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기글 [02/23] (유머) 삼성갤10 주작하다걸림....gif (263)  
검색
홈으로 |로그인 | 무료회원가입 | 포인트출석 | 포인트적립방법 및 계급정책 
자동
회원가입 | 아이디 · 비밀번호 찾기
알뜰공간
 업체정보  | 핫딜정보
 컴퓨터견적  | 보험상담실
 공동구매  | 나눔쿠폰
포인트공간
 포인트배팅  | 포인트퀴즈
 포인트선물  | 홍보포인트
 가위바위보 | 자동차경주
 포인트슬롯 | 포인트복권
 이벤트/충전소 | 포인트순위
이토공간  
   
[야구]

'굿바이 번즈' 롯데, 새 외국인 타자 찾는다

 
글쓴이 : 이겨라승리호 날짜 : 2018-11-09 (금) 15:44 조회 : 471 추천 : 1  

'롯데, 번즈 대체 '한방' 외인 내야수 우선?






앤디 번즈(28)를 바라보는 롯데 자이언츠 팬들은 만감이 교차한다. 연신 헛방망이질을 해대는 모습을 보노라면 퇴출이 맞지만 사직구장에서만큼은 괴력을 발휘하던 번즈의 모습을 기억하는 팬들에겐 아쉬움이 남을 수밖에 없다.

번즈는 지난해 423타수 128안타, 타율 0.303을 기록했다. 15홈런은 물론 38개의 2루타가 인상적이었다. 특히 8개의 실책은 구멍 투성이였던 롯데 수비진에게 안정감을 줬다.

그러나 올해 번즈는 실책 22개를 범했다. 리그 2위였다. 여기에다 462타수 124안타로 타율은 0.268까지 떨어졌다. 삼진은 무려 133개나 됐다. 홈런은 23개로 향상됐지만, 중요한 찬스때마다 제 역할을 하지 못했다.

이제는 대체 자원을 찾아야 한다. 롯데 외야진은 탄탄하다. 손아섭-전준우-민병헌으로 이어지는 외야 라인은 공수 모두 흠잡을 데가 없다.

문제는 내야진이다. 올해 롯데의 실책은 117개로 리그 전체 1위였다. 내외야를 가리지 않고 실책을 남발했다. 물론 그 중심에 번즈가 있었다.

번즈 대체자원으로 한방이 있는 내야 외국인 타자를 뽑는 게 최우선이다. 신규 외국인 선수의 경우 적용되는 100만 달러 제한에 맞춰 ‘한방’과 ‘내야’라는 조건을 모두 충족시킬 수 있는 자원을 구할 수 있을지 의문이 드는 게 현실이다.

내부 자원을 키우는 게 더 현실적일지도 모른다. 올 시즌 전천후로 뛴 선수도 있었다. 신본기(29)는 올 시즌 425타수 125안타로 타율 0.294를 기록했다. 홈런도 11개나 때려냈다. 그러나 실책이 많았다. 20개나 된다. 유격수 자리에서 11개, 3루수에서 8개, 2루수에서 1개를 기록했다.

붙박이 유격수였던 문규현(35)은 13개의 실책을 범했다. 더구나 어깨 수술로 내년 시즌 초반 결장이 불가피하다. 

고졸 신인 한동희(19)는 87게임밖에 뛰지 않았는데도 실책 12개를 기록했다. 매 시즌 3루 대체 자원으로 나왔던 김동한(30)도 55게임에서 실책 3개, 황진수(29)도 실책 3개였다. 번즈가 영입되기 전 주전 2루수였던 정훈(31)은 대타로 주로 나오며 1루수와 외야수를 주로 맡았기에 실책은 2개였다.

후반기 맹활약한 전병우(26)가 그나마 가능성을 보여줬다. 27게임에서 66타수 24안타, 타율 0.364를 기록했다. 홈런도 3개나 때려냈다. 실책은 1개였다. 이들에게 고정 수비 자리가 주어지는 게 좋을 듯하다. 올해 돌려막기를 하며 실책을 남발하던 모습이 재연되선 안되는 것이다.

마지막으로 생각할 수 있는 대목이 자유계약선수(FA) 선수 영입이다. 롯데 출신 선수가 있다. 넥센 히어로즈 김민성(30)이다. 2007년 2차 2라운드 13순위로 입단해 2009년까지 뛰었다. 올 시즌 413타수 117안타, 타율 0.283을 기록했다. 홈런 10개였다. 올시즌 128게임에 뛰었다. 잔 부상 등 내구성에 문제점을 드러낸 적이 많다. 과감한 투자를 하기엔 물음표가 지워지지 않은 상황이다.

결론적으로 보면 장타력을 갖춘 내야수 출신 외국인 타자를 영입해 내야 한 자리를 메꾼 뒤 나머지 자리에 토종 선수들을 고정 배치하는 구도가 가장 이상적이다. 수비 안정을 찾지 못한다면 내년에도 롯데는 가을야구가 힘들지 모른다.

