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으로 | 로그인 | 무료회원가입 | 포인트출석 | 포인트적립방법 및 계급정책 
자동
회원가입 | 아이디 · 비밀번호 찾기
   
[해외축구]

손흥민도 만능은 아니고, 때로는 라멜라가 더 낫고

 
글쓴이 : 이겨라승리호 날짜 : 2018-02-15 (목) 08:44 조회 : 469   


[뉴스엔 김재민 기자]

때로는 라멜라가 손흥민보다 더 좋은 선택지가 될 수 있다. 손흥민이 당장 더 잘 하는 선수라도 말이다.

토트넘 홋스퍼 손흥민은 2월 14일(이하 한국시간) 이탈리아 토리노 알리안츠 스타디움에서 열린 유벤투스와의 '2017-2018 UEFA 챔피언스리그' 16강 1차전을 교체 명단에서 맞이했다. 최근 공식전 16경기 무패 행진을 달리며 단 1실점만 허용한 유벤투스를 상대로 토트넘이 2-2 값진 무승부를 거두며 기쁨을 누렸지만 손흥민은 주역이 될 수 없었다. 손흥민은 후반 38분 교체 투입돼 짧게나마 경기장을 밟았다.

마우리시오 포체티노 감독은 손흥민 대신 에릭 라멜라를 선발 명단에 집어넣었다. 한때 토트넘의 주전 2선 자원이었던 라멜라이지만 2017년 장기 부상으로 경기력이 떨어진 후로는 경기 후반 교체 투입되는 조커 자원에 그쳤다. 손흥민과의 포지션 경쟁에서 밀린 상황이었다. 그 라멜라가 이탈리아 챔피언 유벤투스를 상대하는 빅매치에 손흥민을 제치고 선발로 출전했다. 밤잠을 줄여가며 손흥민의 빅매치 출전을 기다린 국내 축구팬에게는 씁쓸한 소식이었다.

공격 기여도 면에서는 최근 물오른 손흥민과 라멜라는 비교 대상이 아니다. 최근 경기력과 실전 감각에서도 손흥민이 크게 앞섰다. 그렇다 해도 플레이스타일과 수비력 면에서는 유벤투스 원정에서 라멜라를 우선시할 이유도 존재했다.

손흥민은 직선적인 드리블과 뒷공간 침투가 강점이다. 직선적인 드리블을 시도할, 또 침투할 공간을 내주지 않는 팀을 상대로는 어려움을 겪을 수 있다. 조금 더 볼을 소유하며 찬스 메이킹에 관여하는 라멜라가 유벤투스처럼 수비 조직력이 완벽한 팀을 상대로는 더 좋은 카드가 될 수 있었다.

수비 기여도에서는 라멜라가 손흥민을 압도한다. 라멜라는 웬만한 풀백 수준의 수비 횟수를 자랑하는 반면 손흥민은 팀 내에서 수비 횟수가 최하위 수준이다. 오직 최전방 공격수 해리 케인만이 손흥민보다 수비 가담이 적다. 손흥민은 이번 시즌 리그에서 90분당 태클 성공 0.7회, 인터셉트 0.3회를 기록했다. 각각 태클 성공 1.3회, 인터셉트 0.7회를 기록 중인 델레 알리, 크리스티안 에릭센과는 두 배 가까운 차이가 나는데, 라멜라는 이보다도 더 높은 태클 성공 2회, 인터셉트 0.6회를 기록 중이다. 이는 수비수인 벤 데이비스, 대니 로즈와 비교해도 큰 차이가 없는 수치다. 토트넘이 까다로운 토리노 원정에서 '지지 않는 경기'를 목표로 한다면 전방에서부터 수비가 가능한 라멜라 카드를 고려할 만했다.



적어도 손흥민의 수비력이 나쁘다는 점에서는 반론의 여지가 없다. 물론 최전방 공격수 출신으로 측면 공격수로 전향한 후에도 사실상 측면에 위치한 공격수처럼 뛴 손흥민이 본래 미드필더인 에릭센, 알리, 라멜라만큼의 수비 기술을 보여주기는 어렵다. 게다가 손흥민은 플레이스타일상 스프린트 횟수가 많아 똑같은 시간을 소화하는 다른 선수보다 체력 소모가 많은 편이다. 손흥민이 후반 25분 정도에 자주 교체 아웃되는 것도 포체티노 감독이 손흥민을 잘 관리해 자주 경기에 투입하려는 의도가 담겨있다. 수비 가담과 전방 압박을 적극적으로 하지 않고도 손흥민은 체력 부담을 이미 충분히 받고 있다.

이런 부분이 빅매치에서는 영향을 미칠 수 있다. 아무래도 강팀 간의 경기에서는 누가 더 실수를 적게 하고 상대를 잘 방해하느냐에서 승패가 갈리는 경우가 많다. 과거 박지성이 맨유에서 큰 경기에서 중용된 것도 그런 이유다. 차후에도 포체티노 감독이 큰 경기에서 손흥민 대신 다른 선수를 투입할 가능성은 충분하다. 아예 손흥민, 라멜라가 모두 빠지고 에릭 다이어, 무사 뎀벨레, 빅터 완야마까지 3선 미드필더를 두 명 활용하거나 스리백 전술을 재가동할 수 있다. 강팀과의 경기, 특히나 챔피언스리그 토너먼트에서는 1차적으로 수비가 흔들리지 않아야 하기 때문이다.

