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기글 [03/19] (유머) 실화를 바탕으로 구성한 gif (33)  
검색
홈으로 |로그인 | 무료회원가입 | 포인트출석 | 포인트적립방법 및 계급정책 
자동
회원가입 | 아이디 · 비밀번호 찾기
알뜰공간
 업체정보  | 핫딜정보
 컴퓨터견적  | 보험상담실
 공동구매  | 나눔쿠폰
포인트공간
 포인트배팅  | 포인트퀴즈
 포인트선물  | 홍보포인트
 가위바위보 | 자동차경주
 포인트슬롯 | 포인트복권
 이벤트/충전소 | 포인트순위
이토공간  
   
[기타]

마누라 바람피다가 우리 가정파탄난 썰. TXT

글쓴이 : 명빈 날짜 : 2018-07-10 (화) 21:05 조회 : 48336 추천 : 132  

출처 : 디시인사이드 주식갤러리


절대 결혼한 주갤럼들은 바람피지 마라. 처녀 총각들도 기혼남녀와 바람피지 마라.

너도 나도 섹스 참회하는데  뭐 자랑이냐? 진짜 참회를 해라. 

간통죄 폐지? 성적 자기결정권 침해? 개좆까라고 해라. 똑똑한 너네들 바람 때문에 나같은 무식한 새키는 가정이 파탄나는거다.

그럴시간에 하스스톤 모바일이나 해라. 시발. (눈팅만 하다가 썰 필수요소 하스스톤 다들 쓰니 나도 써본다;)


10년전 마누라와 나는 30대 중후반 부부고 딸 하나 초등학교 다녔다.


집사람 내가 다니는 회사보다 더 좋은 회사 거래처 직원이었고 나와 연애 끝애 결혼했다. 

난 전문대 나왔고 마누라가 너무 맘에 들어서 내가 따라 다녔고 마누라는 4년대졸에 얼굴도 예뻤고 세련되고 섹시했다.


말도 사근사근하게 잘하고 상냥해서 마누라와 9개월 연애하고 결혼했는데 진짜 세상이 다 내것인거 같았다.


결혼하고 마누라 회사 그만두고 딸 낳고 10년 동안 우리 부부 그래도 잘살았다.

아니, 내생각에만 잘 살았던 것 같다. 마누라 예쁘고 가슴크고 늘씬하고 이런거 어쩌면 다 불행의 시초가 될 수 있다.


믿는 도끼에 발등 찍힌다고 우리 아파트 옆집에 이혼남 새끼가 이사온 시기부터  뭔가 내 삶이 뒤엉켰다.

어느 날 옆집에 장동건같이 생긴 40대 초반 이혼남이 이사왔다.


복도에 담배꽁초 때문에 몇번 집사람이 그 놈에게 주의를 준다고 하더니만 오히려 더 친해졌다.

맨날 집사람이 하는 말이... 옆집 아저씨가..옆집 아저씨가...


집사람 언제부턴가 옆집 이혼남 얘기를 자기도 모르게 너무 많이 했다.

난 찌질하게 보일까봐 일체의 잔소리를 안했다. 그리고 집사람 너무 사랑했고 떠받들고 살았다.

그때까지 집사람은 내 인생에 최고의 선택이었고 그저 기쁨이었다.


그런데 이 년이 퇴근하면 언제부턴가 집에서도 화장 진하게 하고 있었다.

집에서 입는 반바지도 짧아졌다.  맨살을 너무 많이 드러냈다.

애엄마가 너무 노출이 심하다고 동네 아줌마들 사이에서도 말들이 있었다.


과거에도 가끔 그런적 있어서 대수롭지 않게 생각하고 여자의 한 때 기분이려니 했다.

그 때 바람의 징조를 포착했어야 했다.


한번은 일요일에 집에서 마누라가 샤워를 하고 나오는데 전혀 못 보던 야한 속옷을 입고 있었다.

