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기글 [02/19] (회원게시판) 캐나다에서 취직했어요 (49)  
검색
홈으로 |로그인 | 무료회원가입 | 포인트출석 | 포인트적립방법 및 계급정책 
자동
회원가입 | 아이디 · 비밀번호 찾기
알뜰공간
 업체정보  | 핫딜정보
 컴퓨터견적  | 보험상담실
 공동구매  | 나눔쿠폰
포인트공간
 포인트배팅  | 포인트퀴즈
 포인트선물  | 홍보포인트
 가위바위보 | 자동차경주
 포인트슬롯 | 포인트복권
 이벤트/충전소 | 포인트순위
이토공간  
   
[리뷰]

영화 버닝 후기

 ★★★★★
글쓴이 : ccscscc 날짜 : 2018-06-11 (월) 03:18 조회 : 3484 추천 : 8  
버닝을 어젯밤 드디어 보았어요.

버닝은 여주인공 해미가 아프리카 여행 중 만난 부시맨들이 사용하는 ‘리틀 헝거’와 ‘그레이트 헝거’를 얘기를 하는 것으로 이 이야기가 시작돼요.

우물은 단편적으로 해미의 사유가 닮긴 말 한마디 한마디를 사회에서 바라보는 하위계층의 하찮은 이상화로 보느냐, 아니냐를 구분하는 매개체예요.
혜미와 종수의 관계는 우물을 통해서 그 의미가 깊어졌어요.
우물에 떨어져 조그만 하늘만 보며 죽음의 공포에 떨던 작은 여자아이를 종수가 그 빛의 구멍을 통해 내려다보고, 구원해주죠.

그러나 종수는 약에 취해 종수와 벤 앞에서 춤을 추던 해미를 창녀라 모욕주고
마치 그녀가 거짓말쟁이였던듯한 복선이 영화 중반부 이후부터 계속되죠.
가족마저 해미를 거짓말장이라 하며 종수를 해미가 돈빌리러 보낸 것으로 간주 했으며, 존재하지 않았던 듯한 고양이, 우물, 종수 자신이 준 시계를 해미의 동료가 차고 있는것을 발견.. 

그러나 벤의 집에서 보일이라 부르자 반응하는 고양이, 어렸을때 자길 버리고 떠났음에도 불구, 관심조차 없는 어머니의 우물에 대한 증언, 벤의 서랍에서 발견한 해미의 시계를 보고 종수는 해미를 믿고 해미를 찾기 시작해요.
어쩌면 해미는 종수에게만은 거짓말을 하지 않는 소녀였는지도 몰라요.

이렇게 종수는 해미를 통해 한동안 빛을 잃고 있었던 본인의 모습으로부터 벗어나 그레이트헝거인 자신을 각성해내요.

그리고 벤은 자신을 신으로 착각하고 있는 리틀헝거예요. 끊임없는 육체적 굶주림을 채워나가기 위해 파스타를 만들고, 술과 하룻밤 쾌락에 몸을 맡기고, 이젠 피워도 반응이 오지 않을정도이지만 어쨌든 떨을 하죠.
그런데 벤 본인은 그것을 신인 자신을 위한 제물들이라 착각해요.
제물을 준비하는 마음으로 정성스레 파스타를 만들고, 여자 제물의 얼굴에 의식을 치루듯 화장을 해 줘요.
그런데 벤은 본능적으로 그레이트헝거의 인자를 가진 종수를 인식해요. 

벤의 화장실에 있는 메이크업 박스와 전리품 서랍에 여자 액세서리가 가득한 것으로 알 수 있듯이
벤의 인간 제물은 줄곧 여자였어요.
그런데 이상하게도 남자인 종수에게도 관심을 가지죠. 첫만남부터 자신에 대한 이야기를 써달라 얘기하고, 종수를 자신의 공간으로 자주 초대해요. 
마치 천적을 압도시키고 싶어하듯, 자신의 강점인 집, 차, 친구들, 놀이문화를 차례대로 보여주죠.
여자 제물들을 바라볼땐 제물이 무엇을 하는지 지켜보거나, 가끔 즐겁게 해주거나, 하품을 하는데 종수에겐 그러지 않아요. 오히려 질문을 끊임없이 하죠. 

