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기글 [12/18] (유머) 배정남이 8년만에 밝힌 마르코 난투극 사건.jpg (76)  
검색
홈으로 |로그인 | 무료회원가입 | 포인트출석 | 포인트적립방법 및 계급정책 
자동
회원가입 | 아이디 · 비밀번호 찾기
[2018-12-19] 사용기/후기
맛있는녀석들 20181214 미아사…
샤오미 포코폰(128GB 버전) 후…
주민센터 야간반 왈츠 청강기.…
인생 처음 마술 공연 보고 온 …
4K HTPC 구성기, 인텔 셀러론 …
트랜스포머 BSL01 페루킬 락다…
고프로7사용하다가 오즈모포켓…
드론챌린지코리아 누구를 위한…
샤오미 미에어2S 직구/사용 …
메리페어 와우 2 오렌지 TPE …
   
[기타]

마누라 바람피다가 우리 가정파탄난 썰. TXT

글쓴이 : 명빈 날짜 : 2018-07-10 (화) 21:05 조회 : 48161

출처 : 디시인사이드 주식갤러리


절대 결혼한 주갤럼들은 바람피지 마라. 처녀 총각들도 기혼남녀와 바람피지 마라.

너도 나도 섹스 참회하는데  뭐 자랑이냐? 진짜 참회를 해라. 

간통죄 폐지? 성적 자기결정권 침해? 개좆까라고 해라. 똑똑한 너네들 바람 때문에 나같은 무식한 새키는 가정이 파탄나는거다.

그럴시간에 하스스톤 모바일이나 해라. 시발. (눈팅만 하다가 썰 필수요소 하스스톤 다들 쓰니 나도 써본다;)


10년전 마누라와 나는 30대 중후반 부부고 딸 하나 초등학교 다녔다.


집사람 내가 다니는 회사보다 더 좋은 회사 거래처 직원이었고 나와 연애 끝애 결혼했다. 

난 전문대 나왔고 마누라가 너무 맘에 들어서 내가 따라 다녔고 마누라는 4년대졸에 얼굴도 예뻤고 세련되고 섹시했다.


말도 사근사근하게 잘하고 상냥해서 마누라와 9개월 연애하고 결혼했는데 진짜 세상이 다 내것인거 같았다.


결혼하고 마누라 회사 그만두고 딸 낳고 10년 동안 우리 부부 그래도 잘살았다.

아니, 내생각에만 잘 살았던 것 같다. 마누라 예쁘고 가슴크고 늘씬하고 이런거 어쩌면 다 불행의 시초가 될 수 있다.


믿는 도끼에 발등 찍힌다고 우리 아파트 옆집에 이혼남 새끼가 이사온 시기부터  뭔가 내 삶이 뒤엉켰다.

어느 날 옆집에 장동건같이 생긴 40대 초반 이혼남이 이사왔다.


복도에 담배꽁초 때문에 몇번 집사람이 그 놈에게 주의를 준다고 하더니만 오히려 더 친해졌다.

맨날 집사람이 하는 말이... 옆집 아저씨가..옆집 아저씨가...


집사람 언제부턴가 옆집 이혼남 얘기를 자기도 모르게 너무 많이 했다.

난 찌질하게 보일까봐 일체의 잔소리를 안했다. 그리고 집사람 너무 사랑했고 떠받들고 살았다.

그때까지 집사람은 내 인생에 최고의 선택이었고 그저 기쁨이었다.


그런데 이 년이 퇴근하면 언제부턴가 집에서도 화장 진하게 하고 있었다.

집에서 입는 반바지도 짧아졌다.  맨살을 너무 많이 드러냈다.

애엄마가 너무 노출이 심하다고 동네 아줌마들 사이에서도 말들이 있었다.


과거에도 가끔 그런적 있어서 대수롭지 않게 생각하고 여자의 한 때 기분이려니 했다.

그 때 바람의 징조를 포착했어야 했다.