그런데 속옷 치고는 너무 야했다. 도저히 주부의 속옷으로 보기 힘들었다. 난 그저 이상하다고만 생각했다.

브라자도 이상하게 일부러 작은 것을 사서 한건지 유방이 꽉차게 보이게 한것 같았다.


그러다가 믿는 도끼에 발등 제대로 찍혔다.


이상한 일 점점 많아졌다. 옆집남 새끼 주말에 가끔 엘레베이터에서 마주치면  내눈을 똑바로 쳐다보지도 못했다.

남자가 원래 착한 사람인데 반상회에서도 여자가 바람펴서 저렇게 혼자 된 거라고 동정을 얻었다. 

그 집 애들은 시골에 있다고 했다.


그 새낀 일욜날은 교회도 혼자 나갔다. 겉보기에는 정말로 절대 그럴 사람  같아 보이지는 않았다.

왜냐면 내가 퇴근길에 그 새끼가 아파트 앞에서 혼자 쓰레기 줍는 거 보고 좀 놀랬다.

친절하고 예의바른 놈 이었다.


마누라가 그 새끼한테 반찬갖다 줄테도 별의심이 없었다. 결정적인 것은 언제부턴가 마누라와 나와 잠자리를  이 핑계 저핑계로 피했다. 

우리 마누라  애낳고 관리잘해서 몸매도 좋고 가슴 모양도 예뻤고 나도 한창 왕성할 때다.

가슴 늘어지면 안된다고 모유 수유도 싫어했던 마누라다. 

 

마누라는 돈없다고 불평하면서 에어로빅이니 피부관리 뭐니 그런거 자주했다.


나도 깨끗한 놈은 아니다. 나도 노래방에서 놀다가 걸린 적 있다. 도우미 가슴도 만지고 놀았다. 한동안 친하게 지내기도 했다.

나 잘난건 없다. 그렇지만 난 섹스는 안했다. 다만 나중에  술먹고 뭐해. 나 지금 가도 돼? 

이렇게  문자를 보낸 것을 실수로 마누라에게 보내 걸린 적있다.

마누라는 네가 감히..이런 식이었고 한동안 날 벌레취급했다. 난 쥐 죽은듯살았다. 다시는 안그렇겠다고도 빌었다.


물론 살다보면 마누라도 한눈 팔수도 있고 봄바람에 그러려니 하고 빨리 제자리로 돌아오기를 바랬다.


그런데 마누라 점점 이상해졌다. 내눈에서도 확실히 집에서 입은 옷도 신경쓰는 눈치고 화장도 진하기 했다.

내가 계속 고민하자  내 친구가 방법 하나 일러줬다. 그래서 집 마루에 천장에 작은 소형 비디오 몰래 설치했다.


시발!  반전 드라마 재밌어 하지마라 .반전 드라마라는 것은 이런 것을 말한다. 

난 나보다 덩치좋은 옆집남 새끼를 패죽이려고 작은 박달나무 몽둥이를 준비했다.

 

집사람과 불륜 확인되면 쥐어 패버리고 그냥 감옥 갈 각오도 했다.

그리고 떨리는 마음으로 며칠 동안 매일 비디오 틀어봤다. 인간세상 지옥이 따로 없더라.


어느날 내가 토욜에도 출근하니 과연 어떤 허우대 멀쩡한 개새끼 하나가 우리 집에 슬쩍 들어왔다.
애는 어느 집에 놀라고 보냈는지..보이지도 않고


집사람이랑 소파에 나란히 앉아서 텔레비젼 보고 아주 둘이서 웃고 난리가 아니다. 

그 새끼가 아주 마누라 반바지 입은 허벅지에 손을 올리고  떠나가지를 않더라.

아주 쉴새없이 주물렀다. 제발 거기까지만 거기까지만 내가 얼마나 기도했는지 모른다.

 

아니었다. 점점 심해지더니 마누라 웃옷 속으로 손들어가서 가슴 쪼물럭거러디너 나중에는 아주 대놓고  주무르더라.

