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기글 [11/14] (연예인) 이희은 사장님 새로운 모델..  
검색
홈으로 |로그인 | 무료회원가입 | 포인트출석 | 포인트적립방법 및 계급정책 
자동
회원가입 | 아이디 · 비밀번호 찾기
   
[야구]

'굿바이 번즈' 롯데, 새 외국인 타자 찾는다

 
글쓴이 : 이겨라승리호 날짜 : 2018-11-09 (금) 15:44 조회 : 378   

'롯데, 번즈 대체 '한방' 외인 내야수 우선?






앤디 번즈(28)를 바라보는 롯데 자이언츠 팬들은 만감이 교차한다. 연신 헛방망이질을 해대는 모습을 보노라면 퇴출이 맞지만 사직구장에서만큼은 괴력을 발휘하던 번즈의 모습을 기억하는 팬들에겐 아쉬움이 남을 수밖에 없다.

번즈는 지난해 423타수 128안타, 타율 0.303을 기록했다. 15홈런은 물론 38개의 2루타가 인상적이었다. 특히 8개의 실책은 구멍 투성이였던 롯데 수비진에게 안정감을 줬다.

그러나 올해 번즈는 실책 22개를 범했다. 리그 2위였다. 여기에다 462타수 124안타로 타율은 0.268까지 떨어졌다. 삼진은 무려 133개나 됐다. 홈런은 23개로 향상됐지만, 중요한 찬스때마다 제 역할을 하지 못했다.

이제는 대체 자원을 찾아야 한다. 롯데 외야진은 탄탄하다. 손아섭-전준우-민병헌으로 이어지는 외야 라인은 공수 모두 흠잡을 데가 없다.

문제는 내야진이다. 올해 롯데의 실책은 117개로 리그 전체 1위였다. 내외야를 가리지 않고 실책을 남발했다. 물론 그 중심에 번즈가 있었다.

번즈 대체자원으로 한방이 있는 내야 외국인 타자를 뽑는 게 최우선이다. 신규 외국인 선수의 경우 적용되는 100만 달러 제한에 맞춰 ‘한방’과 ‘내야’라는 조건을 모두 충족시킬 수 있는 자원을 구할 수 있을지 의문이 드는 게 현실이다.

내부 자원을 키우는 게 더 현실적일지도 모른다. 올 시즌 전천후로 뛴 선수도 있었다. 신본기(29)는 올 시즌 425타수 125안타로 타율 0.294를 기록했다. 홈런도 11개나 때려냈다. 그러나 실책이 많았다. 20개나 된다. 유격수 자리에서 11개, 3루수에서 8개, 2루수에서 1개를 기록했다.

붙박이 유격수였던 문규현(35)은 13개의 실책을 범했다. 더구나 어깨 수술로 내년 시즌 초반 결장이 불가피하다. 

고졸 신인 한동희(19)는 87게임밖에 뛰지 않았는데도 실책 12개를 기록했다. 매 시즌 3루 대체 자원으로 나왔던 김동한(30)도 55게임에서 실책 3개, 황진수(29)도 실책 3개였다. 번즈가 영입되기 전 주전 2루수였던 정훈(31)은 대타로 주로 나오며 1루수와 외야수를 주로 맡았기에 실책은 2개였다.

후반기 맹활약한 전병우(26)가 그나마 가능성을 보여줬다. 27게임에서 66타수 24안타, 타율 0.364를 기록했다. 홈런도 3개나 때려냈다. 실책은 1개였다. 이들에게 고정 수비 자리가 주어지는 게 좋을 듯하다. 올해 돌려막기를 하며 실책을 남발하던 모습이 재연되선 안되는 것이다.

마지막으로 생각할 수 있는 대목이 자유계약선수(FA) 선수 영입이다. 롯데 출신 선수가 있다. 넥센 히어로즈 김민성(30)이다. 2007년 2차 2라운드 13순위로 입단해 2009년까지 뛰었다. 올 시즌 413타수 117안타, 타율 0.283을 기록했다. 홈런 10개였다. 올시즌 128게임에 뛰었다. 잔 부상 등 내구성에 문제점을 드러낸 적이 많다. 과감한 투자를 하기엔 물음표가 지워지지 않은 상황이다.

결론적으로 보면 장타력을 갖춘 내야수 출신 외국인 타자를 영입해 내야 한 자리를 메꾼 뒤 나머지 자리에 토종 선수들을 고정 배치하는 구도가 가장 이상적이다. 수비 안정을 찾지 못한다면 내년에도 롯데는 가을야구가 힘들지 모른다.