한번은 일요일에 집에서 마누라가 샤워를 하고 나오는데 전혀 못 보던 야한 속옷을 입고 있었다.

그런데 속옷 치고는 너무 야했다. 도저히 주부의 속옷으로 보기 힘들었다. 난 그저 이상하다고만 생각했다.

브라자도 이상하게 일부러 작은 것을 사서 한건지 유방이 꽉차게 보이게 한것 같았다.


그러다가 믿는 도끼에 발등 제대로 찍혔다.


이상한 일 점점 많아졌다. 옆집남 새끼 주말에 가끔 엘레베이터에서 마주치면  내눈을 똑바로 쳐다보지도 못했다.

남자가 원래 착한 사람인데 반상회에서도 여자가 바람펴서 저렇게 혼자 된 거라고 동정을 얻었다. 

그 집 애들은 시골에 있다고 했다.


그 새낀 일욜날은 교회도 혼자 나갔다. 겉보기에는 정말로 절대 그럴 사람  같아 보이지는 않았다.

왜냐면 내가 퇴근길에 그 새끼가 아파트 앞에서 혼자 쓰레기 줍는 거 보고 좀 놀랬다.

친절하고 예의바른 놈 이었다.


마누라가 그 새끼한테 반찬갖다 줄테도 별의심이 없었다. 결정적인 것은 언제부턴가 마누라와 나와 잠자리를  이 핑계 저핑계로 피했다. 

우리 마누라  애낳고 관리잘해서 몸매도 좋고 가슴 모양도 예뻤고 나도 한창 왕성할 때다.

가슴 늘어지면 안된다고 모유 수유도 싫어했던 마누라다. 

 

마누라는 돈없다고 불평하면서 에어로빅이니 피부관리 뭐니 그런거 자주했다.


나도 깨끗한 놈은 아니다. 나도 노래방에서 놀다가 걸린 적 있다. 도우미 가슴도 만지고 놀았다. 한동안 친하게 지내기도 했다.

나 잘난건 없다. 그렇지만 난 섹스는 안했다. 다만 나중에  술먹고 뭐해. 나 지금 가도 돼? 

이렇게  문자를 보낸 것을 실수로 마누라에게 보내 걸린 적있다.

마누라는 네가 감히..이런 식이었고 한동안 날 벌레취급했다. 난 쥐 죽은듯살았다. 다시는 안그렇겠다고도 빌었다.


물론 살다보면 마누라도 한눈 팔수도 있고 봄바람에 그러려니 하고 빨리 제자리로 돌아오기를 바랬다.


그런데 마누라 점점 이상해졌다. 내눈에서도 확실히 집에서 입은 옷도 신경쓰는 눈치고 화장도 진하기 했다.

내가 계속 고민하자  내 친구가 방법 하나 일러줬다. 그래서 집 마루에 천장에 작은 소형 비디오 몰래 설치했다.


시발!  반전 드라마 재밌어 하지마라 .반전 드라마라는 것은 이런 것을 말한다. 

난 나보다 덩치좋은 옆집남 새끼를 패죽이려고 작은 박달나무 몽둥이를 준비했다.

 

집사람과 불륜 확인되면 쥐어 패버리고 그냥 감옥 갈 각오도 했다.

그리고 떨리는 마음으로 며칠 동안 매일 비디오 틀어봤다. 인간세상 지옥이 따로 없더라.


어느날 내가 토욜에도 출근하니 과연 어떤 허우대 멀쩡한 개새끼 하나가 우리 집에 슬쩍 들어왔다.
애는 어느 집에 놀라고 보냈는지..보이지도 않고


집사람이랑 소파에 나란히 앉아서 텔레비젼 보고 아주 둘이서 웃고 난리가 아니다. 

그 새끼가 아주 마누라 반바지 입은 허벅지에 손을 올리고  떠나가지를 않더라.

아주 쉴새없이 주물렀다. 제발 거기까지만 거기까지만 내가 얼마나 기도했는지 모른다.

