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기글 [11/15] (회원게시판) 오늘도 돈을 뜯겼습니다..  
검색
홈으로 |로그인 | 무료회원가입 | 포인트출석 | 포인트적립방법 및 계급정책 
자동
회원가입 | 아이디 · 비밀번호 찾기
   
[야구]

넥센 브리검, 동료들도 몰랐던 '딸을 잃은 통곡의 사연'

 
글쓴이 : 김씨5 날짜 : 2018-11-09 (금) 08:22 조회 : 473   
▲ 경기 전 항상 마운드를 뒤적이던 제이크 브리검은 사랑하는 가족들의 이니셜을 새기고 있었다. 태어나지 못한 아이까지. ⓒ넥센 히어로즈
[스포티비뉴스=고유라 기자] 넥센 히어로즈 우완 투수 제이크 브리검이 지난 3월 아내의 유산으로 힘들어 했던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넥센 구단 공식 SNS에는 8일 브리검의 시즌 뒷 이야기가 올라왔다. 브리검은 지난해 5월 션 오설리반의 대체 선수로 넥센 유니폼을 입었다. 지난해 24경기에 나와 10승6패 평균자책점 4.38을 기록한 그는 올해 31경기 11승7패 평균자책점 3.84로 리그 평균자책점 6위에 오르며 호투했다.

브리검은 올해 팀이 1선발로 영입한 에스밀 로저스가 부상으로 도중에 팀을 떠나고 국내 선발진이 불안정한 시기에도 꾸준히 선발 로테이션을 지키며 팀의 에이스로 자리매김했다. 9월 16일 롯데전에서는 9이닝 무실점으로 데뷔 첫 완봉승을 달성하기도 했다.

그런데 브리검에게는 숨겨진 아픔이 있었다. 구단은 "브리검은 올해 셋째 그레이스를 기다리고 있었다. 하지만 3월 너무도 안타깝게 유산으로 그레이스를 잃고 말았다. 가족들은 모두 미국에 있고 홀로 한국에서 딸을 잃은 슬픔에 브리검은 경기 중 이닝 교체 때마다 더그아웃 복도 벽에 기대 한참을 울었다"고 전했다.

유산 사실을 알게 된 구단은 경기에서 빼주겠다고 했지만 브리검은 마운드에서 투수로서 책임을 다하는 게 자신과 가족을 위한 최선이라고 말했다. 브리검은 경기 시작 전 아내(테일러)와 아이들(스텔라, 콥), 그리고 마음으로 품은 셋째 그레이스의 이름 이니셜을 마운드에 새기며 마음을 다잡았다.

구단은 브리검의 이야기를 SNS에 올리며 그의 강인한 책임감을 전했다. 브리검은 구단을 통해 "지난 플레이오프 5차전 경기처럼 어떤 상황에서 포기하지 않는 나와 여러분이 되길 두 손 모아 간절히 기도한다"며 시즌 마지막 인사를 남겼다.

'스포티비뉴스' 취재 결과 대부분의 선수들은 브리검이 아이를 유산하며 슬픈 시간을 보냈다는 것을 알지 못하고 있었다. 현장에서 브리검을 지켜본 기자 역시 그가 가정사로 인해 힘들다는 것을 느끼지 못할 만큼 항상 유쾌하고 밝은 선수였다. 항상 인터뷰 때마다 아내에 대한 사랑을 전했던 브리검이기에 타지에 있어 더욱 마음이 아팠겠지만 그라운드에서는 철저하게 자신의 임무를 다 했던 에이스였다.
===============================
당신의 잔잔한 바다에 언제나 순풍이 불길

너희들이 촛불광장의 별빛이었다\\\\\\\\\\\\\\\\\\\\\\\\\\\\\\\" 미안하다. 고맙다\\\\\\\\\\\\\\\\\\\\\\\\\\\\\\\'

세대의 이 아픔이 다음세대에는 전해지질 않길 바라며





   