2017년 KBO 리그에 온 번즈는 지난해 타율 0.303 15홈런 57타점으로 나쁘지 않은 활약을 펼쳤는데요, 올 시즌 홈런 수는 늘었지만 콘택트 능력과 수비 실책 등 여러 약점을 노출하며 생산적인 결과물을 만들지 못했습니다.
▲ [스포티비뉴스=잠실, 곽혜미 기자] '2018 신한은행 마이카 KBO 리그' LG 트윈스와 롯데 자이언츠의 경기가 19일 오후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렸다. 5회초 선두타자로 나와 유격수 땅볼 아웃을 당한 롯데 번즈가 아쉬워하고 있다.
감독 교체 강수를 띄운 롯데는 마운드, 수비 등 많은 변화가 필요합니다. 외국인 선수 비중을 가볍게 둘 수 없는 팀이기 때문에 번즈보다 더 나은 활약을 펼쳐줄 외국인이 필요합니다.

어떤 새로운 외국인 타자가 야구 도시 부산의 정취를 느끼러 올까요. 외국인 선수 시장에 벌써부터 관심이 쏠리고 있습니다.

1004신사 2018-11-09 (금) 15:51
sk 최정 두산 3루 허경민
혀누곰 2018-11-09 (금) 19:25
진심 애증의 번즈..

떠난다니 또 왜 이리 맘이 휑하누..
   

스포츠  주간추천순 | 월간추천순 | 월간조회순 | 월간댓글순 | 반기추천순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조회
[공지]  ※ 욕설 및 반말 금지합니다.  eToLAND 08-17 27
[공지]  ※ 스포츠 게시판 이용안내  eToLAND 12-03 17
73970 [야구]  kbo 최고 최악의 용병이 누구라고 보시나요?  (1) 교미더머니 03:49 0 54
73969 [해외축구]  토트넘에게 케인이란.  (7) dauphin 01:45 0 262
73968 [해외축구]  오늘 토트넘 축구는 좀 이상하긴 하네요  (4) 키보드워리어… 02-23 1 533
73967 [해외축구]  손흥민 케인 투톱은 별로네요  (4) 륜의 02-23 1 486
73966 [해외축구]  토트넘은 풀백두명 안바꾸면 우승하기 힘들겠네요  (9) 둘리베이베 02-23 0 318
73965 [해외축구]  케인은 케인이네요.  (2) 세기말 02-23 0 395
73964 [야구]  롯데 린드블럼 사태 심플한 정리  (8) 너무더움 02-23 6 530
73963 [야구]  롯데 윤길현 9회 투아웃잡고 동점홈런맞네 ㅡㅡ  (4) unikaka 02-23 1 193
73962 [야구]  KIA 앤서니 코치가 정성을 드린다는 신인투수 3명은?  흰혹등고래 02-23 0 117
73961 [해외축구]  [EPL] 번리vs토트넘 라인업 (손흥민 선발)  (6) Giants문호 02-23 2 238
73960 [야구]  롯데 대 대만프로팀 연습경기 생중계  (2) 여기가어디메… 02-23 1 129
73959 [농구]  칼 앤써니 타운스, 교통사고 때문에 커리어 첫 결장..!  (1) BabyBlue 02-23 1 173
73958 [농구]  폴조지 완전 mvp레벨이네요.  (2) 듀그라니구드 02-23 0 238
73957 [기타]  “의심스런 충돌”…체전 쇼트트랙 ‘같은 편 밀어주기’ 의혹 ( 피해자는 안현수 동생 )  (5) 참된자아 02-23 1 438
73956 [야구]  다시 맞서는 린드블럼과 롯데, 이유는 '영어 해석' 차이?  (3) 참된자아 02-23 0 323
73955 [야구]  [인터뷰] 김동엽의 선구안 바로세우기, 핵심은 준비동작  (1) ciel1004 02-23 0 151
73954 [야구]  "약속한 돈 지급하라"…린드블럼, 롯데 구단에 소송  (8) 쿠구구궁 02-22 2 568
73953 [농구]  '날아간 1조원' 나이키와 美스포츠를 강타한 윌리엄슨의 농구화 ,,  (11) yohji 02-22 1 794
73952 [축구]  '다시 뛰는' 황선홍 감독 "내게도 새로운 도전"  (1) img4 02-22 0 359
73951 [축구]  제이리그 김승규는 레전드랑 같이뛰는군요ㅎㅎㅎ  (2) 스샷첨부 라이벌리 02-22 0 470
73950 [야구]  개막이 한달도 채 안남았군요...  (2) unikaka 02-22 0 336
73949 [농구]  윌리엄슨 터진 농구화는 PG2.5 폴 조지 “나이키에 알아보라고 했다”  (2) yohji 02-22 1 519
73948 [야구]  루머]롯데 치어팀이랑 키움 치어팀이 아예 합병을 하나봄  (4) 얀쿡선생 02-22 0 561
73947 [야구]  야구 스피드업과 볼판정 공정성 시비는 맘만 먹음 즉각 해결가능  (2) 너무더움 02-22 0 354
73946 [해외축구]  0222 UEL 32-2 HL  (3) jambul 02-22 4 279
73945 [야구]  내년 KIA에서 김선빈,안치홍 둘다 보게될까  흰혹등고래 02-22 0 261
73944 [해외축구]  UEL] 유로파 16강 진출팀  라멘툼 02-22 1 435
73943 [해외축구]  이넘들아, 차 좀 제대로 세우자  (2) 딜리딩딜리동 02-22 0 670
73942 [야구]  2024년 파리올림픽에서 야구 제외  (9) 참된자아 02-22 2 497
73941 [해외축구]  루나의 리버풀 이야기...  (13) 봄의요정루나 02-22 6 505
 1  2  3  4  5  6  7  8  9  1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