 

아니었다. 점점 심해지더니 마누라 웃옷 속으로 손들어가서 가슴 쪼물럭거러디너 나중에는 아주 대놓고  주무르더라.

마누라년 오히려 좋아하는것 같았다. 제발 마누라가 저 새끼 밀어냈으면...
내가 평소에 가슴좀 만지거나 빨려고 하면 그렇게 귀찮아하던 마누라가....에이..씨발...


마음은 무너졌지만 차라리 거기까지라면 그래도 좋았다.


그러더니 그 새끼가 마누라 옷을 다 벗기는 장면이 나온다. 미친 마누라뇬이 왜 속옷을 야시시한 걸로 사입었는지 이유를 알겠다.

그 때 힐끗 얼굴이 보였는데 미친 씨발...옆집 남이 아니라 아랫집에 사는 혜민이 아빠개새끼였다.


혜민이가 우리 애랑 친구라서 부모들끼리도 잘 안다. 혜민이 아빠 나이가 많고 귀암선생처럼 점잖아서 상상도 못햇다.


미친 마누라년 나중에 속옷 차림으로 혜민아빠 앞에서 몸매 자랑하다가 흔들면서 속옷까지 벘는데

나중에 그 개새끼가 마누라 가슴도 빨더니 거기도 빨더라.  내가 거기서 차마 못보겠어서 울면서 비디오 껐다.

그 개새끼는 학력도 좋고  다니는 회사도 재벌기업이다.


언젠가 그집 부부랑 같이 식사 후 자기가 엘리트 혜민이네 아빠랑 코드가 맞는다고 미친 마누라 주절거렸을 때 낌새를 눈치했어야 하는건데.

 

내가 백지영 비디오처럼 인터넷에 올려 이 개년놈들 생매장 시키고 자살하게 만들려고 했는데 차마  딸 때문에 못하겠더라.

그럼 차라리 내가 죽어야지.. 그게 최고 복수지 생각하고.. 옥상 두 번이나 올라갔다가 차마 마음 약해서 돌아왔다.


저녁에 누님 오라고 해서 딸 좀 맡아서 데려가 달라고 하고  장인,장모 모셔왔다.

긴히 보여드릴게 있다고 아무 말없이 비디오 틀어드렸다. 


그 잘난 대졸 딸  좋은 회사 사무직 출신이라면서 자기 사위 은근히 무시하던 장인장모 씨발 표정 가관이었다.

장모님은 울고 장인어른은 줄담배만 피더라.


자식 잘못키운죄라고 장모님 내 손잡고 울고 내가 한번 더 저 년 그러면 내가 먼저 저 년 앞에서 약먹고 죽겠다고 하셨을 때
나도 마음이 좀 그랬는데.. 좆까 그런것 없다.


두 년놈들 섹스하는 장면은 안방으로 들어가서 못나왔고 미친 혜민아빠 개새끼가
자기들 딸래미 보지 빠는것까지 받으니  두 분다 할 말 없을 거다.


장인 장모 가고 난  집안 가구  하나하나 다  때려부셨다.  미친 마누라는 와서 그거 지켜 보더니 차라리 그냥 이혼하자고 발악하고 대들었다.


나한테 한미디만 했었어도...

나한테  거짓으로라도 울면서 빌었어도....

나한테 다시는 안그러겠다 매달렸어도... 이 씨발... ㅜㅜ 난 용서했을지 모른다. 

그때는 나한테 과분하던 마누라 난 진짜 사랑했던 것이다.

마누라에게 손지껌 하려고... 내가 손을 머리 위까지 올렸으나..차마...차마...그럴 수 없어서
내가 그냥 바닥에 뒹굴고 서럽게 통곡했다.

우리 가족 망가뜨린  혜민네.  진짜 혜민엄마 강간하고 복수하고 싶은 생각이 들더라. 차마 그럴 수 없었다.

내가 짐승들 욕하면서 나도 짐승 짓할 순 없었다.


마누라와 이혼해주고 딸은 내가 맡기로 했다. 그렇다고 마누라가  혜민아빠와 결합한 것도 아니다.

