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기글 [05/22] (블박) ㅅㅂ놈이 바뀌는 상황 (31)  
검색
홈으로 |로그인 | 무료회원가입 | 포인트출석 | 포인트적립방법 및 계급정책 
자동
회원가입 | 아이디 · 비밀번호 찾기
알뜰공간
 업체정보  | 핫딜정보
 컴퓨터견적  | eTo마켓
 자동차업체  | 남성스타일
 보험상담실  | 대출상담실
자료공간
 공개자료실  | 추천사이트
포인트공간
 포인트응모  | 포인트배팅
 포인트선물  | 홍보포인트
 가위바위보 | 자동차경주
 포인트슬롯 | 포인트복권
 이벤트/충전소 | 포인트순위
이토공간
 공지사항  | 문의사항
 자주묻는질문  | 토렌트팁
 포인트적립 및 계급정책안내
   
[야구]

넥센 브리검, 동료들도 몰랐던 '딸을 잃은 통곡의 사연'

 
글쓴이 : 김씨5 날짜 : 2018-11-09 (금) 08:22 조회 : 554 추천 : 1  
▲ 경기 전 항상 마운드를 뒤적이던 제이크 브리검은 사랑하는 가족들의 이니셜을 새기고 있었다. 태어나지 못한 아이까지. ⓒ넥센 히어로즈
[스포티비뉴스=고유라 기자] 넥센 히어로즈 우완 투수 제이크 브리검이 지난 3월 아내의 유산으로 힘들어 했던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넥센 구단 공식 SNS에는 8일 브리검의 시즌 뒷 이야기가 올라왔다. 브리검은 지난해 5월 션 오설리반의 대체 선수로 넥센 유니폼을 입었다. 지난해 24경기에 나와 10승6패 평균자책점 4.38을 기록한 그는 올해 31경기 11승7패 평균자책점 3.84로 리그 평균자책점 6위에 오르며 호투했다.

브리검은 올해 팀이 1선발로 영입한 에스밀 로저스가 부상으로 도중에 팀을 떠나고 국내 선발진이 불안정한 시기에도 꾸준히 선발 로테이션을 지키며 팀의 에이스로 자리매김했다. 9월 16일 롯데전에서는 9이닝 무실점으로 데뷔 첫 완봉승을 달성하기도 했다.

그런데 브리검에게는 숨겨진 아픔이 있었다. 구단은 "브리검은 올해 셋째 그레이스를 기다리고 있었다. 하지만 3월 너무도 안타깝게 유산으로 그레이스를 잃고 말았다. 가족들은 모두 미국에 있고 홀로 한국에서 딸을 잃은 슬픔에 브리검은 경기 중 이닝 교체 때마다 더그아웃 복도 벽에 기대 한참을 울었다"고 전했다.

유산 사실을 알게 된 구단은 경기에서 빼주겠다고 했지만 브리검은 마운드에서 투수로서 책임을 다하는 게 자신과 가족을 위한 최선이라고 말했다. 브리검은 경기 시작 전 아내(테일러)와 아이들(스텔라, 콥), 그리고 마음으로 품은 셋째 그레이스의 이름 이니셜을 마운드에 새기며 마음을 다잡았다.

구단은 브리검의 이야기를 SNS에 올리며 그의 강인한 책임감을 전했다. 브리검은 구단을 통해 "지난 플레이오프 5차전 경기처럼 어떤 상황에서 포기하지 않는 나와 여러분이 되길 두 손 모아 간절히 기도한다"며 시즌 마지막 인사를 남겼다.

'스포티비뉴스' 취재 결과 대부분의 선수들은 브리검이 아이를 유산하며 슬픈 시간을 보냈다는 것을 알지 못하고 있었다. 현장에서 브리검을 지켜본 기자 역시 그가 가정사로 인해 힘들다는 것을 느끼지 못할 만큼 항상 유쾌하고 밝은 선수였다. 항상 인터뷰 때마다 아내에 대한 사랑을 전했던 브리검이기에 타지에 있어 더욱 마음이 아팠겠지만 그라운드에서는 철저하게 자신의 임무를 다 했던 에이스였다.
===============================
당신의 잔잔한 바다에 언제나 순풍이 불길

달빛 한걸음 한걸음 믿는다
그리고 4월 결코 잃어서도 잃을수 없는 차가운 봄

   

