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으로 | 로그인 | 무료회원가입 | 포인트적립방법 및 계급정책 
자동
회원가입 | 아이디 · 비밀번호 찾기
   
[뉴스/소식]

이통 3사 주요상품 가격차 ‘0원’…소비자 놀리나

 
글쓴이 : 최고사기꾼 날짜 : 2018-01-06 (토) 15:25 조회 : 1912   
출처: https://newstapa.org/43067

이통 3사 주요상품 가격차 ‘0원’…소비자 놀리나

이은용    
2018년 1월 4일 10시 20분 목요일

한국 이동전화 시장의 88%를 지배하는 SK텔레콤‧KT‧LG유플러스의 ‘엘티이(LTE)’ 대표 상품 값은 모두 월 6만5890원이다. ‘엘티이’ 바탕 상품 값도 3사 모두 월 3만2890원, 가격차는 0원이다. 소비자가 관련 상품들을 두고 값을 견줘 볼 여지가 없다. 한국에서 SK텔레콤‧KT‧LG유플러스 이동전화를 사들인 5612만4217명(2017년 11월 기준 점유율 88.2%) 가운데 ‘엘티이’를 쓰는 4811만9087명의 상당수가 고르나마나한 선택을 한 셈이다.

권오상 미디어미래연구소 방송통신정책센터장은 “비슷한 류 (3사) 서비스를 보면 (값이) 똑같다”며 “2003년 이후 (3사의) 3G 및 엘티이 이동통신 요금이 사실상 동일한 수준으로 가격 경쟁이 전무하다”고 말했다.

http://d2kl0xuacqn1kv.cloudfront.net/2018/01/04100832/2018010401_01.jpg

요금제 많다지만

2018년 1월 소비자가 살 수 있는 이동전화 3사 ‘엘티이’ 주력 상품은 27개. 인터넷을 살피거나 TV·영화를 볼 때 쓰일 데이터를 내주는 양에 따라 상품 값을 9개씩 나눠 뒀는데 3사 모두 ‘월 3만2890원’부터다.

SK텔레콤 ‘밴드 데이터 세이브’, KT ‘LTE 데이터 선택 32.8’, LG유플러스 ‘데이터 일반’이 3만2890원짜리. 이 상품에 돈을 치르기로 한 소비자는 다달이 데이터를 300메가바이트(MB)까지, 음성 통화와 문자메시지를 제한 없이 쓸 수 있다. 3사가 내주는 게 똑같다. 상품 바탕이 같다는 얘기. 손에 3만2890원을 들고 ‘엘티이’를 쓰려는 소비자에게는 SK텔레콤‧KT‧LG유플러스 사이 값을 견줘 더욱 알뜰하게 선택할 기회가 없다.

http://d2kl0xuacqn1kv.cloudfront.net/2018/01/04100833/2018010401_02.jpg

데이터를 제한 없이 쓰는 ‘엘티이’ 값(2018년 1월)도 3사 모두 ‘월 6만5890원’부터 시작한다. SK텔레콤 ‘밴드 데이터 퍼펙트’, KT ‘LTE 데이터 선택 65.8’, LG유플러스 ‘데이터 스페셜 A’가 6만5890원짜리. SK텔레콤과 LG유플러스가 다달이 기본 데이터로 11기가바이트(GB)와 매일 2GB씩, KT는 10GB와 매일 2GB를 내주며 관련 상품을 ‘무제한 서비스’라고 광고한다. 정해 둔 용량을 넘어서면 데이터 전송속도를 3메가(M)bps(bit per second) 아래로 떨어뜨리는 것도 3사가 똑같다. 이 또한 상품 바탕이 거의 같다는 뜻. 소비자에겐 3사 상품 값을 견줘 본 뒤 사들일 여지가 없다.

http://d2kl0xuacqn1kv.cloudfront.net/2018/01/04100833/2018010401_03.jpg

3사는 모두 6만5890원짜리 상품을 가장 많이 팔리거나 인기 있는 ‘엘티이’로 꼽았다. SK텔레콤은 “90만 원에서 100만 원대 프리미엄 휴대폰을 쓰는 사람의 60 ”, KT가 “엘티이 데이터 선택 전체 가입자의 39%”, LG유플러스는 “이동전화 새 가입자의 30% 후반이 선택한다”고 밝혔다.