아마 잘난척 하는 걸레는 걸레년의 삶을 살거다. 그래 너 잘 살아라. 그런 마음이었다.


독신이던  누나  우리집으로 모셔서 우리 누나가  우리 딸 잘 키워줬다. 나이 차도 많이 나고 내겐 어머니 같은 누님이다.

난  평생 잊지 않고 은혜 갚을거다. 누님 노후도 내가 꼭 책임진다고 했다.


난 우리 딸 하나만 믿고 열심히 살았다.  반 노동자직이고 수입도  변변치 않지만 난 추가근무 자원했다. 일없는 날이면 대리도 뛰었다.


내가 부족해서 엄마 없이 키운 죄  물질로라도 딸애 한테 보상해주고 싶었다. 
난 12년째 낡은 구두 기워서 신어도 우리 애 옷과 신발은 꼭 메이커로 사 입혔다.
우리  딸 원하면 유학도 보내고 시집 갈 때도 진짜 잘해주리라고 마음먹고 악착같이 일했다.

술도 안먹고 담배도 끊었다. 그러니 친구들도 다 떨어져 나갔다. 할 수 없었다.


하루에 15시간씩 일하고 와도 집에 잠들어 있는 공주 같은 우리 딸 보면 신기하게 피곤함이 싹 가셨다. 

딸아이 건강하게 잘 커가서 고마웠고....쌓이는 딸 시집밑천 통장 잔고 보면서 온몸의 고통이 싹 가셨다.


우리애 초등 졸업하고 중학교 들어갈때 쯤 나한테 중신이 들어왔다. 색시가 얼굴도 참하고 통통하고 다 좋은데  다리를 절었다.

공부도 많이 못했고 모은 돈도 5백만원이라고 했다.


허우대 멀쩡해서 이쁜 몸 자랑하느라...이 남자 저 남자 한테 눈 웃음치면서 보지와 가슴 빨리느니...
다리를 절어도 ...마음을 저는 것 보다 제대로 정신박힌 여자면 더 좋았다.


우리는 혼인신고만하고 살림 합치고 다음해 떡두꺼비 같은 아들 낳았다. 색시는 아팠던 내 과거를 보상할  복덩어리였다.


누님과 함께 살면서 집안도 더 깨끗해지고 반찬도 풍성해졌다. 색시도 빈손으로 와서 미안한건지 없는 살림 보태야 한다고 

동네 마트에서 다리 절면서 알바했다.


색시는 잠자리도 순종적이다.

예전 마누라는 졸라야 졸라야 한번 대주고 그냥 샤워하고 뒤돌아 자는데 색시는 과묵하고 모든지 순종적이었다.

한번도 거부한적이 없었고 우리는 같이 하스스톤 모바일하고 같이 야동보고 잘 정도로도 친근해졌다. 

색시는 나 만나서 너무 행복하다고 했다.


김치년들 몸매 너무 따지지마라. 몸매는 잠시 뿐이다. 지금 네가 김치년 몸매 보고 침흘리면 결혼해서 
다른 남자들도 네 마누라  몸 보고 침흘린다.  

여자 몸매 예뻐봤자 남편 위한게 아니라 자꾸 외간 남자 눈길 받고 싶어하고 몸매 드러내고 싶어한다.

바람은 그렇게 시작되는거다.


우리 딸 사춘기 잘 극복하고 공부도 잘해서 올 해 서울에서 상위권 대학 입학했다.

머리는 그래도 지 엄마 닮은 건지 공부는 잘했다.


내 사무실 책상과 내 핸드폰에 우리 딸 여고 졸업사진으로 난 도배를 했다.


우리 딸 대학 입학하는 날 ...내가  동네 사람들에게 술 거하게 사고 실컷 자랑하다가 집에 들어와서 밤에 자는데 
그래도 잠이 안와 몰래 화장질 가서 수도꼭지 틀어놓고  꺼이꺼이 얼마나  울었는지 모른다.  


