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기글 [02/23] (유머) 삼성갤10 주작하다걸림....gif (263)  
검색
홈으로 |로그인 | 무료회원가입 | 포인트출석 | 포인트적립방법 및 계급정책 
자동
회원가입 | 아이디 · 비밀번호 찾기
알뜰공간
 업체정보  | 핫딜정보
 컴퓨터견적  | 보험상담실
 공동구매  | 나눔쿠폰
포인트공간
 포인트배팅  | 포인트퀴즈
 포인트선물  | 홍보포인트
 가위바위보 | 자동차경주
 포인트슬롯 | 포인트복권
 이벤트/충전소 | 포인트순위
이토공간  
   
[야구]

넥센 브리검, 동료들도 몰랐던 '딸을 잃은 통곡의 사연'

 
글쓴이 : 김씨5 날짜 : 2018-11-09 (금) 08:22 조회 : 541 추천 : 1  
▲ 경기 전 항상 마운드를 뒤적이던 제이크 브리검은 사랑하는 가족들의 이니셜을 새기고 있었다. 태어나지 못한 아이까지. ⓒ넥센 히어로즈
[스포티비뉴스=고유라 기자] 넥센 히어로즈 우완 투수 제이크 브리검이 지난 3월 아내의 유산으로 힘들어 했던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넥센 구단 공식 SNS에는 8일 브리검의 시즌 뒷 이야기가 올라왔다. 브리검은 지난해 5월 션 오설리반의 대체 선수로 넥센 유니폼을 입었다. 지난해 24경기에 나와 10승6패 평균자책점 4.38을 기록한 그는 올해 31경기 11승7패 평균자책점 3.84로 리그 평균자책점 6위에 오르며 호투했다.

브리검은 올해 팀이 1선발로 영입한 에스밀 로저스가 부상으로 도중에 팀을 떠나고 국내 선발진이 불안정한 시기에도 꾸준히 선발 로테이션을 지키며 팀의 에이스로 자리매김했다. 9월 16일 롯데전에서는 9이닝 무실점으로 데뷔 첫 완봉승을 달성하기도 했다.

그런데 브리검에게는 숨겨진 아픔이 있었다. 구단은 "브리검은 올해 셋째 그레이스를 기다리고 있었다. 하지만 3월 너무도 안타깝게 유산으로 그레이스를 잃고 말았다. 가족들은 모두 미국에 있고 홀로 한국에서 딸을 잃은 슬픔에 브리검은 경기 중 이닝 교체 때마다 더그아웃 복도 벽에 기대 한참을 울었다"고 전했다.

유산 사실을 알게 된 구단은 경기에서 빼주겠다고 했지만 브리검은 마운드에서 투수로서 책임을 다하는 게 자신과 가족을 위한 최선이라고 말했다. 브리검은 경기 시작 전 아내(테일러)와 아이들(스텔라, 콥), 그리고 마음으로 품은 셋째 그레이스의 이름 이니셜을 마운드에 새기며 마음을 다잡았다.

구단은 브리검의 이야기를 SNS에 올리며 그의 강인한 책임감을 전했다. 브리검은 구단을 통해 "지난 플레이오프 5차전 경기처럼 어떤 상황에서 포기하지 않는 나와 여러분이 되길 두 손 모아 간절히 기도한다"며 시즌 마지막 인사를 남겼다.

'스포티비뉴스' 취재 결과 대부분의 선수들은 브리검이 아이를 유산하며 슬픈 시간을 보냈다는 것을 알지 못하고 있었다. 현장에서 브리검을 지켜본 기자 역시 그가 가정사로 인해 힘들다는 것을 느끼지 못할 만큼 항상 유쾌하고 밝은 선수였다. 항상 인터뷰 때마다 아내에 대한 사랑을 전했던 브리검이기에 타지에 있어 더욱 마음이 아팠겠지만 그라운드에서는 철저하게 자신의 임무를 다 했던 에이스였다.
===============================
당신의 잔잔한 바다에 언제나 순풍이 불길

달빛 한걸음 한걸음 믿는다
그리고 4월 결코 잃어서도 잃을수 없는 차가운 봄

   