3사의 나머지 ‘엘티이’ 상품은 데이터 사용량 0.1GB~0.6GB 차이를 두고 월 110원~2090원씩 값이 달랐다. 기본 데이터 사용량을 바탕으로 삼아 가격을 따로 정했으되 서로 큰 차이를 두지 않아 소비자 선택권이 넓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되풀이되는 ‘단순 비교 불가’ 장단

2017년 12월, 한국 이동전화 3사의 ‘엘티이(LTE)’ 데이터 바탕 값이 얼마나 되는지에 소비자 눈길이 모였다. 핀란드에 본사를 둔 모바일 전략 컨설팅업체 리휠이 지난해 12월 1일 내놓은 ‘모바일 접속가능성 경쟁력(mobile connectivity competitiveness) 제8차 모니터링’ 결과 때문. 한국에서 ‘엘티이’ 데이터 1GB를 쓰려면 13.4유로(1만7100원쯤)가 드는데 41개 주요 국가 가운데 가장 비쌌다고 발표했다. 나라마다 30유로(3만8300원쯤)로 살 수 있는 기가바이트가 얼마나 되는지를 알아본 결과였다.

한국은 캐나다·미국·일본·독일 사업자들(operators)과 함께 “기가바이트 가격을 여전히 지나치게 (많이) 매긴다(charge)”는 게 리휠의 분석. ‘여전히(still) 지나치게(exorbitant)’ 비싸다고 본 건 2017년 5월 공개된 7번째 모니터링 결과에서도 한국이 캐나다·독일·미국·벨기에·일본과 함께 데이터 요금이 높은 나라였기 때문으로 보였다.

한국 언론계는 이 리휠 모니터링 결과에 뜨겁게 반응했다. 2017년 12월 5일과 6일 ‘한국 스마트폰 데이터 요금이 세계에서 가장 비싸다’는 보도가 쏟아졌다. 소비자 반응도 뜨거워 기사마다에 이동전화 3사와 정부 가격 정책을 비판하는 댓글이 잇따랐다.

역류도 일었다. 이동전화 3사 쪽에서 나라마다 서비스 환경이 달라 요금을 “단순 비교할 수 없다”며 리휠 모니터링 결과를 깎아내렸다. 3사 관계자가 “(한국에는 25% 선택약정할인제가 있어 더 싸다”거나 “(값싼) 알뜰폰 사업자가 조사에 포함되지 않았다”는 반론을 폈다는 기사가 이어졌다.

몇몇 매체는 이동전화 3사 쪽 반응을 전하며 리휠 모니터링이 아예 ‘엉터리 논란’에 휩싸였다고 보도했다. 기사 제목에 물음표(?)를 붙여 이른바 ‘엉터리 논란’에 살을 덧댄 매체도 있었다.

특히 중앙일보는 2017년 12월 5일 ‘세계에서 데이터 요금 가장 비싼 나라, 한국’이라고 보도했다가 이레 뒤인 12일 ‘한국이 세계에서 데이터 요금 가장 비싸다고?!?!’로 제목과 내용을 바꿨다. 12일 보도에는 5일 자 기사에 없던 ‘우리나라 데이터 요금이 진짜 비싼지 이동전화 3사 직원들에게 물어본 결과’를 담았다. 답변은 “비싼 것이 아니”고, 많은 사용자와 서비스 속도 때문에 “장비를 많이 설치해야” 하며, “물가 상승률을 반영하면 더 올려야 하는 게 정상”이라는 의견도 있다고 전했다. 5일과 12일 보도가 백팔십도로 달라진 것이다.

나라마다 시장 환경이 달라 “단순 비교가 어렵다”는 이동전화 3사 쪽 주장은 경제개발협력기구(OECD) 회원국 사이 가계통신비 차이를 알아볼 때로부터 되풀이됐다. 2014년과 2011년 ‘OECD 커뮤니케이션스 아웃룩(communications outlook)’에서 한국이 1인당 가처분소득 대비 통신비 비중 1위를 기록했을 때마다 불거진 반발이었다.