예전 마누라년...과거에도 문자 온 적 있다. 아니 이제 욕하지 말자. 다 지난 일이니까. 난 더 행복하니까.


차마 재결합하자는 말은 지은 죄가 있어서  못하고... 딸 보고 싶다고 했지만 난 싫다고 했다. 

우리 딸이 커가면서 몰래 지엄마 만났는지는 모른다.  


맘씨 좋은 누님이 성격드러운 나 몰래만나게 해줬는지는 모른다. 나도 그것까지 막고 싶지 않았다.

나에겐 나쁜 마누라지만 딸에게는 엄마인데 천륜의 정을 내가 어떻게 끊겠는가.


예전 처남이 찾아와 소주 한잔 마신적 있다. 나에 대해 이것 저것 묻더니..형님 잘사시면 그럼 됐다고 했다.

자기 누나 지방에서 연하남과 살림 차렸다고 했는데 도통 연락이 없다고 했다. 

헤어진 것 같다고도 했다. 나는 이제 나와 상관없는 일이라고 했다.


서로 안부만 적당히 묻고 처남도 아무 말 없이 갔다. 우리 딸 많이 귀여워하던 착한 처남이었다. 

냉랭한 내 모습에 뒤돌아서는 처남도 안됐지만... 씨발 나도 아팠다. 


속깊은 딸은 엄마, 아빠 왜 헤어졌는지 나한테 직접 물어본 적이 한번도 없다.
우리 딸  며칠 전에 불러놓고... 아빠가 이러 이러해서 이혼했다..너한테 많이 미안했다.. 

그치만 너도 이해해 주기 바란다고 했을 때...  우리 딸 아무 말 없이 다가와 나 안아줬다. 


그거 하나로 내 지난 모든 고통 다 끝났다. 다 풀렸다. 그 순간 난 바람난 마누라도 다 용서했다. 

더 좋은 날들은 언제나 앞날 속에 남겨져 있었다.

나중에 그 얘기 듣고 누님도 많이 우셨다.


두고 봐라. 이제 난 애들을 위해서, 색시를 위해서, 누님을 위해서 더 열심히 살거다.

내 몸  다 불살라 버리고 마지막 불씨까지 다 태워버릴거다.


바람피지 말자. 남의 영혼의 상처주지말고 제발 남의 눈  피눈물 나게 하지 말자.


어제 성과급 들어왔다.  오늘 동네 고향 형님이랑  저녁에 쏘주 한잔 마신다.


케이조 2018-07-11 (수) 05:41
아..이제 시간이 지나니..이런 편작?도 나오는고만.
이 글...한 10년? 정도 전에 있었던 글이고...
그땐 하스스톤 없을 떄니까...
이건 편작? 임.
다른 내용들은 다 똑같고,
현대식으로 ..편집한거임
푸하하하. 센스 귀욤
링고나시 2018-07-11 (수) 09:51
이 사람 뭐하는 사람이지? 그렇게 사랑해서 결혼했다면서 노래방녀는 왜만나? 어이상실.
니가 먼저 바람폈으니까 마누라도 맘이 떠난거지. 그렇게 매달려서 결혼했는데 딴년이랑 놀았네?
눈 안뒤집히겠냐? 별... 손장난은 하고 ㅅㅅ만 안했으면 바람 아닌건가?
마누라가 잘도 믿었겠다 그 애길.
     
       
이부장님a 2018-07-11 (수) 12:00
푸하하하하.......
KLAEW 2018-07-11 (수) 18:07
남자가 종달새여.
푸른남자 2018-07-12 (목) 11:31
반전이네요 진짜
오기어 2018-07-12 (목) 12:48
감동의 하스스톤!
ZlPPO 2018-07-12 (목) 14:24
다 이해하고 볼 수있는데 딸 다 키웠으면.. 이제 혜민아빠를 찾아가야지... 그걸 그냥 냅두나..... 나였다면 목숨빼고 다 망가트렸을 것같은데..
efun 2018-07-12 (목) 19:14
10년 전에 하스스톤모바일이 있었겠습니까.
그냥 디씨 소설이네여.
     
