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기글 [10/15] (기타) 저는 범죄자의 딸 입니다  
검색
홈으로 |로그인 | 무료회원가입 | 포인트출석 | 포인트적립방법 및 계급정책 
자동
회원가입 | 아이디 · 비밀번호 찾기
   
[뉴스/소식]

스마트폰 가격, 양극화는 왜? [IT 칼럼]

 
글쓴이 : 미니라디오 날짜 : 2018-10-10 (수) 22:16 조회 : 658   
스마트폰 시장도 이미 포화상태에 다다르고 있다. 늘 성장해 왔던 스마트폰 시장은 최근 성장세가 꺾이고 있다.           

삼성과 애플의 플래그십 스마트폰이 발표됐다. 유난히 두드러지는 것이 있었으니 그것은 마음 놓고 높아지는 가격이었다. 아이폰의 경우 미국 가계 평균소득으로 구매 가능한 개수가 10년 만에 절반이 되어 버렸다. 일반인의 상식적 금전감각으로는 사서는 안 되는 가격대로 이미 접어들고 있는 셈이다. 삼성도 이에 질세라 고가 정책을 따라하고 있다. 

동시에 전세계적으로는 염가판 스마트폰이 쏟아지고 있다. 중국 및 인도 등 개발도상국의 마지막 시장을 장악하기 위한 중국 기업들의 분발 덕이다. 구글 순정 안드로이드 원이나 스냅드래곤 600시리즈 등 쉽게 구할 수 있는 표준 부품들의 성능이 전혀 나쁘지 않다. 

서양 기업이 소프트웨어와 핵심 칩을 모듈화하여 개방하고 아시아 기업이 염가형 제품을 양산하는 구조가 재현되고 있다. 이는 PC 시대에 모듈화의 수혜를 입은 대만 업계 위주로 조립 PC의 저가 전쟁이 시작되었던 구도를 방불케 한다. 

이는 개발도상국에도 PC 대중화를 불러일으킨다는 장점이 있었다. 하지만 기업 입장에서는 이 가격경쟁은 휘말리면 빠져나올 수 없는 개미지옥이다. PC 시절에도 그 소모전에서 헤어나오지 못해 조용히 문을 닫아야 했던 여러 기업이 떠오른다. 시장은 포화하였는데 저가격을 차별화 요소로 삼는 자충수를 두었다. 

스마트폰 시장도 이미 포화상태에 다다르고 있다. 늘 성장해 왔던 스마트폰 시장은 최근 성장세가 꺾이고 있다. 앞으로 폰을 팔아야 할 상대는 스마트폰 한두 번쯤 다 사본 사람들이다. 이미 잘 쓰고 있는 폰이 있는 사람들이다. 

이동통신업계는 이용자의 갱신주기를 2년으로 설정해 왔다. 기술혁신의 속도가 빨라 금방 진부해지기에 소비자들도 소모품이라고 생각해 왔다. 약정 할부의 착시로 흔쾌히 2년마다 지갑을 열었다. 

하지만 모두 쓸 만한 폰을 손에 쥔 지금, 가격의 문턱을 낮춰 이뤄졌던 그간의 양적 성장이 먹혀들 리 없다. 혁신 속도가 늦어진 현재 상황에서 기업이 취할 수 있는 전략은 무엇일까? 그것은 마진을 높이는 일이다. 그런데 쉽지 않다. 사치재, 더 나아가서는 지위재가 돼야 가능하기 때문이다. 

10만원, 20만원이면 살 법한 가방을 왜 100만∼200만원이나 주고 사는지 의아해지는 럭셔리의 세계. 폰에서도 펼치고 싶다. 그렇지만 역시 쉽지 않다. 사치재와는 규모가 달라 저변도 함께 넓혀야 하기 때문이다. 그렇다면 차나 가구와 같은 고급 내구성 소비재로 포지셔닝하는 법이 있다.

얼마 전 업그레이드된 iOS 12에서는 처음으로 5년 전 폰까지 지원 대상을 넓혔다. 어차피 10년은 탈 차, 약간 무리를 해서 좋은 차를 사자는 심리가 발동하는 것처럼, 5년 이상 쓸 폰이라면 무리해서라도 좋은 폰을 사자는 심리를 가동시키려는 것이다. 

iOS 11의 개악으로 기변할 수밖에 없었던 아이폰5S도 다시 빨라졌다. 의도적으로 진부화시키던 때와는 달리 아이폰은 한 번 사면 5년 이상 쓸 수 있다는 메시지를 전하려 애쓴다. 그래야 소비자 스스로 우발적 과소비를 합리화할 수 있기 때문이다. 이 제품에 큰마음 먹고 투신하는 것이 남는 장사라고 여겨져야 하는데, 쉽지 않다. 똑같은 전략을 취한 삼성이 주가와 점유율에서 고전하고 있는 이유이고, 그들은 PC 업계의 잔인한 소모전을 기억하므로 초조할 것이다.