스포츠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조회
[공지]  ※ 욕설 및 반말 금지합니다.  eToLAND 08-17 27
[공지]  ※ 스포츠 게시판 이용안내  eToLAND 12-03 16
71616 [기타]  [반박전문]팀킴 "감독단과 함께할 수 없다…팀 지속 어려워"  스포듀민 11:56 0 30
71615 [농구]  KCC 감독 진짜 답답  리더111 11:26 0 61
71614 [해외야구]  양대리그 사이영상 투표 결과.jpg  (1) 일검혈화 10:39 0 161
71613 [야구]  한화, 외인 투수 전원교체 '워윅 서폴드-채드 벨 영입'  스포듀민 10:33 0 96
71612 [농구]  커리, 부상으로 결장이 더 길어진다네요..;;  BabyBlue 10:14 0 52
71611 [해외야구]  MLB 사이영 NL 디그롬 AL 스넬  (1) 스샷첨부 맹수짱 09:21 0 142
71610 [야구]  SK, 신임 단장에 손차훈 운영팀장 임명  (1) ciel1004 09:13 0 84
71609 [야구]  야구계에서 돈받고 기사쓰나요?  (8) 클리소벨 08:49 0 191
71608 [야구]  스토브 리그는 이제 시작했나여?ㅋㅋㅋ  (1) 연쨩ㅎ 05:54 0 104
71607 [기타]  [현장스케치]'배구여제' 김연경 페네르바체전 '해결사+살림꾼'  상숙달림이 03:39 1 146
71606 [야구]  선동열 국대감독 사의 결말이 궁금하군요  (4) 흰혹등고래 11-14 1 259
71605 [기타]  컬링 '팀 킴' 내일(15일) 기자회견 "진실 밝힌다"  (1) 탐정도일 11-14 2 283
71604 [해외축구]  [오피셜] '레스터 동화' 라니에리, '꼴찌' 풀럼 새 감독으로 부임  (3) 스포듀민 11-14 1 233
71603 [해외야구]  내일 드디어 사이영 발표네요  (6) 맹수짱 11-14 0 268
71602 [해외야구]  크 오늘 MLB 올스타 라인업보니...  맹수짱 11-14 0 200
71601 [야구]  김상수 몸값 상승하게 생겼네요  (6) unikaka 11-14 0 779
71600 [야구]  이학주 음주운전...  (8) errsaA 11-14 0 800
71599 [야구]  NC 내야수 강민국 ↔ kt 투수 홍성무 트레이드  스포듀민 11-14 0 199
71598 [야구]  야구 시즌이 끝나고...  배고파유 11-14 0 127
71597 [농구]  '2000년대 전설' 티맥 "멜로, 차라리 은퇴하는 게 낫다"  (3) yohji 11-14 0 260
71596 [야구]  'KS 분패 후...' 나 홀로 남아 팬들에 사인해 준 두산 선수  (2) yohji 11-14 2 420
71595 [야구]  [오피셜]선동열 대표팀 감독 "감독직에서 스스로 물러난다"(발표문 전문)  (5) 스포듀민 11-14 1 278
71594 [농구]  그린, 1경기 출장 정지 징계,,;;  BabyBlue 11-14 0 131
71593 [야구]  [단독] 반발력 낮추고 커진다…KBO 공인구 개조 착수  (5) 양치기총각 11-14 0 381
71592 [해외야구]  다저스 로버츠 감독, ‘올해의 감독상’ 투표 단 1점  (6) 참된자아 11-14 0 284
71591 [야구]  '긴급 기자회견' 선동렬 감독, 국가대표팀 사퇴 전망  (1) 참된자아 11-14 0 225
71590 [기타]  엑자 김연경 3:0 페네르바체  (1) comaster 11-14 2 511
71589 [해외야구]  메이저리그 경기시작시간 관련 질문  (3) 아이아이유 11-14 1 206
71588 [야구]  손지환 코치의 쪽잠이 만든 ‘신들린 시프트’  ciel1004 11-14 0 305
71587 [해외야구]  美 언론, "류현진, 커쇼-뷸러 이어 다저스 3선발"  락매냐 11-14 1 262
 1  2  3  4  5  6  7  8  9  1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