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으로 | 로그인 | 무료회원가입 | 포인트적립방법 및 계급정책 
자동
회원가입 | 아이디 · 비밀번호 찾기
   
[리뷰]

'1987' 좋은 영화 만들어주셔서 감사합니다.

 
글쓴이 : 잉그라맨 날짜 : 2017-12-28 (목) 20:16 조회 : 2241   

세상이 어찌 돌아가는지 모르던 시절 꼬맹이의 눈으로 1987년을 보냈습니다.

그리고 40대가 다되어서야 이 영화를 보고 그 시절 

선배들이 얼마나 잔인하고 폭력적인 시대를 살아왔는지 절절히 느낄 수 있었습니다.


후반부 김태리 양과 특별출연한 그 분(?)의 이야기는 다소 작위적이라고 느껴졌으나

그 정도 윤색은 경직되기 쉬운 극 전개를 부드럽게 하기 위한 각색이라고 생각해 크게 거슬리지 않았습니다. 



굳이 옥의 티를 찾아내자면....

김태리 양이 즐겨듣던 유재하 앨범의 곡들은 6월 항쟁 때 발매되지 않았답니다. 

유재하의 목소리가 담긴 데뷔 앨범은 한참 후인 8월에 나왔습니다.

그 시절이면 한참 녹음 중이었던 곡이죠.....



한 줄 평 : 지금 바로 극장 가셔서 1987 예매하세요. 강추~!
아재입니다

朱雀 2017-12-28 (목) 20:21
정말가슴이 뜨거워지는 영화였습니다
     
       
글쓴이 2017-12-28 (목) 20:34
오랜만에 영화관서 실컷 울었습니다
유식학수 2017-12-28 (목) 21:52
눈물이 나더라구요 ㅠㅠ
     
       
글쓴이 2017-12-28 (목) 21:56
올해 최고의 영화였습니다.
          
            
유식학수 2017-12-28 (목) 21:57
택시운전사랑은 다른 느낌이네요...
정말 ㅜㅜ
루쿠 2017-12-29 (금) 10:28
영화관에서 영화보고 나오는데 40~50대 분들은 몇몇 펑펑 우시더군요 그 모습에 갑자기 제 눈에도 눈물이.....
     
       
글쓴이 2017-12-29 (금) 15:53
영화가 대부분 그 당시 사실로 이뤄져 있어서 그랬을 겁니다.

각색된 부분마저도 그 당시면 그랬을 법한 이야기였으니까요.
콩자랑 2017-12-29 (금) 16:10
1980년 광주민주화운동의 실상을 눈앞에서 목격한 사람입니다.
그리고 민주화를 갈망하는 시위가 전국에서 발생한 1987년 그 날 저는 군복을 입은 군인이었습니다.
대규모의 시위가 연일 발생하자 서울 인근 부대에 있던 저는 계엄령이 선포될 것이라고 부대 내에
소문이 떠돌자, 계엄군으로 서울로 진입이 예정된 저는 두려웠습니다.
계엄군으로 서울 시내에 나가 시위를 막으라는 명령을 받게 된다면, 과연 나는 어떤 행동을 하게 될까?
광주 민주화운동 당시 피해자였던 저는 1987년 그 날 가해자가 될 수도 있었습니다.
지금도 그 때를 생각하면 안도의 한숨이.
     
       
글쓴이 2017-12-29 (금) 16:12
진짜 제대로 시대의 고통을 겪으셨군요. 고생 많으셨습니다.

그런 날이 이 땅에 다신 오지 않도록 후배들이 노력하겠습니다.
키리라스 2018-01-01 (월) 04:15
2017년 마지막 조조로 보고왔는데  한해 좋은 영화들 많이 있었지만 그 중 두가지 뽑으라고 하면 택시운전사와 1987 뽑을거 같네요.
한국영화를  잘 안보는데  아 이정도면  진짜 헐리웃 영화보다  더 좋더군요. 배우도 그렇고  시대적으로 택시운전사 그이후에 연결되다보니 더  느끼는 바가 있었네요.  여튼  재미라기보다 좋은영화라고 말하고 싶어요
루미옹 2018-01-03 (수) 19:36
아직 보지는 않았지만
글쓴이님의 감동글로 인해서 봐야겠다는 생각이 듭니다.
미리 감사합니다.
Miecky 2018-01-05 (금) 04:43
요즘 흐름이 한국 근현대사를 다루는 건가보네요
   

