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기글 [08/15] (회원게시판) [경] 맘스터치 입점 [축]  
검색
홈으로 |로그인 | 무료회원가입 | 포인트출석 | 포인트적립방법 및 계급정책 
자동
회원가입 | 아이디 · 비밀번호 찾기
   
[뉴스/소식]

[종합]이통3사 수익·신용↓…보편요금제 '경고음'

 
글쓴이 : 미니라디오 날짜 : 2018-06-12 (화) 22:34 조회 : 930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입법을 통해 2만원대 보편요금제 도입에 나선 가운데 이같은 정부 차원의 요금규제가 이통업계 수익성 및 신용등급 하락 등에도 영향을 미칠 것이라는 경고가 나왔다.

정부 주도의 가계통신비 인하 방안이 통신업계 수익성 및 신용등급 하락 등으로 이어질 것이라는 것.

이 같은 신용등급 하락으로 자금 조달 등 부담이 가중될 경우 우려했던 5세대통신(5G) 투자 여력 위축 등이 현실화 될 것이라는 목소리도 나온다. 외국인 주주가 많은 통신업계 특성상 국가상대소송 등 가능성도 제기됐다.

이통업계가 사실상 무제한 데이터요금제나 유사 보편요금제를 내놓고 있어 보편요금제 법제화를 위한 명분 등 동력을 잃고 있다는 지적도 나온다.

12일 미국 신용평가기관 무디스는 한국 정부가 추진 중인 요금인하가 이통사의 매출 축소 및 신용지표 악화로 이어질 것이라는 보고서를 내놨다.

현재 과기정통부는 SK 텔레콤과 같은 의무제공사업자의 경우 월 2만원대에 음성 200분, 데이터 1 GB 를 제공하는 보편요금제 출시를 골자로 한 전기통신사업법 개정을 추진중이다. 개정안은 지난달 11일 규제개혁위원회 심사를 통과, 법제체를 거쳐 국회에 제출, 처리될 예정이다.



이를 놓고 정부가 특정 요금제를 강제하는 등 시장개입 논란과 함께 이에 따른 매출 등 수익성 하락 등 우려의 목소리가 높은 상황. 이에 더해 국제신용평가기관까지 이를 경고하고 나선 형국이다.

실제로 보고서에 따르면 보편요금제 추진 영향으로 이동통신 매출은 5~10% 추가 감소가 예상됐다.

업계 관계자는 "신용등급 하락 시 이자비용 증가, 자금조달 차질 등 연쇄적 부정효과로 인해 향후 5G 투자에도 차질이 발생할 것"이라며, "이로 인해 이통사 주가가 급격히 하락할 경우 해외 투자자의 투자자국가소송제( ISD ) 제기 가능성 역시 높아질 것"이라고 우려했다.

또 보고서는 이 같은 보편요금제 도입이 무산되더라도 유사 요금제 출시로 이통 업계 수익 감소는 불가피할 것으로 봤다. 이 경우 마케팅 비용을 10~15% 줄이더라도 내년까지 SK 텔레콤은 영업이익은 전년 대비 29~52%, KT 는 23~41% 감소할 것이라는 게 무디스 측 추산이다.

◆시장 경쟁 이미 점화, 요금 '뚝뚝'

실제로 이통 3사는 올 상반기 신규 요금제 신설 및 개편을 통해 잇딴 통신비 인하에 나서고 있다.

지난해 선택약정할인폭을 20%에서 25%로 올린 데 이어 올들어 선택약정할인 반환금도 유예했다. 또 로밍 요금제를 분당 과금에서 초당 과금으로 바꾸고, 사실상의 데이터 무제한 요금제도 잇달아 도입하고 있다.



멤버십 등을 통해 요금 인하가 가능하도록 설계하면서 약정 없이 이를 사용할 수 있도록 선택폭도 넓히고 있다.

SK 텔레콤은 요금 납부를 통해 쌓은 포인트를 요금이나 단말대금 납부에 사용 가능한 '무약정 플랜'을 신설했다. KT 는 기존 데이터 선택 요금제보다 최대 3.3배 데이터 제공량을 늘린 ' LTE 데이터선택(무약정)' 요금제를 출시했다. LG 유플러스는 이와 비슷한 요금제를 지난해말 선보인 바 있다.