       
feverjin 2018-07-14 (토) 01:50
눈이 고자임? 아니면 띄엄띄엄 글을 읽었네;;
CRISS 2018-07-12 (목) 20:54
소설 잘 읽었습니다
Soco0ol 2018-07-15 (일) 12:34
아직 문단에 오르기에는 내공이 부족하군요..흠!
노답삼형제 2018-07-22 (일) 23:45
주갤문학 ㅎㅎㅎ 이거 진짜 아니니까 믿지마세요.
배고파80 2018-07-24 (화) 12:08
소설가들 글솜씨 부럽네요.
처음  1  2
   

인기  주간추천순 | 월간추천순 | 월간조회순 | 월간댓글순 | 반기추천순 | 반기조회순 | 반기댓글순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안내] 사이트 명칭 및 도메인 변경 안내 스샷첨부 eToLAND 04-26 204
 [공지] ※ 인기게시판은 각 게시판에서 추천 및 조회수로 산정해 자동으로 이동됩니다. eToLAND 11-20 21
 [ KT 직영점 ] 이토방 1호점 - 전국 최대 현금사은품 - 기가지니 이벤트 - 빠른개… 통신1등 12-19
18602  [유머] 배정남이 8년만에 밝힌 마르코 난투극 사건.jpg (76) 웨이백 12-18 24816 44
18601  [기타] [펌]아는 동생에게 1000만원 줬습니다 (64) 스샷첨부 간지큐 12-18 22216 73
18600  [기타] 가장 무섭다는 영화 (82) 스샷첨부 Baitoru 12-18 27720 79
18599  [기타] 난민을 거부하는 러시아 (68) 스샷첨부 Baitoru 12-18 30262 54
18598  [연예인] 사실 패왕색을 가지고 태어난 장원영 ㄷㄷ.gif (101) 스샷첨부 패션피플 12-18 31475 26
18597  [회원게시판] 노가다꾼의 아픈 현실.. (177) 행복한나날들 12-18 20827 53
18596  [회원게시판] [베트남] 공장에서 먹는 점심 (127) 스샷첨부 그치지않는비 12-18 33905 71
18595  [기타] 서울대에서 A+를 받는 비법 (217) 스샷첨부 M13A1Rx4 12-17 50982 112
18594  [기타] 집에 친구가 왔다 (드루이드 근황) (52) 스샷첨부 네모홀릭 12-17 52070 19
18593  [유머] 김영희의 가장 큰 논란.jpg (112) 스샷첨부 빈폴 12-17 60927 62
18592  [정보] 커피믹스 속 인산염.jpg (110) 스샷첨부 뚝형 12-17 38304 92
18591  [회원게시판] 일본애니에서 다룬 임진왜란.jpg (152) 스샷첨부 sienic77 12-17 26144 58
18590  [회원게시판] 마음이 너무 이쁜 우리 마누라(자랑주의) (144) 스샷첨부 ragsak 12-17 22154 42
18589  [유머] 번역가 황석희 (122) 스샷첨부 Honey브레드 12-17 38069 42
18588  [회원게시판] 무한도전 폐지 외치던 사람들 지금 만족하는지 모르겠네 (227) 깝조권 12-17 23573 45
18587  [회원게시판] 여동생이 성씨 때문에 스트레스를 많이 받는가 봅니다. (173) 자전거맨 12-17 25000 22
18586  [유머] 반박불가 최고의 아내 (93) 스샷첨부 프로츠 12-17 51160 63
18585  [정보] 수입맥주 순위 (194) 스샷첨부 ehlln 12-17 31703 54
18584  [기타] 아이큐 204의 천재소년 (227) 스샷첨부 서브맨 12-17 43229 76
18583  [기타] 현재 미국에서 난리난 경찰 (120) 스샷첨부 선별 12-17 49173 47
18582  [회원게시판] 45년 살면서 느낀점 (195) ♡페르세포네 12-17 29601 74
