02-23 58647 99
19241  [회원게시판] 중국 영화산업이 대단한 이유. (109) 스샷첨부 알료샤 02-23 32771 34
19240  [연예인] 오하영 흰색 원피스 ㄷㄷㄷ (90) 스샷첨부 찬란하神김고… 02-23 50240 45
19239  [기타] 여름이 오면 ㅈ같은점.. (117) 스샷첨부 샤방사ㄴr 02-23 51496 115
19238  [유머] 옛날 노예 vs 지금노예.jpg (104) 스샷첨부 뚝형 02-23 41111 107
19237  [회원게시판] 새상에서 가장 극혐하는 인간부류 (156) 킹즈맨 02-23 30625 136
19236  [게임게시판] [자작]제가 만든 디지몬 게임입니다 (33) 스샷첨부 븅신만보면짖… 02-23 18210 35
19235  [정보] 매일아침 텐트치는 식단공개 (128) 스샷첨부 잇힝e 02-22 37105 82
19234  [반려동물] 이토 이벤트 당첨됐습니다 감사합니다.. (40) 스샷첨부 #MERCY 02-22 15639 38
19233  [연예인] 작정하고 나온 박민영 ㄷㄷㄷ (99) 스샷첨부 찬란하神김고… 02-22 68492 58
19232  [기타] 작년에 탈북한 20살 청년.jpg (206) 스샷첨부 offonoff 02-22 50165 71
19231  [유머] 오늘자 미쳐버린 법원 근황 (113) 스샷첨부 프로츠 02-22 56728 109
19230  [회원게시판] 별사진이 취미인데 아무질문받아봅니다 (311) 스샷첨부 owleagle 02-22 20865 91
19229  [연예인] 자세히 보면 보이는 아이유.GIF (102) 패션피플 02-22 43316 42
19228  [기타] 누나 때문에 파혼당한 남동생.. (204) 스샷첨부 샤방사ㄴr 02-22 41256 107
19227  [연예인] 슬랜더 윤아 골반 (77) 스샷첨부 찬란하神김고… 02-22 44392 54
19226  [유머] 요즘 애들이 약한 이유.jpg (187) 스샷첨부 잇힝e 02-21 68080 103
19225  [유머] 멍청한알바 (112) 스샷첨부 황금복돼지 02-21 51695 90
19224  [감동] 아이유 팬 졸업식 깜짝 방문 후일담.jpg (116) 스샷첨부 노랑노을 02-21 37375 144
19223  [연예인] 살살녹는다 워녕아 (70) 스샷첨부 찬란하神김고… 02-21 41357 56
19222  [기타] 지금 여성부에게 절실한건 '성인의 지능'.. (93) 스샷첨부 샤방사ㄴr 02-21 34314 81
19221  [감동] 혼자 아이 키우던 맹인 아빠, 16년 후 그 아기는.. (98) 스샷첨부 샤방사ㄴr 02-21 30376 146
19220  [유머] 메갈하이 근황 (136) 스샷첨부 마춤법파괘자 02-21 41547 66
19219  [연예인] 요망끼를 뺀 사나눈빛 (63) 스샷첨부 찬란하神김고… 02-21 28982 45
19218  [감동] 파병가서 돌아온 엄마.. (62) 스샷첨부 샤방사ㄴr 02-21 36762 58
19217  [반려동물] 한국나이 13살 (33) 스샷첨부 꿀벌아돌아와 02-21 24497 48
19216  [블박] 택시새끼들의 패시브 스킬 (157) 마춤법파괘자 02-21 29678 65
19215  [기타] 류지혜 사건 결말.. (142) 스샷첨부 샤방사ㄴr 02-21 52891 34
19214  [회원게시판] 앞길이 캄캄한 서른 백수. (114) 스샷첨부 너덜너덜 02-21 26428 62
19213  [영화게시판] 제임스 카메론ㅡ실제 양손 잃은 소녀에게 생체공학팔을 기증하다. (71) 스샷첨부 fourplay 02-20 26119 77
19212  [회원게시판] (이불킥중...) 수입캔맥주를 먹던중 캔안에서 이물이.... (230) 비도대작 02-20 30922 88
19211  [블박] [발암주의] 김여사들 면허증 뺐어야 하는 이유..ㅎㄷㄷ (129) 트라마라 02-20 35876 67
19210  [회원게시판] 최고의 진선미님 사진보시면서 힐링하세요 (111) 스샷첨부 아콘 02-20 38756 77
19209  [기타] 한국사 이야기, 빗살무늬 토기는 왜 뾰족한가? (135) 스샷첨부 알료샤 02-20 33017 65
19208  [유머] 불쌍한 대한민국 남자들.txt (158) 스샷첨부 잇힝e 02-20 42570 143
19207  [회원게시판] 아기 데리고 식당가서 맘충 안 되는 방법. (102) 핸젤과그랬대 02-20 29760 202
19206  [베스트10] 당신의 최고 3부작 영화는 무엇입니까? 최고의 3부작 영화 베스트 10. (206) 스샷첨부 버거몬 02-20 23171 70
19205  [연예인] 윤보미 근황 (77) 스샷첨부 BoltWins 02-20 44625 47
19204  [연예인] 초아의 본인 몸매평가.jpg (78) 스샷첨부 찬란하神김고… 02-20 47729 44
19203  [유머] 스섹 스섹.jpg (144) 스샷첨부 뚝형 02-19 59052 71
19202  [연예인] 치마 아이유 (77) 스샷첨부 4Leaf 02-19 37840 47
19201  [회원게시판] 캐나다에서 취직했어요 (102) 블랑커커 02-19 27592 131
19200  [영화게시판] [겨울왕국 2] 티저 예고편 (83) 스샷첨부 난관대하다 02-19 14559 17
19199  [감동] 연기 경력 45년간 무관이었던 배우가 상을 타고 한 수상소감 (64) 스샷첨부 사니다 02-19 42472 77
19198  [감동] 난동부리는 취객을 한방에 진압하는 멋진 일반인 (133) 스샷첨부 잇힝e 02-19 36599 134
 1  2  3  4  5  6  7  8  9  1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