언뜻 일리 있는 주장으로 보일 수도 있으나 리휠 모니터링을 ‘엉터리’로까지 몰아붙이는 것은 어불성설이다. 세계 여러 나라에서 50달러로 맥도널드 햄버거를 몇 개나 살 수 있는지를 견줘 보는 빅맥지수처럼 ‘30유로를 들여 쓸 수 있는 이동전화 데이터 사용량’을 얼마든지 알아볼 수 있기 때문. 세세한 비교 기준을 두고 얼마간 논란이 있더라도 나라 사이 가격차를 견줘 본 뒤 ‘한국이 서 있는 곳’을 가늠하고, 정부 정책을 짤 때 참고할 만하다는 뜻이다.

열쇠는 결국 기본료 폐지

"수렴하는 현상은 있습니다."

전영수 과학기술정보통신부 통신이용제도과장이 한국 이동전화 3사 주력 상품 값을 두고 한 말. 한국 이동전화 시장이 “아무래도 과점적이다 보니까 요금제가 수렴하는 경향이 있다”고 말했다.

한국 소비자는 실질적으로 3사 이동전화 상품을 비교해 더 싸되 질 좋은 걸 골라 뽑을 여지가 많지 않다는 얘기. 더구나 세계에서 가장 무거운 가계 통신비 부담(OECD)과 가장 비싼 데이터 요금(리휠)까지 짊어져야 한다. 이런 흐름을 살핀 끝에 가장 효과가 좋을 정책으로 제시된 게 ‘기본료 폐지’다. SK텔레콤과 KT 데이터 요금에 포함된 1만1000원, LG유플러스 상품 안에 녹아 있다는 1만900원을 없애면 가격 관련 골칫거리 여러 개를 한꺼번에 풀어낼 것으로 보였다.

2017년 8월 31일 전성배 과학기술정보통신부 통신정책국장은 기본료 폐지 정책이 살아 있느냐는 기자 질문에 “없어진 게 아니라 중장기적으로 검토한다”고 밝혔다. “기본료가 정확하게 규정되어야(defined) 폐지할 수 있는데 그런 부분이 어렵고 법률적인 절차를 거쳐야 돼 시간이 많이 걸린다”며 “대안으로 빨리 (인하)할 수 있는 걸 먼저 한 다음에 미흡한 부분이 있으면 사회적 논의 기구를 통해 추가적으로 논의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지난해 12월 20일 정책 실무 책임자인 전영수 통신이용제도과장도 “공식적으로 기본료 폐지를 추진 안 하는 것으로 결정된 건 없다”며 “사회적 논의 기구를 통해 계속적으로 논의하자고 해 놓은 상황”이라고 확인했다.

문재인 정부가 ‘기본료 폐지’ 열쇠를 여전히 손에 쥐었다. 문제는 시간. ‘언제 없앨 것이냐’다.

취재 : 이은용


이화에월담하… 2018-01-06 (토) 15:32
경쟁하느니 담합하는게 남는거라......
알뜰살뜰 2018-01-06 (토) 20:32
담.합.
십잡스 2018-01-07 (일) 09:57
이런걸 전문용어로 카르텔 = 단합 = 짬짜미..라고 하지요...!! 이스라엘에서도 재벌들이 통신사를 독점하는 바람에

국회에서 진상조사후 중소통신사를 투입시켜서 결국엔 통신요금을 종전의 10분의 1로 확 낮춰버림~~!!

울나라에서도 이러한 조치가 언제쯤이나 나오려는지....
겨울눈사람 2018-01-07 (일) 21:34
그래서 이젠 이통3사는 안써요.
알뜰폰도 충분히 좋더군요.
어차피 이통3사 망 빌려쓰는거니 품질은 거기서 거긴데 데이터는 더 적은 가격에 더 많이 줌.
블랙커피M 2018-01-08 (월) 00:30
이통사들 아무리 털어서 법 적용해봤자 솜방망이 처벌로 끝날건 뻔하고...