2017년 KBO 리그에 온 번즈는 지난해 타율 0.303 15홈런 57타점으로 나쁘지 않은 활약을 펼쳤는데요, 올 시즌 홈런 수는 늘었지만 콘택트 능력과 수비 실책 등 여러 약점을 노출하며 생산적인 결과물을 만들지 못했습니다.
▲ [스포티비뉴스=잠실, 곽혜미 기자] '2018 신한은행 마이카 KBO 리그' LG 트윈스와 롯데 자이언츠의 경기가 19일 오후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렸다. 5회초 선두타자로 나와 유격수 땅볼 아웃을 당한 롯데 번즈가 아쉬워하고 있다.
감독 교체 강수를 띄운 롯데는 마운드, 수비 등 많은 변화가 필요합니다. 외국인 선수 비중을 가볍게 둘 수 없는 팀이기 때문에 번즈보다 더 나은 활약을 펼쳐줄 외국인이 필요합니다.

어떤 새로운 외국인 타자가 야구 도시 부산의 정취를 느끼러 올까요. 외국인 선수 시장에 벌써부터 관심이 쏠리고 있습니다.
이겨라승리호님이 작성하신 다른 글

1004신사 2018-11-09 (금) 15:51
sk 최정 두산 3루 허경민
혀누곰 2018-11-09 (금) 19:25
진심 애증의 번즈..

떠난다니 또 왜 이리 맘이 휑하누..
   

스포츠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조회
[공지]  ※ 욕설 및 반말 금지합니다.  eToLAND 08-17 27
[공지]  ※ 스포츠 게시판 이용안내  eToLAND 12-03 16
71601 [야구]  김상수 몸값 상승하게 생겼네요  unikaka 16:16 0 139
71600 [야구]  이학주 음주운전...  (3) errsaA 16:15 0 184
71599 [야구]  NC 내야수 강민국 ↔ kt 투수 홍성무 트레이드  스포듀민 15:54 0 44
71598 [야구]  야구 시즌이 끝나고...  배고파유 15:28 0 66
71597 [농구]  '2000년대 전설' 티맥 "멜로, 차라리 은퇴하는 게 낫다"  yohji 15:11 0 87
71596 [야구]  'KS 분패 후...' 나 홀로 남아 팬들에 사인해 준 두산 선수  (1) yohji 15:04 1 134
71595 [야구]  [오피셜]선동열 대표팀 감독 "감독직에서 스스로 물러난다"(발표문 전문)  (1) 스포듀민 14:45 0 143
71594 [농구]  그린, 1경기 출장 정지 징계,,;;  BabyBlue 14:25 0 70
71593 [야구]  [단독] 반발력 낮추고 커진다…KBO 공인구 개조 착수  (2) 양치기총각 14:02 0 182
71592 [해외야구]  다저스 로버츠 감독, ‘올해의 감독상’ 투표 단 1점  (3) 참된자아 13:54 0 151
71591 [야구]  '긴급 기자회견' 선동렬 감독, 국가대표팀 사퇴 전망  (1) 참된자아 13:39 0 192
71590 [기타]  엑자 김연경 3:0 페네르바체  comaster 11:15 2 316
71589 [해외야구]  메이저리그 경기시작시간 관련 질문  (2) 아이아이유 09:32 0 135
71588 [야구]  손지환 코치의 쪽잠이 만든 ‘신들린 시프트’  ciel1004 08:48 0 241
71587 [해외야구]  美 언론, "류현진, 커쇼-뷸러 이어 다저스 3선발"  락매냐 08:21 1 189
71586 [기타]  컴파운드보우 "림" 카본 과 화이버글러스  (2) Oxygen 06:17 0 147
71585 [해외축구]  주급 2억손, 14억 외질  (3) 상숙달림이 02:31 0 620
71584 [야구]  감독이 하고 싶은자.....  19금푸우 00:37 0 307
71583 [야구]  "내가 주인공 아니어도 괜찮아" SK 'V4' 이룬 밑거름  ciel1004 00:04 0 177
71582 [농구]  '벌써 몸값 다했어요' 타이슨 챈들러의 아름다운 일주일 ,,,  yohji 11-13 0 312
71581 [야구]  sk 우승 축하합니다.  세기말 11-13 0 95
71580 [농구]  '엠스플2 해체' KBL, 프로농구 중계 악재 고심  (2) 미니라디오 11-13 1 609
71579 [야구]  이제 야구도 끝났고  (1) 연쨩ㅎ 11-13 1 244
71578 [야구]  두산은 감독이 둘이네요에 웃지못한 사연  (9) 흰혹등고래 11-13 1 709
71577 [농구]  턴오버 파티에 결국..;  BabyBlue 11-13 0 326
71576 [해외야구]  오타니 신인왕 라이브 중계 일본 방송  (1) 오족팝콘 11-13 2 381
71575 [해외야구]  MLB 신인왕 오타니 쇼헤이  (7) 맹수짱 11-13 1 915
71574 [해외야구]  현진이는 QO 수락으로 내년엔 기필코 건강함을 보여줘야겠네요.  (4) 맹수짱 11-13 0 395
71573 [농구]  스포티비 골스경기 적당히 좀 중계해라  (10) 네호갱님 11-13 1 474
71572 [야구]  [오피셜] SK, 염경엽 신임 감독 선임... + 김성갑 수석코치도 떠난데요..  (13) ciel1004 11-13 1 941
 1  2  3  4  5  6  7  8  9  10  다음