마누라년 오히려 좋아하는것 같았다. 제발 마누라가 저 새끼 밀어냈으면...
내가 평소에 가슴좀 만지거나 빨려고 하면 그렇게 귀찮아하던 마누라가....에이..씨발...


마음은 무너졌지만 차라리 거기까지라면 그래도 좋았다.


그러더니 그 새끼가 마누라 옷을 다 벗기는 장면이 나온다. 미친 마누라뇬이 왜 속옷을 야시시한 걸로 사입었는지 이유를 알겠다.

그 때 힐끗 얼굴이 보였는데 미친 씨발...옆집 남이 아니라 아랫집에 사는 혜민이 아빠개새끼였다.


혜민이가 우리 애랑 친구라서 부모들끼리도 잘 안다. 혜민이 아빠 나이가 많고 귀암선생처럼 점잖아서 상상도 못햇다.


미친 마누라년 나중에 속옷 차림으로 혜민아빠 앞에서 몸매 자랑하다가 흔들면서 속옷까지 벘는데

나중에 그 개새끼가 마누라 가슴도 빨더니 거기도 빨더라.  내가 거기서 차마 못보겠어서 울면서 비디오 껐다.

그 개새끼는 학력도 좋고  다니는 회사도 재벌기업이다.


언젠가 그집 부부랑 같이 식사 후 자기가 엘리트 혜민이네 아빠랑 코드가 맞는다고 미친 마누라 주절거렸을 때 낌새를 눈치했어야 하는건데.

 

내가 백지영 비디오처럼 인터넷에 올려 이 개년놈들 생매장 시키고 자살하게 만들려고 했는데 차마  딸 때문에 못하겠더라.

그럼 차라리 내가 죽어야지.. 그게 최고 복수지 생각하고.. 옥상 두 번이나 올라갔다가 차마 마음 약해서 돌아왔다.


저녁에 누님 오라고 해서 딸 좀 맡아서 데려가 달라고 하고  장인,장모 모셔왔다.

긴히 보여드릴게 있다고 아무 말없이 비디오 틀어드렸다. 


그 잘난 대졸 딸  좋은 회사 사무직 출신이라면서 자기 사위 은근히 무시하던 장인장모 씨발 표정 가관이었다.

장모님은 울고 장인어른은 줄담배만 피더라.


자식 잘못키운죄라고 장모님 내 손잡고 울고 내가 한번 더 저 년 그러면 내가 먼저 저 년 앞에서 약먹고 죽겠다고 하셨을 때
나도 마음이 좀 그랬는데.. 좆까 그런것 없다.


두 년놈들 섹스하는 장면은 안방으로 들어가서 못나왔고 미친 혜민아빠 개새끼가
자기들 딸래미 보지 빠는것까지 받으니  두 분다 할 말 없을 거다.


장인 장모 가고 난  집안 가구  하나하나 다  때려부셨다.  미친 마누라는 와서 그거 지켜 보더니 차라리 그냥 이혼하자고 발악하고 대들었다.


나한테 한미디만 했었어도...

나한테  거짓으로라도 울면서 빌었어도....

나한테 다시는 안그러겠다 매달렸어도... 이 씨발... ㅜㅜ 난 용서했을지 모른다. 

그때는 나한테 과분하던 마누라 난 진짜 사랑했던 것이다.

마누라에게 손지껌 하려고... 내가 손을 머리 위까지 올렸으나..차마...차마...그럴 수 없어서
내가 그냥 바닥에 뒹굴고 서럽게 통곡했다.

우리 가족 망가뜨린  혜민네.  진짜 혜민엄마 강간하고 복수하고 싶은 생각이 들더라. 차마 그럴 수 없었다.

내가 짐승들 욕하면서 나도 짐승 짓할 순 없었다.


마누라와 이혼해주고 딸은 내가 맡기로 했다. 그렇다고 마누라가  혜민아빠와 결합한 것도 아니다.

