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으로 | 로그인 | 무료회원가입 | 포인트적립방법 및 계급정책 
자동
회원가입 | 아이디 · 비밀번호 찾기
   
[야구]

넥센 안우진 "좋지 않은 여론 안다..모두 감수할 것"

 
글쓴이 : 얀쿡선생 날짜 : 2018-01-10 (수) 21:37 조회 : 755   
안우진 /사진=박수진 기자


"좋지 않은 여론에 대해 알고 있다. 제가 모두 감수해야 할 부분이다."

2018 시즌을 앞두고 1차 지명으로 넥센 히어로즈 유니폼을 입은 우완 안우진(19·휘문고 졸업예정)이 각오를 밝혔다. 2018시즌 1승이라도 해보고 싶다는 각오와 동시에 불미스러운 일에 연루된 것에 대한 자신의 심정을 전했다.

KBO는 10일 오전 11시부터 대전 유성구에 위치한 대전 컨벤션센터에서 2018시즌 프로야구 선수로서 첫발을 내딛는 신인 선수 및 육성 선수 127명을 대상으로 KBO 신인 오리엔테이션을 실시했다. 독감 등 기타 사유로 인해 일부 선수들이 부득이하게 불참했다.

1차 지명으로 넥센 유니폼을 입은 안우진 역시 이 행사에 참석했다. 앞서 넥센은 지난 10월 공식 자료를 통해 "1차 지명 안우진에게 팀 역대 최고 계약금인 6억원에 입단 계약을 체결했다"고 발표한 바 있다. 넥센에 따르면 193cm, 93kg의 우수한 신체조건을 지닌 안우진은 최고 153km의 빠른 직구를 비롯해 슬라이더, 커브, 체인지업 등 다양한 변화구를 구사한다.

행사 종료 후 취재진과 만난 안우진은 "현재 고척돔에서 스프링 캠프에 대비한 체력 훈련을 하고 있다"는 근황을 전했다. 이어 "이런 교육을 통해서 프로 선수로서 해야 할 일과 하지 않아야 할 일에 대해 인지할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된 것 같다"고 이야기했다.

휘문고 졸업 예정인 안우진은 재학 시절 불미스러운 일에 연루됐었다. 이에 대해 안우진은 "인터넷 댓글이나 여론에 대한 부분은 모두 알고 있고, 본다"며 "지나간 일이기 때문에 잊고 감수하려고 한다. 사실 오늘 인터뷰도 어느 정도 생각했었다. 제가 앞으로 야구를 잘해야 한다"는 자신의 생각을 전했다.

마지막으로 넥센이 어마어마한 계약금을 선사한 부분에 대해선 "기대를 해주시니 사실 잘해야 한다는 압박감이 있다"면서도 "아직 부족하지만 기대에 부응하도록 신경 쓰겠다. 캠프를 통해 부족한 점을 메꿔서 프로에서 1승을 빠르게 거두고 싶고, 팀 우승에도 보탬이 되고 싶다"는 각오도 남겼다.