오늘이라는 시간은 나를 어디로 부르는지 알 수가 없다
미니라디오님이 작성하신 다른 글

   

스마트기기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조회
[공지]  휴대폰 구입처(좌표) 작성시 강력 제재!  little조로 06-20 26
[공지]  ※ 스마트폰 게시판 이용안내  eToLAND 12-03 14
34668 [스마트폰]  모바일의 LTE 속도가 지나치게 느립니다.  Beyour 22:43 0 59
34667 [구입관련]  아버지께서 현재 갤럭시노트3 사용중인데 여러모로 고민이 많네요  (2) Z9소년 22:32 0 107
34666 [스마트폰]  안드로이드도 의료정보 표시 가능한가요?  (1) 나만고양이 21:27 0 78
34665 [요금제]  번이 하면서 알뜰gs25요금제로 신청했는데..  (8) 나의의미 21:25 0 112
34664 [스마트폰]  포코폰 드디어 받음.  (5) 스샷첨부 형빈 18:24 2 640
34663 [기타]  요즘은 이런 혜택을 어떻게 처리해주나요?  (1) dlkdjf2 13:55 0 304
34662 [스마트폰]  포코폰에 구글카메라 설치해서 사용가능할까요?  (5) Beyour 12:02 0 451
34661 [뉴스/소식]  갤럭시A6s.."삼성 최초의 ODM 스마트폰"  (4) 미니라디오 11:19 0 599
34660 [통신사]  알뜰요금제로 이동하려합니다...  (2) 나의의미 11:17 0 289
34659 [요금제]  엘지유플 요금제 잘 아시는분 봐주세요^^  (1) dlkdjf2 10:40 0 124
34658 [스마트폰]  요즘 스마트폰 가격이..  (3) 불스머프 08:05 1 642
34657 [뉴스/소식]  스마트폰 출고가 ‘100만원 저항선’ 무너졌다  (7) 미니라디오 10-14 1 976
34656 [요금제]  알뜰하게 쓰려다 알뜰하게 폭탄맞음ㅠ  (11) 쩌아 10-14 1 1019
34655 [뉴스/소식]  '아이폰XS·아이폰XR·애플워치4' 다음달 2일 국내 동시 출시  (10) 와따시파워 10-14 0 526
34654 [스마트폰]  요즘 갤럭시s7  (6) 覆水不收 10-14 1 932
34653 [스마트폰]  LG V40 씽큐 24일 출시..출고가 104만9천400원  (22) 순수의식 10-14 1 995
34652 [스마트폰]  v30 화면 설정 들좀 가르쳐주세요  (7) 소주랑닭똥집 10-14 0 404
34651 [기타]  요새 스마트폰에 적외선 송신? 기능이 없죠?  (12) ddkEE 10-14 0 759
34650 [스마트폰]  약정이 다 끝나서 스맛폰을 구입 할려는데요..  (5) 올드보이 10-14 0 616
34649 [스마트기기]  [질문] 클로바 미니언즈를 사은품으로 받았습니다.  (1) 별걸 10-13 1 509
34648 [뉴스/소식]  200만원짜리 아이폰 출시는 삼성 때문?  (16) 미니라디오 10-13 0 1059
34647 [스마트폰]  삼성 노트9 보안폴더에 설치한 카톡을 일반홈화면 바탕에 바로가기로 뽑아낼 수 있나요?  오기어 10-13 0 453
34646 [스마트폰]  위치정확도를 개선하시겠습니까?가 자꾸 뜨는데 동의해야하나요?  (3) 카레고로케 10-13 0 600
34645 [스마트폰]  요즘 s9 번이 하면 할부원금이 얼마 정돈가요??  (4) 월드오브탱크 10-13 0 698
34644 [스마트폰]  (후기/실패) 노트8 액정필름, 풀커버, 강화유리 다 실패... 마지막 시도 해봅니다!  (12) 수막이 10-13 1 708
34643 [통신사]  요즘엔 통신사 크게 차이없죠?  (7) commi 10-13 0 1135
34642 [통신사]  SKT 멤버십 VIP조건에 대해 궁금합니다.  (9) 옆동네꽃미남 10-12 0 965
34641 [뉴스/소식]  불 붙은 삼성·LG 스마트폰 카메라 경쟁..성능은?  (6) 미니라디오 10-12 0 816
34640 [어플]  [유니콘] 필터 DB 업데이트있습니다.  플라인 10-12 1 496
34639 [스마트폰]  요즘 S8 공짜폰 정도인가요??  (10) 김마로 10-12 0 1553
 1  2  3  4  5  6  7  8  9  1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