스포츠  주간추천순 | 월간추천순 | 월간조회순 | 월간댓글순 | 반기추천순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조회
[공지]  ※ 스포츠 게시판 이용안내  eToLAND 12-03 17
[eTo마켓] [특가판매] 선티크 아임세이프 아임퓨어 선크림 빅에그 05-22
77595 [야구]  임창용 관련 대응하고 싶지 않다는 기아  (2) 참된자아 15:12 0 235
77594 [야구]  '방출' 임창용, “감정적 보복이라는 생각밖에 안 들더라”...드디어 입 열었다  (1) 이미지첨부 yohji 13:50 0 224
77593 [야구]  오재원 견제구의 진실, 누구를 위한 불문율인가 ,,,  (2) 이미지첨부 yohji 13:47 0 245
77592 [농구]  NBA 사치세에 대해서 ,,  (4) yohji 13:08 0 162
77591 [해외축구]  토트넘 KEEP or SELL? (서포터 설문조사)  (4) 이미지첨부 본후리 12:49 0 121
77590 [야구]  KT 올시즌은 잘하고 있네요  (1) 연쨩ㅎ 12:49 0 107
77589 [농구]  GSW 구단주 "듀란트-탐슨 모두 붙잡겠다"  (9) 이미지첨부 BabyBlue 12:05 1 163
77588 [농구]  동부 승자는 최대 4일 밖에 못쉬네요  (5) 참된자아 11:57 1 105
77587 [농구]  포틀랜드, 테리 스터츠 감독과 연장계약 체결 ,,,  (1) 이미지첨부 yohji 11:32 0 54
77586 [농구]  시리즈 길어지겠네요 ,,,  (4) 이미지첨부 yohji 11:29 0 158
77585 [해외야구]  강정호, 피츠버그 스태프가 멱살잡이  (2) 이미지첨부 파고드는껑충… 11:11 0 500
77584 [농구]  뉴올리언스 부사장 “데이비스 잔류, 자신있다”  이미지첨부 BabyBlue 11:00 0 60
77583 [농구]  포틀랜드, 릴라드에게 초대형 연장계약 안길 예정  (11) 이미지첨부 BabyBlue 10:21 0 124
77582 [농구]  NBA, 올루키 명단 발표…돈치치 · 영 '만장일치'  이미지첨부 BabyBlue 10:16 0 72
77581 [농구]  [NBA PO] ‘KD 바라기’ 드레이먼드 그린 “듀란트가 오기만을 기다리고 있다”  (4) 이미지첨부 BabyBlue 10:13 0 64
77580 [농구]  스테픈 커리, '81/81'의 사나이  (4) 이미지첨부 BabyBlue 10:11 0 155
77579 [농구]  커리의 엄청난 자유투 기록이 깨짐  참된자아 10:02 0 308
77578 [농구]  자유투 에어볼 ㅋㅋㅋ  참된자아 09:57 0 203
77577 [레이싱]  니키 라우다 (큰 별이 지다)  (1) 윤경 09:27 1 126
77576 [야구]  임창용 기사 떳습니다 ㄷㄷ  (3) 스카이큐브 08:49 4 759
77575 [해외야구]  커쇼: 헌터 우드 초면 대결  comaster 06:34 0 221
77574 [레이싱]  [Formula 1] 좋아하시는 분들이 많아지길 바라며 영상 올립니다.  윤경 04:22 1 74
77573 [레이싱]  2019 F1 모나코 그랑프리 피렐리 프리뷰  (3) 이미지첨부 마제스틸 03:46 1 119
77572 [해외축구]  [05/22] 루나의 이적루머...  (4) 이미지첨부 봄의요정루나 01:13 0 285
77571 [야구]  [프로야구] 22일 선발투수 예고  ciel1004 00:00 0 105
77570 [야구]  KIA 박흥식 대행의 승부수가 통했군요  흰혹등고래 05-21 2 219
77569 [야구]  기아 그래도 이겻네 ㅎ  (1) unikaka 05-21 0 150
77568 [레이싱]  [2019 F1] 니키 라우다, 항년 70세 나이로 별세  (3) 이미지첨부 마제스틸 05-21 1 158
77567 [야구]  선수를 짜를 수는 없으니 코치를 짤라서 충격 효과를 줘야죠.  (7) 엘지 05-21 1 317
77566 [야구]  엘지 요즘도 안녕 세레모니 합니꽈?  (1) 이미지첨부 입술 05-21 0 267
 1  2  3  4  5  6  7  8  9  1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