에휴

부자곰 2018-01-10 (수) 21:40
진짜 피해자처럼 인터뷰했네요 웃기네
악마소녀넷티 2018-01-10 (수) 21:48
미칭게이.. 가만있는 개비오도 똑같운 놈들
화명자이언츠 2018-01-10 (수) 21:49
"지나간 일이기 때문에 잊고 감수하려고 한다.
 사실 오늘 인터뷰도 어느 정도 생각했었다.
 제가 앞으로 야구를 잘해야 한다"
폭행가해자가 말하는 꼬라지가 염병이네.
모든 죄는 야구로 갚으면된다는 생각이나 하는 프로선수들 보면 참 답답하네요.
기아타이거즈 2018-01-10 (수) 21:51
면상보소... 맞은 애들은 평생 기억할거야. 너도 평생 반성해 이자식아
미칠듯한스피… 2018-01-10 (수) 22:18
누가보면 자기가 피해자인줄 알겠네
건강생활실천 2018-01-10 (수) 23:35
지나간 일은 잊고 ㅋㅋㅋ 니가 피해자냐 ㅋㅋㅋ
평생 미안해하는 것도 모자른 판국에. 이런 놈은 선수하면 안됌
핑크초롱 2018-01-11 (목) 00:25
사과를 해야 하는 거 아닌가.
참된자아 2018-01-11 (목) 00:30
가해자 아니었나?...
모든스킬상승 2018-01-11 (목) 07:58
지나간 일이니 잊고?? 피해자세요??? ㅋㅋㅋㅋㅋㅋ
병신같은 놈들이 사고쳐놓고 야구 잘하겠다 보답하겠다 이건 뭔 개소리야
키위love 2018-01-11 (목) 08:12
후배를 폭행하고도 뻔뻔한 쓰레기놈
ciel1004 2018-01-11 (목) 09:25
어제 이 기사를 보고 정말 화가 나더라고요. 태어나 처음으로 인터넷 기사에 댓글을 적으려다 그만뒀습니다. 저는 저 선수가 폭행을 했다는 기사만 봤고 피해자를 찾아가 사과를 하거나 용서를 받았다는 기사를 본 적이 없습니다. 혹시 있다면 알려주세요. 그런 전제하에 생각한다면, 너무도 상식을 벗어난 이야기라고 생각합니다. 용서를 받았다고 하더라도 저건 가해자로서 반성하는 자세가 전혀 아니라고 생각합니다. 제 자식이라면, 함께 피해자와 피해자 부모님을 찾아가 엎드려 사죄하고 죽을 때까지 잊지 않고 반성하면서 살라고 교육 시킬 것 같습니다. 그게 기본적인 도리가 아닌가요? 가해자라면 반성하는 자세를 보여야 용서를 해줄 마음이 생길텐데, 이제 고등학교를 졸업하는 어린 선수가 이런 마음을 갖고 있다는 것이 너무 충격적이었습니다. 협회와 구단 등도 너무 안일하게 생각하고 대처하는 것이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듭니다. 폭행 사건은 재발 방지 차원에서라도 정말 강력하게 대처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그리고, 언제부턴가 야구선수들이 잘못을 저지르고 나서 하는 말이 '그라운드에서 야구로 보답하겠습니다.'던데, 인간적으로 죄를 짓고 잘못을 했으면 그 값을 제대로 받으면 되는거라고 생각합니다. 야구를 잘한다고 해서 절대로 인간적으로 저지른 잘못을 상쇄시킬 수 없습니다. 야구가 '국민스포츠'라는 이야기를 듣으려면, 그에 걸 맞게 국민의 상식적인 생각을 귀 담아 들을 줄 알아야 할 것 입니다.

넥센과 안우진, 묶인 매듭은 풀어야 한다
http://sports.news.naver.com/kbaseball/news/read.nhn?oid=076&aid=0003195466
laksjjd 2018-01-11 (목) 11:23
프로야구판에서 이런 놈들은 그냥 대놓고 지명 안해야 하는데 넥센은 벌써 몇번째인지 모르겠네요. 계약 파기하고 방출 시켜야죠 야구판에 발도 못붙이게 해야합니다
피피어스 2018-01-11 (목) 13:31
신고선수로 재기한다고 해도 욕먹고 쫓겨나는 판에
1지명이라니
朱雀 2018-01-11 (목) 15:48
피해자 납셨네?
쓰레기새끼 ㅋㅋㅋㅋㅋ
세린홀릭 2018-01-15 (월) 05:37
야구판을 영원히 뜨는게 감수하는거야
   