벤-종수씨, 어떤 글을 쓰는지 물어봐도 돼요?

종수-모르겠어요. 제게 세상은 수수께끼 같아요.

벤-종수씨는 너무 진지해.
   
진지한 건 재미없어요.

그리고 혼자있는 시간엔 종수가 좋아한다는 윌리엄 포크너의 책을 읽고
종수를 질투했다고도 고백해요.
종수가 부르면 어디든 나오고요. 그게 이른 새벽 추운 겨울의 시골길이라 하더라도요.

결국 종수는 새습되는 부패된 시스템의 상징물인 벤을 불에 태움으로써 자신의 갈증을 해소시킵니다. 그리고 그 도구는 패배한 피지배계급을써 차마 휘둘러 보지 못했던 아버지의 숨겨둔 칼, 그리고 벤이 준 라이터, 추운 겨울 자신의 몸을 덮어 지켜주고 있던 옷까지까지 모든것의 그레이트 헝거의 의식인 버닝의 도구와 제물이 돼요.

이 결말부분은 그레이트 헝거인 자신을 완전히 각성하고, 자본과 권력체제를 상징하는 남산타워가 반사하는 빛의 신기루 따위가 아니라, 남산타워를 정면으로 바라보며 글을 써내려가기 시작한 종수의 소설의 일부인지도 모르겠네요.

그러나 상상이든 아니든, 그것은 중요하지 않습니다. 소설은 그 자체로 종수의 의지이자, 배고픔을 해소하기위한 그만의 최종적 의식이기도 하나까요.
결국 종수의 소설엔 아버지의 숨겨둔 칼을 등장시킴으로써 변호사인 아버지 친구분이 부탁하셨던 아버지의 이야기도, 벤이 부탁했던 벤의 이야기도 모두 포함시켰네요.

덴터클 2018-06-11 (월) 04:14
멋진 리뷰 입니다. 알송달송 했던 것들이 명확하게 이해가 되네요.
베르바니 2018-06-11 (월) 08:00
생각할 거리가 엄청 많은 건 분명한 영화군요. 저도 영화관에서 밤에 봤는데, 졸음이 확 깨더라고요
적군적군 2018-06-11 (월) 16:47
리뷰 잘 읽었습니다. ^^ 공감되는 부분이 많네요. 영화관에서 한 번, 다운받아서 한 번 봤는데 또 한 번 더보고싶게하는 영화인것 같습니다.
인삼바 2018-06-11 (월) 16:48
님 글 좀 자주 쓰세요. 작성글보기 눌렀는데 없어서 허전합니다.
소슬17 2018-06-12 (화) 00:39
진짜 재미있게 보신듯
lembert 2018-06-12 (화) 01:05
방금 다 봤습니다.
리뷰를 보고 감탄을 금치못하겠네요. 이러한 영화해석이 영화를 보면서 바로바로 가능하신가요.
정말 전 생각없이 본건지 이해력이 부족한건지 장면 하나하나만 본것 같습니다.
이렇게 다 보고 나서도 여운이 남고 이해가 안되는 영화가 꽤 있었던것 같네요. 창피하게도..
정말 다시한번 여쭤보는데 보면서 바로 가능하신건가요.. 부럽습니다
baramy 2018-06-15 (금) 10:57
벤이 종수에게만은....
이라는 부분은 크게 생각하지 않았던 부분이군요.
글 잘 읽었습니다.
ethl 2018-06-15 (금) 20:26
종수의 살인의 의미를 그렇게 해석하니 놀랍기도 하고 납득가기도 하네요
   