아마 잘난척 하는 걸레는 걸레년의 삶을 살거다. 그래 너 잘 살아라. 그런 마음이었다.


독신이던  누나  우리집으로 모셔서 우리 누나가  우리 딸 잘 키워줬다. 나이 차도 많이 나고 내겐 어머니 같은 누님이다.

난  평생 잊지 않고 은혜 갚을거다. 누님 노후도 내가 꼭 책임진다고 했다.


난 우리 딸 하나만 믿고 열심히 살았다.  반 노동자직이고 수입도  변변치 않지만 난 추가근무 자원했다. 일없는 날이면 대리도 뛰었다.


내가 부족해서 엄마 없이 키운 죄  물질로라도 딸애 한테 보상해주고 싶었다. 
난 12년째 낡은 구두 기워서 신어도 우리 애 옷과 신발은 꼭 메이커로 사 입혔다.
우리  딸 원하면 유학도 보내고 시집 갈 때도 진짜 잘해주리라고 마음먹고 악착같이 일했다.

술도 안먹고 담배도 끊었다. 그러니 친구들도 다 떨어져 나갔다. 할 수 없었다.


하루에 15시간씩 일하고 와도 집에 잠들어 있는 공주 같은 우리 딸 보면 신기하게 피곤함이 싹 가셨다. 

딸아이 건강하게 잘 커가서 고마웠고....쌓이는 딸 시집밑천 통장 잔고 보면서 온몸의 고통이 싹 가셨다.


우리애 초등 졸업하고 중학교 들어갈때 쯤 나한테 중신이 들어왔다. 색시가 얼굴도 참하고 통통하고 다 좋은데  다리를 절었다.

공부도 많이 못했고 모은 돈도 5백만원이라고 했다.


허우대 멀쩡해서 이쁜 몸 자랑하느라...이 남자 저 남자 한테 눈 웃음치면서 보지와 가슴 빨리느니...
다리를 절어도 ...마음을 저는 것 보다 제대로 정신박힌 여자면 더 좋았다.


우리는 혼인신고만하고 살림 합치고 다음해 떡두꺼비 같은 아들 낳았다. 색시는 아팠던 내 과거를 보상할  복덩어리였다.


누님과 함께 살면서 집안도 더 깨끗해지고 반찬도 풍성해졌다. 색시도 빈손으로 와서 미안한건지 없는 살림 보태야 한다고 

동네 마트에서 다리 절면서 알바했다.


색시는 잠자리도 순종적이다.

예전 마누라는 졸라야 졸라야 한번 대주고 그냥 샤워하고 뒤돌아 자는데 색시는 과묵하고 모든지 순종적이었다.

한번도 거부한적이 없었고 우리는 같이 하스스톤 모바일하고 같이 야동보고 잘 정도로도 친근해졌다. 

색시는 나 만나서 너무 행복하다고 했다.


김치년들 몸매 너무 따지지마라. 몸매는 잠시 뿐이다. 지금 네가 김치년 몸매 보고 침흘리면 결혼해서 
다른 남자들도 네 마누라  몸 보고 침흘린다.  

여자 몸매 예뻐봤자 남편 위한게 아니라 자꾸 외간 남자 눈길 받고 싶어하고 몸매 드러내고 싶어한다.

바람은 그렇게 시작되는거다.


우리 딸 사춘기 잘 극복하고 공부도 잘해서 올 해 서울에서 상위권 대학 입학했다.

머리는 그래도 지 엄마 닮은 건지 공부는 잘했다.


내 사무실 책상과 내 핸드폰에 우리 딸 여고 졸업사진으로 난 도배를 했다.


우리 딸 대학 입학하는 날 ...내가  동네 사람들에게 술 거하게 사고 실컷 자랑하다가 집에 들어와서 밤에 자는데 
그래도 잠이 안와 몰래 화장질 가서 수도꼭지 틀어놓고  꺼이꺼이 얼마나  울었는지 모른다.  


예전 마누라년...과거에도 문자 온 적 있다. 아니 이제 욕하지 말자. 다 지난 일이니까. 난 더 행복하니까.