18581  [감동] 어제자 KBS동행 열아홉 여고생 조은혜 (132) 스샷첨부 선별 12-16 51707 196
18580  [감동] 베트남 스즈키컵 우승!!! (105) 스샷첨부 오파운드 12-16 39802 95
18579  [연예인] 16살 안유진의 미친 피지컬.GIF (110) 스샷첨부 패션피플 12-16 64374 50
18578  [회원게시판] 최신 빚투터진 연예인.jpg (91) 스샷첨부 빈폴 12-16 43430 48
18577  [회원게시판] 휴지도둑 잡으러 파출소 다녀왔네요 (178) 스샷첨부 원탑™ 12-16 42963 81
18576  [기타] 애플유저였던 유투버가 전하는 애플 근황 (279) 스샷첨부 유일愛 12-16 50976 148
18575  [정보] 노브랜드 초콜릿을 먹어야 하는 이유.jpg (173) 스샷첨부 샌프란시스코 12-15 48192 188
18574  [사용기/후기] 아주 별로였던 대관령 양떼목장 후기 (183) 스샷첨부 CivilWar 12-15 33346 48
18573  [기타] 마동석이 저예산 영화에 출연하는 이유 (138) 스샷첨부 유일愛 12-15 48752 129
18572  [연예인] 걸그룹 정전기 레전드-EXID 정화 (89) 스샷첨부 ⓜ멘탈리스트… 12-15 45596 46
18571  [기타] 이마트 레전드 광고.. (150) 샤방사ㄴr 12-15 47021 130
18570  [기타] 싼옷만 사는 여자.jpg (109) 웨이백 12-15 61360 60
18569  [회원게시판] 어머니 패딩 사러 갔다가 놀랬네요.. (144) 아랏싸 12-15 42133 60
18568  [연예인] 양정원 부들부들.gif (89) 스샷첨부 울트라캡뽕 12-15 59493 56
18567  [정보] 끝내주는 웹툰 하나 추천함 (105) 스샷첨부 흐엉앙렁 12-15 53448 22
18566  [정보] 달걀이 내년부터 바뀌는 점 (138) 스샷첨부 Baitoru 12-14 44094 159
18565  [기타] 멕시코 부자가 한국에 사는 이유 (112) 스샷첨부 햇사나무 12-14 61092 90
18564  [연예인] 리허설 하는 지효를 옆에서 보면.. (76) 샤방사ㄴr 12-14 51090 57
18563  [기타] 남녀 임금 격차에 대한 어느 여성의 생각 .jpg (125) 스샷첨부 천마신공 12-14 42463 208
18562  [회원게시판] 요즘 핫한 나라인 베트남 이야기 (184) 명교수 12-14 40994 120
18561  [감동] 편백나무 판매자 근황.jpg (102) 스샷첨부 노랑노을 12-13 58284 70
18560  [연예인] 트와이스 쯔위 뒷모습 비율이 ㄷㄷ.. (91) 샤방사ㄴr 12-13 57159 72
18559  [회원게시판] 오뚜기와 농심이 의미있는 골든크로스가 일어났네요. (240) 스샷첨부 파지올리 12-13 37365 151
18558  [기타] mc몽 군대관련 요약 (156) 스샷첨부 찬란하神김고… 12-13 39549 109
18557  [연예인] 은근히 여자들이 좋아하는 스타일, 데프콘 (84) 스샷첨부 Baitoru 12-13 40973 42
18556  [연예인] 찍덕 발견한 경리 (59) 스샷첨부 유일愛 12-13 44384 66
18555  [유머] 한국에 술먹으러오는 일본아재 (76) Novasonic 12-13 45909 75
18554  [정보] EPA Ver. 1.0.1.5 (107) Obsky 12-13 24956 70
18553  [기타] 현기차 광주형일자리에 대한 한 앵커의 직언 (234) 스샷첨부 선별 12-13 33309 181
 1  2  3  4  5  6  7  8  9  1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