스포츠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조회
[공지]  ※ 욕설 및 반말 금지합니다.  이토렌트 08-17 27
[공지]  ※ 스포츠 게시판 이용안내  이토렌트 12-03 14
54306 [기타]  한겨레신문 - 나는 김보름을 응원한다  (4) 채정안 14:28 1 117
54305 [야구]  프로야구 스캠 일본팀과 연습경기 좌표  unikaka 14:24 0 61
54304 [기타]  스포츠키다 닷컴 WWE 일리미네이션 채임버 2018 복귀 예상 레슬러 5인  카투니월드 14:21 0 36
54303 [기타]  스포츠키다 선정 WWE 레슬매니아 35에서 성사되어야 할 경기 5가지  카투니월드 14:16 0 50
54302 [해외축구]  무리뉴가 다시 명성을 찾는 방법  고투더뿅 14:15 0 79
54301 [해외축구]  따지고 보면, EPL에서 무리뉴 거품이 생긴 건 로벤 탓이 크죠.  딜리딩딜리동 13:58 0 77
54300 [기타]  드디어 이런 기사도 나오는군요 -_-  (2) 참된자아 12:47 0 282
54299 [야구]  청주야구장 시설 개선…조명·관람석 바닥 교체  (5) 카투니월드 12:02 1 205
54298 [해외축구]  최근 선발 경쟁 '위태로운' 손흥민, 결국 '골'이 해답  (7) 이겨라승리호 11:09 0 215
54297 [기타]  유현주 프로  스샷첨부 뉴뚱 10:47 1 290
54296 [농구]  내일부터 NBA 후반기 돌입~  (1) BabyBlue 10:24 0 121
54295 [해외축구]  무리뉴가 오늘 경기를 왜 이렇게 운영했는지 이해가 안가네요  (8) God때밋 10:13 0 290
54294 [해외축구]  새벽까지 일어나서 맨유경기 본 소감  베이비시스터… 09:52 0 233
54293 [야구]  대세는 자동 고의4구, 미일에 이어 KBO리그도 도입  (6) 카투니월드 09:46 1 231
54292 [야구]  KBO "MLB 마운드 방문 6회 제한, 도입 여부 충분 검토中"  (2) 카투니월드 09:44 0 112
54291 [기타]  어제 WWE 스맥다운 관중석  (4) 카투니월드 09:39 0 313
54290 [해외축구]  루나의 리버풀 이야기...  봄의요정루나 08:46 0 131
54289 [기타]  '노선영 미스터리' 왜 해야 할 말을 하지 않나  (5) 이겨라승리호 08:20 2 505
54288 [기타]  믹스드존 인터뷰는 무시하는 노선영, 논란만 더 키우는 처사  (8) 이겨라승리호 08:19 0 382
54287 [기타]  [오늘의 스포츠] 2018년 2월 22일 목요일  할룽임 08:00 0 70
54286 [기타]  안경 선배 어머니 성함이?  락매냐 07:42 0 378
54285 [해외축구]  날씨로 보는 챔스 1차전 결과  (8) likkycat 07:12 0 198
54284 [해외축구]  챔스 EPL 과 라리가 팀 한팀도 안졌네요.  (5) likkycat 06:49 0 194
54283 [해외축구]  루카쿠 저게 사람인가 싶네  (5) 원자력강아지 06:35 2 649
54282 [해외야구]  [AZ 리포트] 로버츠 감독 "류현진, 3년 중 가장 좋아…선발로 생각"  이겨라승리호 06:31 0 120
54281 [해외축구]  데헤아 저게 인간인가..  (3) 융드렐라 06:12 0 503
54280 [기타]  오늘 금2은2 하고 5위가즈아  (2) 상숙달림이 05:35 1 216
54279 [해외축구]  맨유는 맨유네요  (3) 베이비시스터… 05:34 1 284
54278 [해외야구]  요즘 레알 리그경기 재미가없네요...  뚬뚬이 03:51 0 100
54277 [해외축구]  [라리가 ISSUE] '부상병동' 레알, 2017-18 시즌 부상 선수만 18명...횟수는 30회  이겨라승리호 01:37 0 94
 1  2  3  4  5  6  7  8  9  1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