차마 재결합하자는 말은 지은 죄가 있어서  못하고... 딸 보고 싶다고 했지만 난 싫다고 했다. 

우리 딸이 커가면서 몰래 지엄마 만났는지는 모른다.  


맘씨 좋은 누님이 성격드러운 나 몰래만나게 해줬는지는 모른다. 나도 그것까지 막고 싶지 않았다.

나에겐 나쁜 마누라지만 딸에게는 엄마인데 천륜의 정을 내가 어떻게 끊겠는가.


예전 처남이 찾아와 소주 한잔 마신적 있다. 나에 대해 이것 저것 묻더니..형님 잘사시면 그럼 됐다고 했다.

자기 누나 지방에서 연하남과 살림 차렸다고 했는데 도통 연락이 없다고 했다. 

헤어진 것 같다고도 했다. 나는 이제 나와 상관없는 일이라고 했다.


서로 안부만 적당히 묻고 처남도 아무 말 없이 갔다. 우리 딸 많이 귀여워하던 착한 처남이었다. 

냉랭한 내 모습에 뒤돌아서는 처남도 안됐지만... 씨발 나도 아팠다. 


속깊은 딸은 엄마, 아빠 왜 헤어졌는지 나한테 직접 물어본 적이 한번도 없다.
우리 딸  며칠 전에 불러놓고... 아빠가 이러 이러해서 이혼했다..너한테 많이 미안했다.. 

그치만 너도 이해해 주기 바란다고 했을 때...  우리 딸 아무 말 없이 다가와 나 안아줬다. 


그거 하나로 내 지난 모든 고통 다 끝났다. 다 풀렸다. 그 순간 난 바람난 마누라도 다 용서했다. 

더 좋은 날들은 언제나 앞날 속에 남겨져 있었다.

나중에 그 얘기 듣고 누님도 많이 우셨다.


두고 봐라. 이제 난 애들을 위해서, 색시를 위해서, 누님을 위해서 더 열심히 살거다.

내 몸  다 불살라 버리고 마지막 불씨까지 다 태워버릴거다.


바람피지 말자. 남의 영혼의 상처주지말고 제발 남의 눈  피눈물 나게 하지 말자.


어제 성과급 들어왔다.  오늘 동네 고향 형님이랑  저녁에 쏘주 한잔 마신다.


케이조 2018-07-11 (수) 05:41
아..이제 시간이 지나니..이런 편작?도 나오는고만.
이 글...한 10년? 정도 전에 있었던 글이고...
그땐 하스스톤 없을 떄니까...
이건 편작? 임.
다른 내용들은 다 똑같고,
현대식으로 ..편집한거임
푸하하하. 센스 귀욤
링고나시 2018-07-11 (수) 09:51
이 사람 뭐하는 사람이지? 그렇게 사랑해서 결혼했다면서 노래방녀는 왜만나? 어이상실.
니가 먼저 바람폈으니까 마누라도 맘이 떠난거지. 그렇게 매달려서 결혼했는데 딴년이랑 놀았네?
눈 안뒤집히겠냐? 별... 손장난은 하고 ㅅㅅ만 안했으면 바람 아닌건가?
마누라가 잘도 믿었겠다 그 애길.
     
       
이부장님a 2018-07-11 (수) 12:00
푸하하하하.......
KLAEW 2018-07-11 (수) 18:07
남자가 종달새여.
푸른남자 2018-07-12 (목) 11:31
반전이네요 진짜
오기어 2018-07-12 (목) 12:48
감동의 하스스톤!
ZlPPO 2018-07-12 (목) 14:24
다 이해하고 볼 수있는데 딸 다 키웠으면.. 이제 혜민아빠를 찾아가야지... 그걸 그냥 냅두나..... 나였다면 목숨빼고 다 망가트렸을 것같은데..
efun 2018-07-12 (목) 19:14
10년 전에 하스스톤모바일이 있었겠습니까.
그냥 디씨 소설이네여.
     