영화게시판  주간추천순 | 월간추천순 | 월간조회순 | 월간댓글순 | 반기추천순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조회
[공지]  ※ 영화 게시판 이용안내  eToLAND 07-18 24
32615 [기타]  기묘한 가족..알리타 뭘 볼까요?  (3) 젤라짱 16:46 0 137
32614 [일반]  100억 대작 실패..韓영화 6년만에 마이너스  (7) 흑백영화처럼 15:55 0 816
32613 [영상]  벌새 예고편  우아아앙 14:35 0 256
32612 [일반]  극한 직업에서 이해안가는 장면이 있는데요  (2) 나이트러너 14:12 0 515
32611 [리뷰]  나와 봄날의 약속 (I Have a Date with Spring, 2017)  스샷첨부 yohji 13:08 0 134
32610 [영상]  입이 쩍 벌어지는 비주얼, 영화 '알라딘' 스페셜 영상 공개  (6) 빈폴 13:04 0 565
32609 [영상]  바다로 뛰어든 엘사, '겨울왕국 2' 티저 예고편 공개  (1) 빈폴 13:01 1 333
32608 [리뷰]  알리타.. 역시 감독은 배반하지 않네요 ★★☆ (6) abbcdba 12:35 3 520
32607 [리뷰]  해피데스데이2유 봤어요 약스포있어요  (1) 황금복돼지 11:36 1 264
32606 [기타]  CGV + BBQ  (5) 스샷첨부 fourplay 11:15 0 492
32605 [기타]  극한직업 흥행 역대 2위  (4) 고수진 10:18 0 573
32604 [추천]  정말 <크리드 2>가 떴어요!~  (4) 도깨비 10:17 0 532
32603 [일반]  사바하 땡기는데 어떨까요?  (11) 6DWorld 02-18 2 1209
32602 [일반]  브리라슨 마블과 7편 계약했군요...  (8) unikaka 02-18 4 1443
32601 [일반]  극한직업 역대 흥행 2위까지 갔군요.  (13) 한승연™ 02-18 3 1398
32600 [리뷰]  영화 알리타는 순한맛 총몽이네요  (2) Sitcom 02-18 0 785
32599 [일반]  드래곤볼 : 브로리 가 벌써 VOD ㄷㄷㄷ  (5) 오십구키로 02-18 0 1358
32598 [일반]  제임스 카메론ㅡ실제 양손 잃은 소녀에게 생체공학팔을 기증하다.  (13) 스샷첨부 fourplay 02-18 11 2152
32597 [리뷰]  블랙클랜스맨-정치적 올바름을 어떻게 표현할 것인가[약스포]  (4) 헙드김박 02-17 3 480
32596 [일반]  “비인기상 소감연설 빼고 광고 넣자” 아카데미상 방송 계획, 영화인들 항…  (1) yohji 02-17 1 779
32595 [리뷰]  알리타 아이맥스3d 후기 (노스포) ★★★★ (10) DGTM 02-17 1 946
32594 [리뷰]  신비한 동물들과 그린델왈드의 범죄 ★★☆ (3) 김어부 02-17 0 684
32593 [리뷰]  나쁜놈 잡는 나쁜녀석들 ★★★★ (6) 연쨩ㅎ 02-17 1 1537
32592 [리뷰]  악령의 분신(Bad Dreams 1988) ★★★☆  (1) 고수진 02-17 8 807
32591 [영상]  어 투바 투 쿠바(A TUBA TO CUBA) 예고편  우아아앙 02-17 0 415
32590 [기타]  해피데스데이2 vs 증인 뭐볼까용?  (6) 그리운건그대… 02-17 0 656
32589 [리뷰]  레이징 퓨리 Raging Fury/Hell High(1989) ★☆ 고수진 02-17 0 404
32588 [정보]  2~3월 Upcoming iTunes Releases (해외 VOD)  션새 02-17 2 369
32587 [리뷰]  넷플릭스 영화 '폴라' 괜찮네요. 이퀄라이저, 테이큰, 존윅 분위… ★★★★☆ (17) 훌랄라세션 02-17 8 1944
32586 [영상]  (영국남자) 알리타 여주와 감독...한우 시식기  (2) 고수진 02-17 0 1047
 1  2  3  4  5  6  7  8  9  1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