스포츠  주간추천순 | 월간추천순 | 월간조회순 | 월간댓글순 | 반기추천순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조회
[공지]  ※ 욕설 및 반말 금지합니다.  eToLAND 08-17 27
[공지]  ※ 스포츠 게시판 이용안내  eToLAND 12-03 17
73970 [야구]  kbo 최고 최악의 용병이 누구라고 보시나요?  (1) 교미더머니 03:49 0 60
73969 [해외축구]  토트넘에게 케인이란.  (7) dauphin 01:45 0 266
73968 [해외축구]  오늘 토트넘 축구는 좀 이상하긴 하네요  (4) 키보드워리어… 02-23 1 534
73967 [해외축구]  손흥민 케인 투톱은 별로네요  (4) 륜의 02-23 1 487
73966 [해외축구]  토트넘은 풀백두명 안바꾸면 우승하기 힘들겠네요  (9) 둘리베이베 02-23 0 318
73965 [해외축구]  케인은 케인이네요.  (2) 세기말 02-23 0 395
73964 [야구]  롯데 린드블럼 사태 심플한 정리  (9) 너무더움 02-23 7 532
73963 [야구]  롯데 윤길현 9회 투아웃잡고 동점홈런맞네 ㅡㅡ  (4) unikaka 02-23 1 195
73962 [야구]  KIA 앤서니 코치가 정성을 드린다는 신인투수 3명은?  흰혹등고래 02-23 0 117
73961 [해외축구]  [EPL] 번리vs토트넘 라인업 (손흥민 선발)  (6) Giants문호 02-23 2 238
73960 [야구]  롯데 대 대만프로팀 연습경기 생중계  (2) 여기가어디메… 02-23 1 129
73959 [농구]  칼 앤써니 타운스, 교통사고 때문에 커리어 첫 결장..!  (1) BabyBlue 02-23 1 173
73958 [농구]  폴조지 완전 mvp레벨이네요.  (2) 듀그라니구드 02-23 0 238
73957 [기타]  “의심스런 충돌”…체전 쇼트트랙 ‘같은 편 밀어주기’ 의혹 ( 피해자는 안현수 동생 )  (5) 참된자아 02-23 1 440
73956 [야구]  다시 맞서는 린드블럼과 롯데, 이유는 '영어 해석' 차이?  (3) 참된자아 02-23 0 324
73955 [야구]  [인터뷰] 김동엽의 선구안 바로세우기, 핵심은 준비동작  (1) ciel1004 02-23 0 151
73954 [야구]  "약속한 돈 지급하라"…린드블럼, 롯데 구단에 소송  (8) 쿠구구궁 02-22 2 570
73953 [농구]  '날아간 1조원' 나이키와 美스포츠를 강타한 윌리엄슨의 농구화 ,,  (11) yohji 02-22 1 794
73952 [축구]  '다시 뛰는' 황선홍 감독 "내게도 새로운 도전"  (1) img4 02-22 0 359
73951 [축구]  제이리그 김승규는 레전드랑 같이뛰는군요ㅎㅎㅎ  (2) 스샷첨부 라이벌리 02-22 0 470
73950 [야구]  개막이 한달도 채 안남았군요...  (2) unikaka 02-22 0 336
73949 [농구]  윌리엄슨 터진 농구화는 PG2.5 폴 조지 “나이키에 알아보라고 했다”  (2) yohji 02-22 1 519
73948 [야구]  루머]롯데 치어팀이랑 키움 치어팀이 아예 합병을 하나봄  (4) 얀쿡선생 02-22 0 562
73947 [야구]  야구 스피드업과 볼판정 공정성 시비는 맘만 먹음 즉각 해결가능  (2) 너무더움 02-22 0 354
73946 [해외축구]  0222 UEL 32-2 HL  (3) jambul 02-22 4 279
73945 [야구]  내년 KIA에서 김선빈,안치홍 둘다 보게될까  흰혹등고래 02-22 0 261
73944 [해외축구]  UEL] 유로파 16강 진출팀  라멘툼 02-22 1 435
73943 [해외축구]  이넘들아, 차 좀 제대로 세우자  (2) 딜리딩딜리동 02-22 0 671
73942 [야구]  2024년 파리올림픽에서 야구 제외  (9) 참된자아 02-22 2 498
73941 [해외축구]  루나의 리버풀 이야기...  (13) 봄의요정루나 02-22 6 505
 1  2  3  4  5  6  7  8  9  1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