       
feverjin 2018-07-14 (토) 01:50
눈이 고자임? 아니면 띄엄띄엄 글을 읽었네;;
CRISS 2018-07-12 (목) 20:54
소설 잘 읽었습니다
Soco0ol 2018-07-15 (일) 12:34
아직 문단에 오르기에는 내공이 부족하군요..흠!
노답삼형제 2018-07-22 (일) 23:45
주갤문학 ㅎㅎㅎ 이거 진짜 아니니까 믿지마세요.
배고파80 2018-07-24 (화) 12:08
소설가들 글솜씨 부럽네요.
처음  1  2
   

인기  주간추천순 | 월간추천순 | 월간조회순 | 월간댓글순 | 반기추천순 | 반기조회순 | 반기댓글순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 인기게시판은 각 게시판에서 추천 및 조회수로 산정해 자동으로 이동됩니다. eToLAND 11-20 21
 신차 장기렌트카, 초기비용 0원, 간편심사, 비교견적 최저가 보장! 오토비즈 03-19
19491  [유머] 실화를 바탕으로 구성한 gif (33) 스샷첨부 마춤법파괘자 10:20 34785 12
19490  [유머] 딸래미의 신종 무기 (86) 스샷첨부 한마루 08:06 38906 47
19489  [회원게시판] 작동되는 486컴퓨터..(윈도95내장) (72) 스샷첨부 시간여행 07:43 15309 24
19488  [연예인] 안유진 스키니진 (71) 스샷첨부 유일愛 03-18 39261 53
19487  [회원게시판] 마이크로닷 근황.jpg (56) 스샷첨부 시티은행 03-18 41172 65
19486  [유머] YG사태에 유병재 인스타 상황 (209) 스샷첨부 暗黑鬪氣 03-18 64939 73
19485  [기타] 버닝썬 김상교씨 인스타 (57) 스샷첨부 하데스13 03-18 43445 82
19484  [엽기] 중국의 기술력 ㄷㄷ.gif (124) 스샷첨부 뚝형 03-18 62770 69
19483  [회원게시판] 쿠팡 물류센터 일용직 갔다 와봤습니다! (157) 씨즐 03-18 38201 78
19482  [반려동물] 노르웨이숲 산책묘의 어린 시절 인형같은 모습 (54) 스샷첨부 analoytoy 03-18 25091 18
19481  [연예인] 관객 호응 유도했다가 급 민망해진 연우.gif (59) 스샷첨부 뚝형 03-18 48127 43
19480  [동물] 세계에서 가장 빠른 새 (114) 스샷첨부 하데스13 03-17 34141 78
19479  [기타] 메갈때메 망한 SJ레스토랑 근황 (140) 스샷첨부 피노코쿠 03-17 39650 227
19478  [블박] 한낮 도심속 보복운전 레전드.gif (112) 스샷첨부 뚝형 03-17 46102 59
19477  [회원게시판] 결혼을 꼭 해야할거 같네요. (146) 블록틱스 03-17 38281 128
19476  [정보] 운전자들이 은근 모르는 운전 꿀팁.jpg (106) 스샷첨부 뚝형 03-17 43884 117
19475  [연예인] 트와이스 사나 정도면 진짜... (74) 스샷첨부 BoltWins 03-17 43856 63
19474  [회원게시판] 집에서 만든 양지바베큐.jpg (45) 스샷첨부 아스라이7 03-17 27147 28
19473  [영화게시판] 어벤져스 : 엔드게임 - 공식 예고편 (한글 자막 CC) (79) emit123 03-17 18127 24
19472  [동물] 늑대가 애정표현하는 방법 (81) 스샷첨부 천마신공 03-17 38157 57
19471  [연예인] 이정진이 찍은 쯔위.jpg (78) 스샷첨부 MetalG 03-16 42160 78
19470  [반려동물] 이름은 루나 라고 합니다. (37) 스샷첨부 35mm 03-16 26135 52