여기에 포체티노 감독이 밝혔듯이 라멜라는 과거 AS 로마 출신으로 이탈리아 축구를 경험한 바 있다. 스타일, 수비력, 경험 면에서 라멜라를 선택할 만한 이유가 충분했던 셈이다. 몇몇 팬들이 라멜라의 개인 SNS까지 들어가 폭언을 남길 정도로 납득되지 않는 결정은 아니었다.

손흥민은 충분히 잘 해주고 있다. 다만 때로는 손흥민의 활용도가 떨어지는 경기도 분명 존재한다. 설령 손흥민이 100점짜리, 라멜라가 80점짜리 선수라 해도 상황에 따라 손흥민은 감점을, 라멜라는 가점을 받아 두 선수의 가치가 역전될 수 있다. 유벤투스전은 그 경계에서 고민할 여지가 있는 경기였다.

   

스포츠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조회
[공지]  ※ 욕설 및 반말 금지합니다.  eToLAND 08-17 27
[공지]  ※ 스포츠 게시판 이용안내  eToLAND 12-03 14
63755 [축구]  신태용이 어느정도 이해가 되는건 저뿐인가요  (14) 하여여 17:17 1 274
63754 [야구]  ◆2019 KBO 신인 1차 지명 최종 결과.jpg  샌프란시스코 17:11 1 132
63753 [축구]  어제 일본의 골보다 더 부럽고 화났던 장면  (5) 내야수오지배 17:03 1 399
63752 [야구]  '어느새 승패마진 +13'…독수리의 비상은 멈추지 않는다 ...  yohji 15:55 0 179
63751 [축구]  배트맨토토에 승부수 일까요ㅋㅋㅋㅋㅋㅋ  (6) 스샷첨부 아나이나아 14:55 0 365
63750 [야구]  롯데 1차 지명 서준원  (5) 얀쿡선생 14:50 2 236
63749 [야구]  LG 1차 지명 이정용  (5) 맹수짱 14:45 1 217
63748 [야구]  1차지명 방송 보고있는데  (2) unikaka 14:39 0 243
63747 [농구]  FA되는 폴, 휴스턴과 계약 조건 견해 차 존재 ,,  (1) yohji 13:49 0 145
63746 [야구]  여전히 '넘사벽'인 마운드의 통산기록들 ,,,  (7) yohji 13:44 0 326
63745 [축구]  2018 월드컵 조별 순위  (1) 최고사기꾼 13:05 0 285
63744 [축구]  한국 축구의 진짜 문제점..  (5) 이런걸다 12:59 2 550
63743 [축구]  안정환 해설가로서의 한계라는데...  (11) 이겨라승리호 12:28 7 1009
63742 [축구]  "공보다 사람막아라" 장현수는 축구선수 아니다.  (17) 삭슈 12:13 2 730
63741 [야구]  돌아온 에릭 해커, “넥센 우승을 완성시키는 퍼즐 조각이고 싶다”  ciel1004 12:12 0 157
63740 [축구]  박지성 선수가 큰 그림 그리는 것 같기는 한데...  (5) 무념무상ll 11:31 0 777
63739 [해외축구]  2022 카타르 월드컵 그리고 2026 북중미 월드컵  (6) 힐스 11:20 0 280
63738 [축구]  F조 16강 경우의 수 완벽 정리 (한국입장에서만 고려)  (8) 아이아이유 10:46 0 398
63737 [야구]  기아 김기태감독 2연속정규시즌 우승 어려울듯  (3) 흰혹등고래 10:11 0 272
63736 [축구]  독일전까진 이틀, 장현수 딜레마  (10) 이겨라승리호 09:46 0 601
63735 [농구]  NBA 가 확실히 괴물들의 소굴이예요.  (7) cobu7 09:44 1 492
63734 [기타]  WWE는 메인브랜드 타이틀 9개 산하브랜드 타이틀 7개로 벨트만 16개네요.  카투니월드 08:44 0 122
63733 [축구]  마지막 한 경기를 남겨둔 월드컵 8개조의 현재 순위  (5) 딜리딩딜리동 08:31 8 593
63732 [축구]  [월드컵] 슈틸리케 "장현수, 유럽에서 뛸 수 있는 잠재력 갖춰"  (8) 미니라디오 08:08 0 504
63731 [야구]  롯데 마운드에 부는 '포크볼 열풍'  (3) 미니라디오 08:02 0 403
63730 [야구]  신인 1차 지명자 확정, 2차 1라운드 대혼전 예상  미니라디오 07:59 0 227
63729 [레이싱]  루나의 F1 이야기] 올해부터 새로 시작하는 프랑스 그랑프리 하이라이트 + 특별영상...  봄의요정루나 06:45 0 148
63728 [해외축구]  일본이 올라갈 가능성이 커졌네요  (3) 락매냐 06:38 0 494
63727 [축구]  일본 전범기 국가 응원 사용.... 하 전범국가  (1) 라르크샤크 06:25 1 580
63726 [해외야구]  다져쓰가 홈런 7개나 쳤는데요...  하루이나 05:58 1 328
 1  2  3  4  5  6  7  8  9  1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