영화게시판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조회
[공지]  ※ 영화 게시판 이용안내  이토렌트 07-18 19
27135 [영상]  BIG BROTHER 트레일러 (주연:견자단)  젤가디스기사 00:00 0 50
27134 [영상]  피터 딘클리지가 어벤져스: 인피니티 워에 나온다고?  씨네리 04-23 1 99
27133 [일반]  매드맥스 촬영 현장 ,,  (2) yohji 04-23 1 341
27132 [일반]  판교imax VS 천호imax  (1) 광폭 04-23 0 205
27131 [일반]  블레이드 러너 2049 잼있네요  (2) 하늘우리 04-23 1 241
27130 [일반]  감독-토니 스콧 각본-타란티노=트루 로맨스(1993)  (2) 대박가이 04-23 3 177
27129 [일반]  중국 영화가 왜 버로우를 타는 걸까요?  (16) 표독도사 04-23 0 598
27128 [기타]  이제 앞으로 2틀 남았습니다~~~~~~어벤져스  다크왕 04-23 0 183
27127 [일반]  오래전에 티비에서본 영화 제목이 궁금합니다  (5) unikaka 04-23 0 200
27126 [일반]  어벤져스3 볼려고 가오갤2를 뒤늦게야 봤습니다.(무스포)  (8) 더글라스 04-23 0 493
27125 [영상]  <레슬러> 제작기 영상  오르카 04-23 0 480
27124 [영상]  [ 버닝 ] 메인 예고, 연출 이창동, 주연 유아인, 스티븐 연  (7) 마이센 04-23 8 1037
27123 [영상]  [ 호텔 아르테미스 ] 공식 예고편 (한글자막)  (3) 마이센 04-23 3 617
27122 [일반]  어벤져스4는 3편보다 상영시간 더 길다고 하네요  (8) 힐스 04-23 2 1122
27121 [일반]  두번째로 재개봉 한다네요 아바타(확장판)봤습니다 토루크 막토!!!  (2) 대박가이 04-23 0 538
27120 [영상]  레디 플레이어 원 초반 레이싱 씬 3분  (6) 씨네리 04-23 3 664
27119 [일반]  그날바다...국정원장 간첩조작 사과하고.... 아이들은 살해당하고  마누 04-23 6 408
27118 [추천]  일본영화 '비밀' 이제야 봤는데..답답하네요..(스포)  (4) 지리지요 04-23 0 658
27117 [리뷰]  영화 들개 (Tinker Ticker, 2014) 리뷰 (노스포)  체중감량 04-23 0 188
27116 [리뷰]  램페이지 영화 좋네요. (스포 있음) ★★★★★ (2) 테루아드 04-23 2 570
27115 [리뷰]  공각기동대 신극장판 후기 [노 스포.170923]  (1) himurock 04-23 1 562
27114 [리뷰]  걷기왕 후기 [노 스포.170925]  himurock 04-23 0 191
27113 [리뷰]  더티 해리 2 - 이것이 법이다 후기 [노 스포.180420] ★★★★★ himurock 04-23 0 136
27112 [리뷰]  레디플레이원 관람 후기(스포 있음) ★★★★☆ 게거품 04-23 0 274
27111 [일반]  용아맥 같은거 더안생기나요?  (2) 이토렌탈 04-22 1 312
27110 [리뷰]  당신, 거기 있어줄래요 후기 [노 스포.170926] ★★★★★ (3) himurock 04-22 0 243
27109 [리뷰]  이가인법첩 후기 [노 스포.170927]  (1) himurock 04-22 1 227
27108 [리뷰]  12 솔져스 후기 [노 스포.180419]  himurock 04-22 0 261
27107 [정보]  중국 영화를 찾습니다..  (2) gownd22 04-22 0 244
27106 [정보]  용산 아이맥스 인피니티워 두자리 예매 취소합니다.  (5) 스샷첨부 홀리퀸닭 04-22 0 762
 1  2  3  4  5  6  7  8  9  1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