19469  [연예인] 아이유 과한 노출.JPG (68) 스샷첨부 샌프란시스코 03-16 51267 47
19468  [기타] 공익제보 한 포렌식 업체 보복 중인 경찰.. (96) 스샷첨부 간지큐 03-16 41260 65
19467  [회원게시판] 여러분이 자영업을 하지 말아야 할 EU (228) 삐꾸네 03-16 27138 53
19466  [회원게시판] 정준영에 묻히고 있는 한 인물.. (46) 스샷첨부 Marco316 03-16 37916 71
19465  [연예인] 미스 마리댕 안유진 (46) 스샷첨부 아이즈원♡ 03-16 38387 41
19464  [기타] 007 본드걸 출신 에바그린 근황 (85) 스샷첨부 M13A1Rx4 03-16 47457 132
19463  [유머] 요즘 돌아다니는 사진 무수정 풀버전 (77) 스샷첨부 M13A1Rx4 03-16 59513 51
19462  [기타] 일반인 별장 집단 성폭행 사건 요약 (70) 찬란하神김고… 03-16 42648 162
19461  [연예인] 태연 팬 진동꽃 선물 논란.GIF (66) 스샷첨부 샌프란시스코 03-16 46410 83
19460  [기타] 소름주의) 장자연 사망 전 1년 통화기록 사라짐 (76) 스샷첨부 아직우린젊기… 03-15 36281 108
19459  [동물] 내셔널지오그래픽 녹화 쉬는 시간 (81) 스샷첨부 M13A1Rx4 03-15 39366 110
19458  [연예인] 옷이 흘러내리는 사나 ㅗㅜㅑ (76) 사나미나 03-15 46890 63
19457  [유머] 3만원의 가치 .jpg (286) 스샷첨부 천마신공 03-15 62611 54
19456  [유머] 남자 연예인들 룸잡고 노는 모습 ㄷㄷㄷ.jpg (72) 스샷첨부 제임스밀러 03-15 62082 36
19455  [엽기] 타 커뮤에서 난리난 장자연 의혹글 (75) 스샷첨부 하데스13 03-15 42811 93
19454  [반려동물] 작년 12/25일에 집 앞에서 구조한 고양입니다. (52) 스샷첨부 35mm 03-15 14797 49
19453  [기타] 바닷가재가 성장하는 법.jpg (83) 스샷첨부 잇힝e 03-15 45671 60
19452  [회원게시판] 박한별 남편 클래스 오지네요 ㅋㅋㅋㅋ (72) 스샷첨부 레오단테 03-15 44033 47
19451  [유머] 남편보다 100배를 버는 부인 (106) 스샷첨부 100매입 03-15 53269 33
19450  [엽기] 장기매매를 위해 도살되는 위구르인들 (86) 스샷첨부 조까대만에바… 03-15 39816 76
19449  [회원게시판] 정준영의 공범이 누구냐면 (101) 특경대 03-15 40570 80
19448  [기타] 버닝썬 사건 일침 (71) 스샷첨부 #MERCY 03-15 35451 63
19447  [연예인] 뛰어가는 조보아 ㅗㅜㅑ.gif (64) 스샷첨부 뚝형 03-15 46386 67
19446  [감동] 오뚜기의 새로운 실험 (86) 스샷첨부 찬란하神김고… 03-14 47280 104
19445  [엽기] 장자연 사건을 보다가 알게된 충격적인 사실.jpg (91) jamiexx 03-14 45868 109
19444  [연예인] 한껏 화난 아이유 ㅗㅜㅑ.gif (84) 스샷첨부 뚝형 03-14 47764 33
19443  [회원게시판] 씨엔블루 갤러리 5개월전 성지댓글 (86) 스샷첨부 레오단테 03-14 38991 48
19442  [영화게시판] 왕좌의게임 마지막시즌 공식 예고편 (72) 록리 03-14 19348 40
 1  2  3  4  5  6  7  8  9  1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