세무조사로 탈탈 털어버리는게 가장 좋을듯 합니다
zzzwoong 2018-01-10 (수) 08:47
업체들 담합 고소감아닌가?
더블티탄 2018-01-10 (수) 10:31
그러니까 비싼거 약정걸로 사지말고 다 샤오미 14만원짜리 사서 알뜰폰에 가입합시다...그럼 되지...-_-;
   

스마트기기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조회
[공지]  휴대폰 구입처(좌표) 작성시 강력 제재!  little조로 06-20 25
[공지]  ※ 스마트폰 게시판 이용안내  이토렌트 12-03 14
32479 [스마트폰]  v20 죽이네요..  (1) 짜파게티2개 02:21 0 221
32478 [스마트폰]  SK 7모바일 이거 괜찮은건가요?  (1) 검은나방 04-26 0 208
32477 [스마트폰]  다른 통신사 유심기변 가능 한가요???  (3) 헙드김박 04-26 0 181
32476 [뉴스/소식]  노키아 최초 노치폰 나오나…'노키아 X6' 렌더링 유출  (3) 미니라디오 04-26 0 483
32475 [뉴스/소식]  애플, 프리미엄 OLED 아이폰에만 'X' 붙이나  미니라디오 04-26 0 274
32474 [뉴스/소식]  '아이폰Xs 플러스' 갤럭시노트9 유저 흡수할까…'아이펜' 지원 가능성  (5) 미니라디오 04-26 1 498
32473 [스마트기기]  이거 폰 살만한가요  (8) 스샷첨부 혼자선 04-26 2 815
32472 [스마트폰]  아이폰 플러스와 아이패드 미니는 좀 많이 겹치겠죠?  (4) 이토질문왕 04-26 0 226
32471 [어플]  안드로이드 음성 TTS 어플 중에 추천 할 만한게 있나요?  메가브라더스 04-26 0 83
32470 [뉴스/소식]  중국 점유율 0.8% 삼성 스마트폰, 정상 탈환 가능성 ?  (4) godes 04-26 0 238
32469 [뉴스/소식]  애플, 삼성에 OLED 10% 가격인하 요구...아이폰 가격 낮출듯  (8) godes 04-26 0 320
32468 [뉴스/소식]  애플, 결국 세금 폭탄…아일랜드에 17조원 납부 합의  (1) godes 04-26 0 255
32467 [뉴스/소식]  애플, 서드파티 디스플레이 터치 불가 문제 해결한 iOS 11.3.1 공개  (1) 불스머프 04-26 0 206
32466 [스마트폰]  노8 공기계질문  (3) 혼잘남 04-26 0 267
32465 [요금제]  kt 요금제 변경하려는데요 도움좀 주세요  (4) 쿠래 04-25 0 184
32464 [스마트기기]  넥벤드 블루투스 이어폰 좀 추천해 주세요...  (2) 겔빔 04-25 0 141
32463 [스마트폰]  노트fe 중고오 36~45 사이 돌고 있는 곳 같은데요  (8) 엘에이다졌어 04-25 0 452
32462 [구입관련]  중고 vs 해외직구  (16) 심반개객기 04-25 0 690
32461 [스마트폰]  Guardians of Ember  (1) 강백란 04-25 0 187
32460 [스마트폰]  S7 플랫 vs 노트5 중고 어느게 좋을까요??  (13) 돈이깡패다 04-25 0 559
32459 [뉴스/소식]  HTC 차세대 플래그십 'HTC U12+' 5월 말 출시  (3) 미니라디오 04-25 1 405
32458 [뉴스/소식]  삼성 '갤럭시 A6' 시리즈 케이스 렌더링 유출.. 갤럭시 A8 비슷하네  (1) 미니라디오 04-25 0 432
32457 [뉴스/소식]  샤오미 '미6X' 안드로이드닷컴에 등장.. 가격 30만원~34만원  (5) 미니라디오 04-25 1 531
32456 [기타]  액정 문의  (3) 말보루라이또 04-25 0 131
32455 [스마트폰]  이번에 g7으로 갈아 타려는데 감이 없네요.조언 좀..  (1) 머큐리14 04-25 0 325
32454 [태블릿]  어머니 미드 감상용으로 아마존 파이어 hd8 구매했어요~  (3) 가짜피망 04-24 1 340
32453 [스마트폰]  노트8 질문 입니다  (5) 헤리코 04-24 0 437
32452 [뉴스/소식]  '갤럭시S10' 디자인 벌써 확정했나…전면 지문인식 탑재 가능성  (7) 미니라디오 04-24 0 922
32451 [뉴스/소식]  애플 보급형 '아이폰SE2' 코드명은 '재규어'…현재 양산 중  미니라디오 04-24 1 475
32450 [뉴스/소식]  갤럭시S8 불법보조금 '꿈틀'…일부 매장서 10만원대  (5) 미니라디오 04-24 0 607
 1  2  3  4  5  6  7  8  9  1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