이에더해 LG 유플러스는 이통3사 중 처음으로 LTE 무제한 요금제를 지난 2월말 도입했다. 월 8만8천원에 별도 기본 데이터 제공량없이 무제한으로 속도 제한없이 LTE 데이터를 쓸 수 있다. 나눠쓰기 데이터 한도도 월 40 GB 로 상향시켰다.

KT LG 유플러스보다 더 세부적인 무제한 요금제를 내놨다. 월 8만9천원의 '데이터 ON 프리미엄'은 완전 무제한 데이터를 사용할 수 있다. 또 4만9천원 '데이터 ON 톡'은 최대 1 Mbps 속도 제한 대신 데이터는 무제한 사용할 수 있다.

특히 KT 는 보편요금제에 준하는 ' LTE 베이직' 요금제를 신설했다. 월3만3천원에 월 1 GB 데이터를 지원한다. 선택약정 할인을 통해 실제 납부금은 2만4천750원 수준이다.

업계에서는 이통3사가 하반기에도 통신비 인하를 위한 요금제 신설, 재편을 이어갈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SK 텔레콤과 LG 유플러스도 보편요금제에 상응하는 요금제 출시를 검토중이다.

◆국회도 이견, 보편요금제 명분 잃나

시장 차원의 요금 경쟁이 본격화 되면서 보편요금제 법제화에 대한 회의론도 부상하고 있다.

실제로 보편요금제를 논의했던 가계통신비정책협의회에서 과기정통부 고위관계자는 "이통사 스스로 보편요금제에 상응하는 요금제를 출시한다면, 보편요금제를 의무화할 이유가 없다"고 언급한 바 있다.

국회에서도 이를 강제하는 법제화에 이견을 보이고 있다.

국회 소관 상임위인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관계자는 "이통시장은 3위인 LG 유플러스가 LTE 시대 경쟁력을 키우면서 이미 유효경쟁체제 속 경쟁을 통한 요금 인하가 가능한 상황"이라며 "예전과 같이 정부가 시장에 개입하는 형태에 업계 불만이 큰 상황임을 알고 있다"고 말했다.

무엇보다 이통 3사가 통신비 인하를 위한 다수 정책을 내놓으면서 국회 논의과정에서도 변수가 될 가능성이 커졌다.

국회 또다른 관계자는 "최근 KT 를 중심으로 (보편요금제에 상응하는) 2만원대 요금제를 만들어내고 있다"며, "이통사가 자발적으로 (통신비 인하를)하기 때문에 보편요금제를 들고 나오지 않아도 된다는 시각도 있다"고 말했다.

이어 "다만 당초 기본료 폐지를 대신해 나온게 보편요금제이고, 이통사가 자발적으로 요금제를 내놓기는 했으나 전체 시장의 인하 효과를 가져올 지는 미지수라는 점도 감안해야 하는 상황"이라고 덧붙였다.

국회 논의 과정에서 다툼의 여지가 크다는 뜻이다. 또 정부 차원에서 법제화의 명분 등을 설득하기 쉽지 않다는 전망도 나온다. 보편요금제를 찬성하는 여당 측에서도 입법 심의 과정 전에 충분한 공론화 과정을 거쳐야 한다는 입장이다.

당장 개정안 처리가 국정감사 이후로 미뤄질 수 있어 먼저 국감 도마위에 오를 가능성도 거론된다.
국회 법안 제출과 입법 심의과정을 고려했을 때 오는 11월이나 가야 보편요금제가 다뤄질 수 있다는 것. 이에 앞서 국감에서 뜨거운 감자로 다뤄지는 등 법 처리를 앞두고 논란은 더욱 가중될 조짐이다.
오늘이라는 시간은 나를 어디로 부르는지 알 수가 없다

나쁜늑대 2018-06-12 (화) 23:25
SK 시밤들아 무제한좀 새로 내놔라 답답해 죽겟다
netkin 2018-06-12 (화) 23:54
괜찮다... 5G 산업 위축 되도 된다.....누구를 위한 산업인데? 필요없다. 어짜피 데이터 없어서 5G 의미 없다.
뒹굴푸우 2018-06-13 (수) 02:03
국민들 경쟁력 올라가는 소리는 없냐?
겨울눈사람 2018-06-13 (수) 16:44
매년 수천억 흑자던데 그걸론 배가 안 차냐?
하니우 2018-06-18 (월) 14:33
뭔 개솔이즤 ... 3G 라인 재탕해서 연결기기만 바꿔서 몇 조 가까이 남겨먹었다고 소문파다하드만 ...
   

스마트기기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조회
[공지]  휴대폰 구입처(좌표) 작성시 강력 제재!  little조로 06-20 26
[공지]  ※ 스마트폰 게시판 이용안내  eToLAND 12-03 14
33885 [구입관련]  기변으로 신청시 조건이라는데.. 좋은 건가요?  (2) Z9소년 21:53 0 59
33884 [뉴스/소식]  알뜰폰, 새이름 찾기도 무산 위기  미니라디오 21:03 0 188
33883 [뉴스/소식]  앱 다운받고 걸으면 6개월간 통신비 7만2000원 할인  (1) 미니라디오 21:01 0 198
33882 [뉴스/소식]  LGU+, 내주 신규 요금제 출시…통신업계 요금경쟁 2라운드 돌입  미니라디오 20:59 0 113
33881 [스마트폰]  아이폰 유저에게 카톡 질문이요  (4) 21312432 17:56 0 178
33880 [구입관련]  노트9 예약구매는 가격이 다 똑같은거죠?  (7) 엑셀리온 16:59 0 283
33879 [구입관련]  기기변경을 동네 매장가서 문의 해보니.  (10) 붕붕1 16:40 0 381
33878 [뉴스/소식]  삼성전자, 5G 상용화 통신칩 첫 개발  최고사기꾼 16:38 0 164
33877 [기타]  예전에 미러 케이스에 대한 이슈가 있었나요?  (2) 엘에이다졌어 10:50 0 207
33876 [스마트폰]  갤럭시 노트4랑 노트4 S-LTE랑 무슨 차이인가요?  (3) 파인드패닉 09:34 0 307
33875 [스마트기기]  안드로이드기기로 에어팟 쓸만한가요?  (3) verynice 08:28 0 305
33874 [스마트폰]  P-OLED QHD+  (2) 개념미탑재 07:48 0 350
33873 [뉴스/소식]  삼성전자 '갤럭시탭 S4' 사전예약 개시… 출고가 79만~99만원  (7) 율리스 01:03 1 521
33872 [스마트폰]  갤노트9 자급제 vs 통신사끼고 구매 고민중입니다  (8) 게비센 08-14 0 576
33871 [구입관련]  요즘엔 탭이나 기어 주는 이벤트없나요?  (2) 월자 08-14 0 293
33870 [뉴스/소식]  LG유플러스, "갤노트 9 2년 뒤 40%가격 보장"  (2) 미니라디오 08-14 0 508
33869 [뉴스/소식]  삼성전자 “미국 갤노트9 반값 아니야…한국과 큰 차이 없어”  (6) 미니라디오 08-14 0 419
33868 [스마트폰]  미믹스2s 나 홍미노트5 듀얼심 궁금한점~  (4) 붉은이글아이 08-14 0 240
33867 [스마트폰]  노트9 예판 질문 한번 드릴게요  (3) 번거로운녀석 08-14 0 330
33866 [스마트폰]  노트9 128gb는 예판끝나야 자급제가 되는건가요??  (2) 이드아인 08-14 0 335
33865 [스마트폰]  엑시노스랑 스냅드래곤 성능차이 심한가요?  (6) 와따시파워 08-14 0 696
33864 [iOS]  [유니콘] 필터 DB 업데이트있습니다.  플라인 08-14 1 78
33863 [android]  [유니콘] 필터 DB 업데이트있습니다.  플라인 08-14 0 66
33862 [통신사]  SK에서 KT로 번이하는데 신분증을 보내야하나요???  (8) 미세먼지 08-14 1 338
33861 [스마트폰]  삼성갤 오레오 업데이트 한지 얼마 안되긴 한데..  (17) SoonD 08-14 1 384
33860 [기타]  3g 태블릿에 LTE 유심 꽂아 사용해도 되나요?  드다억 08-14 0 161
33859 [뉴스/소식]  갤노트9 저장용량 1TB로 늘려볼까…삼성전자, 512GB microSD 카드 출시 예정  (4) 미니라디오 08-14 1 499
33858 [구입관련]  낮은 요금제에서는 ㅅㄷㄹ이나 일반대리점이나 가격차이가 크지 않군요...  (6) hihihihi 08-14 3 550
33857 [뉴스/소식]  삼성전자, 중가 갤럭시A에 힘 싣는다  (4) 율리스 08-14 0 480
33856 [스마트폰]  노트9 램 6이랑 8 차이가 클까요??  (4) er4rgw 08-14 0 692
 1  2  3  4  5  6  7  8  9  1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